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isook
1,000+ Views

천안 가볼만한곳 아산 외암민속마을

0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장. HOLA SPAIN -8
즐거운 주말이군요! 다들 잘쉬고 계신가요 ㅎㅎ 누워만있으니 나가기가 싫네요. ㅎㅎㅎ 이른 아침 방을 나와 조식을 먹으러 가는길이다 얼핏 보이는 창문밖의 모습은 아찔하다. 밤늦에 넘어온 다리가 까마득한 절벽 위에 있다. 게다가 그 절벽 바로 위에 내가 묵었던 파라도르가 있다. 조식을 먹으면서 체트아웃 하기전에 산책을 다녀오기로 한다. EOS400D, F5.0, 18mm, 1/1250, ISO 800 론다로 들어가는 다리인데 오래되어보이는 다리지만 매우 튼튼하다. 실제로 보면 상상 이상으로 높다. EOS400D, F5.6, 33mm, 1/4000, ISO 400 EOS400D, F5.6, 18mm, 1/4000, ISO 800 파라도그 입구의 모습. 산책갔다 들어오는길에 하나 찍었다. 다리를 건너서 들어오자마자 바로 왼쪽편에 있다. 객실 내의 풍경도 매우 멋지다. EOS400D, F5.6, 18mm, 1/4000, ISO 800 객실의 풍경이다. 전망대가 보이기에 걸어가보기로 한다. 숙소 내부에서 연결되기에 편하게 갈 수 있다. EOS400D, F3.5, 18mm, 1/2000, ISO 800 전망대에서의 풍경. 왼편이 우리가 묵었던 파라도르고 오른편이 론다로 들어오는 길목에 있는 도시다. 론다에는 파라도르 뿐만아니라 에어비엔비, 다른 호텔들도 많으니 적당한 숙소를 예약하면 될 듯 하다. 아침도 먹고 짐도 다 쌌으니 도시를 구경해 보자. 다시 다리를 건너 맞은편으로 가보면 다양한 식당과 가게가 많다. 그 가게들을 지나가다보면 절벽 아래로 내려갈 수 있는 길이 나온다. 2월에 가면 좋은게 론다에 매화가 만발을 한다. EOS400D, F5.0, 45mm, 1/400, ISO 800 EOS400D, F5.6, 55mm, 1/80, ISO 800 EOS400D, F4.5, 18mm, 1/2500, ISO 800 절벽에서 왼쪽 위에가 우리가 묵었던 파라도르고 오른쪽이 론다로 들어가는 다리이다. 저 다리는 누에보다리 라는 이른을 갖고 있으며 18세기에 지어졌다. 저 다리 덕분에 절벽으로 나눠진 두 다리가 소통을 하게 되었다고 한다. 다리 밑으로 들어가면 폭포와 계곡이 나오니 가볼 만 하다. EOS400D, F4.5, 29mm, 1/3200, ISO 800 저 멀리 전망대도 보인다. EOS400D, F4.5, 18mm, 1/1250, ISO 800 내려가는 길은 매화가 가득하다. EOOS400D, F4.5, 18mm, 1/800, ISO 800 EOS400D, F4.5, 21mm, 1/1250, ISO 800 EOS400D, F4.5, 18mm, 1/800, ISO 800 EOS400D, F4.5, 29mm, 1/1600, ISO 800 EOS400D, F4.5, 23mm, 1/2000, ISO 800 몇몇 사람들은 저 산책로의 끝에 차를 주차해두고 걸어갔다 오기도 했다. 구경을 했으니 다시 올라가자. 가게를 지나 다리를 건너 파라도르로 다시 왔다. 가족들은 모두 투우장을 보러 간다고 한다. 하지만 난 와이파이가 터지는 곳에서 처리할 일이 있다. 기숙사 신청에 몇몇가지 처리할 일이 있어 난 파라도르의 로비에서 기다리기로 한다. 그 사이 가족들은 투우장을 다녀왔다. (투우장 사진은 동생이 찍었어요) 사진을 보니 나도 갈까 란 생각이 들었지만 이미 늦은거... 이제 말라가를 지나 알함브라궁전이 있는 그라나다로 이동한다. 말라가는 유명한 화가 피카소의 고향이다. 그래서 말라가에는 피카소 미술관이 있다 부에나비스타 궁전 내의 이 미술관에는 많은 피카소의 작품이 전시되어있으니 한번쯤 구경가보자. 말라가에는 알카사바(요새)가 매우 잘 보존되어있다. 게다가 내부에는 로마 로마 원형극장이 있다. EOS400D, F4.5, 18mm, 1/320, ISO 200 EOS400D, F4.5, 18mm, 1/320, ISO 200 말라가 관광을 마쳤으니 그라나다로 이동하자. 먼 길을 가야하니 서두르자.
고즈넉함속 화려함, 경주#1
자발적 경주투어 간만에 집에 내려 갔다가 문득 옛날 내일로 투어로 가봤던 경주 안압지가 보고 싶어졌다. 마침 집에서 경주도 1시간 반이면 갈 수 있기에 바로 가방에 카메라와 속옷만 챙기고 나왔다. 어릴적 수학여행으로 가보고 자발적으로 경주를 가본건 처음이다. 내일로 때는 지나가는 길에 잠시 들러서 밥먹고 떠난게 전부다. 크게 다이나믹한게 없다는 생각에 그동안 안갔었지만 이제는 다이나믹한 여행의 관심이 줄어드니 반대로 가보고 싶어졌다. 불국사 경주시내에서도 차로20분을 가야하는 불국사에 들어서니 참 조용했다. 드문드문 경복궁처럼 한복을 입고 거닐고 있는 한국사람들과 외국인들을 보니, 주변의 모습과 참 잘 어울린다. 반지의 제왕에서 요정들이 배를 타고 나타날 것 같은곳이 바로 보인다. 불국사에 뭔가 판타지 영화 배경느낌나는 곳이 있으니 이상했다. 여전한 사진 포인트 교과서나 TV, 인터넷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불국사 단체사진 포인트에는 지금도 사람들이 모여서 사진을 찍고있다. 옛날 기억과는 다르게 계단으로 올라갈 수는 없지만 분위기나 알고 있던 모습은 그대로 였다. 한복을 입고있는 사람들이 많아졌다는게 조금 다른점이랄까? 나도 불국사 설명을 대충봤던 옛날과는 다르게 하나하나 읽어보는게 달라지긴 했다. 이제는 감상문이나 퀴즈를 풀지않아도 되는데 말이다. 옆으로 돌아 불국사 내부로 들어서니 국보인 다보탑과 석가탑이 맞아준다. 처음 보는게 아닌데 이야~ 하고 감탄사가 나온다. 행사가 있는지 아니면 언제라도 소원을 들고 오는 사람들의 얘기를 들어주는 것인지 모르겠지만 분홍빛의 연등이 빼곡하게 달려있었다. 그 사이 서 있는 다보탑에는 화려함이, 그 옆의 석가탑은 담백하고 고즈넉한 분위기를 풍기고 있어서 두 탑의 어울림이 좋았다. 일부 구간은 보수공사가 진행중에 있어서 완전한 모습을 보지 못해서 아쉬움이 남았다. 한바퀴 산책하듯이 둘러보고 나와서는 기념품가게에 들어갔다. 그 곳에서는 어릴적에 샀던 다보탑, 석가탑, 첨성대 3가지 모형을 아직도 팔고 있었다. 심지어 가격도 옛날과 똑같은 1,000원이라는 사실에 놀라웠다. 반가움에 크게 어디에 놔둬야할지도 모르겠지만 하나 구매했다. 불국사 근처에는 석굴암도 있다. 이왕 차로 불국사까지 온 거 석굴암에도 들렀다. 촬영이 불가능해서 사진은 남아있지는 않지만 경건하고 엄숙했던 분위기는 그대로 남아있다.
빛바랜 설렘 그대로, 능내역
음악과 함께 드라이브 추운날씨에 아무것도 하기싫고 멀리가면 내일 출근날이 걱정되는 일요일, 그래도 노래나 듣자라는 생각에 드라이브에 나섰다. 서울을 돌아다니기엔 교통체증이 노래들으며 드라이브하는 기분을 망칠 것만 같아서 서울 근교로 검색하고 나갔다. 검색하다 보니 남양주에 지금은 운행하지 않는 간이역이 있어서 바로 네비게이션에 입력했다. 그렇게 가깝지도 멀지도 않은 애매한 거리에 조금 망설이기도 했지만 집에서 가져온 앨범 두장에 기대기로 해본다. 40분정도 앨범을 번갈아들으면서 도착했다. 차를 타고 가면서 자칫하다간 그냥 지나칠 수 있을법한 입구와 차량 한대 진입하면 마주오는 차량과는 절대 옆구리를 스치듯 지나갈 수 없는 좁은 통로에, 반대편에서 차가 나오지 않기를 바랬다. 그래도 주차장까지 준비되어있으니 주차걱정은 접어두고가도 충분하다. 빛바래고 녹이슨 능내역 간판과 외벽은 빛바랜 사진을 보는 듯했지만 뒤로 돌아가 철로가 있는곳을 보면 조금 다르다. 자전거길이 쭉 이어져있고 매점과 테이블이 있어서 쉬었다 가는 사람들, 마침 촬영팀인지 모를 사람들이 첨단 카메라로 찍는등 빛바랜 사진에 색을 칠해주고 있었다. 중앙선 철로 노선이 바뀌면서 기차가 머물지않는 폐역이 되어버린 능내역이지만 자전거 종주하는 사람들이 지나가고 주변을 산책하는 사람들이 기차가 머물던 자리를 대신하고 있다. 역사 내부는 옛날 사진들을 전시 해놓았다. 하나같이 빛이 바래있고 흑백사진 투성이지만 사진속 사람들 표정에서는 설렘이 느껴진다. 나도 어릴땐 기차여행을 진짜 좋아하고 설렜었는데 이제는 오히려 내 설렘이 빛이 바래 버렸다. 의자 위에 기타가 하나 놓여있어서 마치 사진 찍고 가세요~ 이런 분위기를 풍겨오고 있다. 빛이 들어오는 창문 아래 놓인 기타가 손때가 타서 낡은건지 인테리어로서만 가져다 놓은건지는 모르겠지만 기타가 있다는게 어색하지 않다. 외부의 낡은 의자들은 당시에 기차를 기다리는 사람들의 설렘을 함께 지켜봐 주었으며, 누군가의 만남과 헤어짐까지 함께 했을 것이다. 그 위에 걸려있는 사진들 속 사람들은 하나 같이 해맑게 웃고 있어서 일부러 연출하려고 해도 못할것 같다. 사진을 제공받아서 이렇게 전시한다고 하는데 참 좋은것 같다.
제주도여행 ㅡ 가파도 청보리밭 좋으네요....
우리나라의 제일큰섬 제주도.... 제주도에는 어미섬인 제주 본섬과 주변으로 사람이 살고 있는 8개의 유인도와 사람이 살지 않는 54개의 무인도가 있는데요, 사람이 사는 곳은 가파도,마라도,비양도,우도,상추자도,하추자도,횡간도,추포가가 있죠. 제주도에서 다녀오는 또다른 섬 가파도... 5월이되면 가파도는 청보리축제를 하는데요 올해도 3월30일부터 5월12일까지 청보리축제를 하네요. 가파도를 가려면 배를 타야 하는데요, 운진항이라는 여개선터미널에서 승선을 합니다. 평소에는 3회정도 정기여개선이 운행되는데요. 축제기간 동안에는 여객선운행의 횟수가 평상시 정기운항 보다 증선되어서 운행이 되는듯 합니다. 비축제기간에는 시간제한이 없지만 축제기간중에는 왕복으로 티켓팅이 되는데 2시간 30·분정도를 둘러보고 나와야하는듯 합니다. 다소 빠듯하게 둘러 봐야 하겠더라구요. 만약 시간제한없이 티켓팅을 한다면 가파도에서 나오려는 어느 한타임에 사람이 한꺼번에 몰리면 운행에 어려움이 있을듯하더라구요. 그런이유로 아마 시간제한을 둔듯한데 개인적으로는 진행측에서 잘한 결정인듯 하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운진항에서 가파도까지 가는데는 10분정도 되네요. 여행을 할땐 역시 뭐니뭐니해도 날씨가 좋아야 불편함이 적은데 이날은 날씨가 너무 좋아서 바다의 색까지도 너무 예뻤답니다. 가파도는 섬의 높이가 20m정도 되는 아주 낮은 거의 평탄한 섬인데요, 전망대에에서 360˚로 가파도를 다 내려다 볼수 있는듯 하네요...
2
Commen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