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ubby
500+ Views

어린이도서관 알바 / 도서관 사서 / 주말알바 투잡

일이 없어 쉬는 날, 어린이 도서관에 알바자리가 있어서
이틀 단기 알바를 다녀왔어요.
이제 조금만 더 비상금을 모으면..
드디어...아내 피아노를 살 수 있어요!!!
도서관 사서라는 직업은
"육체적으로는 덜 힘들겠지"라는 바보같은 생각이 있었는데요.
몇만권이나 되는 책을 서고(책창고)에서 서고로 이동을 하고,
분실된 책은 없는지 한권씩 일일이 바코드 조회로 확인 후
책 순서에 맞춰 정리를 하니 예민하고, 힘든 일이더라고요.
옮기고..옮기고..찍고..찍고..순서 바꾸고..바꾸고..
세상에 쉬운일은 없구나..
"직접 경험해보지 않고 판단하는 건 정말 어리석은 짓이다"라고
느낀 소중한 경험이었어요.

0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7년지기 절친을 위해 박나래가 준비한 브라이덜 샤워
친구 보자마자 눈물 터지는 박나래ㅋㅋㅋㅋㅋㅋㅋㅋ 미리 남편한테 사진도 몰래 받아서 준비해준 것들 아는 사람한테 비싼 카메라도 빌려와서, 인생사진 남길 준비 완료! 자연스럽고 편안해보이는 예쁜 사진♡ 친구이 각자 선물을 준비해 옴 밑에 뚫려있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슬립까지 준비해줌bb 형편에 맞게 소박한 결혼식을 치루려는 친구분 그런 친구를 위해 또 드레스까지 준비해준 박나래 결혼식의 꽃 스.드.메를 모두 안한다는 친구 사진관에서 사진만 찍을 예정이라고.. 직접 재봉틀 돌리고, 손바느질 해가며 완성한 친구의 웨딩드레스 세심하게 케이프까지 만들어준 나래 친구분한테 정말 잘어울리는 드레스 드레스 입자 또 터져나오는 눈물ㅠㅠ 다른 친구들도 울컥 사진도 열심히 열심히 찍어줌 그와중에 분위기 살리는 친구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들러리 촬영을 위해 친구들 드레스까지 준비해온 나래 햇살같은 웃음 신랑 깜짝등장에 기절초풍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우니까 못생겼다며 금방 또 화장을 고쳐주는 친구 나래 다시한번 사진 굳...★ 지금은 덤덤하게 얘기를 꺼낼수 있지만 정말 힘들게 보낸 나래의 학창시절ㅠㅠ 힘든 과거는 덮어두고 잊고싶어하는게 사람인데 박나래씨는 늘 힘든시간을 떠올리며 도움을 줬던 주변사람들을 잊지않고 그들에게 도움이 필요할때 아낌없이 베풀고 위해주는것 같아요. 친구들은 박나래가 내 친구라는 것이 평생의 큰 자랑이 되겠죠? 오랜 연애 끝에 평생을 함께 하기로한 두 배우 부부에게 큰 축복이 함께하길 바랍니다! 행복하세요♡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일본 애널리스트가 콕 찝어주는 취업 전략①
# 미국: 좀 늦은 나이에 공부 욕심이 생겼다. MBA 공부가 하고 싶었다. 서른 셋에 미국으로 날아갔다. ‘컨슈머 마케팅’으로 정평이 나있는 인디애나대 켈리 비즈니스 스쿨(Kelly School of Business)에서 2년간 공부했다. 뜻하지 않게 행운도 찾아왔다. 한 살 연하인 지금의 일본인 남편을 클라스메이트로 만난 것. 남친(남편)은 외국계 은행 웰스파고에 둥지를 틀었다. # 일본: MBA를 마친 후 한국으로 돌아와 1년간 대기업 기획팀에서 일했다. 하지만 새벽에 나가 밤 늦게까지 일하는 전통적 방식이 인생에 결코 도움이 안된다고 생각했다. 사표를 던지고 필리핀으로 발령이 난 남편을 따라 그곳에서 1년을 보냈다. 남편의 출근지가 다시 일본으로 바뀌면서 인생도 함께 바뀌었다. 도쿄의 벤처회사에서 애널리스트로 일하고 있는 정희선(39)씨 얘기다. 일본에서 그의 첫 직장은 글로벌 경영컨설팅업체 L,E.K 도쿄지사. 이후엔 지금의 벤처회사로 옮겼다. 4년 전 ‘아리가토 고자이마스’밖에 몰랐던 그는 이제 일본에서 3개 국어(영어, 일본어, 한국어)를 하는 ‘글로벌 커리어’ 우먼이 되었다. MBA-일본 기업 취업에서 경험한 노하우 '불황의 시대, 일본 기업에 취업하라' 펴내 그런 정희선 애널리스트는 최근 ‘불황의 시대, 일본 기업에 취업하라’(라온북)라는 책을 펴냈다. 일본 취업시장에 대한 정보는 차고 넘친다. 그런데 정 애널리스트가 책에서 전하는 팁은 좀 색다르고, 리얼했다. 책 내용에 공감을 했고, 메일을 통해 인터뷰 요청을 했다. 때마침 한국에 나온 그를 10월 25일, 경기도 용인의 한 커피숍에서 만났다. “본가가 이 근처에 있어요. 오시느라 힘드셨죠?. 일본이 가깝다 보니 자주 왔다갔다 합니다.” 첫 마디에서 자신감이 묻어났다. 직장 얘기부터 꺼냈다. 정희선 애널리스트가 몸 담고 있는 회사는 유자베이스(Uzabase)라는 상장 벤처회사다. user+base라는 말을 합성했다고 한다. 그는 이 회사에서 세계 각국의 산업 및 기업을 분석하는 일을 맡고 있다. 직원 200여 명 규모의 회사는 유연한 근무형태로 일본에서도 유명하다고 한다. “직원들은 비교적 젊은 편입니다. 출퇴근 제약도 없어요. 장소, 시간에 구애 받지 않고 일할 수 있는 회사죠. 재택근무에 대한 배려를 많이 해주기 때문에 남들이 좀 부러워 하긴 합니다(웃음) 육아에도 적합한 회사라는 점 때문에 언론에도 종종 소개됐죠.” 본격적인 일본 취업 이야기로 들어갔다. 애널리스트답게 저자는 자신의 생생한 경험과 일본 취업 시장의 장단점을 꼼꼼하게 분석했다. <2편에 계속> <비영리매체 팩트올 전 편집장 이재우 기자>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2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