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l896pc
10,000+ Views

LG 스마트폰 판매율이 똥망인 이유

이 모양이니까.

안그래도 이제 아예 국내사업은 접었더군요
안타깝고만...
15 Comments
Suggested
Recent
trudTOP
그만둔 개발자가 쓴글보면 윗선이 아주 꽉막혔어요 낙하산에 실전경험없는 그냥 X문가들이 번갈아가면서 온대요 엘지가 인재가없을 기업이 아닌데 이모양인거는 뭐 뻔하죠 돌이하나 박혀있는거죠
엘지폰은 G3 출시 초기때가 가장 전성기였던듯.. 아이폰4, 5s, 엘지G3, 삼성 갤럭시노트5, 현재 노트8 쓰고있는데 폰은 삼성이 가장 낫네요...ㅠ 엘지라는 기업을 좋아하지만 스마트폰은 어쩔 수 없이...
엘지폰이 족같다는 말은 많이 들었지만 이렇게 자세히 설명한 거는 처음봤네ㅋㅋ 잘봤슙니당
엘지는 타겟팅을 잘못했어요 삼성이나 애플을 잡으려할게 아니라 애초에 화웨이를 잡는다 생각했으면 어휴~ 화웨이 점유율봐요 이제 세계시장 다 휩쓸잖아요
스크롤 압박... 패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친누나가 시어머니와 함께 가출했습니다
---  1 편 --- - 시집간 친누나가 딸을 낳음 - 사돈 어르신(시아버지)께서 딸아이 이름을 유명한 절에 있는 큰스님께가서 받아옴 - 정옥순, 정옥분... 이 두이름이 아니면 사주팔자상 큰 화를 당할수 있다고 했으니 이 두이름 중에 결정하라고 하심 - 사돈 어르신(시어머니)을 비롯 매형과 누나, 저희 어머니 모두 결사 반대 - 사돈 어르신(시아버지)께서는 저 이름 중에 아니면 재산 한푼 안물려주겠다. - 누나와 사돈어르신(시어머니), 어머니(친정어머니) 몸져 누움... - 이 와중에 저희 아부지는 옥분이가 좋겠다고 하심...ㄷㄷㄷ 2014년생 여자아이 이름이 정옥순, 정옥분은 너무한거 아닌가싶은데.. 차마 사돈어르신께 제 입장에서 감놔라 배놔라하기도 뭐하고 속상하네요. ---  2 편 --- 이 일 이후로 별말 없길래 잘 해결되는줄 알았는데 시어머니랑 누나랑 같이 아이 데리고 가출을 했다네요... 매형이 전화와서 연락이 안된다고.... 전화해보니 폰 꺼져있는데 그냥 기다리면 되겠죠? 그와중에 고부갈등은 없어서 다행이라고 좋아하시는 울 아부지....ㄷㄷ ---  3 편 --- 시어머니랑 아이데리고 그 절에 가서 주지스님이랑 담판 짓고 정소율이란 이름으로 새로 받아왔다고 하시네요. 애초에 주지스님이 내려주신 이름은 정소율이었는데 시아버지가 맘에 안드신다고  다시 받아오신 이름이 정옥분, 정옥순이었다네요.. 시어머니께서 시아버지께 이혼도장 찍든지 정소율로 짓든지 결정해라 하시고  시아버지는 깨갱하셔서 아마 이름이 정소율이 될 듯 합니다. 거기다 매형은 시어머니께 등짝스매싱도 맞았다네요. 울아버지께서는 소식 들으시고 원래 남자는 60넘으면 마누라 없으면 못사는 법이라고 하십니다..ㅋ ---  4 편 --- 사돈어르신(시아버지)께서 도저히 양보 못하셔서 또 절에 찾아가 새로운 이름을 받아오셨는데  정시은(베풀 시施 은혜 은恩) 이름을 받아오셨습니다. 시은이라는게 불교에서도 흔히 쓰는 단어라면서 꼭 이름을 시은이라고 지었으면 좋겠다고 하셨다는데  자게이의견을 받아들여 소율이라는 이름이 너무 흔하니 차라리 시은이가 좋겠다고 누나한테 조언했습니다. 자게이분들 의견은 어떠신가요? 정옥분,정옥순 → 정소율 → 정시은 울 아부지는 정옥분 고집하시다가 어머니한테 욕한바가지 드시고 오늘 아침 굶으셨다네요...ㄷㄷ (출처) 이쯤되면 시아버지 첫사랑 이름이 옥분이 아니었을까 합리적 의심이...ㅎㅎ
핸드폰 바꿨습니다. 13년 만에...
모토로라 크레이저 모르는 아가들 없재? (핸드폰 하나를 13년째 쓰고 있는 게 유우머) 이름 : 모토로라 크레이저 (MS700) 만남 : 2007년 7월 7일 이별 : 2019년 11월 25일 (예정) 햇수로 13년, 도합 4525일 그동안 정말 수고 많았다. 아니 얼마나 튼튼하게요? 13년 간 비가 오나 눈이 오나 곁을 지켰던 모토로라 크레이저를 이제 보내 주고자 합니다. 사람 나이로 치면 어림잡아 130살 정도로 치환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면 나는 정말이지 악독한 고용주가 아니었나 싶은데요. 처음에는 한 번도 바꾼 적 없는 번호가 마치 이름 마냥 중하게 여겨져서 붙들고 있었던 것이 나중에는 이 아이에 정이 들고, 결국은 골골대는 어르신이 되어 버린 이 지경까지 모시고 댕기게 되었지 뭡니까. 언젠가부터 그게 뭐 그리 힘에 부칠 일이라고, mms를 불러올 때마다 처량한 끼익 끼익 소리를 내기 시작하더라고요. 모른채 몇 해를 더 흘려 보낸 어느 날, 그 소리가 왠지 더 버거워서 애처롭기까지 했던 날, 그제서야 겨우 마음을 먹을 수 있었습니다. 놓아줘야 겠구나. 핸드폰의 13년은 인간의 13년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만만찮은 삶이었을테니, 과로사로 돌아가시기 전에 이제라도 편히 재워 드리려 합니다. 삼성 애니콜, LG 싸이언, 모토로라 크레이저, 그리고 이제 애플 아이폰 11 프로. 네번째 핸드폰을 가지기까지 얼마나 많은 세대를 지나 온 건지. 벌써 아이폰은 11번째 세대로군요. 그간 함께 해줬던 아이팟터치 4,5,6세대와 아이패드들에게도 수고했다 인사를 건넵니다. 016-***-**** 번호로 아이폰 11 프로 쓰는 사람 보셨나요. 그게 바로 접니다. 물론 2021년이면 사라질 시한부 번호지만 그래도 아직 소중하거든요. 잃고 싶지 않아... 액정 크기 비교. 개통은 안 했지만 배경화면은 바꿔 두었습니다. 덕후에게 제일 중요한 건 이거 아입니까? 아직 개통은 못 했습니다. 도서관 회원증을 신분증인 줄 알고 들고 나간 바람에 헤헤... 유심이 들어가지 않는 폰이라 유심부터 개통해야 하거든요. 요게 제일 설레는 부분입니다 후후 참. 마침 모토로라 폴더블 스마트폰 레이저 2019가 나와서 웃기기엔 그걸로 갈아타는 것 만한 게 없는지라 잠시 혹했지만 며칠 웃기려고 사기에는 너무 큰 모험이었기에 포기했습니다... 내가 크레이저 못 버린 것처럼 모토로라도 레이저 절대 못 버려... 근데 광고 겁나 멋있지 않아요? 한 번 더 혹할 뻔 했으나 가격에 짜게 식었스빈다. (128기가가 아이폰11프로 256기가보다 비쌈. 게다가 폴더블인거 빼고는 사양 겁나 구림...) 마지막으로 새거 인증!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