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healing
100+ Views

★어느 집배원의 사랑★

한 우편물 집배원이
그가 맡은 달동네에서
우편물을 배달하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 허름한 집 앞에
종이 한 장이 떨어져 있어
오토바이를 세운 다음 그 종이를 살펴보니
수도계량기 검침 용지였습니다.
그런데 자세히 살펴보니
지난달 수도 사용량보다
무려 다섯 배나 많은 숫자가 적혀 있었습니다.

마음씨 착한 집배원은 그냥 지나칠 수가 없어
그 집 초인종을 눌렀습니다.
“할머니. 수도 검침 용지를 보니까
수도관이 새는 것 같아서요.”
“아, 그럴 일이 있다오.
지난달부터 식구가 늘었거든.”

이야기를 들어보니 자식들을 출가시킨 후
외롭게 혼자 살던 할머니는
거동이 불편하고 의지할 데 없는
노인들 몇 분을 보살피며
같이 살기로 했다는 것입니다.

할머니는 그분들의
대소변을 받아내고 목욕을 시키고,
빨래도 해야 해서 이번 달 수도 사용량이
유난히 많이 나왔던 것입니다.

다음날부터 집배원은
점심시간마다 할머니의 집을 찾았습니다.
팔을 걷어붙이고
산더미처럼 쌓인 빨래를 거들었습니다.

“좀 쉬었다 하구려,
젊은 사람이 기특하기도 하지.”
“예. 할머니 내일 점심시간에 또 올게요.”

그로부터 한 달이 지났습니다.
여느 날처럼 점심시간을 이용해
그 집에 도착한 집배원은 깜짝 놀랐습니다.
대문 앞에 오토바이가
석 대나 서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안으로 들어가자
낯익은 동료들이 그를 반겼습니다.

“어서 오게. 자네가 점심시간마다
사라진다는 소문이 나서 뒤를 밟았지.
이렇게 좋은 일을 몰래 하다니...
이제 같이하세.
퇴근길엔 여직원들도 올 걸세.”

사랑은 주위 사람들을 따뜻하게 만드는
강한 전염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달동네 할머니의 사랑은
한 명의 집배원에게 전달되었습니다.
그리고 다른 많은 동료까지도
달라지게 만들었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행복하고
기분 좋은 바이러스는
사랑 바이러스 입니다.

- 좋은글 中에서 -


하루하루, 지친일상의 위로가 되는 좋은글을 정리하여 전해드립니다.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걱정을 걸어두는 나무
11살 소녀 줄리엣 제니퍼 존스는 걱정이 너무 많습니다. 매일 언니를 괴롭히는 동생 오필리아. 엉뚱한 아빠, 일에 빠져 사는 엄마의 부부싸움. 가장 친한 친구이지만 줄리엣이 새 친구와 사귀는 걸 꺼리는 린지. 용감하고 예쁘지만 아무 생각 없이 남의 물건을 만지는 젬마. 사사건건 쫓아다니며 줄리엣을 괴롭히는 최악의 걱정 1호 휴 알렌. 그런데 줄리엣이 걱정이 많은 가장 큰 이유는 당당하게 자기 생각을 말하지 못하는 소심한 아이이기 때문입니다. 엄마, 아빠가 싸울 때 적극적으로 말리지 못하고, 오히려 두 분이 이혼할까 봐 걱정합니다. 말괄량이 동생이 줄리엣을 놀릴 때도 그저 피하기만 할 뿐 동생을 혼내지 못합니다. 자기까지 불만을 말하고 짜증을 내면 오히려 관계가 더 나빠질 수도 있는 것을 겁내고 있습니다. 이때 줄리엣 앞에 모습을 드러낸 해결사가 있습니다. 바로 걱정을 들어주고 돌봐주는 ‘걱정나무’입니다. 줄리엣은 매일 잠자기 전 걱정나무의 가지에 앉아 있는 동물들에게 하루 동안 있었던 고민을 털어놓고 자신의 걱정들을 가지에 걸어놓습니다. 그러면 걱정나무의 동물들은 줄리엣의 고민을 묵묵히 들어주고 이 과정에서 줄리엣은 용기와 자신감을 얻게 됩니다. 그리고 마침내 자신의 힘으로 하나씩 문제들을 해결해 나갑니다. 이젠 화를 내야 할 때는 화를 내고 의견을 말해야 할 때 분명히 자신의 의견을 말하는 멋진 아이가 된 것입니다. 호주 작가 ‘마리안느 머스그로브’의 동화 ‘걱정을 걸어두는 나무’의 내용입니다. 자기 안에 가두어 둔 걱정은 그냥 내버려 두면 절대로 저절로 사라지지 않습니다. 작은 근심이든 큰 슬픔이든 함께 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야 힘들어도 견뎌낼 수 있고, 해결할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걱정은 흔들의자와 같다. 계속 움직이지만 아무 데도 가지 않는다. – 월 로저스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걱정 #근심 #고민
세상이란 게 다 그런 거라네
갑작스럽게 쏟아진 소나기가 사람들의 몸을 흥건하게 적셨습니다. 어디 경조사라도 찾아가는 듯 잘 차려입은 젊은이가 당황하며 비를 피할 자리를 찾아 한 건물의 좁은 처마 밑으로 급하게 뛰어들었습니다. 비를 피하는 사람은 청년만이 아니었습니다. 청년만큼 당황한 여러 무리의 사람들이 청년이 있는 곳으로 들어왔습니다. 그런데 새로 들어온 사람들로 인해서 청년은 처마 밖으로 밀려나 버렸습니다. 엉겁결에 빗속으로 쫓겨난 청년은 망연자실하며 사람들을 바라보았습니다. 청년의 고급 양복이 젖어버리는 것을 본 사람들 중에서 노인 한 명이 겸연쩍어하며 청년에게 말했습니다. “미안하네. 젊은이. 그런데 세상이란 게 다 그런 거라네.” 무언가 생각에 잠기던 청년은 다른 곳으로 달려갔습니다. 그리고 잠시 후 우산 여러 개를 든 청년이 다시 나타났습니다. 청년은 우산을 사람들에게 하나씩 나누어 주고 말했습니다. “아닙니다. 어르신. 세상이 절대 그렇지만은 않습니다.” 사람들에게 우산을 나눠준 청년은 다시 빗속으로 사라졌습니다. 이 세상 작은 곳에 슬픔이 있다고 해서 이 세상 전부가 슬픔으로 물든 것은 아닙니다. 지금 당신의 마음에 분노가 있다고 해서 세상의 모든 사람들의 마음에도 분노가 있는 것은 아닙니다. 이 세상 어디라도 반드시 크고 작은 분노와 아픔과 슬픔이 있기 마련입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세상이 다 그런 것은 절대 아닙니다.   # 오늘의 명언 다른 누군가를 위한 작은 배려와 생각들이 모든 것을 달라지게 만들 거야. – 곰돌이 푸우 이야기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이기심 #배려 #타인
1
Commen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