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kyung0412
1,000+ Views

[다이어트식단] 곤약 시리즈 1 : 참을 수 없는 면의 유혹


닭 가슴살 샐러드 더이상은 도저히 못 먹겠다!!
사실, 그보다 더 한 고통은...

면! 면! 면!

을 도저히 참을 수 없다는 것...

솔루션을 찾아 폭풍 검색
칼로리가 거의 제로인 면을 발견.
뭐 다이어트 좀 한다는 분들은 이미 다 아시는... 곤약면!
일명 "실곤약"!

일단 비벼봤다.
양념장 * 고추장 1 스푼 * 참기름 1 스푼 * 매실 엑기스 1스푼
※ 저는 건강을 생각해서 식초 + 설탕을 써야할때, 향이 없어야 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매실 엑기스를 쓴답니다. 식초도 시중에 나오는 식초가 100 자연 발효 식초가 아닌 경우가 많아 좋지 않다는.
한입 먹고,
"으... 생각했던 맛이군..."
두입 먹고,
"아... 맛 없다."
세입 먹고,
"우욱... 더이상은 못 먹겠다..."

그래서...
고민했다.
문제는 아작거리는 "식감"이다. 우리가 애정하는 밀가루의 부드러움과는 달라도 너무 다른...
그렇다면 이 식감을 거슬리지 않게 만드는 방법은?
1. 이 아작거림을 살리거나
2. 더 아작거리는 것으로 이 아작거리는 식감을 죽이는 것

첫번째는 내가 딱히 요리를 잘 하질 못해서 포기
두번째를 시도하기로...
집에 아작거리는 것을 찾아보니, 언제나 재어두는 오이(다이어트를 위한 필수)와 김치..
오이를 채를 썰어 올려서 먹어봤다.

절반 남은 것에 시도해 본 것이라 사진을 못 찍었는데, 비슷한 사진을 보여드리면
요런 느낌 정도가 되는데, 사진에는 콩나물을 넣었네요... 이것도 아주 해볼만 한 시도라고 생각. 아작거리니까. 단백질 섭취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분은 달걀 역시 괜춘하다는 생각.

오이채

훨 낫다! 이건 먹을만 하다...

그런데, 문제는 오이채 썰기란 너무 귀찮은 일이지 않은가...
그래서 김치를 얹어! 먹어봤다...
오오오오오!! 이거 손쉽고 너무 괜찮다.
(아래 이미지는 시각적 이해를 돕기 위해 퍼옴. 오치채 없이, 김치도 저렇게 안썰어도 됨. 그냥 얹어먹음 됨.)


결론은

김치!

귀차니스트라면
1. 곤약 면을 씻어서
2. 고추장, 참기름, 매실 엑기스(혹은 설탕+식초)에 비비고
3. 김치 얹어 먹어라

이렇게 배 불리 실컷 먹었다.
예상 칼로리... 100kcal 미만~
9 Comments
Suggested
Recent
저기서 곤약 면만 국수 소면으로 대체하면... 진짜 야식으로 먹기 딱좋은 맛ㅋㅋㅋㅋㅋㅋㅋ
그럼요. 칼로리 폭탄 야식 ㅋㅋㅋ
@VingleChallenge 김치는 제가 발견했지만서도 참으로 꿀팁이 맞는 것 같습니다... 나름 되지도 않는 머리 엄청 써서 고민하고 생각해 낸 솔루션이랍니다 히히힛... 뿌듯
@VingleChallenge 설마 비빔곤약국수...를 진짜 좋아하신다고요? 입맛이 독특하시네요... ^^ 쌩긋~~
저도 엄청 도움받은 레시피!! 다이어트중엔 진짜 꿀이에요. <번외로 동치미 육수를 이용한 김치말이곤약국수도 굿굿!!>
앗 그래요? 나도 해 먹어봐야겠다 ㅋㅋ 감사요~!
크이거 입맛 돌아서 엄청 먹겠는데요 ㅋㅋㅋㅋㅋ
엄청 먹어도 칼로리 얼마 안됨. 걱정 말고 드셔도 됨.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다이어트식] 곤약 시리즈 3 : 실곤약 잡채
드디어 실곤약 득도하다!! 그간의 실곤약과의 사투에 종지부를 찍는 순간이다! https://www.vingle.net/posts/2598290 https://www.vingle.net/posts/2601988 Tip 앞서 누차 강조했지만 실곤약은 식감이 문제다. 광클릭, 폭풍검색으로 알게된 사실! 실곤약을 데칠때 식초를 조금 넣으면 부드러워 진다!! 오오... 실로 그러하다. 훨씬 부드럽다. 그럼에도, 그 식감이 우리가 흔히 먹던류의 면과는 다르기 때문에, 어울릴 만한 요리법을 집요하게 찾았다. 그러던 중, 혹시 잡채?! 네이년을 훑어보니 이미 선구자들이 있더라. 괜찮은 반응인 듯 하여 시도해봄. 준비물 * 실곤약 * "잡" "채" 를 위한 "잡다한" "채"들 나는 개인적으로 부산오뎅이 빠진 잡채를 싫어한다. 시금치도 꼭 들어가야 한다. 소고기 역시 중요하다. 팽이버섯도 아작거려 실곤약의 식감을 죽이기 좋을 듯. 다만 시각적으로는 조금 지저분해질 수도. 요리법 1. 실곤약을 식초물에 데친다. 2. 잡다한 채들을 원하는 기름 약간만 두르고 볶는다. 3. 데친 실곤약을 넣고 살짝 섞어주는 듯이만 같이 볶는다. 4. 마지막에 들기름 있으면 살짝 넣어 섞어라. 없으면 참기름 OK. 귀찮으면 스킵해도 됨. 끝 잡채는 요리법이 어려운 것이 아니라, 잡다한 채를 준비하는 것이 곤욕이다. 그래서! 귀차니스트들을 위한 Tips 1. 어묵 채썰어 놓은거 온라인 쇼핑몰에 팔더라. 2. 소고기도 잡채용으로 채 썰어 놓은거 팔더라. 3. 당근채도 팔더라. 다만 이건 장기 보관이 힘들어서 나는 패쓰. 1, 2 를 사서 냉동 보관해 놓으면 일이 엄청 줄어들 듯. 두둥~ 넘나 맛있음! 매일 먹을 수 있을 정도로! 배 터지게 먹어도 칼로리 얼마 안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