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o2439r
1,000+ Views

[생활영어] 못 믿겠어.




★ 오늘의 생활영어 ★

I don't buy it.
(아이 돈 바이 잇.)

못 믿겠어.


* 직역하면 "나는 그것을 안 살 거다"
라는 뜻이지만
상대방의 말을 못 믿겠다고 할 때 
자주 쓰이는 영어 표현이에요~


"믿기지 않아"
"거짓말하지 마"
란 의미로 영화나 드라마에 
자주 등장하는 표현이니 꼭 외워두세요^^


▶ 관련문장 

I don't buy it for a minute.
(아이 돈 바이 잇 포 어 미닛)


나는 단 1분도 그 말을 믿지 않았어.

▶ 바로 써먹는 생활영어 무료다운 >> http://bit.ly/2PA7Uzf

앱을 무료다운 받으시면 원어민의 영어발음도 들으실수
있고 녹음해서 발음 연습도 하실수 있습니다.
생활영어, 영어명언, 동영상 100% 무료!



0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형용사와 부사에 대해서 공부해보도록 합시다.
안녕하세요 이번 시간에는 형용사와 부사에 대해서 조금 더 공부를 해보는 시간을 가져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오늘도 열공해보시길 바랍니다 :-) 형용사란?  명사를 수식하는 단어를 말합니다. 명사를 직접 수식하거나 be동사와 함께 서술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1. 명사를 직접 수식하는 경우 명사 앞에 형용사를 적습니다. There is a beautiful flower. 아름다운 꽃이 있다. The tall man is running over there. 키 큰 남자가 달리고 있다. 2. 주어를 설명하는 경우 주어 + be동사 + 형용사. be동사 외에도 look, get, become, feel 등도 사용 가능합니다. This flower is beautiful. 이 꽃은 아름답습니다. I got hungry. 나는 배가 고프다. * 수나 양을 나타내는 형용사도 있습니다. 부사란?  동사, 형용사, 다른 부사를 수식하는 단어를 말합니다. 시간을 나타내는 부사 yesterday (어제) today (오늘) tomorrow (내일) now (지금) then (그 때) 장소를 나타내는 부사 there (거기) here (여기) home (집에서) abroad (해외) anywhere (어디서나) 상태를 나타내는 부사 slowly (천천히) carefully (신중) fast (빠르게) early (빨리) hard (열심히) well (잘) 빈도를 나타내는 부사 always (항상) often (자주 자주) sometimes (가끔) usually (보통 대부분) 강조 부사 very (매우) so (매우) too (... 너무) 기타 too (...도) only (단지) just (그냥) either (...도) also (도 또) I was reading the book then. 나는 그 때 책을 읽고 있었다. Sam can swim well. 샘은 수영을 잘한다. He is always busy. 그는 항상 바쁘다. She plays tennis very well. 그녀는 테니스를 매우 잘친다. 동영상으로 보시려면 아래 눌러주세요 어떠신가요? 도움이 되셨기를 바라면서  ※ 학습하신 문장 1개만 선택하셔셔 꼭 덧글로 적어주시면 감사드립니다 ㅠㅠ 유튜브 구독하기 : http://bit.ly/2BZCXiL
1장. HOLA SPAIN -13
벌써 스페인 여행기도 마지막이네요 ㅎㅎ 그동안 감사했어요!! ㅎㅎ 이제 진주에서의 이야기 잠시 한뒤 라오스편으로 넘어갈게요 ㅎㅎ 앞으로도 잘부탁드려요~ 벌써 근 2주간의 여행이 끝나간다. 오늘 밤이면 비행기를 타고 한국으로 돌아간다. 오늘은 가우디투어의 마무리를 지을까 한다. 나에게 바르셀로나는 한 단어로 표현하면 가우디 이다. 내가 바라본 바르셀로나는 가우디로 시작하여 가우디로 끝났다. 한명의 천재가 세상에 어떤 영향을 줄 수 있는지 다시한번 깨닫는다. 난 비록 천재는 아니지만 이 세상에 도움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해본다. EOS400D, F4.0, 18mm, 1/250, ISO 200 오늘 여행의 시작은 까사 바트요이다. 까사바트요는 실내 구경이 가능하다. 그 바로 옆에는 까사 아마트예르도 있다. 둘다 가우디가 지은 건물이다. EOS400D, F4.0, 18mm, 1/10, ISO 400 직선은 인간의 선이고, 곡선은 신의 선이다 -가우디 곡선을 추구하던 가우디의 신념이 묻어있는 건물이다. 곳곳에서 곡선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다. EOS400D, F4.0, 18mm, 1/10, ISO 400 EOS400D, F4.0, 18mm, 1/5, ISO 400 EOS400D, F4.0, 23mm, 1/5, ISO 400 EOS400D, F4.0, 18mm, 1/60, ISO 400 EOS400D, F4.0, 18mm, 1/60, ISO 400 EOS400D, F4.0, 27mm, 1/15, ISO 400 EOS400D, F4.0, 18mm, 1/25, ISO 400 EOS400D, F4.0, 18mm, 1/100, ISO 400 EOS400D, F6.3, 18mm, 1/2500, ISO 200 EOS400D, F4.0, 18mm, 1/1250, ISO 400 EOS400D, F4.0, 18mm, 1/160, ISO 400 다음으로 구엘 궁전을 가기로 한다. 가는 길에 까사 밀라가 보인다. EOS400D, F3.5, 18mm, 1/2500, ISO 200 EOS400D, F3.5, 18mm, 1/800, ISO 200 구엘 궁전은 구엘의 저택이다. 내부는 못들어갔지만 그 규모로 그의 재력과 권력을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다. 구엘이 있기에 가우디도 자신의 꿈을 모두 펼칠수 있었지않았을까 생각을 해본다. 그가 이렇게 황망히 가지않고 오래 남아있었으면 바르셀로나는 어떤 모습이었을까 상상해본다. EOS400D, F4.0, 24mm, 1/8, ISO 200 EOS400D, F3.5, 18mm, 1/15, ISO 200 EOS400D, F4.5, 32mm, 1/40, ISO 200 EOS400D, F3.5, 18mm, 1/250, ISO 200 EOS400D, F4.5, 35mm, 1/20, ISO 200 이번 여행의 피날레는 역시 가우디이다. 이곳은 바르셀로나에서 조금 떨어져있지만 난 사실 다른 어떤 건물보다 더 큰 감동이었다. 저택들보다 여기를 꼭 가기를 감히 추천한다. 성 가족대성당의 모태가 된곳이 아닌가 싶을정도로 느낌이나 구조가 비슷하다. 바로 콜로니아 구엘 성당이다. 구엘이 사망하여 이후 미완성으로 남았지만 가보면 전혀 그렇게 느껴지지 않고 하나의 예술품으로 보인다. 내부는 아담하지만 그 덕에 포근함이 느껴진다. 신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는게 이런느낌일까. 그야말로 가우디의 걸작이라 칭할만하다. 이 여행의 마무리로 그야말로 적합하다. EOS400D, F3.5, 18mm, 1/1000, ISO 200 가는길에 잠시 까사 빈센스를 보고 간다. 곡선을 선호하던 가우디의 작품답지 않게 직선위주의 건물이다. 딱딱하고 경직되어있지만 그덕분에 권위와 위압감을 주는 건물이다. EOS400D, F4.0, 27mm, 1/1250, ISO 200 입구에는 가우디가 우리를 맞아준다. EOS400D, F3.5, 18mm, 1/1250, ISO 200 성당의 전경. 구엘공원과 가족성당을 합쳐둔느낌이다. EOS400D, F3.5, 18mm, 1/400, ISO 200 EOS400D, F3.5, 18mm, 1/2, ISO 200 EOS400D, F3.5, 18mm, 1/60, ISO 200 EOS400D, F3.5, 21mm, 1/13, ISO 800 EOS400D, F3.5, 18mm, 1/20, ISO 800 EOS400D, F4.5, 29mm, 1/8, ISO 800 EOS400D, F5.6, 33mm, 1/1600, ISO 400 매번 여행을 하면서 느끼는점이지만 시작이 있으면 끝이있는법인듯하다. 그리고 그 끝은 또다른 시작으로 연결되겠지. 지금 아쉬운만큼 다음 여행은 더 즐겁고 느끼는 점이 많을것 같은 예감이 든다. 여행은 사실 인생에 있어서 매우 짧은 기간이다. 하지만 그 짧은 한순간이 내 인생에 미치는 영향은 그야말로 지대하다. 기분전환이 될수도 있고 세상이 넓음을 느끼고 오는것일수도 있고 나 스스로에대해 다시한번 정리하고 앞으로의 길을 결정하기도 한다. 언제나 여행은 나에게 삶에대한 가르침을주고 화두를 던져주곤한다. 여행지에서 만난 수많은 사람들은 각자의 생각을 갖고 나에게 가르침을 주기도 한다. 여행을 다녀오면 전보다 겸손하고 열린마음을 갖도록 스스로 되뇌어본다. 더 나은 내가 될수있도록 현재에 충실하고자 노력해본다.
대마도여행: 이즈하라
귀여운 두유로 시작하는 대마도여행 둘째날. 오래된 일본집을 개조해 만들었다는 숙소 때문에 방음이 전혀 안된다는 단점이 있었지만 내가 뭐 여기서 살 것도 아니고~ 걸을 때마다 삐걱삐걱 나는 나무 소리와 특유의 냄새, 그리고 다다미방을 경험해볼 수 있어 좋았다 너무! 숙소 사장님이 알려주신 근처 도시락집에 간단히 먹을 아침 도시락을 사러갔다. 이름도 귀여운 호또모또 도시락. 도시락 종류가 꽤 다양했고, 주문 후 굉장히 빠르게 나온다 광장히...! 아침산책길 만난 풍경들 동네자체가 정말 조용해서 우리 말소리가 민폐가 될까 신경쓰일 정도.. 시골동네 같은 곳이었는데 골목골목 자리하고 있는 집들이 저마다의 분위기를 가지고 있어 구경하는 재미가 있었다. 사장님이 신라면도 끓여주셔서 같이 먹었다. 평소엔 라면을 잘 안먹는데 여럿이 먹는 라면은 어쩜 이리 맛있을까>< 특히 남이 끓여준 라면❣️ 야무지게 국물에 밥 말아서 든든하게 먹고 설거지도 하고 체크아웃 준비 호다닥 여행지의 숙소였지만 사장님이랑 같이 밥상도 차려먹고 팩도 하고 드러누워있기도 하고 무엇보다 다른 손님들이 없어서 그런지 친구집에 놀러온 느낌이어서 너무 편했고 짧은 시간이었지만 이곳에 정이 들어버렸다😭 예쁜거 너 다 해 인스타에서 사진 한 장 보고 여긴 가야겠다 생각했던 이사리비공원. 천사 사장님께서 태워주셔서 금방 도착했다😇 이사리비공원에서 만난 무지개🌈 산과 바다를 같이 볼 수 있고, 족욕도 할 수 있다! 전 날 썼던 예쁜 천 재활용😝 진시장에서 저럼하게 사왔는데 여러모로 유용했다. 나의 여행메이트, 포토그래퍼다. 무거운 카메라를 몇 개나 이고 다니면서 기억하고 싶은 순간을 놓치지 않고 담아내는걸 보며 나도 저런 열정 가득했던 때가 있었지 했다. 사진을 배운건 아니지만 어렸을 때부터 사진 찍는 걸 워낙 좋아해서 혼자 출사도 다니고 어딜가나 카메라를 들고 다녔었는데, 언젠가부터 카메라가 짐처럼 느껴지고 사진을 찍는게 귀찮아지기도 했었다. 하지만 좋아하는건 포기가 안되는지 이제 카메라는 쓰지 않지만, 아이폰으로 여전히 많은 순간들을 담아내는 중🙂 그리고 또 사장님이 데려가주신 한적한 해변. 해변 이름은 기억이 안나..... 오기 전 마트에 들러서 산 우유랑 커피 한 잔씩 하면서 시원한 바닷바람 맞으며 힐링했다🍃 사장님이 스노쿨링하러 자주 오신다는 곳. 여름에 다시 와서 사장님이랑 같이 수영해야지>< 이 해변은 또 다른 느낌이었지만 물은 똑같이 참 맑다. 오션뷰 스테이크집에서 점심도 같이 먹었다. 사장님께 여러모로 너무 감사해서 식사는 우리가 대접👻 사장님이 히타카츠에서 젤 저렴한 곳까지 데려가주셔서 신나게 쇼핑타임을 가지고 오락실 구경도 했다. 내 얼굴처럼 똥그란 호빵맨🤣 이즈하라항구 근처에서 아이스크림으로 당충전💙 한국분들이 엔화가 없어 못드시고 계시길래 오지랖 부려서 아이스크림도 하나씩 사드렸는데, 아마도 사장님께 받은게 너무 많아 나도 뭔가 나누고 싶었나보다ㅎㅎ 행복한 추억 가득 안고 돌아가는 길 안녕, 다시 만나!
EXTRA. 진주생활(남부산림자연연구소) -14
오랜만에 동기들이랑 술한잔하니 기분이좋네요 ㅎㅎ 다들 불금 즐기고 계신가요! 내일 주말이란게 너무좋네요 ㅎㅎ 그럼 오늘부터는 3편 학창생활 이야기 하고 라오스편 시작해볼게요 ㅎㅎ 그럼 가볼까요! 너무나도 생소한 도시 진주. 아무런 연고도없는 이곳은 앞으로 내가 4년간 살아야 하는 곳이다. 어쩌면 내삶에 있어 대안으로 선택한 길이지만 지금으로서는 매우 만족하고있다. 지금까지 진주하면 진주성 정도? 그것말고는 아는것도없었고 직접 와본것도 한두번정도가 다인곳. 태어나서 진주에서 살게될거라고는 누가 상상이라도 했을까. 처음 만난 진주는 조용하지만 사람은 많은 도시였다. 하지만 그때까지만해도 진주는 갈곳도 없고 할것도 없는 심심한 도시처럼 보였다. 지금으로 말하자면 진주자체에도 생각보다 볼게많고 무엇보다 가장 좋은점은 경남 전남 어느지역이든 가기 좋은 교통편을 가지고있어 여행가기가 좋단점이다. 그래서 4년동안 참 많은곳을 갔다. 학교 오티는 스페인에 가있는중에 진행해서 참여는 못했지만 새터는 귀국 바로 다음날이라 참여하기로 했다.(시차적응을 못해 새터가서 낮에는 자고 밤에는 돌아다녔지만...) 이번에 다시 학교를 들어가면서 꼭 밴드부와 사진이나 여행동아리에 들생각을 갖고 왔다. 둘중에 더 하고싶은건 사진 여행동아리. 근데 그게 없다. 그래서 내가 만들기로했다. 일단은 소모임으로 시작. 그리고 사진을 위주로하는 동아리면 참여율이 적을듯하여 여행소모임으로 만들었다.(심심한 애들이 많은만큼 참여율은 폭발적이었다) 그리고 4년동안 많이도 돌아다녔다. 국내여행도 다니고 일년에 한번정도는 외국으로 다녔다. 그렇게 제일 먼저 간곳은 거제도. 진주에서 차타고 가면 30분이면 가는 꽤나 큰 섬이다. 당시에는 사진을 많이찍지않아 올릴 사진은 별로없는게 아쉽다. 대신 오늘 소개할 곳은 진주 내에있는 남부산림자연연구소이다. 경상대 근처에 있는 이곳은 대나무 숲이 아주 훌륭하다. 학교 수업의 일환으로 간곳이긴 하지만 진주에서 꼭 가볼만한 곳이라 소개를 해볼까 한다. EOS6D, F4.5, 24mm, 1/160, ISO 800 입구는 진주 남강이 내려다보이는 곳이다. 간 날에 마침 봄비가 내리고 있다. EOOS6D, F4.5, 35mm, 1/25, ISO 100 안으로 조금 들어가면 남부산림과학관이라는 전시관이 나온다. 안에는 나무나 동물 등과같은 국내 숲에대해 설명이 잘 되어있다. EOS6D, F4.5, 32mm, 1/15, ISO 800 EOS6D, F4.5, 55mm, 1/10, ISO 100 실내에는 이렇게 표본도 있다.(직접 만드느라 고생한걸 생각하면....) EOS6D, F4.5, 80nn, 1/60, ISO 800 봄비가 오는 대나무숲은 곳곳에서 죽순이 올라온다. 자라는게 느껴질정도로 빠르게 자란다는데 우리는 짧은시간만 있어서 체감은 못해봤다. EOS6D, F4.5, 24mm, 1/80, ISO 800 EOS6D, F4.5, 24mm, 1/80, ISO 800 바닥에 뾰족뾰족하게 올라오는게 죽순들이다. EOS6D, F4.5, 24mm, 1/40, ISO 800 EOS400D, F4.5, 70mm, 1/30, ISO 800 EOS6D, F4.5, 24mm, 1/50, ISO 800 EOS6D, F4.5, 105mm, 1/125, ISO 800 이곳은 대나무도 멋지지만 다양한 꽃들도 볼수있다. 이름들이 기억나진 않지만 희귀한 꽃들도 많았다. EOS6D, F4.5, 95mm, 1/125, ISO 800 EOS6D, F4.5, 105mm, 1/125, ISO 800 EOS6D, F4.5, 105mm, 1/125, ISO 800 EOS6D, F4.5, 55mm, 1/125, ISO 800 EOS6D, F4.5, 105mm, 1/40, ISO 800 EOS6D, F4.5, 105mm, 1/40, ISO 800 EOS6D, F4.5, 105mm, 1/80, ISO 800 EOS6D, F4.5, 105mm, 1/400, ISO 800 EOS6D, F4.5, 45mm, 1/160, ISO 800 진주에 온다면 이곳이나 경상남도 수목원을 가보자. 산림자원연구소는 그리 큰곳은 아니지만 대나무숲에 둘러싸여 산책하기 참 좋다.
10
Comment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