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isgame
1,000+ Views

게임빌 '퍼펙트이닝', 확률 103% 강화 실패에 '재료 복구' 결정

게임에 제시된 카드 강화 확률이 100%가 넘었음에도 카드가 '깨지는'(강화에 실패하는) 일이 발생했던 <MLB 퍼펙트이닝 2019>(이하 퍼펙트이닝)의 운영진이 문제 조사 후 보상안을 18일 공개했다.

문제의 원인은 '동일 선수 강화 보너스 확률 3배 이벤트'의 효과와 '감독 강화 보너스'의 중첩 적용이 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즉 일부 강화에서 화면에 표기된 강화 확률과 실제로 적용된 강화 확률의 차이가 발생했다는 뜻.

운영진은 이에 따라 트레이너, 재료 선수, 다이아 등 이벤트 기간에 소모됐지만 강화 실패로 사라진 재료를 전부 복구하기로 결정했다. 대상자는 4,531명, 대상 건수는 30,101건이다.

아래 제보 영상 화면에 등장한 확률은 103%지만 실제로는 103%의 확률이 적용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실제로 이러한 경우 수학적으로 '100% 이상의 확률'이란 존재하지 않는다.
운영진은 같은 공지를 통해 반성의 뜻을 밝힌 뒤 "버그를 최소화하고 더욱 완성도 높은 게임을 제공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밝혔다.

<퍼펙트이닝>은 공게임즈가 개발하고 게임빌이 서비스하는 모바일 야구 게임으로 수준급 그래픽에 MLB 선수 로스터를 구현해 두터운 팬층을 보유하고 있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영상) 수준급 한국어 더빙으로 만나는 넷마블 '일곱 개의 대죄'는 어떤 모습?
6월 4일 출시 앞둔 넷마블 신작 '일곱 개의 대죄' 한국어 버전 핸즈온 넷마블이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이하 일곱 개의 대죄) 정식 출시를 앞두고 미디어 시연회를 가졌다. 시연회에서는 일본 CBT에서 확인할 수 없었던 한국어 더빙 버전을 최초로 플레이할 수 있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원작을 보지 않은 유저도 충분히 즐길 수 있을 정도로 IP의 매력을 잘 담아냈다. 컷신과 3D 애니메이션으로 촘촘하게 이야기를 구성한 점은 물론, 위화감 없는 수준 높은 한국 성우 더빙으로 캐릭터의 매력까지 깊게 녹여냈다.  # 원작을 따라가기만 하는 것이 아닌, 직접 세계를 탐험하는 느낌의 전개 <일곱 개의 대죄>는 일본 인기 애니메이션 <일곱 개의 대죄> IP를 활용한 모바일 RPG다. 게임은 출시 전부터 높은 퀄리티의 3D 그래픽, 원작 기반의 스토리 모드 등으로 팬들의 관심을 주목시켰다. 실제로 <일곱 개의 대죄>는 다양한 방식으로 원작을 촘촘하게 담아냈다. 이야기 핵심 장면뿐 아니라 퀘스트와 퀘스트 사이 스토리에도 3D 시네마틱 컷신을 적극적으로 사용했다. 덕분에 단순히 홍보를 위해 일부분만 공들였다는 느낌이 아닌 한 편의 3D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했다. 조금은 우려했던 한국어 더빙 역시 퀄리티가 상당했다. 톤, 분위기 등 전반적으로 원작 성우와 유사하며 연기 역시 수준급. 원작을 본 입장에서도 위화감없이 플레이할 수 있었다. 물론 원작 애니메이션 버전 성우를 선호하는 유저를 위한 일본어 더빙도 옵션으로 제공된다. 일종의 메인 화면인 '돼지의 모자' 역시 인상적이었다. 돼지의 모자는 주인공 멜리오다스가 운영하는 주점으로 원작에서 자주 나오는 공간 중 하나다. <일곱 개의 대죄>에서는 캐릭터 상호작용, 요리, 퀘스트 진행, 코스튬 변경 등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직접 마을을 돌며 이야기를 전개하는 '어드벤처' 방식의 전개도 흥미로운 부분 중 하나다. <일곱 개의 대죄>에는 총 5개의 마을이 등장한다. 유저는 각 마을 주민이 주는 퀘스트를 진행할 수 있으며, 해당 마을의 주민을 많이 도울수록 마을 우호도가 성장한다. 우호도가 성장하면 마을 주변 신규 지역이 열리는 등 유저가 즐길 수 있는 콘텐츠도 확장된다. 전반적으로 <일곱 개의 대죄>는 원작 재현뿐 아니라 살아있는 공간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는 느낌이 강했다. 곳곳에 배치된 상호작용 요소, 직접 발로 뛰며 이어가는 메인 스토리, 행동에 따라 변하는 세계 등 주어진 이야기를 그저 감상만 하는 것이 아닌 생동감 넘치는 세계를 탐험하는 것에 가깝다. # 초보를 위한 친절한 시스템과 보는 맛을 버무린 '턴제 전략의 재미' <일곱 개의 대죄>는 스킬 카드를 배치해 전투하는 턴제 전략 게임이다. 유저는 2개의 스킬을 가진 메인 캐릭터 세 명과 한 명의 서브 캐릭터로 파티를 구성해 전투하게 되며 선/후공 여부는 파티의 전력으로 판가름 난다. 스킬 카드는 턴마다 무작위로 배치된다. 유저는 이 중 세 개의 카드를 선택해 상대를 공격할 수 있다. 이때 행동 횟수를 소비해 같은 종류의 스킬 카드를 합치는 것도 가능하다. 합쳐진 스킬은 위력이 증가하며 별 3개 스킬은 기존에 없던 추가 효과를 발휘한다. 흔히 '턴제 전략'이라고 하면 '마니악하며 룰을 익히기 어려운 장르'라는 인식이 많다. 이에 반해 <일곱 개의 대죄> 초반 전투 난도는 상당히 쉬운 편이다. 일단 상대 캐릭터의 머리 위로 전략이 노출되기 때문에 이에 맞춰 대비해 스킬을 선택할 수 있다. 게다가 특정 타깃을 지목해 먼저 공격하는 것 역시 가능하다. 그렇기 때문에 당장 공격해 올 캐릭터를 우선으로 제거하며 전투를 진행할 수 있다. 물론 전략의 재미를 배제한 것은 아니다. 각 캐릭터는 공격, 회복, 디버프, 등 다양한 효과의 스킬을 가지고 있으며 이를 상황에 맞게 조합, 전략을 구상할 수 있다. 가령 엘리자베스&호크의 스킬을 사용해 방어 능력을 감소시킨 후, 파멸 효과를 가진 스킬을 사용하면 20%의 추가 피해를 줄 수 있다. 전투 연출 역시 인상적이다. 앞서 설명한 것처럼 <일곱 개의 대죄>는 곳곳에 3D 컷신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작품이다. 이는 전투에서도 마찬가지다. 캐릭터 스킬 발동시 원작 애니메이션에 등장했던 연출을 3D 컷신과 애니메이션으로 재현해 전투의 보는 맛 역시 살렸다. 이러한 친절한 시스템과 화려한 컷신 덕분에 <일곱 개의 대죄>는 카드 전략 전투에 익숙하지 않거나, 룰 습득이 느린 유저도 편하게 즐길 수 있다.  그 외에도 상대의 얼굴을 보며 PvP를 즐길 수 있는 AR 전투나 자이로 기능 역시 <일곱 개의 대죄>가 가진 독특한 시스템이다. AR 전투는 유저가 원하는 위치, 크기로 전투장을 배치할 수 있으며 구현 수준 역시 높아 단순히 보여주기식 콘텐츠가 아닌 팬을 위한 일종의 서비스라는 느낌이 강했다. 현장에서 게임을 소개한 넷마블 박영재 본부장은 "<일곱 개의 대죄>는 자이로, AR 기술을 접목해 책상 위에서 친구의 얼굴을 보며 전투를 벌일 수 있다. 좋아하는 캐릭터와 사진을 찍어 SNS에 올리거나 자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넷마블 신작 모바일 RPG <일곱 개의 대죄>는 6월 4일 한국, 일본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I'm Ashamed of My Hometown
San Diego, get your shit together. Each year at the Padres stadium, Petco Park, the LGBT society in SD holds an event called "Out at the Park" that is meant to bring the community together for an evening of baseball. This year, Petco Park really, really screwed up. The San Diego Men's Gay Chorus was meant to sing the national anthem before the game to represent the LGBT community for this event. Their voices were never heard. The stadium let them take the field, and then as they were about to sing, a recorded female voice instead sang the anthem (which, if you've been to a Padres game, isn't something that happens - we always have live singing) The men had to walk off the field hearing people shouting profane, homophobic things at them. The Padres said it was a mistake, a technical error, a third party contractor, and that they were sorry. But that doesn't explain the other examples of mistreatment. Days prior to the game, the Padres organization told the performers that the chorus would have to pay for their tickets in order to sing. This is not something that happens, ever. If you perform the national anthem, you get to enter the park for free, DUH. Why did the Padres suddenly want this now? That would have cost the small organization thousands of dollars, and after dispute they were finally allowed in as performers. You can listen to their great voices here when they performed in 2015. It's a pity their voices weren't heard this year. Get it together Padres, you're a disappointment in baseball but don't be a disappointment to your entire community.
BTS 이어! 타임지 선정 차세대 리더에 '게구리' 김세연 선수 선정
프로게이머의 고된 일상은 물론 '오버워치' 리그 내 유일 여성 선수로서 받는 관심과 고난 등에도 주목 <오버워치> 리그 프로게이머 '게구리' 김세연이 타임지 선정 차세대 리더 10인에 이름을 올렸다. 북미 언론지 타임은 16일(현지 시각), 보도를 통해 '2019년 차세대 리더 10인'을 공개했다. 스웨덴 환경 운동가 그레타 툰베리(Greta Thunberg)를 비롯해 다양한 인물이 오른 이번 명단에서 가장 눈에 띄는 건 단연 <오버워치> 한국인 프로게이머 '게구리' 김세연 선수다. 타임은 기사에서 프로게이머의 고된 일상을 주목한 건 물론, 김세연 선수가 <오버워치> 리그 내 유일 여성 선수로서 받는 관심과 고난 등에도 주목했다. 특히, 2016년 6월 있었던 핵 사용 의혹에 대해 언급하며 선수 생활 중 우여곡절이 있었음을 강조하기도 했다. 김세연은 타임과 인터뷰에서 "<오버워치> 리그에서 유일한 여성 선수인 만큼 나를 롤모델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생각한다. 때문에 다른 사람들이 내가 있는 곳으로 올 수 있게끔 영감을 주기 위해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김세연은 지난해 2월 <오버워치> 리그 상하이 드래곤즈팀에 합류했으며, 팀이 참가한 <오버워치> 리그 시즌 3는 오는 6월 7일 개막 예정이다. 한편, 타임이 선정하는 '차세대 리더 10인'은 지난 2014년 처음 시작했으며, 한국인 중에는 2016년 모델 아이린, 2018년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이 이름을 올린 바 있다. '게구리' 김세연 선수 (출처: 타임)
소지섭, '롤여신' 조은정 아나운서와 열애중..
소지섭(왼쪽)과 조은정 아나운서(출처=이매진 아시아)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소지섭(42)이 열애 중이다.  17일 뉴스1 취재 결과, 소지섭은 현재 17세 연하인 미모의 아나운서 조은정(25)과 진지한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  소지섭과 조은정 아나운서는 소지섭이 지난해 3월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홍보를 위해 SBS '본격연예 한밤'에 출연할 당시 처음 만났다. 당시 조은정 아나운서는 '본격연예 한밤' 리포터로 활동 중이었다.  이후 두 사람은 지인들과의 모임에서 재회했고 자연스럽게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는 후문이다. 평소 듬직하고 자상한 성격의 소지섭과 밝은 성격의 조은정 아나운서의 예쁜 열애가 주위의 부러움을 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지섭의 열애 상대인 조은정 아나운서는 1994년생으로 예원학교와 서울예술고등학교 한국무용과를 졸업한 후 이화여자대학교에서도 한국무용학과를 전공한 재원이다. 이후 지난 2014년 게임 전문 채널 OGN을 통해 아나운서로 데뷔, 이후 '롤여신'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또한 2016년 연말부터 지난해 6월 말까지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 리포터로도 활동했다.  한편 1977년생인 소지섭은 1995년 모델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지난 1996년부터 1999년까지 방송된 MBC 시트콤 '남자셋 여자셋'으로 주목받았으며 '맛있는 청혼' '유리구두' '천년지애' '발리에서 생긴 일' '미안하다, 사랑한다' '유령' '주군의 태양' '오 마이 비너스' 등에 출연했다. 지난해 방송된 '내 뒤에 테리우스'로는 MBC 연기대상까지 수상했다. 또한 영화 '영화는 영화다' '회사원' '사도' '군함도' '지금 만나러 갑니다' 등에 출연하며 스크린에서도 활약했다. 감사합니다!!!!!
로마인vs카브레라 벤클 이 후 벌어진 일
5회 디트로이트의 투수 풀머가 산체스 몸쪽으로 사구를 던집니다. 산체스가 피했음에도 몸통으로 들어간거보면 어지간히 깊었던듯 합니다. 그러자 6회말 양키즈의 케인리가 카브레라에게 보복구를 던집니다. 풀머가 던진 것과 비슷한 코스죠. 문제는 여기서 케인리와 카브레라가 싸운게 아니라 갑자기 포수였던 로마인과 타자 카브레라가 싸웁니다. 야구 본게 그닥 오래되진 않았지만 포수랑 타자 싸우는건 처음봐서 ㅋㅋㅋ 암튼 이 벤클보고 또 다시 므르브의 위엄을 체감하게 되네요 ㅋㅋ 주먹날리고 레슬링 기술 쓰고 날아오고... 크... 문제는 이 다음입니다. 7회말 양키즈 투수 배탄시스가 배캔에게 또 다시 보복구를 날립니다. 심지어 머리로 말이죠;;;;;;; 소오오름이.... 아니 벤클 한 번 했다고 죽일 각오로 머리로 던지나요;;; 심지어 구속이 98마일입니다;; 무려 157km 입니다... 저거 맞고 맥캔이 한참 일어나지 않아서 진짜 큰일 난줄 알았습니다. 다행히 헬멧써서 큰 부상은 없었던듯 하지만 진짜 이건 정도가 심했습니다. 여하튼 이걸로 2차 벤클이 일어났죠. 소소하게. 므르브 참 징허더군요 8회 또 다시 보복구가 있었거든요 디트로이트의 투수 윌슨이 또 다시 사구를 던지며 3차 벤클이 일어났습니다. 선수들도 아예 작정한듯 심판 판정도 안보고 그냥 보복구 던지고 덕아웃으로 걸어나감 ㅋㅋㅋㅋㅋ 믈브에서 빠던이나 사구나오면 왜 벌벌 떠는지 이제 알겠더군요. 이 사람들 그냥 서로 엘리전 들어가버림... 누구 하나 뻣지 않는 이상 계속 이짓할거 같았음... 여튼 헤드샷은 정말 끔찍했습니다. 새삼 므르브가 얼마나 무서운 곳인지 깨닫게 되는 하루였습니다.
Why Are Chewie And Leia At A Baseball Game?
It's time for this week's Funny Caption Challenge! The Rules: 1) You can comment with as many caption ideas as you'd like. 2) 'Like' the captions you find the funniest. (Even non-participants can upvote their favorites!) 3) Voting ends at Sunday, Midnight EST. The winner will be announced in a special post shortly after. 4) The winner's entry becomes the Funny Community's featured card of the week! Plus, they get to submit next week's funny photo! Last week, the winner was @RaquelArredondo. This week, will it be YOU? @InPlainSight @JonPatrickHyde @Exoexo @RaquelArredondo @Zelda27896 @LAVONYORK @GingerMJones @Karthikkrazzy1 @GalaxyTacoCat @biancadanica98 @amandamuska @amobigbang @NerukaWong @inuyashagal @WiviDemol @TashaBitner @raenel @AlexanderBeta @Matokokepa @B2STANG88 @katekendrii @chris98vamg @melifluosmelodi @shantalcamara @GuerlyReyes @DeliaBray @thePinkPrincess @ElizabethT @trin1991 @Danse @CreeTheOtaku @MisakiNguyen @JoemichealBourg @HardikPatel @masonkeller @NancyVongvilay @jasminetimple @DevonArce @animechild51 @jacobweigh0 @blitz12345100 @lilmisa28 @Bakuman247 @BoltofGreece @kneelb4zod @gymnast3191987 @kawaiiporpoise @AndyCehonski @otakukpopgirl @SeoInHan @Baekyeol27 @StevenBowman @Kamiamon @EdwinHernandez @MissB82 @RosePark @JoelCarmonaRoja @JRGrimes @MelissaMae @phillipconijn @stevend1428 @JayHaley @ankitj @VeronicaArtino @Jonathan3 @ColeKat13 @ObscurePoet @MattSloan @briandiana11 @AGale @tinkdot29 @Jinki5 @JoelCarmonaRoja @kawaiiporpoise @Rockron97 @IronDeath @GossamoKewen95 @loftonc16 @mutakubot @Alletaire @dantheman911 @NajeeLogan @KennyMcCormick @FatFat @deadmen0205 @craiguchiha @MichaelHatchett @danielletate21 @AdamDean @lancednobiensky @FalseLove @chancepennock98 @nekogami13 @ComicGeek94 @avahalloway @JustinDiaz @Animerocks1253 @brandontearss @AmyRGarcia @ladytanbone @yulissab2015 @SarahSutcliff @BuddhaClaus @MichaelBarry @OscarFlores @shagnasty360 @Lula1208 @rtlove @ellencollins12 @GUMMYB34RZz @petname83 @shadoheart @culversyanne @TensaZangetsu98 @NicheTake @Adrienpie @Majestical @JimmyKropp @Stoneyy @Sara3 @ebethoven @Kaitlina @peahyr @AnimeFan4Evr @Xiannele @Vay754 @JackiStyles @BlackoutZJ @cfangiayala @CyrusRahimi @ILikeHisFace123 @naruto484249 @takerukun @MikixDaVelle @hmelodie @CurtezWillaby @DaiGakuSei @Bobs @JamiMilsap @AimeeH @DrakeDirrim @PASCUASIO @MaggieHolm @sanRico @jodyfox @MichelleHolly @odysseu5 @Melodicballoon @justcallmekyki @Kenny5534 @Captpeter @WinnieWingo @LeviHouse @aanderson2789 @orenshani7 @anitadutoit @ChanelKTrowery @JoseYzaguirre @ChaseEgeler @SerenaTJ @MarionThurston @annamarix3rainb @JessicaPeters @Chrisingularis @PrincessUnicorn @NancySilveira @scarletserenity @JessicaChaney @AlisonGrace @JaredCassibba @Minekidz @nicocoup @ScarletMermaid @TesneemElAlami @EvanYannetti @KellerBertrand @raikage00 @Clixin @YoooCarlow @RavenWilde @chasving @clobbersaurus @koifries @CrymsonDeath @rik40 @ruffswami @AnimeLove300 @TaylorDeoliveir @Dreylockrb @MostafaElKholy @CollinShipley @Xiuyeolhyun @ShakirBishop @BrookeStam @IMNII @CocoDreadBoy @3SecondsOfHope @LizaNightshade @SherryMo @imiebegay14 @YumiMiyazaki @wakikitiki03 @TiffanyWallace @WilliamMaxwell @ZakariahForbes @AneishaAllen @assasingod @EniorehFrancois @Izzy987 @DavisIngram @Ninjinuity @birsp @micahsaysnihao @ShinigamiSan @CrystalBlunt @Latron22 @luisangel96 @TacoStamp @Nicco15 @TheProphet @Seventious @LuckyTrio @TaviaSwarney @SasiaWalz
몽이의 인스타그램 (feat.박기량)
분명 치어리더 박기량씨 SNS인데 박기량씨는 묻어가는 느낌인 SNS 실제로 아이디부터 몽이맘인... 개덕후 박기량씨ㅋㅋㅋㅋㅋ 몽이 정말 귀엽죠?ㅠㅠ 몽이랑 엄마가 닮았나요?♡ 존예 발바닥ㅠㅠㅠㅠ 박기량씨는 대선기간동안 문재인 선거캠프에 합류하기도 했죠! 치어리더가 선거 캠프에 참여하게 된것을 의아하게 보는 사람들이 많은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참여한 이유는 치어리더의 열악한 근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해서라고 하네요 겉으로는 연예인만큼 화려해보이고, 연봉도 억대로 받을것이라는 오해를 받지만 한달 내내 일해봤자, 편의점 알바보다 돈을 못버는 치어리더들이 많은 현실 .. 오히려 15~20년전과 비교해보면 지금이 더 인건비가 낮다고 하네요 그래서 '사회적 약자에 대해 고민하고 해결을 함께 하자'는 제안을 받았을때 속으로 걱정도 많이했지만, 수락할 수 밖에 없었다고 헤요ㅠㅠ 후기로는 문재인 후보를 보러갔는데, 박기량씨의 팬이 되었다고..... (우리 엄마의 위엄) 실제로 한국고용정보원이 736개 직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치어리더는 '소득이 낮은 직업 50개'에 속합니다ㅠㅠ 부업을 하지 않으면 생활이 힘들다고 하네요~ 박기량씨의 바람처럼 꼭 사회적 약자의 근무환경이 개선되었으면 좋겠네요 그런 세상 반드시 올거에요♡ 박기량씨는 어렸을때부터 춤을 좋아해서 치어리더가 된 케이스라고 합니다! 춤은 좋아하지만 스포츠에 대해서는 잘 몰랐는데, 우연히 서면 길거리를 걷다가 치어리더 팀장의 눈에 띄어서 발탁!! 현재는 몽이 엄마가 되었읍니다... 네... (진짜) ㅋㅋㅋㅋ물론 이게 끝이 아니고 치어리더라는 고된 일을 선택한 딸이 걱정된 아버지는 결사 반대를 하였고 박기량씨는 엄청난 설득끝에 겨우 허락을 받을 수 있었다고 하네요 (지금 박기량씨의 가장 든든한 팬은 바로 아버지라고 합니다ㅠㅠ) 2007년 프로농구 개막 후 울산 모비스 피버스의 치어리더로 투입된 박기량씨 그러다 2년뒤, 치어리더 선배가 야구장 구경오라고 해서 부산 야구 경기를 보러 갔는데.. 야구장의 우렁찬 응원 열기에 희열을 느꼈고, 바로 오디션에 도전해서 합격했다고 합니다 (당연...) 그리고 2012년 역대 구단 치어리더 팀장중 최연소로 팀장이 되죠 그 후 점점 인기를 얻은 박기량은 주류 광고도 찍고, 예능 프로그램에도 출연하며, 대중적인 인기 치어리더로 다양한 연령층에게 사랑받게 되었어요! 차도녀의 비쥬얼을 가졌지만, 세상 구수한 사투리를 구사하며 밝은 에너지 뿜뿜 하는 치어리더 박기량씨! 정면도 예쁜데 측면은 정말 예술이네요.. 별이 다섯개 ★★★★★!!! 마무리는 움직이면 더 예쁜 박기량씨의 움짤>.<bb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The Woman Who Struck Out Babe Ruth
And Lou Gehrig too. On April 2, 1931 the seventeen year-old Jackie Mitchell struck out Babe Ruth and Lou Gehrig back-to-back. They were arguably the deadliest hitting duo in baseball history, and she did it in only seven pitches. Which is pretty damn impressive. Less impressive is what happened afterwards. "They are too delicate. It would kill them to play ball every day." Ruth wasn't the most gracious in defeat (via), and some historians have dismissed the exhibition game as an April Fool's Prank. It's unlikely that Ruth would have been visibly upset if he struck out on purpose, nor would he have asked the umpire to inspect the ball. And a few days later, Mitchell's contract was voided on the basis that baseball was "too strenuous" for women. Yeah, beating some of the most famous players of all time sounds really strenuous. What if she broke a nail?! /sarcasm She kept playing anyway. So clearly the game wasn't TOO strenuous (she died in 1987 at the age of 74). She joined the amateur team House of David in 1933, and retired in 1937. Meanwhile, women weren't formally banned from the MLB until 1952, though unofficially they were often kept off the field. Such was the case for Eleanor Engle, who never took the field. The President of the minor leagues stated that no contract with a woman would be approved because “not in the best interest of baseball that such travesties be tolerated.” In the 1970s girls were allowed to join Little League, in the 80s women joined college baseball, and in the 1990s, Ila Borders joined the St. Paul Saints of the independent Northern League. But no female player has reached the majors (yet). But the 100-year anniversary of the time a teenage girl struck out some of the toughest hitters in baseball history. Maybe it'll happen again in 2031?
단순한 정신적 계승작이 아니다! 디아블로와 패스오브엑자일 차이점
6월 정식 출시 앞둔 '패스 오브 엑자일'과 '디아블로'의 차이점 오는 6월 카카오게임즈를 통해 국내 정식 데뷔하는 <패스 오브 엑자일>은 블리자드 <디아블로2>의 정신적 계승작이라 불릴 정도로 서로 많은 부분이 닮아 있다. 원래 <디아블로2>의 '모드(MOD)'를 제작하다가 탄생하게 됐다고 하니 적절한 표현인 것 같다. 곳곳에 오마주한 요소도 볼 수 있고. 하지만, <패스 오브 엑자일>은 단순히 '계승작'만으로 불리기에는 파고들 요소도 많고, 또 다른 점들을 많이 가지고 있다. 그렇기에 2013년 서비스 이후 현재까지 많은 인기를 얻으며 서비스 되고 있다. <디아블로2>의 '모드'로 시작한 <패스 오브 엑자일>은 이제는 '명작 액션 RPG'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그 게임성을 인정 받고 있다. 6월 출시를 앞두고 두 게임의 주요 차이점을 정리했다. 참고로, 아래 서술된 각종 용어는 해외 버전 기준이며 국내 버전에서는 변경될 수 있음을 밝힌다. / 디스이즈게임 정혁진 기자 # 같은 듯 다른, 클래스 스타일 <패스 오브 엑자일>은 총 7개의 클래스가 등장한다. 각 클래스는 주력 능력치에 기반해 서로 다른 플레이를 보여준다. 당연히 클래스 마다 능력치 분배가 다르게 되어 있다. 각종 아이템과 스킬 젬이 힘, 지능, 민첩 등 스탯에 따라 착용 제한이 걸려 있기는 하지만, 어디까지나 요구 능력치만 맞추면 클래스와 상관 없이 어떤 것이라도 착용할 수 있다. 이는 <디아블로>, <디아블로2>와 유사하다. 하지만, <디아블로2>에서는 아무리 특정 능력치를 올렸다 하더라도 해당 능력치를 주력으로 하는 클래스보다 능력치 상승폭이 낮았다. 그러나 <패스 오브 엑자일>은 클래스와 무관하게 모든 클래스가 상승폭이 같다. 클래스는 어떤 능력치를 처음부터 높게 가져가느냐 하는 차이점일 뿐이다. 물론, 이후 전직 개념인 '어센던시' 클래스를 갖게 되면 전용 스킬이 생기기는 하지만, 능력치 상승폭과는 무관하다. 위치의 경우 지능이 중요하기는 하지만, 특정 장비를 착용하기 위해 민첩이나 힘을 올려야 할 수도 있다. 향후 어센던시와 능력치를 조합해, 정통 클래스의 흐름을 따를지 아니면 게임의 특징과 같이 기존에 없던 색다른 조합의 캐릭터를 만들어낼 수도 있다. 어디까지나 선택은 유저의 몫.  <패스 오브 액자일> 등장 클래스. # 한 단계 강력한 캐릭터로 발돋움! '어센던시' '어센던시(Ascendancy)'에 대해 조금 더 알아보자. 이는 직업이 고정인 <디아블로2>와 방향을 매우 달리 하는 부분이다. 2.1.0 업데이트와 함께 추가된 '어센던시'는 일종의 '전직'이라고 보면 된다(이후 단어를 전직으로 부르겠다). '미궁(Lord's Labyrinth)'을 클리어 하면 할 수 있으며, 사이온(Scion)을 제외한 모든 클래스는 3개의 하위 직업 중 하나를 고를 수 있다(사이온은 '어센던트(Ascendant)'로 자동 선택된다). 전직을 하게 되면 기존 복잡한 스킬트리와 더불어 '어센던시 트리'라는 별도의 스킬트리를 얻을 수 있다. 총 8포인트까지 투자할 수 있으며, 이것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4개의 난이도를 가진 미궁을 클리어 해야 한다. 기존 스킬트리와 다르게 단순히 구성되어 있으나 각각의 노드마다 강력한 성능을 부여할 수 있어 매우 강력한 캐릭터로 거듭나게 된다. 참고로, 게임의 최고 레벨은 100이기는 하나, 난이도가 매우 높아서 보통 90 전, 후반 정도 달성하면 최고 레벨 수준에 근접했다고 보는 경우가 많다. 전직 후 사용할 수 있는 어센던시 트리. # 깊이 있는 공략의 재미, 패시브 / 액티브 스킬 많은 <패스 오브 엑자일> 유저들이 고민하고, 또 공략의 깊이를 느끼는 부분은 아마 패시브 스킬 트리가 아닐까 싶다. 처음 "어차피 캐릭터 특징 따라 고르면 되지 않겠어?"라고 생각할지 모르나, 점점 확장하는 스킬 트리를 보면 정신이 아득해지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다. 그만큼 고민해야 할 요소가 많다. 개발사 그라인딩 기어 게임즈에 따르면, 패시브 스킬 트리의 노드 개수는 1,000개가 넘는다. 여기에는 대미지, 속성 강화와 더불어 능력치 상승 당 수 많은 종류의 패시브 스킬이 포함되어 있다. 앞에서 말한 특징 있는 클래스 조합은 이 패시브 스킬 트리를 통해 구현할 수 있다. 엄청난 노드 수의 패시브 스킬 트리. 물론, 한 가지 주의해야 할 것이 있다. 바로 선택은 주어지지만, 높은 난이도의 다수 적을 상대하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 전문성도 가져야 한다는 것. 모두 좋아 보여 특징 없이 스킬을 투자했다가는 애매한 캐릭터로 전락하기 쉽다. 물론 스킬을 초기화할 수는 있지만 기회도 많지 않고 비용도 어마어마하다. 따라서 대부분 각종 커뮤니티를 참고해 추천 트리를 따라가면서 개성을 조금씩 적용하거나, 돌아올 수 없는 길을 갔다면(...) 다시 캐릭터를 키우기도 한다. 패시브 스킬 트리는 모든 클래스가 동일한 것을 가지고 있다. 다만 선택한 클래스에 따라 힘, 지능, 민첩 등 해당 클래스가 주력으로 하는 능력치에 맞는 위치에서 스킬을 확장하는 개념을 가지고 있다. 다음은 액티브 스킬. <디아블로2>에서는 레벨업을 할 때마다 개수가 늘어나는 방식이었지만, <패스 오브 엑자일>에서는 캐릭터가 자신만의 스킬을 가지고 있지 않다. 액티브 스킬은 '스킬 젬'이라는 보석을 아이템 내 소켓에 박아야 사용할 수 있다. 모든 스킬 젬은 붉은색, 녹색, 푸른색으로 나뉘며 이는 각각 힘, 민첩, 지능과 연관되어 있다. 또, 아이템 내 뚫린 소켓의 색상과 같은 스킬 젬을 박을 수 있어 무분별하게 스킬 젬을 박는 것은 불가능하다. 좋은 스킬 젬을 보유하고 있어도 해당 색상 소켓이 없는 경우도 마찬가지. 또, 스킬 젬에는 액티브 스킬과 더불어 능력치를 보조하는 '서포트 젬'도 있다. 이는 액티브 스킬의 능력을 강화 시키거나 범위 증가, 다른 스타일로 사용할 수 있게 해준다. 아이템 내 소켓을 보면 소켓과 소켓 사이 선으로 연결된 것을 볼 수 있는데, 이때 소켓의 색상이 동일하다면 스킬 젬과 서포트 젬을 박을 수 있다. 위 스킬 젬, 서포트 젬은 획득한 아이템 소켓에 따라 계속 고민해야 하는 만큼 탈, 부착이 매우 빈번하게 이루어진다. 다행히, 탈, 부착에는 별도의 비용이 들어가지 않는다. 또, 모든 젬은 적과 전투를 벌일 때마다 조금씩 경험치를 얻어 레벨업해 능력치가 강화되기도 한다. 서포트 젬은 스킬 젬의 역할을 다양하게 강화, 변경할 수 있다. # 물약 수급 방식의 차이, 빠른 전투를 유도했다 <패스 오브 엑자일>은 물약의 수급 방식을 독특하게 구성, 유저가 빠르고 적극적인 전투를 벌일 수 있도록 유도했다. 이는 <패스 오브 엑자일>과 비교되는 <디아블로2>와 매우 다른 점이다. <디아블로2>의 경우, 필드에 나서기 위해서는 벨트에 물약을 든든히 채워야만 했으며 높은 난이도의 지역에는 당연히 높은 등급의 물약을 구매해야 했다. 액트 혹은 난이도가 올라갈 수록 쓰이지 않게 되는 물약도 있었다. 그러나 <패스 오브 엑자일>은 일회용 포션 없이 '플라스크(약병)'를 들고 다닐 수 있다. 최대 5개까지 가능하며, 한 번 구매하면 계속 쓸 수 있어 다시 구매하기 위해 마을을 이동할 필요가 없다. 플라스크는 이용할 때마다 체력/마나 내용물이 조금씩 감소한다. 이를 채우기 위해서는 적을 처치하면 조금씩 회복된다. 플라스크 슬롯에는 유저가 원하는 비중에 맞게 조절해 배치할 수 있다. 물론 플라스크도 난이도를 거듭할 수록 접두사가 붙어 더 좋은 것을 얻을 수 있다. 자체 아이템으로 간주돼 강화해서 다양한 추가 버프 효과를 얻을 수도 있다. 물약 수급이 대폭 줄어들었다는 점은 유저에게 보다 많은 필드 플레이를 보장한다는 것과 같다.  # 단순 반복이 아닌 엔드 콘텐츠 '맵 시스템', 그리고 시즌제 끝으로, <패스 오브 엑자일>의 엔드 콘텐츠. <디아블로2>가 모든 액트를 완료하고 카우방 혹은 특정 액트를 반복해서 돌며 보스를 잡아 아이템을 얻는 구조였다면, 게임은 '맵 시스템'을 통해 엔드 콘텐츠에 접근할 수 있다. 3.1.0 버전 기준으로 157개의 맵이 있으며, 티어1부터 17까지 단계가 존재한다. <패스 오브 엑자일>은 현재 액트 10까지 구현되어 있으며, 모두 완료한 뒤 NPC를 만나서 맵 시스템을 플레이할 수 있다. 티어가 높을 수록 난이도도 점점 높아지며, 단순히 난이도만 올라가는 것이 아니라 스토리가 부여된 퀘스트를 따라 진행한다는 것이 특이하다. 맵은 하나의 아이템으로 존재하며, 마찬가지로 일반부터 마법, 레어, 유니크 등급도 적용된다. 접두사, 접미사 옵션을 붙여 같은 등급, 티어의 맵이라 하더라도 더 강한 몬스터가 등장하는 맵을 만들 수도 있다. 또, <패스 오브 엑자일>도 <디아블로3>와 마찬가지로 스탠다드와 더불어 4개월마다 다양한 콘셉트의 콘텐츠, 운영을 벌이는 시즌제인 '리그'를 운영한다. 리그마다 새로운 룰셋과 콘텐츠를 제공하며, 대대적인 규모의 콘텐츠를 만날 수 있다. 리그의 명칭도 새롭게 공개된다. 현재 해외 버전 기준으로 적용된 리그 명칭은 '신더시스(Synthesis, 합성)'다. '신더시스'는 새로운 NPC '카바스'가 등장해 자신이 잃어버린 기억을 찾는 여정을 다룬다. 여정 가운데 새로운 보스들을 만나게 되며, 색다른 아이템을 얻을 수 있다. 스토리 모드를 수행하면서 맵 곳곳에서 볼 수 있는 '조각난 기억'을 모아 결합해 '공백의 다리'에서 새로운 모험을 벌일 수도 있다. 다시 강조하지만, 이러한 콘텐츠는 모두 시즌마다 새롭게 제공되는 콘텐츠로, 규모도 매우 크다.
1
Commen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