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oll
500+ Views

‘비즈니스북 한 줄’/ “경영은 때밀이다”



‘때밀이(세신) 수건’은 대중 목욕탕이나 가정집 욕실에만 있는 건 아닙니다. 이 ‘때밀이’를 경영에 접목한 경영자가 있었습니다. 캐논전자 사장을 지낸 사카마키 히사시(酒卷 久)입니다.

마쓰시타전기(지금의 파나소닉)를 창업한 마쓰시타 고노스케가 “경영은 예술”이라고 말했다면, 사카마키 사장은 “경영은 때밀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캐논 상무를 거쳐 1999년 캐논 자회사인 캐논전자 사장으로 취임했습니다. 취임 후 가장 먼저 한 일은 ‘불필요한 기업문화의 타파’였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사무실의 의자를 없앤 겁니다. 꼭 필요한 부서를 제외하곤 의자를 치워버렸죠. 시간을 많이 잡아먹던 회의도 서서(입식 호의) 했습니다. 의자가 없기는 사장실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사카마키 사장은 서서 일할 체력이 안되면 스스로 회사를 떠나야 한다고 했습니다.


사카마키 사장은 마치 사람 몸의 ‘때를 밀 듯’ 시스템과 사고방식을 바꿨습니다. 그는 ‘캐논, 대담한 개혁’이라는 책에서 “캐논전자에서 가장 효과를 본 것은 의자와 PC(로 놀고 있는 시간)를 없앤 것”이라고 했습니다.


“의자를 없애는 것으로 생산효율이 눈 깜짝할 사이에 당초의 2배로 뛰었고, 지금까지 8배 가깝게 신장하였다. 의자를 철거함으로써 풋워크(foot walk)가 개선되고, 그 결과 사원들간의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해져서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제1요인으로 작용했다.”(‘캐논, 대담한 개혁’ 인용)

①저자: 사카마키 히사시(酒卷 久)

②출판사: 출판사 B&S

③옮긴이 및 출판년도: 김경철, 2008년


사카마키 사장이 의자를 없앤 이유는 미국 신문에서 한 테이터를 발견하면서죠. 한 대학이 ‘나사’(NASA)와 함께 ‘서 있을 때와 앉아 있을 때 어느 쪽이 아이디어가 나오기 쉬운가’라는 실험을 진행했다고 합니다.


결과는 흥미로웠습니다. 사카마키 사장은 “아이디어 자체는 앉아 있으나 서 있으나 별 차이가 없지만 아이디어를 떠올리는 스피드는 서 있는 편이 30% 정도 빨랐다”고 했습니다.


캐논전자의 경영회의는 의자를 없애는 것으로 무려 75%나 시간을 단축할 수 있었다고 하네요. 그런 노력은 이익으로 이어졌습니다. 사카마키 사장 취임 5년 만에 이익이 10배로 늘어난났다고 합니다. 다음은 사카마키 사장이 강조한 ‘때밀이 경영’의 한 마디입니다.


“매너리즘은 낭비의 온상이며 생산성의 적이다. 익숙해지는 것이 보이면 매너리즘에 빼지지 않도록 시스템의 때를 벗겨내는 일을 게을리 해서는 안된다.(…) 리더는 상대방의 입장에서 생각하라. 이를 항상 강하게 의식하고 있지 않으면 자칫 독선적이 되기 싶다. 인간의 자질, 사고도 항상 깨끗이 때를 밀어두어야 한다.”


여러분은 개인적으로 ‘때’(습관, 사고 등)를 어떻게 벗겨내고 있습니까? 만약 경영자라면 어떤 방식으로 조직의 ‘때’를 씻어내고 있습니까? <김재현 기자>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0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실리콘밸리 억만장자들 젊음의 비결?
피트니스·우주비행훈련에 성장호르몬 맞고 젊은피 수혈에도 관심 올해 54세인 제프 베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가 얼마전 한 컨퍼런스장에 도착했을 때 불뚝 튀어오른 팔의 이두박근이 화제가 됐다. 올해 50세인 피터 틸 페이팔 공동창업자는 노화를 물리치는데 사로잡혀 인간 성장호르몬을 맞고 있다. 올해 41세인 잭 도시 트위터 CEO는 90년대의 펑크족에서 샌프란시스코의 수염기른 힙스터(유행에 민감한 젊은이)로 변신했다. 엘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심하게 괴롭힘당하던 소년에서 여배우 앰버 허드와 데이트하는 억만장자 멋쟁이로 변신했다. 세르게이 브린 구글 공동창업자도 파킨슨씨 병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알고 식단조절과 운동에 매진하고 있다. 데일리메일이 추적해 본 실리콘밸리에서 IT로 성공한 이들 억만장자의 젊음을 유지하는 비결은 천태만상이었다. 하지만 수퍼 모델이나 여성 유명인들과 달리 그동안 별로 알려지지 않아왔다. 이유 가운데 하나는 과거 컴퓨터업계에서 성공한 사람들의 예에서 보듯 큰 안경, 빗질하지 않은 머리카락이나 양털 조끼 및 포켓 프로텍터들을 선호하는 고리타분한 이미지를 연상시켜 왔기 때문이었을 수도 있다. 그러나 억만장자의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사람들 가운데 일부는 그 이미지가 틀렸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피트니스 클럽 다니고 우주비행사 훈련받았을 것으로 예측 피터 틸 페이팔 공동창업자...성장 호르몬 맞고 젊은피 수혈에도 관심 잭 도시 트위터 CEO...아침 30분 명상, 토요일 쉬고 자주 등산 세르게이 브린...식단바꾸고 규칙적인 운동 엘론 머스크...일주일에 한두번 체육관 들러 역기들고 심장강화운동
상생 인터뷰/ 안녕하세요 재패니스트 민태규입니다
재패니스트와 (주)투어핏을 운영하는 민태규 대표가 사무실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photo= 재팬올 재패니스트와 (주)투어핏을 운영하는 민태규 대표 그는 '여행박사'에서 만 12년을 일한 '일본전문가'다 2016년 11월 독립법인을 만든 그의 스토리를 들어봤다 서울 성북구청이 1인 창조기업 지원센터를 만든 건 2011년이다. 말 그대로 1인 창업자들을 위한 자립 기반 공간으로, 어플리케이션, VR AR컨텐츠, 게임, 쇼핑몰 등의 개발자들이 많이 입주해 있다. 공간 제공은 성북구청이, 육성 프로그램의 지원은 서울중소벤처기업청과 창업진흥원이 하고 있다. 2016년 중견 여행사 ‘여행박사’에서 중간간부로 잔뼈가 굵은 일본전문가 민태규씨도 이 센터의 문을 두드렸다. 여행사 4곳을 거친 베테랑인 그는 더 이상 월급쟁이로 남고 싶지 않았다. 스스로 몇 년을 방황했다고 느낀 그의 당시 심정은 비장했다. 그의 여행 사업 아이템을 센터측이 오케이 했고, 그해 11월 법인을 설립하고 둥지를 틀었다. 일본전문가를 뜻하는 재패니스트(japanist) 브랜드를 운영하는 여행사 ㈜투어핏은 이렇게 만들어졌다. 투어핏은 일본 차량 여행(가이드)&맞춤여행 전문 여행사다. 재팬올 ‘상생 인터뷰’의 이번 주인공은 투어핏의 민태규(44) 대표다. 앞서 인터뷰한 투어베이(Tourbay) 서보택 대표의 추천을 받아 인터뷰를 진행했다. 여행사를 찾아가는 재팬올의 ‘상생 인터뷰’는 추천 방식으로 이뤄진다. <편집자주> # 구청 창조기업 지원센터에 입주 서울 성북구 성신여대입구역에서 10여 분 거리에 있는 ㈜투어핏을 찾은 건 5월 2일 오후 2시다. 빌딩 6층에 들어서자 성북구 1인 창조기업 지원센터로 통하는 문이 보였고, 곧장 안으로 향했다. 파티션들이 촘촘하게 구획 정리돼 있고, 분위기는 사뭇 진지해 보였다. 센터엔 1인용 공간 이외에 사무실 전용 공간이 별도로 마련돼 있었다. ㈜투어핏은 현재 이 공간을 사용하고 있다. 푸근한 인상의 민태규 대표가 먼저 공간 이야기를 꺼냈다. “입주 심사가 간단치는 않습니다. 사업계획서와 인터뷰가 통과돼야 입주가 가능합니다. 저 같은 경우엔 ‘여행도 모바일 시대’라는 점을 강하게 어필해서 입주하는 기회를 얻게 됐습니다. 처음엔 저도 1인용 파티션 공간에 입주했는데, 어느 정도 성과를 내면서 지금은 ‘졸업’했지만 성북구청의 배려로 더 넓은 사무실 공간으로 옮기게 됐습니다. 이곳 센터의 메리트(장점)는 월 사용료가 없다는 거죠. 게다가 각종 편의시설도 함께 사용할 수 있습니다.” 독립법인 창업자들에겐 매달 나가는 사무실 임대비용 한 푼이 아까울 수밖에 없다. 민태규 대표는 그런 비용을 고스란히 줄이고 있는 셈이다. 민 대표는 현재 일본 여행상품 사이트 재패니스트(www.japanist.kr)와 법인인 ㈜투어핏을 함께 운영하고 있다. 그는 재패니스트라는 브랜드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재패니스트와 투어핏 “사실, 법인명은 (주)투어핏인데 ‘일본 전문가’라는 의미로 학창시절부터 사용하던 메일 주소 ‘재패니스트’로 도메인을 사고 사이트를 만들었습니다. 재패니스트 홈페이지를 보고 들어오는 고객들은 모두 일본 여행지를 찾는 손님들입니다. 일본 거래처에 명함을 줄 때는 투어핏보다 재패니스트를 강조합니다.” 재패니스트는 일본 고객용이라는 얘기다. 투어핏을 별도로 운영하는 건 아내를 돕는 차원도 있다고 한다. 아내 역시 ‘여행박사’ 출신이다. 2007년 신혼 때 민 대표가 여행박사 오사카 지점장으로 발령 났을 때 아내도 동행하며 퇴사했다. “재패니스트는 ‘일본 한정’이라는 이미지가 있어서 법인명은 투어핏(Tour FIT)으로 별도로 정했습니다. 아내가 지금은 포털사이트에서 맘카페 매니저(운영자)를 하고 있어요. 회원들이 꽤 많은데, 제가 엄마들의 여행 상담이나 답변을 많이 해주고 있습니다. 일본만 한정하면(재패니스트) 범위가 줄어들기 때문에 폭 넓게 투어핏 차원에서 서비스를 하고 있습니다. 아내가 여기 사무실에 나온 건 최근입니다. 제 일을 많이 도와주고 있죠.” 재패니스트 홈페이지의 일부. # 첫 직장 여행박사와 퇴사 민태규 대표는 올해로 영업 3년 째에 접어들었다. 지금까지 친정인 여행박사와 좋은 관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여행박사는 12년간 근무한 민 대표에게 일종의 ‘전관예우’를 해주고 있고, 민 대표 역시 판매대리점 자격으로 여행박사의 모객에 힘을 보태고 있다. 투어핏은 여행박사 외에 하나투어, 모두투어의 판매 대리점도 맡고 있다. 대화는 민태규 대표의 본격적인 인생 스토리로 이어졌다. 민 대표는 대학(한국외대)에서 일본어를 전공했고, 졸업 전 일본 배낭여행을 두루 다닌 그야말로 베테랑 일본전문가다. 그가 여행업계에 발을 들여 놓은 건 2001년, 졸업을 하고서다. 첫 직장은 한 해 전에 설립된 ‘여행박사’였다. 이 회사 창업주 신창연 대표와는 졸업 전부터 알고 지내는 사이였다고 한다. 신창연 대표는 여행박사가 생기기 전, 한국고속해운 서울사무소장을 지냈다. 당시 졸업 전이던 ‘학생 민태규’는 신창연 대표의 큐슈여행 가이드북 독자로 인연을 맺고, 개인 홈페이지를 통해 신 대표의 큐슈여행을 소개하는 등 그를 도왔다고 한다. “2000년 어느 날, 신창연 사장님이 ‘태규씨 나, 한국고속해운 그만두고 여행사 하나 차려’라고 말씀하셨어요. ‘여행사 이름이 뭐냐’고 물었죠. 그랬더니 ‘여행박사’라는 겁니다. ‘밥 한번 먹자’고 해서 찾아 갔더니 ‘같이 해보지 않겠느냐’고 하시는 겁니다. 2001년 1월 대학을 졸업(그는 94학번이다)하면서 여행박사의 5번 째 직원으로 입사했죠. 신기하게도 1년 만에 직원이 50명 가까이 불어났습니다.” 당시 여행박사는 업계에 많은 화제를 불러 일으키면서 이른바 ‘잘나가는’ 여행사로 자리매김했다. 민 대표는 그런 여행박사에서 만 12년을 채우고 13년 째인 2012년 이직했다고 한다. 회사를 옮긴 건, 개인적인 문제 때문이 아니었다. 일본 여행업계를 송두리째 삼킨 동일본대지진이 퇴사의 진앙지였다. “2009년 동일본 대지진이 일어나기 전까지 여행박사에서 일본 비중(매출)이 70% 이상이었습니다. 일본지역 담당 직원이 200명 가까이 됐죠. 그런데 대지진이 터지면서 상황이 급변했습니다. 당시 일본여행을 가겠다는 고객은 ‘제로’였습니다. 그때 우리가 하는 일이라곤 걸려오는 고객 전화에 환불해 주는 게 전부였습니다. 할 수 있는 게 아무 것도 없었죠. 회사로서도 위기 탈출을 위해 무급 휴가도 실시했었죠. 그러면서 일본 직원이 ‘최소화’됐어요. 그럴 즈음 ‘이 기회에 일본 이외의 지역을 좀 키워보자’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제가 당시 대양주팀을 맡았는데, 일본 담당 후배들을 데리고 해보니 실적이 좋을 리가 없었죠. 정말 힘든 시기였습니다.” # 새로운 돌파구를 찾아서 더 이상 회사에 몸을 담고 있는 것은 무리였다. 민 대표는 새로운 돌파구를 찾기 위해 2012년 퇴사를 결심했다고 한다. 이후 소개나 추천으로 들어간 회사들에서 근무 주기가 점점 짧아지면서 고민은 더 깊어졌다. “당시 상황은 힘들었지만 나름 공부가 되기도 했습니다. 그때 결정을 했어요. 소개 받아 다른 회사 팀장자리 찾으면 되겠지만 2, 3년 안에 똑같은 ‘도돌이표 인생’이 될 게 뻔했습니다. 그래서 ‘이 시점에서 내 일을 해봐야 되지 않겠느냐”고 스스로 생각을 하게 된 거죠.” 여행박사를 나온 후 ‘4년 간의 경험’은 새로운 사업의 힌트를 제공했다. 가이드 패키지여행과 개별 자유여행의 틈새에서 렌터카 투어나 고급 료칸 투숙상품 등의 아이디어를 활용해 차량(렌터카) 가이드를 주력 상품으로 내놓은 것이다. 민 대표는 “일본 현지 가이드가 본인의 차량으로 유상운송하는 경우 불법적 소지가 있었는데, 우리는 합법화 모델을 연구해 찾아냈다”며 “큐슈를 넘어 6월부터 홋카이도를 대상으로 소그룹 맞춤 전용차량 가이드를 시작한다”고 말했다. # 고객상담&맞춤여행&스토리 기획&성지순례 상품 이외에 민 대표가 중점을 두는 부분은 고객 상담이다. 그는 이렇게 설명했다. “투어핏에 패키지 문의를 하시는 손님들께는 하나투어, 모두투어, 여행박사 세 여행사의 상품을 가격, 질, 가성비 측면에서 비교해 드립니다. ‘비행 좌석 몇 자리가 남았다’는 메뉴얼만 되풀이하는 콜센터 방식 상담은 하지 않습니다. 사실, 맞춤여행은 정말 자신 있습니다. 제 이익과 손님 이익이 배치될 경우엔 반드시 손님쪽으로 맞춰 드립니다. 그걸 기본원칙으로 삼고 있습니다. 사명감을 가지고 여행 상담을 하고 있죠.” 스토리가 있는 기획도 투어핏이 추구하는 파트다. 예를 들면 일본 건축가 안도 타다오의 건축물 투어나, 일본의 농업/복지시설 시찰 투어 등이다. 민 대표는 “최근에는 CJ m.net의 마마(MAMA)촬영팀과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경영진 현지방문 등을 기획해 준 적이 있다”며 일반 여행상품과는 다른 차별화 요소를 강조했다. 민태규 대표가 또 신경을 쓰는 것 하나가 성지순례다. 가톨릭 신자인 그는 나가사키 성지순례 상품의 경우엔 직접 가이드로 나서고 있다. 아무리 현지 지식이 뛰어난 가이드라도 달달 외운 정보만으로는 신자들과 진정한 교감을 나눌 수 없다는 생각이었다. 민 대표는 “아직 재패니스트와 투어핏의 고정수익이 크지는 않다”고 했다. 하지만 그런 표현은 ‘곧 고정수익이 커질 것’이라는 말로 들렸다. 그는 1시간 30분간의 인터뷰를 이런 말로 마무리 했다. “이제 자리 잡기 시작한 일본 차량가이드와 렌터카 투어를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동남아에서도 쇼핑과 옵션이 없는 진정한 가족투어 프리미엄 상품을 소개해 갈 예정입니다.” 자신에게 꼭 맞는 맞춤여행(투어핏), 일본여행에 대한 전문상담(재패니스트)을 원한다면, 아래 번호를 저장해 둬도 좋을 듯하다. ᐅ재패니스트 일본지역 전문상담(070-4820-0108), ㈜투어핏 (02)3274-0108, 홈페이지: www.japanist.kr (다음 인터뷰 대상은 민태규 대표가 추천합니다) <이재우 기자, 재팬올 발행인> <기사보기>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383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비즈니스북 한 줄’ 코너/ 기업 리더와 선장
일본에 아이리스(IRIS)라는 이름의 회사가 있습니다. 이름이 좀 낯설죠? 생활용품을 주로 다루는 회사입니다. 이 회사의 회장 역시 낯설긴 마찬가지입니다. 오야마 겐타로(大山健太郞‧74) 회장입니다. 그런데 오야마 회장의 태생을 알고 나면, 금방 친근한 느낌이 들겁니다. 왜냐구요? 그는 오사카에서 출생한 재일교포 3세로, 부모가 한국인입니다. 도호쿠 지방을 거점으로 성장한 아이리스 그룹은 현재는 일본 전국에서 유명한 회사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수산용품에서부터 시작해 원예용품, 펫용품, 생활용품, 가전제품까지 취급하는 이 회사는 매년 신상품을 1000개씩 개발하는 회사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렇게 하면 영업이익률을 10%대로 맞출 수 있다고 합니다. 아이리스 그룹만의 생존 전략인 셈이죠. ‘비즈니스북 한 줄’ 코너 2회는 아이리스 그룹의 오야마 겐타로 회장이 쓴 책에서 발췌 했습니다. ‘도전에는 마침표가 없다’는 제목의 책이죠. ①저자:오야마 겐타로 ②출판사: 서울문화사 ③옮긴이 및 출판년도: 유윤환, 2017 오아먀 회장은 비즈니스를 어업에 비유하면서 ‘선장과 그물론’을 폅니다. 물고기가 많은 곳으로 배를 몰고 가는 것이 기업의 리더가 할 일이라는 거죠. 그는 어떤 환경에서도 이익을 낼 수 있는 조직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그 이익은 그냥 ‘돈벌이’가 아닙니다. 이익을 내야 직원들을 내보내는 일이 생기지 않는다는 경영 철학이죠. 오야마 회장은 책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경영자는 물고기가 있는 곳이면 어디든 배를 몰고 가는 선장과 같습니다. 어제까지 물고기가 잡혔다고 해서 같은 곳에만 계속 그물을 던질 수는 습니다. 만약 그곳에 있던 물고기 떼가 다른 곳으로 가버리면 빈 그물만 올리게 될 것입니다. 따라서 물고기가 어디에 있는지 항상 촉각을 곤두세우고, 물고기가 많은 곳을 찾아가 그물을 던지는 자세가 중요합니다.> 여기서 ‘배’는 뭘 의미할까요? 당연히 기업이나 회사겠죠. 그럼, ‘물고기’는? 그렇죠. 이익이나, 수익에 해당할 것입니다. ‘그물’은 말하지 않아도 알겠죠? ... (이어지는 기사 더보기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319) <이재우 기자‧비영리매체 팩트올 전 편집장>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JAY PARK OPPA WON ARTIST OF THE YEAR!!!!!!!
KHA ( Korean Hip Hop Awards) 올해의 아티스트 ( Artist Of The Year) for the second year in a row!! 내 모든행보나 모든 활동이 다 방송에나오지않고 기사화되지않아도 나의 열정 과 노력 을알아주는 사람이있고 점점 많아져서 너무 기쁘고 영광입니다. 좋은 음악들드리고 좋은 아티스트 를 되는건 당연하고 계속 이힙합 문화가 방송에나와서 유행타는 음악뿐만이아니라 오래오래 계속 발전하면 있을수있게끔 좋은 영감과 좋은기회들을계속 생길수있도록 노력할게요. 불가능한걸 이뤄내지못해도 계속 이뤄낼수있게끔 노력은할게요. 날도와주신 모든분들 응원해주신모든분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shouts out to hiphople and hiphopplaya for covering hip hop music and hip hop artists and giving us a platform thank you #aomg #h1ghrmusic #followthemovement #티ㅈㄴ이쁘지않이요물음표 ARTIST OF THE YEAR- JAY PARK TRANSLATION- Even though all my activities and activities are not broadcasted and published, there are people who know my passion and efforts and I am very glad and honored to be getting more and more. I will try to get good inspiration and good opportunities so that good music will be a good artist, and this hip-hop culture will continue to be broadcasted not only for trendy music but also for a long time. Even if I can not achieve what I can not do, I will try to keep it going. Thank you very much for all those who cheered everyone who gave me the day.
비즈니스북 한 줄/ 돈이 열리는 나무
30년 간 수많은 실패기업을 성공으로 이끈 바 있는 일본의 저명한 경영평론가이자 컨설턴트. 책은 1940년생 저자를 이렇게 소개하고 있습니다. ‘부하를 키워 자신도 성장한다’ 등 20여 권이 넘는 경영서적을 펴낸 사이토 구니유키(斎藤之幸)라는 사람입니다. 이번 ‘비즈니스북 한 줄’은 그의 책 ‘바보사장의 머릿속’을 골랐습니다. 책엔 ‘지금껏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은 거꾸로 읽는 사장학’이라는 부제가 붙어 있습니다. ①저자: 사이토 구니우키(斎藤之幸) ②출판사: 더숲 ③옮긴이 및 출판년도: 천재정, 2009년 10년 전 한국에 번역, 출간된 책이지만, 효용 가치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입니다. 경영인의 자세와 관련해 이런 말이 있습니다. ‘눈에 보이는 것의 가치조차 모르면 삼류 경영인, 눈에 보이는 것의 가치를 알면 이류 경영인,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의 가치를 알아야 비로소 일류 경영인.’ 저자 사이토 구니우키는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의 가치를 아는 일류 경영인’의 마음가짐으로 ‘사람’을 중시합니다. 책 제목(‘바보사장의 머릿속’)을 빗대어 말한다면, 바보사장은 ‘돈이 열리는 나무’인 인재를 말라 죽게 한다는 겁니다. 저자는 “‘돈 버는 비결’에만 관심을 둔 사장은 ‘돈이 열리는 나무’의 근간인 사람을 시들게 하면서 돈이 안 열린다고 투덜거린다”며 “그런 사장은 ‘인재 활용의 비결’을 중시하는 경영인의 발바닥에도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일침을 가합니다. “수많은 성공 사례와 더 많은 실패 사례를 보며 깨달았다”는 사이토 구니유키는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돈을 벌기 위한 가장 효과적이고 빠른 방법은 사람을 알고, 사람을 기르고,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게 하고, 사람의 의욕을 이끌어내서 있는 힘껏 행동하도록 시키는 것이다.> 삼류 경영인으로 끝날지, 일류 경영인으로 끝날지는 속된 말로 ‘한 끗’ 차이가 아닐까요. 저자의 마지막 멘트를 기억해 두면 어떨까요. “사람보다 돈을 좋아하는 사장의 뜰에는 ‘돈이 열리는 나무’는 자라지 않는다.” <김재현 기자>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391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유환석 화백의 CEO 명언’/ 하나무라 니하치로
<글, 그림=유환석(한국시사만화가협회장)> 오늘은 공자(孔子) 얘기로 ‘유환석 화백의 CEO 명언’을 시작할까 한다. 다들 아시겠지만, 공자님 말씀 중에 ‘백번 지당’한 예가 많은데, 사실 실천하기란 그리 쉽지가 않다. 공자는 대략 3000명의 제자를 뒀다고 한다. 그 제자들 중 출중한 자들을 일컬어 ‘육십일자’(六十一子), ‘칠십자’(七十子), ‘칠십이현’(七十二賢)이라고 부른다. 기록에 따라 숫자를 달리하고 있기 때문이란다. 이 중에 우리가 한 번 쯤 들어본 제자로는 안회(顔回), 자로(子路), 자공(子貢), 자하(子夏), 자장(子張), 염유(冉有), 유약(有若) 등이 있다. 여기서 자장(子張)의 이름을 한번 기억해 두기 바란다. 공자의 말씀을 모은 논어(論語) 자장(子張)편에 ‘존현용중’(尊賢容衆)이라는 말이 나온다. 이는 ‘군자는 어진 사람을 존경하고 뭇 사람을 포용한다’는 뜻이다. 어찌 군자만 포용이 필요하겠는가. 우리 같은 범부들도 실천은 어렵겠지만, 가정과 직장에서 군자 못지 않은 포용의 ‘그릇’이 요구된다. 논어의 위정(爲政)편에는 그 그릇에 대한 얘기가 나온다. ‘군자불기’(君子不器)이다. ‘군자는 한 가지만 담을 수 있는 그릇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뜻이다. 자장편과 위정편을 합치면 이런 말이 되지 않겠는가. ‘한 가지 이상 담는 그릇을 가지돼, 포용력까지 담아라.’ ‘학문이 짧은’ 내가 어려운 공자님 말씀까지 빌려 온 데는 이유가 있다. 일본 재계 경영자 중에도 이 포용력을 강조한 이가 있기 때문이다. 그는 일본항공(JAL) 회장을 지낸 하나무라 니하치로(花村仁八郎: 1908~1997)이다. 경단련(한국의 전경련) 사무총장과 부회장을 맡기도 했던 그는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 <경영자가 반드시 똑똑해야만 하는 건 아니다. 사람의 재능을 알아보고, 격려해 주는 포용력이 필요하다> (経営者は必ずしも頭がよくなくてもいい。人の才能を見抜き、激励してやる包容力が必要なのだ。) (이어지는 기사 더보기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322)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SONY와 이름 같은 '죄'...간판 내린 뉴욕 카바레
소니(SONY)가 브랜드 이미지 전략에 얼마나 집착했는지를 알 수 있는 한 사례가 있다. 소니는 1997년 4월, 브랜드 매니지먼트실을 운영했는데, 이 부서는 지적재산권과 법무를 담당했다. 즉 소니 브랜드를 일괄 관리하는 곳이다. 일단 이야기를 1989년으로 되돌려 보자. 그해 9월 25일, 소니는 34억 달러를 지불하고 16억 달러의 부채를 안는 조건으로 미국 콜롬비아 영화사를 인수하겠다고 발표했다. 인수 대상에는 콜롬비아 영화사와 콜롬비아 텔레비전, 트라이스타 필름이 포함됐다. 트라이스타가 소유한 180개 극장과 820개 스크린을 가진 로스(LOEWS) 시어터 체인도 따라 붙었다. 소니는 21달러 선에 거래되던 콜롬비아 주식을 주당 27달러를 지불하고 인수를 성사시켰다. 만만찮게 웃돈을 얹어준 셈이다. 소니의 콜롬비아 인수는 미국으로선 충격이었다. 당시 뉴스위크지는 커버 스토리에 ‘일본, 할리우드를 침공하다’(Japan Invades Hollywood)라는 제목을 달 정도였다. 다시 소니의 브랜드 매니지먼트실. 이 부서는 소니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목표를 갖고 있었다. 그 일환으로 1989년 인수했던 극장들을 개혁 대상으로 삼았다. 언론인 출신 마쓰오카 다케오(松岡健夫)가 쓴 ‘소니의 선택 소니의 성공’이라는 책은 당시 브랜드 매니지먼트실의 활약을 이렇게 적고 있다. <소니는 미국 계열 영화관인 소니극장 50곳의 경우, 뉴욕과 샌프란시스코를 제외한 48곳에 대해 브랜드 이미지에 맞지 않고 마치 변두리 영화관 같다는 이유로 ‘SONY’라는 간판을 내려놓게 했다. 이에 따라 극장들은 매수 이전의 로스(LOEWS)로 간판을 되돌려야 했다.> 브랜드 매니지먼트실의 눈에 거슬렸던 것은 또 있었다. 뉴욕에 SONY라는 간판을 내건 카바레가 있었다고 한다. <이는 사실 ‘스트리트 오브 뉴욕’(Street Of New York)의 약칭이었는데, 이것 역시 소니의 기업 이미지를 망친다는 이유로 간판을 내리게 됐다.>(마쓰오카 다케오 저 ‘소니의 선택 소니의 성공’) 한국으로 치자면, ‘삼성’ 이름을 단 노래방이 영업하고 있었던 셈이다. ‘소니 카바레’가 어떤 방식으로 간판을 내렸는지는 알 수 없다. 가게로서는 억울하겠지만, 일본 소니그룹과 이름이 같다는 게 죄라면 죄였다. 브랜드 매니지먼트실이 미국 거리의 간판 교체 작업에 정성을 쏟은 것과는 반대로, 소니의 콜롬비아 영화사 인수는 결과적으로 패착이었다. 이득은커녕 매년 수백억 엔의 적자가 발생, 마침내 1조5000억 엔이라는 막대한 부채가 쌓였다. 이는 소니의 성장에 크나큰 부담이 되었다. 소니 브랜드를 이야기 할 때 ... (이어지는 기사 더보기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307) <이재우 기자‧비영리매체 팩트올 전 편집장>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캐논의 이름은 ‘관음보살’에서 출발했다
캐논은 관음(観音)의 일본식 발음인 '칸논'에서 따왔다. 인물 사진은 캐논의 초대 사장 미타라이 다케시. 일본 카메라 시장의 빅4는 캐논, 니콘, 올림푸스, 소니 광학 부품 부문이다. 이중 캐논과 니콘은 일본제 카메라의 대명사로 유명세를 누려왔다. 하지만 지금 전 세계 카메라 시장은 그야말로 ‘바닥’이다. 대신 빅4는 의료 내시경, 반도체 제조장비 등 광학기술을 내세워 전 세계 의료장비 시장을 쥐락펴락 하고 있다. 이중 뒤늦게 치고 올라온 회사가 캐논(Canon)이다. 캐논은 CT(컴퓨터 단층촬영)와 MRI(자기공명영상) 일본 시장점유율 1위였던 도시바의 의료기기 사업부(도시바메디컬)를 인수(6조5000억원) 하는 데 성공했다. 지난 해 1월 최종적으로 인수 절차를 마무리했다. 카메라 메이커들이 의료 광학 분야로 영역을 넓혀가고 있는 ‘대표적인 사건’이었다. 재팬올의 ‘일본 브랜드 네이밍 시리즈’ 전자전기 기업 이야기가 캐논으로 넘어간다. 캐논의 브랜드는 특이하게도 종교적 의미를 담고 있다. 다음은 캐논이라는 이름이 만들어진 사연과 창업자 스토리다. <편집자주> “독일엔 ‘라이카’가 있어. 정밀공업 없이는 (우리의) 발전도 없어.” 1933년 어느 날, 도쿄의 한 맥주 가게에서 요시다 고로(吉田五郎), 우치다 사부로(内田三郎), 미타라이 다케시(御手洗 毅)라는 세 남자가 목소리를 높여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일본 기업정보사이트 net,ir 자료) 당시 35mm 카메라의 최고봉은 독일의 라이카와 콘탁스였다. 라이카의 경우, 가격이 500엔에 달했다. 일본 대졸 직장인의 평균 월급이 70엔이던 시절이었다. 저렴한 일본제 35mm 렌즈 파인더 카메라가 요구되던 때였다. 이에 세 사람이 의기투합했다. 요시다 고로는 중학교를 졸업하고 영화 촬영 카메라와 영사기 수리 및 개조 일을 하고 있었다. 우치다 사부로는 증권회사 직원으로, 요시다 고로의 처남이었다. 좀 특이하게 미타라이 다케시는 의사라는 직업을 갖고 있었다. 매형 처남지간인 요시다와 우치다는 1933년 도쿄 롯본기에 캐논(Canon)의 전신인 정기광학연구소(精機光學硏究所)를 설립했다. 산부인과 의사였던 미타라이는 우치다 부인의 출산을 계기로 그들과 친분을 쌓게 되었고, 공동경영자로 참여하게 됐다. 이듬 해인 1934년 ‘아사히 카메라’ 6월호에 정기광학연구소의 카메라 광고가 처음으로 실렸다. 카메라 이름은 칸논(KWANON). 칸논은 관음(観音)의 일본식 발음이다. 왜 이런 불교식 명명을 한 걸까. 이와 관련 마이니치신문의 ‘근원을 따지면’(もとをたどれば)이라는 코너에는 이런 설명이 나온다. “관음보살의 신앙에 심취했던 요시다가 ‘관음보살의 덕으로 세계 최고의 카메라를 만들고 싶다’(観音菩薩」の信仰に熱心だった吉田氏が「観音様にあやかり、世界最高のカメラを作りたい)는 마음에서 칸논으로 명명했다.” 칸논은 이후 어감이 좋은 캐논(canon)으로 바뀌었다. 정기광학연구소는 1937년 정기광학공업주식회사로 이름을 변경했는데, 캐논은 이때를 회사 창립연도로 정하고 있다. 공동경영자인 요시다 고로, 우치다 사부로, 미타라이 다케시 중 최종적으로 경영을 맡게 된 사람은 미타라이였다. 우리가 주목해야 할 인물도 바로 그다. 당시 마타라이는 의사 일과 경영 두 가지를 동시에 하고 있었다. 의사라는 직업에 맞게 그는 X선 카메라에 주목하고 있었다. 그 시절 결핵은 죽음에 이르는 병으로 여겨졌다. 결핵에 가장 신경 썼던 곳이 군 당국이었다. 당시 X선 카메라는 대부분 독일제였다. 미타라이는 직업의 장점을 살려 해군의무국(海軍医務局)으로부터 X선 카메라 수주를 받았고 정기광학연구소는 1940년 일본 최초로 간접방식 X레이 카메라(Japan's first indirect X-ray camera) 개발에 성공했다. 이후 육군으로부터도 수주를 받아 연간 100대를 생산하기에 이르렀다. 미타라이는 이를 발판으로 1942년 지금의 캐논 초대사장에 취임했다. 2차 세계대전 중 자신이 운영하던 산부인과 병원이 공습으로 소실되면서 그는 경영에만 주력하게 되었다. 의사라는 직업 때문에 의료용 기기 개발을 추진했고, 그것은 지금의 의료 광학기기 개발의 초석이 됐다. 정기광학연구소는 1947년 ‘캐논 카메라 주식회사’로 이름을 변경했다. 회사가 창업 30년이 되던 해인 1967년, 미타라이는 경영 다각화를 선포했다. ‘오른 손에는 카메라, 왼손에는 사무기기’(Cameras in the Right Hand, Business Machines in the Left Hand)라는 케치플레이즈를 내건 것이다.(캐논 홈페이지 자료) 그 2년 뒤인 1969년에는 카메라를 떼고 ‘캐논주식회사’로 사명을 다시 변경했다. 미타라이는 1974년 마에다 다케오(前田武男)에게 사장 자리를 물려주고, 10년 뒤인 1984년 향년 83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공동경영자가 ‘관음교’에 귀의 하면서 이름을 붙였던 칸논(KWANON, 1934년)과 2019년 현재의 캐논(Canon). 그 사이에 85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다. <이재우 기자, 비영리매체 팩트올 전 편집인> 기사출처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359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2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