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전 세계 셀럽들과 똑같이 생긴 동물들ㅋㅋㅋ
by 꼬리story 살면서 자신과 똑같이 생긴 도플갱어를 찾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그렇다면 그 범위를 동물들로 넓혀보면 어떨까용? 해외 네티즌들의 투표를 통해 선별된 '유명인과 가장 닮은 동물 순위'를 10위부터 1위까지 살펴보겠습니다! 10위. 힙합 대부 '스눕독'을 닮은 독  닮음 점수: 175점 '와썹 듀드' 할 것 같은 표정에서 스웨그가 뿜뿜하는 댕댕이가 10위입니다ㅋㅋㅋ 9위. '도날드 트럼프' 닮은 애벌레... 닮음 점수: 181점 하필 닮아도 벌레를... 미국의 45대 대통령 도날드 트럼프를 닮은 애벌레 캐터필라가 9위입니다. 8위. 배우 '론 펄먼'을 닮은 댕댕이 닮음 점수: 197점 8위는 영화 ‘헬보이’와 ‘에일리언4’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펼친 배우 '론 펄먼'의 도플갱어입니다. 콧웃음이 나올 정도로 매우 닮았네요! 7위. 배우 '윌리암 H. 머시'를 닮은 댕댕이 닮음 점수: 200점 국내 팬들에게는 코엔 형제의 영화 ‘파고’로 유명한 '윌리암 H. 머시'를 닮은 댕댕이입니다. 축 처진 눈매와 인상에서 네티즌들에게 높은 점수를받아 7위에 랭크했습니다. 6위. 사업가 '리처드 브랜슨'을 닮은 개 닮음 점수: 205점 버진 그룹의 회장이자 괴짜 CEO로 유명한 영국 기업가 '리처드 브랜슨'을 닮은 댕댕이입니다. 좀... 좀 그래... 5위. 배우 '존 트라볼타'를 닮은 핏불 닮음 점수: 207점 영화 ‘펄프 픽션’과 ‘페이스 오프’로 유명한 배우 '존 트라볼타'의 도플갱어가 5위입니다. IngridPopovici 라는 닉네임의 유저가 '개인적으론 이게 1위'라고 댓글을 달았습니다. 강렬한 눈빛과 두꺼운 하관이 똑같이 생겼네요ㅋㅋㅋㅋ 4위. 냥틀러 닮음 점수: 209점 안타깝게도 '히틀러'를 닮은 고양이가 4위입니다. 불명예스럽네요. 3위. 배우 '사무엘 잭슨'처럼 노려보는 개 닮음 점수: 222점 국내 네티즌들에게 영화 '어벤저스: 인피니티워'의 닉퓨리로 친숙한 배우 '사무엘 잭슨'입니다. 놀라지마세요 아직 3위입니다ㅋㅋㅋㅋ 2위. 힙합 대부 '스눕독'을 닮은 독2 닮음 점수: 223점 스웩 뿜! 10위에 이어 2위에 다시 한번 올랐습니다. 1위. 러시아 대통령 '푸틴'을 닮은 개 닮음 점수: 262점 압도적인 점수 차이를 보이며 1위로 뽑힌 푸틴 닮은 개입니다. Lina Cruz라는 닉네임의 해외유저가 '불쌍한 댕댕이'라고 댓글을 달아주셨습니다. 여러분은 어떤 동물과 셀럽이 제일 닮았다고 생각하시나요? 
평범한 뇨자가 노처녀가 되어가는 과정 여신은 아니나 이쁘장한 얼굴, 집안 못살거나 평범함, 4년제 대학을 나왔다는 것 말고는 별 능력없음. 20세 : 공부한다고 꾸미지도 못하고 그간 받았던 설움이 떠올라 대학교 입학과 함께 공주처럼 살겠노라 마음먹음.  아니나 다를까 동기들이 관심을 보이며 밥먹자 술마시자 대쉬를 하기 시작함. 어장관리의 시작. 21세 : 부자집 호구가 눈앞에 나타남. 나랑 한번 만나보고 싶어서 밥사주고 중저가형 선물을 마구 사줌. 어느날 이놈이 명품백 사줄까? 차사줄까? 하면서 환심을 사려고 애를 씀. 그런데 너무 못생겨서 고가의 선물을 받고 사귀게되면 키스는 커녕 손조차 못잡을 것같아 적당히 선그으며 혹시모를 나중을 위해 보험용으로 어장만 관리하기로 함. 22세 : 평범한 여자만 북적거리는 어지간한 모임에 가면 내가 거기서 제일 예쁜여자에 속함. 남자들의 관심이 오로지 나에게만 쏠리는 것을 보면서 나정도면 절세미인 아닌가 착각에 빠짐. 23세 : 명문대 다니는 남자친구와 권태기가 옴. 나 좋다는 남자가 한둘이 아닌데 학벌말곤 볼거없는 이런놈에게 내 젊음을 허비한다는 생각이 들면서 괜히 짜증이 남. 때마침 선배 오빠가 소개팅에 한번 나가달라고 사정을 해서 속는셈치고 한번 나가보기로 함.  그런데 생각했던 것보다 소개팅남이 훨씬 잘생기고 집도 잘살음. 남자친구에게 막말공세를 퍼붓고 이별을 유도하지만 남자친구가 더 잘하겠다며 징징대며 매달림. 매달릴수록 더 정떨어지고 짜증나서 가슴에 대못을박고 잘생긴 남자로 갈아타게 됨. 20대 중반 24세 : 눈밑에 실같은 잔주름이 생김. 허나 다가오는 자신의 가치하락을 인지하지 못함. 극진히 공주대접을 받았으므로 남자에 대한 콧대가 하늘을 찌르는 시기. 25세 : 잘생긴 남자친구에게 의부증이 생김. 뭐만 한다하면 불안하고 다른 여자가 있지는 않을까 초조하고 그런 속마음을 내비추자니 공주처럼 살아온 나의 지조가 무너질까 두렵고 지금까진 남자들이 나를 더 좋아해줬는데 이젠 내가 이놈을 더 좋아하는 것같아서 자존심이 상해 견딜수가 없음. 결국 남자친구와 헤어지기로 마음을 먹고 이별을 통보함. 26세 : 친구들을 만나면 자기 남자친구는 대기업에 다닌다, 나한테 명품백을 사줬다며 지 자랑질만 하기 시작함. 나보다 못생기고 내 아래라고 생각했던 것들에게 질투가 나기 시작함. 갑자기 명문대 출신의 전남친이 그리워짐. 27세 : 빠른 친구들은 하나 둘씩 시집을 가기 시작함. 피부탄력도 예전같지 않고 더이상 풋풋한 느낌이 나질않음. 나보다 어리고 예쁜여자를 보면 나도 저럴때가 있었지.. 과거 회상을 하면서 우울해짐. 꿀꿀해진 기분을 달래고자 1시간동안 꽃단장을 하고 클럽에 감. 남자들의 극진한 공주대접에 스트레스가 확 풀림. 28세 : 물리적인 쇄락은 더이상 뭔 짓을 해도 막을 수 없음. 21살에 극진히 대접해주던 부자집 어장남에게 연락을 해보기로 하지만 연락이 되지않음. 또다른 능력남들은 더이상 눈길조차 안줌. 수준에 맞는 평범한 남자를 만나자니 겨우 이런놈에게 시집가려고 예쁜여자로 태어났나 자괴감이 들어 현실부정과 함께 결국 드라마속 여주에 빙의해서 돈많고 잘생긴 백마탄 왕자님만을 기다림. 29세 : 불안의 시작. 부모님이 아침 식사때마다 시집 안가냐 만나는 남자있냐고 물어봄 65%이상의 친구들이 시집감. 아직 죽지않았다며 또 다시 클럽에감. 역시나 남자들에게 대접을받는 자신에게 아직 죽지않았다며 스스로를 위로함. 그렇게 만나던 남자에게 결혼 얘기를 꺼내자 남자는 깜짝놀라며 매몰차게 거절당하고 떠나감.  30세 : 죽음의 30대 노처녀의 시작. 선자리도 눈에띄게 줄고 하루걸러 하루마다 청첩장이 온다. 축의금으로 월급을 다씀. 눈물의 나날. 31세 : 부모님의 닥달. 짜증나는하루 신경질적으로 변신 히스테리의 시작. 32세 : 변해보려 보톡스와 필러를 시도하지만 의학의 힘으로도 어쩔수없는 자연적인 현상을 막을수 없음... 늘어나는 기미와 주름. 힘들게 겨우겨우 선자리 건수를 물어왔으나 30대 남자들은 다들 눈썰미있고 똑똑해서 절대로 호락호락 하지않음.  33세 : 어디 빠지지 않는 또래 친구 기준의 90%가 결혼함. 남아있는 친구는 못생겼거나 눈이 높거나 하자가 있음. 그러나 그들끼리 너정도면 이쁘다 남자가 이상한거라며 눈물로 토닥여줌. 34세 상폐녀 진입 : 선자리마저 완전히 차단된후로 마지막 시도로 듀오에 가보나 매몰차게 가입 거절당함. 부모님은 포기한지 오래.  지금 결혼하고 애가져도 노산이라는 의사의 말에 ㅈ까라는 욕설로 매일매일 정신승리  35세 : 자신보다 못나다고 생각했던 친구마저도 시집을감. 절망의 연속. 지푸라기라도 잡아보는 심정으로 쳐다도 안보던 대머리 오골계같은놈 에게 고백했으나 매몰차게 거절당함. 절망의 연속. 36세 : 아직 나정도면 젊은거다 요즘은 노산따위 없다. 아직 짝을 못만난거다 매일매일 순간마다 정신승리의 연속. 어딜가나 누굴 만나나 남편은 있냐 결혼 안하고 뭐했냐는 소리뿐. 매일매일이 ㅈ같음의 연속.  37세 : 이제 선자리나 더이상 어딜가도 인터넷 동호회에 가입을해도 즐기려는 엔조이뿐 진정한 결혼상대자는 절대로 나타나지 않음.  38세 : 매일 미즈넷 눈팅하며 열폭함. 자신은 시대를 앞서가는 커리어워먼 이라며 자위함. 하지만 친구들에게 뒤쳐지지 않으려 그간 써재낀 명품들, 사치스러운 해외여행을 대변해주듯 통장잔고는 250만원 남짓.  39세 : 아버지의 환갑잔치 날이지만 쪽팔리다고 오지말라고함. 이렇게 낳은 부모님을 원망함. 남아있는 친구가 없음. 오랜만에 소개팅자리가 나서 꼭두 새벽부터 일어나 머리하고 화장하고 한시간 넘게 옷을 골라봄.  소개팅 자리에 나온 남자는 머리가 횡하고 자글자글한 이혼남 아저씨. 어쩌면 아버지와 동년배일수도 있다. 주선자를 원망함. 40세 : 더이상 여자가 아닌 시간. 그간 자신의 인생을 돌아보며 어디서 어떻게 잘못됬고 잘못했는지 되돌아보고 후회하고 땅을침.  노처녀. 드디어 그단어가 자신을위한 단어인지 뼈저리게 느낌. 남자만 봐도 소름이 끼치고 화가남. 노처녀, 아줌마라는 말에 엄청나게 과민반응함. 그러다 문득 어느순간 생리가 멈추고 머리가 자주 어지러움 병원에 가보니 조기폐경이라는 의사의 말.  그자리에서 주저앉음. 눈앞이 캄캄하고 더이상 흐를 눈물이 없음. 그녀의 나이 40. 통장잔고 267만원.  현실이 믿기지않아 자기자신을 꼬집어보고 인생을 리셋하고 싶어지나 이것은 뼈아픈 현실 크윽  눈물난다  ㅠㅠㅠ
6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