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brielBarbosa
10,000+ Views

물오른 시소코의 탈압박

이번시즌 진짜 미춰버린 무사 시소코의 탈압박

골넣는거 빼고 유사 야야 투레 보는 느낌임

그러고보니 저 마르세유는 흥미니가 국대에서 자주하는건데........ㅋㅋㅋㅋㅋ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진짜잘해
황소 피지컬 오지고 요새 완전 물올랐음
토트넘 뎀벨레 빠지면서 고생했는데, 전술 변화 가져가면서 시소코 장점 제대로 터짐
피파하는거 같음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승우의 오지는 플레이메이킹 능력
보통 이승우 선수는 저돌적인 돌파와 민첩성이 돋보이는 드리블 능력이 좋은 선수로 정평이 나있습니다. 하지만 최근들어 베로나에서 플레이 메이커로서의 면모를 많이 보여주고 있는데요. 특유의 전진성과 저돌성으로 팀의 역습은 물론 공격 전개에 큰 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시즌이 거의 마무리되어가는 막바지에 경기가 거듭되면 거듭될 수록 이승우 선수의 조율이라든지 플레이 메이킹이 그야말로 무르익고 있습니다. 좁은 공간에서 무리하지 않고 패스로 압박 빠져나오는 것부터 순간적으로 원터치로 템포를 끌어올려 역습을 만들기도 하고 사실상 공격의 시발점 역할을 거의 이승우 선수가 도맡아서 하고 있습니다. 위협적인 장면에서 골을 만드는 어시시트는 이승우가 아니지만 바로 그 전까지는 이승우가 거진 만들어 내고 있어요. 이승우의 전진성과 플레이메이킹이 돋보이는 장면입니다. 순간적으로 스피드 올리면서 상대 미드필더들 어그로 쫙 끌고 비어있는 왼쪽으로 연결해버리죠. 순간 중앙에 빈공간이 널널한데 저기에 베로나 선수가 없는것이 참.... 사실 플레이 메이킹을 하다보면 이렇게 세컨볼로 찬스가 올때가 많은데 이때 골이 안들어가는게 좀 아쉽더군요 ㅠㅠ 후안 마타가 이런 장면이 많죠. 세컨볼 찬스에서 어디로 처리를 해야할지 좀 더 이승우 선수가 고민을 많이 해야 할거 같아요. 오늘 팔레르모 전에서도 비록 경기에 지긴 했지만 역습을 가야할때와 템포를 죽여야 할때를 잘 구분하고 압박이 많은 자리에서도 원터치 패스로 공간을 잘 빠져나오더라구요. 과거에 비해 플레이 메이킹이 정말 눈에 보이게 좋아졌어요. 안타까운건 그걸 따라주는 선수들이... 베로나........ 이승우 발에서 시작된 공격도 다른 베로나 선수들 발에 가면 채 3번을 넘기지 못하고 볼이 통통 튀더군요. 답답... 마냥 이승우 선수를 돌파좋고 결정적인 상황에서 골을 넣는 승부사라고 생각했는데 플레이 메이킹도 곧잘 하더군요. 솔직히 베로나가 아니라 좀 더 볼컨트롤이 좋은 팀으로 가면 더 파괴력을 발휘할 수 있을거라고 봅니다 ㅠ
뮌헨팬들이 손흥민 영입을 반대하는 이유
손흥민이 토트넘의 사상 첫 챔스 4강을 이끌면서 주가가 날로 치솟고 있습니다. 그 반증은 역시 이적설이겠죠. 로벤과 리베리를 보내주는 수순에 들어간 뮌헨이 영입 타겟으로 손흥민을 잡았다는 소식이 우리나라에도 전해졌습니다. 사실 뮌헨이야 과거 손흥민이 메이드 인 분데스리가라는 점에서 적응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이기 때문에 꽤 그럴듯한 제안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뮌헨팬들은 좀 다른 생각인 모양입니다. 해당 기사에 한 뮌헨팬이 남긴 댓글인데 내용인즉 손흥민에게는 소위말하는 바이에른 뮌헨의 DNA가 없다는 것이죠. 순간 발끈하셨을 수도 있지만 독일말은 끝까지 들어야 한다고 제 독일 친구가 말했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코망 로벤 리베리 다이슬러까지 사실 뮌헨의 윙자원들은 유리몸으로 꽤나 정평이 나있는 선수들입니다. 하물며 다이슬러는 부상때문에 27살에 은퇴까지 했었습니다. 하지만 손흥민은 철강왕 중의 철강왕으로 분류되는 선수입니다 ㅋㅋㅋ 이번시즌 월드컵-아겜-리그-아컵-챔스 까지 모두 소화하고 있지만 1개월 이상을 부상으로 이탈했던 적이 없습니다. 이런점에서 확실히 손흥민에게 바이에른 뮌헨의 DNA가 없긴 하군요 ㅋㅋㅋㅋ
첼시vs카디프 전에서 부심이 오심을 저지를 수 밖에 없었던 이유
주말에 있었던 첼시 경기는 씻을 수 없느 오심으로 얼룩진 경기였습니다. 너무 빼박 오심이라 이건 뭐 논란거리가 될 수도 없었던 판정이었죠. 참고로 하늘색 옷이 첼시이고 수비 상황이 아닙니다 ㅋㅋㅋㅋ 완벽하게 오프사이드 라인 바깥쪽에 있었고 의심의 여지없이 오프사이드가 불렸어야 하는 상황이죠. 결국 카디프는 이 오심으로 강등권에서 위태로운 상황이 됐고 첼시는 챔스권 경쟁을 이어나갈 수 있는 결과를 낳았습니다. 이쯤되면 부심 눈깔이 동태 눈깔이 아닌가 의심스러운 상황인데 부심이..... 그럴만도 했던 사정이 있더군요. 스카이스포츠에서는 당시 부심 시야에서 시뮬레이션 영상을 돌려봤습니다. 그랬더니 부심 시야에.. 띠용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윌리안 아프로펌이 뙇 가리고 있는 것이 아닙니까.. 어쩜 저렇게 절묘하게 가렸는지 딱 그 논란의 위치만 딱 가렸습니다 ㅋㅋㅋㅋ 부심은 절대 볼 수 없는 상태였죠. 고개를 돌려서 보든 어떻게든 봤어야 되는거 아니냐고 하면 할 말은 없지만 부심도 사람이잖아요 ㅋㅋ 그렇다고 오심이 용인되는건 안된다고 봅니다. 결국 VAR을 왜 빨리 도입해야 하는지 아주 좋은 사례가 되지 않을까 싶네요.
손흥민 시소코 동시에 막는 반 다이크의 수비 스킬
기회가 왔을때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면 반드시 철퇴를 맞게 되어 있습니다. 어제 있었던 토트넘과 리버풀의 경기는 그 진리를 확실히 보여준 경기였습니다. 동점골을 만든 후 토트넘은 역전골을 만들 수 있는 역습을 총 3차례나 가져갔습니다. 하지만 어느것 하나 골로 연결되지 못했고 결국 철퇴 한 방에 1:2 패배를 당했져. 그 중 단연 아쉬웠던 장면은 손흥민과 시소코가 만든 완벽한 2:1 상황이었습니다. 하지만 장판파에 장비가 있다면 리버풀에는 반 다이크가 있었습니다. 반 다이크의 수비스킬과 판단력은 왜 그가 현존 최고의 수비인지 보여주는 장면이었습니다. 반 다이크는 시소코와 손흥민 간의 패스길을 아주 근소한 간격으로 유지하며 시소코에게 애매한 상황을 만들었고 결국 시소코가 슛을 하는 상황을 만들었죠. 더욱 놀라운 것은 반 다이크의 수비 스킬입니다. 반 다이크는 양쪽 선수들의 위치 파악은 물론 앞뒤로 지그재그로 뛰며 양쪽 어디든 견제할 수 있는 간격을 유지했습니다. 결국 시소코가 슛을 하기로 결심했을때 반 다이크는 적절하게 견제를 들어갈 수 있었죠. 경기 후 인터뷰에서 반 다이크는 손흥민에게 찬스를 주느니 시소코에게 주는 게 낫다는 판단을 했다고 인터뷰 하기도 했습니다. 동시에 시소코의 왼발이 약점이라는 것 또한 알고 있었죠. 이걸로 리버풀은 다시 한 번 맨시티와 1위 싸움을 할 수 있게 됐습니다. 반 다이크의 이 수비로 말이죠.
26
4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