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나만 알고 싶은 19 가을, 겨울 컬렉션 패션위크 TOP 7
Editor Comment 19 가을, 겨울 컬렉션은 패션위크 역사상 이름을 남길만한 해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칼 라거펠트의 마지막 샤넬 쇼부터 새로운 수장 루이스 트로터를 영입한 라코스테까지 다채로운 스타일의 대향연이 펼쳐졌다. 루이비통을 끝으로 뉴욕, 런던, 밀라노, 파리의 기나긴 대장정이 막을 내리고 각기 다른 매력에 베스트 컬렉션의 우열을 가르기 어려울 정도다. 뿐만 아니라 패션계의 지속 가능성을 대변하며 트렌드의 새 바람을 불러일으킨 이번 시즌. 수많은 브랜드 중 <아이즈매거진>이 지난 패션위크의 특별한 컬렉션 TOP 7을 모아봤다. 과연 에디터가 주목한 인상적인 브랜드가 무엇일지 지금 바로 확인해보자. 샤넬 파리 시내의 그랑팔레에서 개최된 흰 눈이 소복이 쌓인 샤넬(CHANEL)알프스 산장.설원 위 런웨이에 앞서 샤넬의 오랜 수장이었던칼 라거펠트(Karl Lagerfeld)의 음성 인터뷰가 흘러나온 뒤 그의 마지막 컬렉션이 시작됐다.화려한 트위드와 순백의 컬러로 물든 쇼.제품군은 칼의 위대한 상상력으로 탄생한 드레스와 헤비 코트,오간자 셔츠,골드 액세서리,페도라 등 우아하고 로맨틱한 스타일이 주를 이뤘다.피날레에서는 그간의 헌정을 향한 경외심을 담아 박수 소리가 런웨이를 가득 채우기도.칼의 손길이 닿은 마지막 샤넬은 단연코 이번 시즌 최고의 쇼일뿐더러 패션계의 역사로 기록될 것이다. 셀린느 ‘셀로랑’이라는 오명으로 셀린느(Celine)의 오랜 팬들을 실망케 했던 에디 슬리먼(Hedi Slimane)이 새롭게 돌아왔다.보란 듯이 두 번째 시즌 만에 다시금 그의 저명을 입증한 이번 컬렉션.톤 다운된 스타일의 롱 드레스와 체크 재킷,케이블 스웨터,롱부츠 등 골드,브라운,블랙의 컬러 팔레트로 물든 쇼는70~80년 대 프랑스 부르주아 풍의 클래식한 면모를 여실히 드러냈다.따분한 로고 플레이도 그만의 감성으로 탈바꿈한 백 시리즈까지.어딜 봐도 예전의 논란은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브랜드 아카이브를 충실히 재현한 런웨이였다. 발렌시아가 미래적인 무드를 자아내는 뎀나 즈바살리아(Demna Gvasalia)의 발렌시아가(Balenciaga)는 구조적이고 직선적인 실루엣이 여전하다.프린트나 장식은 배제하고 과장된 벌룬 어깨와 특이한 재단 방식으로 완성된 제품군은 시그니처 아이템인 오버사이즈 윈드브레이커를 비롯해 레더 코트와 더블브레스트 재킷 등.블랙,그레이의 모노톤 베이스에 핑크,레드,블루의 채도 높은 컬러가 어우러져 포인트를 더했다.다양한 크기의 쇼퍼백과 크로스백을 양손 가득 든 스타일과 정연한 블랙 웰링턴 부츠로 마무리된 자태가 잔상을 남기기도. 스텔라 매카트니 퍼와 가죽을 일체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브랜드로 저명한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이번 시즌 그녀는 새로운 방법으로 보다 강력하고 명확히 환경에 대한 메시지를 담아냈다.모델들의 목,손,귀에 타투 스티커를 붙여 의미를 담은 것. ‘#ThereSheGrows’라는 캠페인의 일환으로‘Vegan’, ‘There is No Planet B’, ‘SOS’등의 문구로 생태계 파괴의 경각심을 일깨웠다.또한 빈티지 티셔츠로 제작된 드레스와 이전 컬렉션에서 사용된 패브릭으로 탄생한 멀티 컬러의 실타래, 클립 귀걸이 등으로 업사이클의 새로운 스타일을 창조했다.  자크뮈스 이탈리아 시골 마을을 배경으로 컬렉션을 전개한 자크뮈스(Jacquemus). 특유의 낙천적인 색감과 여유로운 감성이 어우러진 런웨이는 오렌지, 블루, 핑크 등 다채로운 색감으로 산뜻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번 시즌 포인트는 동전 하나 들어갈 정도의 마이크로 미니백의 가방 시리즈. 과연 어떤 용도로 사용해야 할지 의문이 드는 초소형 사이즈의 제품이지만 앙증맞은 디자인이 소장 욕구를 물씬 자극한다. 니트 팬츠, 맥시 드레스 등 페미닌한 스타일에 자연 소재의 디테일과 다양한 액세서리로 마무리된 컬렉션은 특유의 사랑스러움이 가득 묻어는 쇼를 완성했다. 보테가 베네타 밀라노 패션위크의 최고 기대작,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다니엘 리(Daniel Lee)를 영입한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의 첫 데뷔전은 가히 성공적이었다. 블랙 가죽 탱크 원피스로 시작된 쇼는 브랜드의 상징적인 인트레치아토(Intrecciato) 기법을 새롭게 구현한 스타일에 해체적인 디테일을 가미해 오래된 패션 하우스의 색다른 면모를 드러냈다. 제품군은 우아한 세련미를 과시하는 인상적인 숄더 라인의 재킷, 컷 아웃 코트, 비대칭 스웨터 등. 친밀하고 정제된 럭셔리룩을 완성한 보테가 베네타는 완전히 새로운 아이덴티티를 구축한 모습이다. 마린 세르 퓨처 웨어의 모토를 지속하는 마린 세르(Marine Serre)의 이번 컨셉은‘방사능’.환경의 종말을 가정한 이들은 네온,핑크,그린의 컬러의 사이키델릭 톤 베이스에 시그니처 로고로 무장한 스카프와 보디슈트,체크 패턴의 판초 등을 비롯해 다양한 디자인의 마스크,복면,야광 메이크업으로 독보적인 스타일을 완성했다. 마린 세르식 퓨처리즘은 폐기물 소재로 제작된 드레스,조개껍질과 동전을 재활용해 만든 액세서리로 또 다른 미래를 향한 강렬한 염원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IMAGE CREDIT : Vogue Runway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링크에서
미란다 커가 4위? 모델들의 로망 역대 빅토리아 시크릿 엔젤 TOP 10
매년 열리는 빅토리아 시크릿 패션쇼로도 잘 알려져 있는 브랜드, 빅토리아 시크릿은 미국 란제리 시장에 대한 개념을 바꿔놓은 브랜드입니다. 섹시 란제리를 표방하는 이 브랜드의 모델로 발탁되는 것은 모든 모델의 꿈이라고도 할 수 있는데요. 오늘 RedFriday에서는 역대 빅토리아 시크릿의 엔젤들 중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모델 10명을 소개합니다. 10위 베하티 프린슬루 (Behati Prinsloo) 베하티 프린슬루는 나미비아 출신의 모델입니다. 2008년 빅토리아 시크릿의 하위 브랜드인 Pink의 모델로 발탁된 후 2009년 빅토리아 시크릿의 엔젤이 되었습니다. 9위 린제이 엘링슨 (Linsay Ellingson) 린제이 엘링슨은 5시즌 연속으로 빅토리아 시크릿의 모델로 활약했습니다. 2011년 이 브랜드의 시그니쳐 엔젤이 되었으며 빅토리아 시크릿의 향수 라인인 VS Attractions의 모델, 그리고 새로운 브라인 Gorgeous의 모델이었습니다. 8위 안나 비트리즈 바로스 (Anna Beatriz Barroz) 브라질에서 1982년에 태어난 안나 비트리즈 바로스는 전형적인 브라질 스타일의 글래머러스한 모델입니다. 게스, 샤넬 코스메틱스, JLO 패션 라인의 모델로도 유명한 그녀는 빅토리아 시크릿의 런웨이에도 6번 섰으며 타 란제리 브랜드의 모델로도 활약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원문을 참고하세요. # 원문 출처 : https://redfriday.co.kr/263 # 많이 본 컨텐츠 # 매일 업데이트되는 생활꿀팁과 알아두면 도움되는 이야기를 팔로우 하셔서 쉽게 구독하세요. # ‘좋아요’ 와 ‘공유하기’ 많이 부탁드려요.
플로럴 원피스로 청순한 스타일 코디하기①
플로럴 원피스는 매년 많은 여성들에게 사랑받는 아이템 패턴의 크기나 컬러에 따라 다양한 느낌과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고 여기에 편안한 착용감까지 옷장에 하나씩은 가지고 있는 잇템! 다양한 아이템과 액세서리로 원하는 느낌의 스타일을 자유롭게 연출할 수 있다는 것 또한 플로럴 원피스가 가진 매력이지 않을까? 플로럴 원피스는 매년 많은 여성들에게 사랑받는 아이템 패턴의 크기나 컬러에 따라 다양한 느낌과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고 여기에 편안한 착용감까지 옷장에 하나씩은 가지고 있는 잇템! 다양한 아이템과 액세서리로 원하는 느낌의 스타일을 자유롭게 연출할 수 있다는 것 또한 플로럴 원피스가 가진 매력이지 않을까? STYLE. 1 밝은 옐로우 컬러에 큼지막한 플로럴 패턴으로 화려하고 화사한 느낌이 나지만 데님셔츠를 매치함으로써 캐주얼함을 더해서 스타일의 청량감과 경쾌함이 느껴진다. 일교차가 큰 간절기에는 데님자켓을 매치해도 멋진룩이 완성될 듯 STYLE. 2 더워지기 시작한 요즘날씨와는 어울리지 않지만 폴라티를 제외하면 지금 입어도 좋은 스타일 자칫 밋밋할 수 있는 컬러에 플로럴 패턴이 더해지면서 상쾌함과 여성스러움이 느껴지고, 패턴이 똑같지 않고 각각 다른 패턴이 주는 재미도 있다. STYLE. 3 청순함이 느껴지는 플로럴 원피스에 데님조끼를 매치해서 빈티지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여기에 청순함은 덤으로 STYLE. 4 러블리함과 유니크함이 어우러져 개성이 돋보이는 룩을 연출하였다. 골드 컬러를 포인트로 활용하여 화려함을 더했다. STYLE. 5 은행나무잎처럼 생긴 노란색 리본 패턴이 캐주얼함과 귀여운 느낌을 주는 스타일 STYLE. 6 파스텔톤의 패턴이 여성스러움이 돋보이고 벨트를 활용하여 스타일의 중심을 잡아줬다. STYLE. 7 이러한 패턴은 많은 여성들이 하나씩 가지고 있는 아이템이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비교적 무난하면서도 차분한 느낌을 줘서 청순함이 돋보이는 스타일로 레드컬러의 백을 포인트로 매치하여 세련된 느낌까지 더해졌다. STYLE. 8 소재와 패턴으로 청순하면서도 우아한 느낌의 스타일을 연출했다. STYLE. 9 플로럴 패턴이 부담스럽다면 군데군데 간격이 넓은 아이템을 선택하는 것도 좋은 방법 패턴이 없었다면 심플하고 무난한 스타일에 포인트를 줌으로써 꾸민듯 꾸미지 않은듯한 느낌의 스타일을 연출했다. STYLE. 10 언발란스나 랩 형태의 원피스는 청순한 느낌을 배로 증폭시켜주는 역할을 한다. 우아하면서도 청순한 느낌의 스타일 STYLE. 11 컬러가 주는 시원함에 패턴이 더해지면서 세련된 느낌을 주는 스타일을 연출했다. STYLE. 12 컬러감이 있는 원피스에 짧은 길이의 데님재킷을 매치하여 스타일리시함이 느껴진다. STYLE. 13 순백의 원피스에 그림을 그려놓은 듯한 디자인이 우아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을 준다. 재밌게 보셨나요? 소개해줄 스타일이 너무나 많네요 앞으로 하나하나 차근차근 소개해드릴게요. 그럼 다음에 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