ShibaYa
10,000+ Views

심쿵주의! 귀여운 동물짤 모음_8

🔥🔥얏호! 여러분 오늘은 즐거운 금요일 퐈이야~!!!! 🔥🔥
이번 한 주도 정말 수고 많으셨어요 헤헤 ( *`ω´)ゞ
저는 이번 주말에 공연보러 떠납니당!
제발 따뜻하고 날씨 좋길...🙏
여러분은 주말에 어떤 계획을 가지고 있으신가요?
설레이는 마음 모두 담아 커여운 동물짤 함께 보시죠!




1.
저..저기.. 이거.. 나도..가지고 놀면...안..ㄷ...
- !!!!!!!!!!!!!!!!!!!!
아 미안해 미안해!!!!!!!!!!아안그럴게!!!!!!!!!!!



2.
킁킁킁
왓 더............................ (혼미함)



3.
우웅>_< 울애긔 따룽훼엥 >_< 넌 정말 최고의 고양이야 ♥︎
- 뭐야. 꺼져. 인간새끼야.



4.
판사님 이건 제가 쓴 글이 아닙니다.



5.
아무리 생각해도 판다는 웃기려고 태어난 동물인 것 같은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무도 전성기가 떠오르게 만드는 저세상 몸개긐ㅋㅋㅋㅋㅋㅋㅋ



6.
와 완전 천국같지 않아요...?
너무 아름다워요 (✿◖◡◗)❤
나도 가보고 싶다 ㅠ.ㅠ



7.
펭귄유치원 💛
제일 쪼꼬미 전두로 나왔다가 점점 뒤쳐지는거 졸귀 ㅠㅠ
어쩜 저렇게 쫑쫑쫑 걸어다니지! 흑흑 세젤귀









다들 심장은 다이죠부 하신가요 헤헤😘
저는 내일 새로운 동물칭쿠덜과 함께 돌아올게요!
그럼 2️⃣0️⃣0️⃣0️⃣0️⃣....👋👋 👋
5 Comments
Suggested
Recent
많고 많은 곳 중 똥꾸녕 냄새는 왜 맡냐?ㅎㅎㅎ
악 다귀여워ㅋㅋㅋㄱ★♥
읔!팽귄!ㅡ3ㅡ
엌~ 내 쉼좡~😵😵😵💘💘💘💖💖💖😍😍😍
꺄악., 넘 귀여워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심쿵주의! 귀여운 동물짤 모음_13
으랏챠! 일주일의 반이 지나고 있습니다 💙 모두 자신에게 칭찬의 토닥토닥 해주세요 ◟(˘³˘)◞ 수요일 오후 3시는 직장인이 가장 졸립고, 못생겨지는 시간이라고 하죠.. 끙..... 퇴근시켜줘 ㅡㅠ ...... 고통과 인내의 시간을 견뎌내고 있는 빙글러 여러분을 위해 오늘도 데려온 동물칭구들! 귀엽고 사랑스러운 짤들 보면서 남은 일주일도 힘내봅시당 ᕙ(•̀‸•́‶)ᕗ 아자아자 1. 으앙 모야 ㅠㅠ 저기가 천국아닙니까? 꼬물이들 모두 나에게로 오라.... 내가 다 안아줄게 누구 하나 빠지지 않게 뽀뽀해줄꼬야 (*´﹃`*) 2. 솔직히 말해봐 너 임마 고양이 아니지? 휴 속을 뻔했네... 민증가져와봐 임마! 짜식이 세금 안 내려고 고양이인 척하는 거지? 3. 야 뭘봐 ٩(๑`^´๑)۶ 밥이나 내놔 ! 4. 으아아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 아저씨 제가 더 놀랐잖아요!!!!!!!!!!!!!!! (와장창창) 5. 여자친구 어깨에 처음으로 손 올리던 날.gif 옴모모모 너희 모야 (•̀.̫•́)✧ 봄이라고 썸타냐......ㅂㄷㅂㄷ 6. 읏챠 읏챠! ᕕ(ᐛ)ᕗ 먹이창고 가지고 세계일주 중 입니당 헿! 엉덩이 어쩔거야 흑흑... 7. 으...으엥... 저게 모야... 무서웡 ŏ̥̥̥̥םŏ̥̥̥̥ 엄마야...ŏ̥̥̥̥םŏ̥̥̥̥....... 다들 심장은 다이죠부 하신가요 헤헤😘 저는 내일 새로운 동물칭쿠덜과 함께 돌아올게요! 그럼 2️⃣0️⃣0️⃣0️⃣0️⃣....👋👋 👋
심쿵주의! 귀여운 동물짤 모음_14
크 오늘이 벌써 목요일이라니! ᕙ(•̀‸•́‶)ᕗ 내일만 버티면 주말이다 꺅 💙증말 너무 행복하네요 후후 요즘 날씨가 너무 좋아서 진짜 여행욕구 뿜뿜ㅡㅠ 저만 그런거 아니죠..? 하지만 현실은 넘나 차갑기 때문에... 주말에는 따릉이타고 이곳 저곳 쏘다니려고요 헤헤헤 다 비켜 내가 이구역의 폭주 기관차다! ❛ε ❛♪ 1. 으아ㅏㅏㅏㅏㅏㅏㅏㅏ대나무 지겨워어어어~!~!!!!!!!(`Д´) 나도 다른거 먹고싶은데!!!!!!!!!!!!!!!!!!!!!!! 엄ㅁㅏ아아아아앍!!!!!!!!!!!٩(๑`ȏ´๑)۶ 2. 너 임마 그 꽁초를 저 바닥으로 던지는 순간 앞으로의 너의 인생 또한 바닥으로 떨어질 것이여 아주 잼나것지 ȏ.̮ȏ? 해봐 3. 우리 꼭 씻어야해요..? ( ³⌓³) 그거 모야.. Σ(•’╻’• ۶)۶ 물 모야!!! 무섭따구우ㅠㅠㅠㅠㅠㅠㅠㅠㅠ 4. 어후우 조타아... 거기 거기 더 긁어주세여 (´〜`*) zzz 아우 좋다!! ♥︎ 넘모 행보케 5. 오구오구 이게 CG가 아니라니..ㅠㅠㅠㅠㅠㅠㅠㅠ 저 엉덩이가 실제로 존재한다니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난 증말 믿을 수 없어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 6. 요즘 직장인들 오후 2시 실황.gif 집에...보..ㄴㅐ...ㅈ...ㅝ......._(ˇωˇ」∠)_zZ 7. 집사를 넘모 사랑한 죄 ( ´•̥̥̥ω•̥̥̥` ) 널 너무나 마~~~~늬 사랑한 죄헤~~~~~~~(˘̩̩̩ω˘̩ƪ) 흐규흐규...... 굳이 거기 왜 앉아서 울고있어 ㅠㅠ 다들 심장은 다이죠부 하신가요 헤헤😘 저는 내일 새로운 동물칭쿠덜과 함께 돌아올게요! 그럼 2️⃣0️⃣0️⃣0️⃣0️⃣....👋👋 👋
심쿵주의! 귀여운 동물짤 모음_29
와 오늘 날씨 대박사건! ٩(๑• ₃ -๑)۶❤️ 어제는 숙취때문에 날씨 좋은걸 몰랐는데 오늘은 진짜 작살나게 썬샤인하네용? 헤헤 지금 당장 한강으로 텐트 챙겨서 달려가고 싶지만.. 현실은 사무실이라는 것.. ㅇ<-< 똑땅헤...ㅠㅠ 내일은 완전 여름 날씨라는데 후후후 폭주뛸거얌! 우리 빙글러 여러분은 내일 뭐하실건가요? '◡'✿ 행복한 금요일, 여러분의 텐션을 좀 더 올려줄 동물친구들을 만나볼까요? 헤헤 젤리 핥핥핥 ... (˘౪ ˘*๑) ..!? 어 잠깐 이거... 뭔...!? 주인새끼 발냄새가 왜 내 발에서 나!!!!!(╬ಠ益ಠ) 뻥안치고 이 짤 다섯번 넘게 봤다면 손들기 (*´θ`)ノ 내가 보니까 30번째에는 반대쪽 구멍 다른 사람이 막아줌 ㅋㅋㅋㅋㅋㅋㅋㅋ 헤에 진짜라니까요~?~? 둘 다 : 룰루랄라 날씨 개꿀 (๑′ᴗ‵๑) ~ 3초 뒤 ~ 어어어얽!!!!!!!! 깜짝이얅!!!!!!! 흣쨔아-!! 깜짝 놀라찌이!!!! ⁽⁽◝( ˙ ᗨ ˙ )◜⁾⁾ 후후후 보아라 나의 우뚝 선 모습을!!! 옴맴매 이게 뭐시여 - 야 뉘집 아가 여기서 혼자 있능겨 아야 네 부모님은 어디가고 혼자있누..? - 왐마 야가 많이 놀랐는지 말도 못하고 아야.. 괜찮나? 와 새가 면봉을 다 쓰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 만족한 표정 뭔데 (๑˃̵ᴗ˂̵)و 우리가 효자손을 발명했을 때 모습같네요 히히 으.... 바닥... 더러워.... 최소한만 대고 걸어간다.... 주인새끼 장판 안깔고 뭐했냥 ( ー̀εー́ )✧*⁎ 다들 심장은 다이죠부 하신가요 헤헤😘 저는 내일 새로운 동물칭쿠덜과 함께 돌아올게요! 그럼 2️⃣0️⃣0️⃣0️⃣0️⃣....👋👋 👋
결혼을 앞뒀었는데 형부가 이 결혼 절대 안된대요..
부모님 다 계시지만 여러가지 사정으로(글이 길어져서 안씁니다..) 언니가 저를 키웠습니다. 언니랑 저랑 나이차이가 많이 나요. 15살요.. 제가 초등학교 갈때부터 언니랑 살았고 언니 결혼 할때도 따라가서 같이 살았어요. 부모님은 일년에 한두번씩 보는 게 다였고 언니한테 생활비조로 매달 조금씩 돈 보내셨고 언니 결혼할때 몇천정도 보태주신걸로 성인이 되어서 들었어요. 눈칫밥 먹은 적 없고 구박받은 적 없고 부모님대신 언니랑 형부가 제 부모님 이었어요. 형부랑 저랑 나이 20살 차이나요.. 대학도 보내주셨고 어학연수로 일년 보내주셔서 다녀왔어요. 조카는 한명 있는데 여자 조카구요.. 저랑 12살 차이나요. 대학 졸업하고 나서도 독립 안했어요. 형부가 절대 안된다고 했구요. 월급 적금 부어서 나중에 하고 싶은거 하라고 생활비로 다 쓰면 안된다고 같이 살면서 돈 모으라고 했어요. 저도 언니랑 형부랑 조카 있는 집에 살고 싶어서 지금껏 살고 있어요. 직장 다니다가 남친 만나서 연애하다가 프로포즈 받고 언니랑 형부한테 인사시켰어요. 싹싹하고 인품 좋다고 형부도 맘에 들어하셨고 부모님께도 남친 인사시켰는데 형부가 괜찮다고 했으면 괜찮고 부모님 보시기에도 괜찮은 사람같다고 하시고는.. 저 결혼할때 일억, 언니 형부도 너무 고생 많았으니 일억을 주시겠다고 하셨어요. 부모님 재산은 저도 얼마가 있으신지 모르지만 노후 자금 빠듯하게 빼놓고 저 돈 먼저 주시는 것 같았고 형부는 받을 수 없다고 했어요. 처제를 키운게 아니고 딸처럼 키웠는데 딸 키워주고 돈 받는게 어딨냐고 장인어른 장모님 죄송하지만 처제는 이미 제 딸이라고 돈 못 받습니다. 하셨어요. 저도 제가 모아놓은 돈 조금이랑 해서 전세 대출 받고 결혼 하면 된다고 거절했는데 엄마 아빠가 키워주지도 못해서 마음이 아파서 그렇고 언니 결혼 할때도 엄마 아빠가 보태줬었다고 이건 꼭 해주시고 싶다고 하셔서 일단 생각보겠다고 말씀 드렸어요. 사실 이 대화할때 남친이 다 들었고 제 결정 존중해서 우리끼리 해보자고 했어요. 그리고 상견례를 했어요. 남친 부모님은 저는 이미 몇번 뵌적이 있었는데 그때는 좋으신 분들이라고 생각 했었구요. 남친 회사와 제가 다니는 회사 중간 지점이 지금 제가 사는 집 근처쯤이에요. 바로 옆동네 정도.. 그래서 거기에 신혼집을 얻으려고 남친이랑 대충 알아봤었는데 상견례 자리에서 남친 어머니가 계속 남친 집 근처로 신혼집 얻었으면 좋겠다고 주장을 하셨어요. 그럼 제 출퇴근 시간이 넘 오래걸려요. 한시간 반 정도요.. 그리고 그 이유가 제가 부모님 밑에서 안자랐기 때문에 당신이 데리고 좀 가르치시고 싶으시대요. 남친이 그게 무슨 말이냐고 얘를 가르칠게 뭐가 있냐고 했더니 그래도 엄마 밑에서 자란 사람이랑 언니 밑에서 자란 사람이랑 다르다고 너무 당당히 말씀하셔서 저희 쪽은 모두 벙쪘어요. 엄마는 할말이 잃으셨고 언니는 너무 당황해서 얼굴이 빨개지고 형부도 얼굴에 진심 화가 나신게 보였어요. 아빠가 무슨 말씀을 그렇게 하시냐고 옆에 있어주진 못했지만 애 반듯하게 잘 자랐다고 물론 모자람이 있겠지만 남들이 꼭 가르쳐야 할만큼 못 배운 부분 없다고 하셨는데도 자랄때 옆에 안계셔놓고 그걸 어떻게 아시겠냐고 웃으시면서 말씀하셨어요. 말씀하시는 지역은 저희 예산이랑도 안맞아요. 저희 모아놓은 돈이랑 해도 턱 없이 모자라서 대출로도 부족해요. 했더니 부모님이 일억 주시기로 하셨다면서 언니네 주시려던 일억도 있는데 안받으신다면서 그거로 충당하면 되지 않니 하셨어요. 남친이 옆에서 그게 무슨말이야 엄마 왜 마음대로 말해 그만하시고 나중에 따로 이야기하자고 말려서 정말 어색하게 밥만 먹었어요. 그리고 상견례 끝나고 아빠가 아빠가 이런말 할 자격 없지만 잘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하시고 엄마랑 가셨고 언니랑 형부랑 저랑 집에 왔어요. 저도 생각이 많았죠.. 제 성격이 둥글게둥글게 넘어가는거 좋아하고 고집도 많지 않아 남친한테 끌려 결혼하는게 아닐까 이건 아닌거 같고 남친이랑 이야기 다시 해봐야겠다 생각에 생각이 끊이질 않았고 남친이랑은 일주일정도 시간을 가져보고 생각한 후에 결혼 다시 생각하자 했더니 미안하다고 엄마 발언 너무 뜻밖이었다면서 너 너무 이뻐했었는데 이해가 안간다면서 엄마랑 오늘 이야기해보겠다고 부모님 언니 형부께 사과 전해달라고 했어요. 그리고 다음날 형부랑 언니가 불러서 언니 방으로 갔더니 형부가 통장을 하나 꺼내주셨어요. 처제 결혼할때 주려고 적금 들었던 통장이야. 오천만원이야. 원래는 결혼할때 비상금 하라고 주려던 건데.. 지금 줄게. 처제 유학 가고 싶어했잖아. 이걸로 일단 가서 학교 다녀. 처제 영어도 잘하고 하니 입학 준비 얼른하고 유학 자금 계속 필요한건 장인어른이랑 상의해서 보내줄게. 나 처제 처음 봤을때부터 내 딸로 키웠어. 내 딸 그런 집에 시집 못보내.. 하셨어요.. 저도 엉엉 울고 언니도 울고 형부도 우시고.. 저도 이건 안되겠다 해서 남친 만나서 헤어지자고 말했는데 남친이 자꾸 매달려요.. 집에도 찾아오고 하는걸 형부가 데리고 나가서 소주 한 잔 마시면서 이야기해서 되돌려 보내기를 몇번.. 저도 마음이 계속 안좋아서 못 먹고 하다가 회사 병가내고 며칠 쉬었어요. 그때 언니가 한말이.. 우리 집 사정 다 알고도 결혼하면 너랑 같이 살아야하는것 알고도 다 이해해준 사람이야. 니가 좋아하는 남자를 받아주고 싶은데 안된다고 하면 안되는 이유가 있는거다. 언니도 아닌거 같다.. 왜 우리가 ㅇㅇ(조카이름) 하나만 낳았는지 아니.. 형부는 니가 첨부터 딸이었다. 니가 조카 안 낳아주냐고 졸라서 형부가 하나만 낳아서 처제랑 같이 잘 키우자고 해서 하나만 낳았다고 딸이 어딘지 뻔히 보이는 길을 가는데 가게 두겠냐고... 남친이 너무 괜찮아서 제 마음이 너무 많이 흔들렸어요.. 남친만 보면 이 사람 이대로 보내도 되는 걸까..나는 괜찮을까.. 이게 걱정 너무 많이 되었는데 저는 괜찮을 것같아요.. 부모님도 계시지만 언니랑 형부가 있으니까요.. 제가 말이 없어서 형부한테 제대로 고맙다고 그동안 키워주셔서 감사하다고 말도 못했는데 오늘 갑자기 저 초등학교 졸업식에 너무 멋지게 양복 차려입고 회사가서 급히 휴가내고 운동장 멀리서 꽃다발 들고 뛰어오시던 형부가 생각이 나요. 언니가 뭘 저렇게 뛰어오냐고 핀잔 줬었는데.. 지금도 중후하고 멋있으시지만 그때 정말 멋있었는데.. 다음주부터 유학 갈 학교 알아보고 준비하려고 해요. 저 잘 할 수 있겠죠? 출처 :https://m.pann.nate.com/talk/351624459 와 아침부터 눈물 터지네ㅠㅠㅠㅠㅠㅠ흐규흐규 어쩜 저렇게 좋은 사람이 있을 수 있죠 (오열) (입틀막) 저런 사람들이 내 가족이면 천군만마가 나를 지켜주는 기분이겠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합성 아니야? 동물의 실제 덩치 체감 짤
흰수염고래는 33m까지 자랍니다. 이는 183cm의 성인 남성 18명의 키를 합친 크기와 같은데요. 사실 어떻게 설명해도 쉽게 체감이 되지 않으리라 짐작됩니다. 수치와 상상만으론 상상하는 데 한계가 있으니까. 그냥 사람과 함께 찍은 사진을 직접 보시죠! 01. 클라이즈데일(Clydesdale) 과거 영국 스코틀랜드에서 짐 마차용으로 이용되던 클라이즈데일은 어깨 높이 160~170cm에 몸무게는 640~900kg까지 나갑니다. 말이... 말이... 저렇게 크다고요? 말도 안 돼. 02. 들소(Bison) 아메리칸 들소는 어깨 높이 150∼180㎝, 몸무게 900kg 전후로 알려져 있습니다. 사진 속 들소는 알려진 것보다 더 큰 1,360kg이라고 하네요. 머리 뒤로 솟은 승모근의 높이도 어마어마하네요. 03. 코끼리바다 물범(Elephant Seal) 코끼리바다 물범은 몸길이 4.5m에 몸무게는 3,500kg까지 나갑니다. 앞서 본 들소보다 무게가 약 3배 더 나간다는 뜻인데요. 혹시나 코끼리바다 물범이 재채기라도 하면, 남성이 벽 뚫고 날아가지 않을까 걱정됩니다. 04. 말코손바닥사슴(Moose) 대중에게는 무스라는 이름으로 더 알려진 이 동물은 어깨 높이 최대 2m에 800kg의 덩치를 자랑합니다. 만화 '원피스'의 쵸파가 럼블볼을 먹고 각성하면 저 정도 되지 않을까 상상해 봅니다. 05. 바다악어(Salt Water Crocodile) 바다악어는 현존하는 파충류 중 가장 몸집이 큰 종으로 최대 몸길이 10m를 자랑합니다. 말 그대로 사람을 '한입'에 꿀꺽할 것 같은 크기이죠? 06. 북극곰(Polar Bear) 북극곰의 앞발에 사람의 양손을 얹은 모습입니다. 북극곰의 털은 하얗지만, 피부는 까맣다는 사실도 새롭네요! 07. 알래스카 불곰(Kodiak Bear) 알래스카 불곰, 글리즐리 베어, 코디악 등 다양한 이름을 가지고 있지만 모두 같은 곰을 지칭합니다. 알래스카 불곰은 몸길이 2.8m, 몸무게 635kg까지 나가는데요. 역시나 말보다 사진 한 장으로 그 크기가 짐작되네요! 사진 속 상황은 수의사가 곰을 마취 후 건강을 진단하는 모습이라고 하니, 혹 겅정하셨던 분이 계셨다면 안심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08. 바닷가재 바닷가재는 끊임없이 자라기 때문에 탈피를 계속하다 결국엔 단단한 껍질 안에 갇혀 터져 죽는다는 얘기를 들어본 적이 있으신가요? 사진 속 바닷가재는 앞발 무게만 2.2kg인 것으로 전해지는데요. 경이롭다는 말밖에 나오지 않네요. 09. 장수거북(Leatherback Turtle) 장수거북은 등딱지 길이만 최대 2.5m 무게 800kg까지 자라는 지상 최대의 거북이입니다. 장수거북은 해변에서 4,500km 떨어진 곳에서 활동하다 산란기 때만 육지로 올라온다고 하는데요. 혹시 드래곤볼의 무천도사가 거북을 타고 다니는 장면은 녀석에게 영감을 받은 걸까요? 10. 그레이트 데인 (Great Dane) 여러분의 곁에도 어마어마한 덩치를 가진 댕댕이가 있습니다. 바로 그레이트 데인인데요. 그레이트 데인은 높이 76cm에 54kg의 몸무게를 가진 초대형견입니다. "손 줘"라고 하는 순간 거대한 통나무가 터억- 얹어지는 느낌을 맛볼 수 있습니다.  P.S 우리에겐 홍만이 형이 있어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