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개념없는 신입사원...빡쳐서 정말ㅡㅡ
우리 부서에 신입사원..아니 입사한지 5개월이 지났으니 신입은 아니죠. 여튼 나이어린 신입이 들어왔는데 개념이 너무 없어서 매일 기가 막혀요 일단 이 신입이 경력직으로 지원해서 입사했는데, 입사 첫날 아무것도 몰라서 깜짝 놀랐어요 직종 특성상 경력직이면 100%해낼 수 있는 중심업무가 있고(이건 어느 회사든지 동일해서 여태껏 경력직으로 입사한 사람들 중에 못하는 사람이 없었어요) 나머지 부수업무가 있는데 부수업무는 인계가 필요한데 이 신입은 중심 업무를 아예 못하더라구요 그래서 중심 업무는 아직까지도 못가르치고 있고 주변 업무만 인계중이예요 그런데 이 신입이 인계를 받는데 적지를 않아요 업무 지침서나 업무 과정을 상세하게 적은 교육책자가 있는데 그것도 맨날 다른데 굴러다니고 있고요 그래서 같은 걸 계속 물어봐요 처음엔 모를수도 있지 하면서 가르쳐주다가 어느순간 아주 깊게 빡쳐서 참을 수가 없어요 좀 모르면 적으라고 말하면 자기는 원래 안적는 스타일인데 왜 그걸 자기한테 강요하녜요 저는 인계를 계속 해줘야 하는데 저런 태도를 보이니 황당해요 나이도 젊은게 꼰대소리 들을까봐 태도에 대해서 뭐라 안하다가 오늘 걔가 업무를 보는데 또 똑같은 걸 몰라서 그거에 대해서 한소리 했더니 신입이고 모르는게 당연한데 왜 그거갖고 뭐라고 하냐고 왜 주임님이 저 가르치려 드세요? 이래요 아니 그럼 제가 인계 담당인데 누가 가르쳐요? 아 ㅆ....우리 부서에서 저 위로 세 분이 더 계시는데 자기한테 인계를 할 수 있는 네 명 중 제가 제일 어려서 그런가 저 씨방새가 눈 똑바로 치켜뜨고 따박따박 대드는데 요즘 어린것들은 다 저모양인가 하는소리가 절로나오네요 아니 보편적이라는게 있잖아요? 지가 인계를 콧구멍으로 받던 발바닥으로 받던 인계한 거 일 잘하면 누가 뭐라 해요 계속 못하고 같은 거 계속 가르쳐줘야하고 그래서 한소리 하면 왜 자기 인계받는걸 강요하냐는데 씨..욕나오는거 참느라고 땀흘려요 보통 인계받을 때 적는 시늉이라도 하지 않나요? 8년 이상된 경력직들도 일일이 적어가며 배우고 그러는데 경력 속이고 들어온 주제에 별.. 아 빼먹은거 있어서 추가해요----- 아 그리고, 이 직원에 관한 일화가 너무나 많은데 실수를 하면 바로바로 얘기 못할 상황이 있어요 걔가 휴가인 날 걔가 친 사고가 발견된다던가 그런거요 그러면 쉬는데 전화로 말할수도 없고 당연히 출근한 날 말해야 하는건데 그거 말하면 이 직원 왈, "아니 왜 그걸 그때 바로 얘기 안하고 지금 얘기하시는 거예요? 전 기억도 안나는 일을" 이 지랄해요 아 제발 나도 나중에 얘기하기 싫으니 닥치고 일 좀 잘했으면 좋겠어요 누가 억지로 죄송하다고 말하란 것도 아니고 공손까지도 아니고 정중히 뭘 잘못했나요? 물으면 좋을것을 저 ㅈㄹ하니 진짜 하나도 가르쳐주고싶은 생각이 없어요 그래서 한동안 인계 안하고 말도 안섞었더니 제가 참 불편하다느니 어쨌다느니 말하고 다녔더라구요 저한테도 걔가 직접 얘기 했어요 나한테 서운한거 있으면 말해보라 하며 ㅇㅇ씨가 좀 서운해한다는 얘기가 돈다고 그랬더니 당당하게 "네 저 주임님 불편하고 그래서 사람들한테 불편하다고 말했어요" 불편해도 되고 까도 되는데 제발 내 귀에 좀 안들리게 깠으면..; 꼭 나한테 전달할 법한 사람들한테만 까는가 자꾸 귀에 들려요 직장에서 뒷담까는거 별로인거 같아 항상 따로 불러서 면전에서 대놓고 얘기하는데 쟤는 와..... 여기서 이렇게 폭풍같이 까게 만드네요 윗선에 얘기해봤자 걔 계약기간 끝날때까진 어떻게 손 쓸 수 없으니 어디 말할 데도 없고 화가 치미네요 그리고사실 좀 황당해서 저 모든일이 꿈같기도 하고 그래요 현실에서 일어날 수 없는 일이잖아요 저거 현실에 저런 애가 있을 수 없는 거잖아요? 드라마에서도 저런 앤 못본 거 같은데 + 후기) 제 호구 인증글이 톡이 되었군요..ㅠㅠ 네 댓글에서 말씀하신거처럼 저 호구 맞아요. 그리고 저 신입이랑 말 할 때마다 제가 할 말 다 준비는 하는데... 그 직원이 처음 입사했던 날 무방비 상태로 당했던 게 있어서 이제는 미리 준비하거든요. 그런데 전 이런 상황에선 보통 이런 대답이 나오겠구나 싶어서 그거대로 준비하면 전혀 다른 말을 해서 말문이 막혀요 ㅠㅠ 예를 들면, 걔가 하나의 프로젝트로 저랑 묶여 있고, 그 업무를 같이 하는데 잘 못해요. 말도 섞기 싫어서 신경도 안 쓰고 있으면 걔가 물어봐요. 어제 말해줬던 걸 똑같이요. 어제 말해줬지 않냐고 말하면 보통 제가 예상하는 건 '죄송해요 기억이 안났어요' 인데 걔는 '저는 원래 여러번 반복해서 익히는 스타일인데 왜 저한테 뭐라 하시는 거에요?'이래요. 이러면 전 예상치 못했으니까 말문이 막혀요...ㅠㅠ 그리고, 이 글 쓸 때 제대로 당했어서 화가 너무 난 상태로 써서 두서가 없었는데 이거 말고 엄청난 일이 있었거든요 그래서 화가 너무 나서 그동안 있었던 일 중 대표적인 걸 적은게 저거였어요 여튼 어제, 이 문제로 친한 동료하고 얘기를 했는데 이 동료한테도 좀 멋대로 한 것도 있고, 제 뒷담화를 했었나봐요 걔가 그 동료가 자기도 더이상 참을 수 없다며 완전히 뒤집었어요 제 위로 세분 계시다는 그 분들께 회의좀 해야겠다며 회의 요청해서 지금 이러이러한 상황이고 우리 선에선 해결 안되는 상황이니 대신 인계좀 해 달라 그리고 직장에선 일만 하고 싶으니 걔 좀 입단속을 했으면 좋겠는데 허락해 주겠느냐 등등 걔가 윗분들 욕도 좀 한 게 있었나봐요 그거 다 얘기하고 그래서 걔가 드디어 어제 윗분들께 불려갔어요. 세상에 둘도 없는 호구는 그래서 어제 잠 좀 잘 잤어요..... 저도 나름 강단있고 말빨도 좋다고 생각했는데 쟤한텐 안돼는..ㅠㅠ 아 그리고 그친구는 낙하산은 아니구요 다른 곳에서 몇개월씩 근무 경험이 있었는데 그 때 그 중심 업무를 하다가 왔다고 그래서 뽑혔던 거래요. 자긴 정말 잘 하고 그 일에 익숙하다고 자부해서 뽑았는데 알고 봤더니 그 경험이 없었던 거죠.. 직종 특성상 수습기간은 없고, 1년 단위로 계약하는 방식이라 좋든 싫든 1년 봐야 하게 생겼어요 이제 무조건 무관심하게, 말도 잘 안섞으려구요. 인계도 어제부로 중단했어요. 호구라 욕해주신 분들 감사해요 ㅠㅠ 덕분에 정신 바짝 차렸어요 ㅊㅊ 이런 애를 데리고 1년을 어떻게 버텨요ㅠㅠㅠ 극한직업이다 진짜ㅠㅠㅠㅠㅠ
질염증상 치료방법, 기본을 먼저 알자
안녕하세요. 쉬즈한의원 강남점 자궁센터 고지은 원장입니다. <질염증상 치료방법>과 기본적인 사항을 살펴보도록 할게요. 제가 한의원에서 자궁치료 환자분들을 상담하다보면 이런 질문을 많이 받습니다. "분비물이 어떤 상태가 정상인가요?" ,"분비물이 며칠 많이 나오는데 질염증상인가요?" 먼저 정상적인 상태를 알아야 병적인 상태와 구분을 할 수 있겠지요. 정상적인 질 분비물, 정상 질의 탈락 조직, 정상 질 내의 균에 대해서 얘기를 해보겠습니다. 정상적인 질 분비물 솜 모양(floccular) 으로 흰색이고, 보통 낮은 부분이 후방 질정(posterior fornix)에 고입니다. 즉 백대하가 무색투명하며, 약간의 점액성을 띠고, 다른 증상을 수반하지 않는 등의 경우는 대부분은 정상에 속합니다. 정상적인 질 분비물은 피지선, 한선, 바르톨린선, 스케네선으로부터 나오는 분비물, 질 벽에서 나오는 여출액, 질과 자궁 경부에서 떨어져 나오는 세포들, 자궁 경부 점액, 자궁내막과 난관에서 나오는 액, 미생물과 그 대사물질로 구성됩니다. 탈락세포의 형태와 양, 자궁 경부 점액, 상부의 난관액은 호르몬 양에 영향을 받으며, 월경 주기 중반에 자궁 경부 점액의 증가로 많아집니다. 이러한 주기적 변화는 피임약을 복용하거나 배란이 안될 경우에는 나타나지 않습니다. 정상적인 질의 탈락 조직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에 영향을 받는 질 세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에스트로겐 자극이 있을 경우 표면세포(superficial)가 주된 세포로 나타나며, 황체기에는 중간세포(intermediate)가 주된 세포로 나타나고, 두 호르몬이 모두 결핍되어 있는 폐경 후와 같은 경우에는 부기저세포(parabasal)가 주된 세포로 나타납니다. 정상적인 질 내의 균 주로 호기성균이 많으며 보통 6가지 정도의 세균들이 발견됩니다. 가장 흔한 것으로 과산화수소를 생산하는 유산균(lactobacilli)입니다. 질의 미생물들은 세균들의 생존 능력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여러 인자들에 의하여 결정되는데, 이러한 인자들로는 질의 산도(pH)와 세균의 대사에 필요한 당분(glucose)의 유무 등이 있습니다. 정상 질의 산도는 4.5 이하이며, 유산(lactic acid)의 생산에 의하여 유지됩니다. 에스트로겐의 영향을 받은 질 상피세포는 글라이코겐(glycogen)이 풍부합니다. 질 표피세포는 글라이코겐을 단당으로 분해하고, 이 단당은 유산균에 의하여 유산으로 변환됩니다. 산부인과와 다른 관점의 한의학적 질염 치료 질분비물, 냉을 한의학에서는 대하라고 합니다. 산부인과에서는 균의 종류와 곰팡이에 따라 항생제, 항진균제의 치료를 하는데, 한의학적으로는 대하의 원인, 기전을 전신 장부의 기능장애와 관련시키어 근본적인 면역환경이 회복되도록 치료관점을 달리 보고 있습니다. 즉 腎氣(신기)가 부족하거나 脾(비)의 기능에 장애가 생겼을 때에 任脈(임맥)이 약하게 되고, 帶脈(대맥)의 기능이 견고하지 못하게 되어 몸의 水濕(수습)이 생식기로 흘러 내려가 체외로 대하가 많이 흐르게 된다고 보았습니다. 따라서 습사가 주요한 병인으로 인신되고 있으며 비허, 신허, 습열, 습독 등을 대하의 대표적인 원인, 기전으로 보고 있습니다. 제가 한의원에서 질염환자분들을 치료하다보면 이런 호소를 하는 환자분들이 많습니다. "처음에는 항생제 먹고 좋았는데, 이제는 항생제를 한달내내 써도 좋아지지 않아요", "항생제 먹고, 질정 썼는데 그 때만 좋다가 또 재발되어요" 자궁면역환경이 튼튼한 경우에는 초기에 산부인과 항생제 치료로 회복이 빨리 되지만, 자궁면역환경이 저하된 여성들의 경우에는 항생제만으로 커버되지 않는 다른 원인이 있으며, 그 다른 원인을 찾아서 같이 치료하지 못해왔기 때문에 만성적으로 질염이 반복되는 현상이 나타나게 되는 것입니다. 보통 한의원에 질염치료를 하러 오시는 분들은 이미 몇달이상 증상이 지속되고, 산부인과 치료도 수회 받았으나 잘 치료가 안된 분들이기 때문에 질염환자군에서도 자궁면역환경이 저하되어 있는 특정한 환자군입니다. 그래서 제가 한의학적 질염치료를 진행할 때는 간단하게는 급성염증을 해결하는 질해독치료, 좀 더 근복적으로 자궁면역치료까지 이어지는 단계로 약간의 증상이 오더라도 내가 스스로 치유할 수 있는 면역성벽을 구축해갈 수 있도록 진행하고 있답니다. 좀 더 자세한 질염의 한의학적 치료방법에 대해서는 예전에 쓴 글을 참고하시면 좋을 거 같아요. http://blog.naver.com/kje12255/220552840506 ▼원문 보러가기▼ https://blog.naver.com/kje12255/2206004819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