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hj5691

우즈벡 대통령 은 자신의 국가 음악에 맞출줄 아는데 ....옆에 분은 누군가 했더니 .... 이러니 대변인 소리가 나오지.

어디 창피스러워 "국빈 이 아니다 " 다 ? 고급 손님 이라 정정 당할 만 했어. 사열식 의전도 모르는데 중재자 의 입장이 흩트러 지면 대변인 이 되는 것이다. 대한민국의 대통령이야? 북한 위한 대사야? 너들 탈북자 대통령 뽑았냐?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댕댕이 집사가 냥냥이 집사에게 '스크래처가 뭐에요?'
최근 고양이를 키우는 반려인들이 늘고 있지만, 몇 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우리나라 반려인의 대부분은 강아지를 키웠습니다. 그래서 강아지만을 키워온 반려인에게는 고양이에 대해 모르는 게 한둘이 아닐 텐데요.  [읏차. 긁자 긁어 오예] 댕댕이 집사 중에는 고양이용 가구점이 따로 있다는 말에 "고양이용 가구가 있어?" 하고 놀라는 분도 은근히 많습니다. 특별한 용품이 필요 없는 댕댕이 집사에게 '고양이용 가구'가 생소하게 들리는 건 어찌 보면 당연한 일입니다. 그중 한 가지가 바로 고양이 가구가 발톱을 긁는 가구인 스크래처입니다. 스크래처는 왜 필요할까요? 댕댕이들 집사들은 주목해주세요. 발톱을 갈지 않으면 가슴이 콩닥콩닥 불안해 먼저 사냥에 있어 댕댕이와 고양이의 차이를 알 필요가 있습니다. 입을 주로 사용하는 댕댕이들과 달리, 고양이들은 두 앞발로 사냥감을 낚아채거나 공격하는 데 아주 유용하게 사용합니다. 즉, 야생에서는 발톱이 날카로울수록 생존에 유리하다고 할 수 있겠지요. 반대로 생각하면, 뭉툭한 발톱은 야생에서 생존하는 데 매우 불리합니다. 고양이들은 이러한 이유로 발톱을 끊임없이 갈며 날카롭게 유지하죠! [현기증 난다 벅벅벅] 스크래처 사주세요. 현기증 난단 말이에요. 아무런 준비 없이 고양이를 키우다 보면 주변의 책장이나 의자가 고양이 발톱 자국으로 망가지는 걸 보게 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사람이 사용하는 가구를 보호하고 고양이의 습성을 유지하기 위한 고양이 가구가 스크래쳐이죠!  고양이들이 스크래처를 안 쓰면 어떡해? 고양이가 스크래처를 사용하지 않고 계속 다른 가구를 망가트리면 어떡하지 하고 고민하는 분도 계실텐데요. 그럴 땐 당연히 가장 매력적인 스크래쳐를 준비해주어야 합니다.  고양이 입장에서 매력적인 스크래쳐란 무엇일까요? 바로 발톱이 잘 박히는 스크래처입니다. 발톱이 잘 박히면 긁는 고양이도 시원한 느낌이 들겠지요? 종종 시중에서는 아크릴 고양이 스크래처를 판매하기도 하는데, 발톱이 박히지 않기 때문에 잘 사용하지 않습니다. 즉, 고양이가 망가트리는 가구보다 발톱이 더욱 잘 박히는 스크래처를 준비해야 더욱 매력적으로 보일 거예요. [셋 셀 동안 스크래처 사와라 집사야] 기타 및 주의사항 영역을 표시하기 위해 스크래처를 하며 발바닥 냄새를 묻히기도 합니다. 또, 덩치를 커 보이게 하기 위해 높은 곳에 발톱 흔적을 남기기도 하죠. 사진 찍을 때 우리가 까치발 드는 것처럼요. 그리고 절대 하지 말아야 할 것이 발톱 가는 것을 억지로 막는 것입니다. 발톱을 가는 것과 마킹은 고양이의 자연스러운 본능이자 습성이므로 막기보다는 매력적인 스크래처를 사주는 것이 필수입니다.  이제 어느 정도 궁금증이 풀리셨나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