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yoaja1004
1,000+ Views

럭키에게 새로운 가족이 생겼어요 😙

이름은 콩이라고 지어줬어요 ㅋㄱㅅ
까만콩같이 생겼다고 까만콩을 줄여서 콩이
ㅋㅋㅋ 럭키는 폭풍성장해서 이제 돼냥이가
됐다는 전설이..ㅋㅋ 성격은 또 어찌나 드러운지 ㅋㅋ
저기있는 저 콩이는 아픈 길냥이를 데려왔답니다.
팔이 부러져서 쩔뚝거리던 애를 업어왔는데
알고보니 근처카페에서 밥챙겨주던 길냥이더라고용 ㅋ
그래서 그카페주인분께 말씀드리고 제가 치료 잘 시키고 집사노릇 잘 하겠다고 말씀드리고
데려왔네용 ㅎ 병원갔더니 앞발이 부러진지가
오래되서 수술은 힘들거같다고 ㅜ ㅜ
애기가 어찌나 순한지 검사받을때도 얌전히있고
주사도 잘맞고 약도 잘먹고 넘넘 이뻐요 ㅋㅋ
처음 하루이틀은 럭키랑 좀 경계심이 있었는데
이제는 둘이 잘 놀기도하고 ㅎㅎㅎ
행복하네요~~

6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심쿵주의! 귀여운 동물짤 모음_67
오늘은 먼데이 へ( ̄∇ ̄へ) 후후후 멘탈이 뿌사지는 월요일이 결국 와버렸네요.... 피곤해 죽것어요 아주! 저만 그런건 아니죠? 한 주의 시작, 우리 빙글러 여러분 모두 화이팅하자고요 💙 자 오늘도 짤방열차 출발합니당! 뿌뿌 =33 이번 특집은 쫄보 고양이들 입니당 😹 핥핥 진정한 미묘는 털관리에도 신경써야지 (╹౪╹*๑) 암 쏘 뷰띠뽀 캣 🖤 뇽뇽뇨.........?????!?!!!?!?!?!!!?!?!?!?!?!? 끄엙 뭐야 이거!!!!!!!!!!!!!!! 잇 쨔식이!! 내 자린데!! 잇쨔식!! 쨔식!!!! 이 쨔식!!!!!!(๑و•̀Δ•́)و 오.. 오지마..!! (๑ŏ╻ŏ๑) 오지말라고!!!!!!!!!!! 저리가아아앍!!!!!!!!꺅!!!!! 룰루..... 랄...ㄹ.....껶!!!!!!!!!!! (;◔д◔) (아무렇지 않은 척) 아니 그렇게 무서워 할거면 왜 때렸엌ㅋㅋㅋㅋㅋㅋ 자존심은 있어서 소리 지르는거 졸귀탱 (´°̥̥̥̥̥̥̥̥ω°̥̥̥̥̥̥̥̥`) 이....이....이놈시끼가...٩(๑`^´๑)۶ 바..받아라...냐..ㅇ...냥....펀 치이이이읽!!!!!!!!!!!!!!!!!!!(호다닥) 오이를 싫어하는 냥이들의 모임 대빵일듯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 오이는 가만히 있는데 왜이렇게 놀라는거죸ㅋㅋㅋㅋㅋㅋㅋㅋ 오이 : (머쓱) 다들 심장은 다이죠부 하신가요 헤헤😘 저는 내일 새로운 동물칭쿠덜과 함께 돌아올게요! 그럼 2️⃣0️⃣0️⃣0️⃣0️⃣....👋👋 👋
"만.또.아.리 네" '여름나기'
만대리라고 합니다!! 드러운 성질머리로 승진은 Bye Bye!!! 만듀: 세상 참 드러워~ 먹고살기힘드네~ 심오한 표정의 만듀는 성질머리가 ㅋ 아시죠,?ㅋㅋ 심심하다는 만듀를위해... 또 놀아줘야죠~~^^ 두야두야 만듀야~~ 만듀: 뭐하잔고야? 떤죠~~!!!! 만듀: 아~~!!!어서!!!!!!!!!!!!!! 만듀: 얼른 이리내!!!!!!!!좋게말했다아~~ (입만 벌리면 장땡이인 만듀예요 ㅋ) 야무지지만 쬐매난 앞발인 만듀!!! 그러던 와중에 걸려든 또동이횽님!!! 만듀에게 줘터졌어요~~ㅋㅋ 심심한 집사에게 웃음을 주는 아옹이!! 못냄아~~못냄아옹아~~ 아옹: 존심상해~ 못난집사누나한테 저런말을 듣다니!! (성격좋은 아옹이 덕분에 웃어요~) 큰횽님 또동이는 !!!! 정말 어르신처럼 저렇게 앉아만 있어요~~^^ 또동: 집사야!! 너도 나이 먹어봐~~ 내맘 알게될거시야~~ 늘 화가나있는...아라리는.... 코인사도 저렇게해요~~ 아주 불쾌하다는듯이... 그러곤, 저리치우라고 합니다!!ㅋㅋㅋ 뭐 늘상 그래서 상처 안받아요~~ 아리가 제일 좋아하는건 놀이시간이예요~~^^ 자다가도 벌떡!!!! 밥먹다가도 후다닥!!!!! 물고 뜯고 맛도보고 물고 놀다가 제앞에 가지고와서는 다시 흔들라고 울어대기도해요~~ㅎㅎ 그러곤 끈을 이불삼아 깔아뭉개고자요 ㅋ 우리옹이도 끈 좋아하는데,,,그치!? 아옹: 꼭 나한테 이래야만했냥!?? 아옹: 욜받넹~~ 만또아리는 이렇게들 잘 지내요~^^ 싸워대긴하지만, 건강한 모습으로 지내요~ 간식달라고 너무 보채긴하지만... 제 손을 부여잡으며 나름 조절하고있어요~^^ 무더운 여름이 훌쩍 다가와버려서 힘든날이 예상지만 무더운 여름 좋은일들로 가득채워서 시원한 여름보내세요~^^ 2019/06/17
심쿵주의! 귀여운 동물짤 모음_68
여러분 새벽에 천둥치는 소리 다들 들으셨나요 (๑⊙ロ⊙๑) 진짜 깜! 짝! 놀라서 자다 일어났는데, 하늘이 노란색이였어요! 무슨 지구멸망 그런 영화처럼요!!!!!!!! (x□x ;) ㅎㄷㄷ 넘모 놀라서 일찍 깨버린 탓에 출근도 일찍했습니다 헤헤.. 비가 와서 그런지 쌀쌀한 화요일, 모두 화이팅 해봅시땅 🖤 쥔님이 뽀뽀해주셔따 (ノ∀`♥) 아니 어쩜 저렇게 이쁜 웃음을 보여줄 수 있죠? 씹덕사로 저는 첫번째 짤방부터 쥬것슴니다. 내려와 임마 - 시룬뎅 ฅ•ω•ฅ 캬캬캬 내려오라고 했잖아 (우당탕탕) - 나쁜 왕머리!!! 나쁜 왕머리!!!! 받아라 냥냥빤치!!! 나나연 헌정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내 거친 생각과 불안한 눈빛과 그걸 지켜보는 빙글러우워어~🎵 나를 소환한게 바로 자네인가 닝겐..... 어찌 나를 불렀는가..... (=ↀωↀ=) 주인!!!! 주!!!!인!!!!! 밥!!!!!! 달!!!!!!!라!!!고!!!!!!! 일!! 어!! 나!! 빨!! 리!! 야!! 야!!! 얅!!!!!!!!!!! (ʘ言ʘ╬) 아니 햄찌만 gif인데요? 어구구 울 애기들 잠자는거 귀여워서 우짜냐 ㅠㅠㅠㅠ 빵댕이의 무게를 생각하지 못한 판다 ʕ◉ᴥ◉;ʔ 아니.. 나도 내가 이렇게 떨어질 줄 몰랐징..... (쭈굴) 다들 심장은 다이죠부 하신가요 헤헤😘 저는 내일 새로운 동물칭쿠덜과 함께 돌아올게요! 그럼 2️⃣0️⃣0️⃣0️⃣0️⃣....👋👋 👋
아버지에게 고양이를 맡기면 안 되는 이유
최근, 케이틀린은 자신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에 털이 듬성듬성한 반려묘 올리버의 사진을 올리며 한 마디를 덧붙였습니다. "저희 엄마가 아빠를 죽이려고 해요." 송충이 룩 고양이 올리버의 사연은 이랬습니다. 어머니는 올리버를 아버지에게 맡기며 애견미용실에서 털 미용 좀 해오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리고 아버지는 올리버를 데리고 애견미용실에 찾아가 말했습니다. "호랑이처럼 깎아주세요." 아버지는 어떻게 미용을 해야할 지 몰라 당황하는 미용사를 달래며 힌트를 주었습니다. "괜찮아요. 할 수 있는 만큼 하세요. 호랑이 줄무늬를 떠올려보면 어떨까요?" 그렇게 해서 탄생한 송충이 룩. 집에 도착한 케이틀린은 올리버의 모습을 보고 깔깔거리며 웃음을 터트렸지만, 그녀의 아버지는 어머니에게 야단맞고 있었죠. 어머니는 털을 왜 이렇게 깎았느냐며 화를 냈지만, 아버지는 왜 예술을 몰라보느냐며 한 마디 대들었다가 어머니에게 등짝 스매시를 크게 맞으셨습니다. 올리버의 사진과 사연은 트위터에서 10만 회 이상 공유되고 40만 개의 좋아요를 받으며 사람들에게 많은 웃음을 주고 있습니다. 쓸쓸해 보이는 올리버의 뒷모습... 여러분의 눈에 올리버는 어때 보이나요?ㅋㅋㅋㅋㅋㅋ 여러분의 꼬리가 흔들릴 때까지! 꼬리스토리!
'코가 2개인 고양이' 코 고는 소리도 2배애오!
한 살배기 고양이 멤피스는 두 개의 사랑스러운 코를 가지고 있습니다. 멤피스의 보호자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더 이상 함께 살 수 없었고, 곧 매사추세츠의 한 지역 보호소에 멤피스를 맡겼습니다. 하지만 몇 주가 지나도 멤피스를 입양하겠다고 나선 사람은 없었습니다. 그리고 앞으로도 며칠 내에 녀석을 입양할 보호자가 나타나지 않는다면 멤피스를 안락사시킬 계획이었습니다. 이 안타까운 이야기는 사설 고양이 보호센터 '오드캣'의 설립자 케이 씨의 귀에 흘러들어 갔고, 그녀는 지역 보호소에 연락해 입양자를 찾는 것을 도와줄 테니 안락사를 늦추어 달라고 부탁했죠. 오드캣의 설립자 케이 씨는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말했습니다. "멤피스를 데리고 있던 보호소 관계자는 이미 녀석을 포기한 것 같았어요. 보호 기간이 끝나면 멤피스를 안락사시키겠다고 단호하게 말하더군요." 케이 씨는 멤피스를 안락사하겠다는 단호한 답변을 듣고는 멤피스를 입양하겠다는 의사를 바로 밝혔습니다. "멤피스의 코는 두 개지만 아무런 문제 없어요. 숨 쉬는 소리와 코 고는 소리가 두 배라는 건 빼고 말이에요! 호호호. 얼마나 귀여워요?" 케이 씨는 멤피스를 곁에 두며 많은 사랑을 주고 있습니다. 멤피스도 자신을 사랑해주는 집사를 위해 최선을 다해 그녀를 돕고 있습니다. 바로 다른 아기 고양이들을 돌보는 역할입니다! "제가 사설보호소를 운영하다 보니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을 많이 만나요. 그럴 때는 집으로 데려와 임보를 하면서 새 주인을 찾아주기 위해 노력하죠. 멤피스요? 옆에서 그런 아기 고양이들을 함께 돌보고 있답니다!" 케이 씨는 웃으면서 한 마디를 덧붙였습니다. "모든 동물들은 사랑받고 보살핌 받을 자격이 있어요. 물론 멤피스처럼 조금 특별한 고양이도 말이죠. 모든 생명은 아름답고 존중받아야 하니까요!" 여러분의 꼬리가 흔들릴 때까지! 꼬리스토리!
21
6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