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8695
1,000+ Views

50

다 가지고 있어서 외로운 곳.
4 Comments
Suggested
Recent
편의점 야간알바 중인데 마음에 너무 와닿아요 글솜씨가 대단하시네요..
글이 좋아 퍼 가려고 합니다 이해해 주시겠습니까 ?
네. 퍼가셔도 되요 ㅎㅎ
감사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주말의 데이트 겸 식도락...
오래망...방감...오래망갑입니다 여러분 도비입니다. 정말 오랜만에 글을 쓰는 듯 합니다. 그동안 저는 잘 지냈습니다. 출근 전에 꾸역꾸역 다녀오던 토익 새벽반... 결국 5월 마지막 시험에서 원하던 점수를 달성하고 당장 남은 기간 환불받았습니다. 토익을 끝냈기 때문에 기뻤다기보다는 아침에 세시간은 더 잘 수 있다는 사실이... 진짜... 눈물날거같고... 너무 삶의 질 높아지고....허윽 시펄....ㅠ 면식수햏은 못하고 있었습니다. 왜냐하면 피부가 아주 오지게 뒤집어져버린 바람에 밀가루를 당분간 끊어보는게 어떤가 싶어서... 라면 먹는 횟수를 아주 많이 줄였거든요. 이제 일주일에 2번 정도밖에 먹지 않습니다. 장족의 발전이죠. 어쨌든 쥐뿔도 안 궁금했을 제 근황은 여기서 마무리 짓겠습니다. 주말엔 데이트를 했습니다. 부러워하셔도 어쩔 수 없습니다. ㅎㅎㅎㅎ 먼저 점심엔 강남의 스페인 레스토랑인 3mk를 들렸습니다. 처음 먹어보는 샤프란 빠에야입니다. 샤프란... 그야말로 지디 냉장고에나 들어있을 법한 고급 식재료... 샤프란은 크로커스 꽃의 암술을 건조시켜 만든 향신료로 일일히 수작업으로 제조해야 하고 양 자체도 원체 소량이다 보니 가장 비싼 향신료로 유명합니다. 너무나 맛이 궁금했습니다. 부르주아 음식의 대명사...! 과연 어떨까! 그런데 막상 먹어보니 이게 무슨 맛인가 싶습니다. 맛이 없다고는 못하지만... 맛이 있는건가??? 헷갈리는 맛이었습니다. 난생 처음 먹어보는 맛인건 분명한데 뭔가 소독약의 염소 냄새 같기도 하고... 같이 간 여친님 말에 따르면 에버랜드에서 파는 볶음밥 맛 난다고... 기대했던 것 보다는 별로였습니다. 나름 유명한 집이라서 간건데...뭘까...뭐지... 정말 샤프란이 이런 맛이 나는 향신료라면 앞으로 제 인생에서 샤프란은 세탁기 앞에서나 보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래도 로제파스타는 맛있었습니다. 로제는 맛없기 힘들지 암. 소스에 날치알인지 명란인지 모르겠으나 막 퍼져 있어서 조금 더 식감이 있었습니다. 저녁즈음에는 서촌 거리를 산책하다가 상추튀김으로 유명한 남도분식에 갔습니다! 할머니 집 밥상으로 쓰일 법한 테이블 디자인에 (내 추억은 아니지만) 추억의 분식집 그릇인 초록색 플라스틱 그릇에 양은 냄비에 한 가득 푸짐하게 담아낸 콩나물 떡볶이는 이 집이 추구하는 감성이 무엇인지 단번에 보여줍니다. 즉석떡볶이에 간간히 콩나물이 들어가는 건 먹어본 적 있지만 이렇게 콩나물이 잔뜩 들어간 떡볶이는 처음인지라 맛이 굉장히 재밌었습니다. 달콤하고 칼칼하면서 콩나물 향도 진한 게 확실히 중독적인 맛...! 요게 말로만 듣던 상추튀김입니다. 원래 광주 지역에서 즐겨 먹는 요리라고 하는데 매번 드는 생각이지만 이름을 잘못 짓지 않았나 싶습니다. 본래 한식의 대부분의 작명법은 [주재료+조리법]인데, 상추+튀김이라니 누가 봐도 상추를 튀겼을것만 같잖아요... 튀김쌈이나 튀김상추쌈이 되어야지... 그치만 맛있으니 이름따윈 상관없습니다. 먹는 방법도, 요리 자체도 거창하거나 화려한 게 없는데 이상하게 맛있습니다. 그냥 이렇게 상추 위에 튀김이랑 양파 장아찌, 부족하다 싶으면 떡볶이 올려서 싸먹는 음식일 뿐인데 이상하게 맛있습니다. 익숙한 조합들에 상추 한 장 추가했을 뿐인데 확실히 맛이 산뜻해집니다. 덜 자극적이고, 덜 짜진 것은 물론이고 상추의 아삭한 식감이 씹는 재미를 더해줍니다. 또, 씹으면 씹을수록 상추에서 양파장아찌, 튀김으로 이어지는 맛의 전환은 먹는 내내 물리지 않게 해줍니다. 나중에 집에서도 상추랑 튀김 사와다가 해먹어도 괜찮을 법한 맛이었습니다. 만족! 다음날 아침 겸 점심엔 간만에 요리 좀 했습니다. 뭔가 그래도 가볍게 먹고 싶었는데 갑자기 매콤한게 싹 끌리는 바람에 얼큰하게 닭도리탕 조졌지 뭡니까. 후후후... 심지어 손질된 닭도 안 팔아서 영계 통으로 사다가 일일히 도리침... 강레오는 한 삼십초면 닭 한마리 뚝딱 손질하던데 난 왜이렇게 빡센지... 어쨌든 맛있게 먹었습니다. 같이 먹은 식구도 만족스럽게 식사했다고 하네요. 허허
분노의 시대
월요일은 역시 독서지. 이 책을 보면서 참 복잡한 생각이 많이 들었다. 서양의 미디어가 좋아하는 식의 글이 이런 것이었을까? 판카지 미슈라가 어떤 인물인지는 검색해 보시면 아실 텐데, 이런 식의 글을 아마 미디어들이 좋아하는 취향이 아닐까 싶은 것이다. 길다. 반복된다. 장황하다. …그리고 참고문헌이 어디에 쓰였는지 불명확하다. 그래서 저자가 하고 싶은 말이 무엇인지 정확히 파악하기 어렵다는 결론이다. 우리가 잘 알기 어려운 인도에 관련된 정보는 매우 좋았다. 다만 단편적인 “유럽의 이것 저것”이 이 모든 사태를 촉발했다고 보기에, 저자가 갖고 있는 지식도 정말 모든 세계를 다 아우르는 것 같아보이지는 않는다. 그저 18세기 프랑스의 사상사가 분노의 시대의 뿌리를 만들었다고 보기에는 더 복잡한 이유가 많지 않나? 제국주의가 범인이라고 한다면 아예 로마가 원흉일까? 분명한 구분이 없으며, 제1차대전에 대한 해석도 좀 이상하다. 제1차 세계대전은 자유민주주의의 취약성을 드러낸 전쟁이 아니라고 보기 때문이다. 게다가 느닷없이 계속 등장하는 “서구의 처방”의 개념이 뭔지 모르겠다. 반복해서 말하지만, 저자가 논문 형식의 글을 쓰지 않아서 그렇기도 하고, 중심이 되는 단어의 개념을 정확하게 제시하지 않은 채, 두리뭉실하게 이야기를 전개하고 나가서 그렇기도 하다. 너무 비판을 많이 했지만 인상깊게 봤던 대목은 제5장 “종교심의 회복”에 나오는 대목이다. “편안한 오페라를 관람하러 다니는 부르주아 속물들이 모든 악의 근원이라 결론지은 바그너는 의회의 존재를 강력히 반대하고, 혁명이 일어나 새로운 독일 정신을 창조하는 동시에 민중에 권력을 쥐어 주고 미학적 깨달음까지 전해주는 지도자가 나타나기를 바랐다.” 그는 바그너의 저런 심리를, 독일의 신낭만주의와 프랑스의 자코뱅파, 그리고 그 이전에는 장 자끄 루소로까지 연결하는 걸 주제로 삼는 것 같다("-같다"의 표현은 매우 나의 미감을 거스르지만, 저자가 불명확하게 쓰니 어쩔 수 없다). 이 뿌리를 염두에 두고 읽으면 그나마 좋은 책이 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여전히 난 이 책에 비판적이다. 정당한 전쟁, 그러니까 Bellum justum이 보편화됐다는 주장은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 그리고 디테일에 약한 국제정치 덕후들이 보기에는 그럴지 몰라도, 지금의 혼란상을 서구의 탓으로 돌릴 수도 없다고 본다.
6
4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