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10,000+ Views

가정의 달 맞이 ‘어른이’ 감성을 자극할 넷플릭스 5월 추천작

Editor Comment
매년 5월은 근로자의 날로 시작하는 가정의 달.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 날, 성년의 날 등이 연이어지지만 ‘노동절’을 보내고 있는 이들에게 단비가 되어줄 넷플릭스 추천작을 소개한다. 위트 있으면서도 감동적인 여운을 주는 <데드 투 미>부터 괴상한 리얼리티 코미디쇼 <플린치>, 기막힌 반전의 스토리가 풍부한 <퍼펙션>까지. 유난히도 10대 청년들의 이야기가 담긴 다양한 영화 7선의 예고편을 모았다.

<데드 투 미>
개봉일: 3일
출연: 크리스티나 애플게이트, 린다 카델리니, 제임스 마스든
장르: TV 드라마, 다크 코미디
뺑소니 사고로 남편을 잃은 냉소적인 여인 젠이 범인을 직접 찾아 나서다가 한없이 낙천적이고 자유로운 주디를 만나게 된다. 얼마 전 가까운 사람을 떠나보내 견디기 힘든 비극을 겪는 두 여인은 극과 극의 성격이지만, 와인을 사랑하고 같은 쿠키를 좋아하고 드라마 <더 팩츠 오브 라이프>에 열광한다는 공통점을 발견하면서 서로에게 둘도 없는 친구가 된다. 그렇게 깊어지는 관계 속에서, 주디는 젠의 인생을 뒤흔들 비밀로부터 그녀를 보호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게 되는데, 해당 드라마는 <2 브로크 걸스>를 재밌게 보았던 이라면 애청할만한 중독성 강한 다크 코미디다.

<플린치: 시즌 1>
개봉일: 3일
출연: 데지레 버치, 로이드 그리피스, 숀 월시
장르: 리얼리티 TV, 토크쇼
괴상한 리얼리티 시리즈가 첫 포문을 연다. 게임의 룰은 단 하나이며 규칙을 어길 시에는 짜릿한 고통을 맛보게 되는 게임쇼 <플린치>. 보다보면 시청자까지 엉뚱한 실험에 빠지게 되는 황당무계한 리얼리티 TV쇼다.

<라스트 썸머>
개봉일: 3일
출연: K.J. 아파, 마이아 미첼, 타일러 포시
장르: 드라마, 로맨스
다가올 여름, 날씨만큼이나 뜨겁고 쉽게 흔들리며 성장하는 청춘들이 온다. 이제 갓 고등학교를 졸업한 시카고의 십대들의 가슴 뭉클한 로맨스 드라마 <라스트 썸머>. 사랑도 꿈도 불투명하지만, 평생 청년이고 싶고, 마음이 원하는 길을 가고 싶은 이들에게 추천한다.

<더 소사이어티>
개봉일: 10일
출연: 캐스린 뉴턴, 기디언 애들론, 숀 버디
장르: 드라마
<500일의 썸머>의 마크 웨브 감독과 <샐린저 하우스>의 작가 크리스토퍼 카이저의 신작이 개봉된다. 십대들만 남겨두고 어른들이 모조리 사라져 긴장감이 맴도는 마을이 배경이다. 자유로웠던 기분도 잠시, 아이들은 혼란스러워지며 이대로 영영 갇혀 지내면 어쩌나, 살아남을 수는 있는 걸까 두려움에 잠긴다. 관점 포인트는 긴장감 조성에 한몫한 최근 발매된 음원, 빌리 아일리시의 [Bury a friend] 배경 음악.

<와인 컨트리>
개봉일: 10일
출연: 에이미 폴러, 마야 루돌프, 아나 개스타이어
장르: 미국 영화, 코미디
오랜 친구의 생일에 모처럼 뭉친 친구들이 와인의 천국 나파밸리로 여행을 떠나며 사건이 벌어진다. 우정이 무르익는 완벽한 주말일 것 같았지만 시간이 갈수록 친구들은 와인에 취하고, 독설에 취하고 과격한 수다 속에 애증의 판도라 상자가 열리고 만다. 에이미 폴러가 연출한 유쾌하고 따뜻한 코미디 <와인 컨트리>.

<퍼펙션>
개봉일: 24일
출연: 앨리슨 윌리엄스, 로건 브라우닝, 스티븐 웨버
장르: LGBTQ 영화, 미국 영화, 심리 스릴러, 호러 영화
<퍼펙션>은 작년 미국 판타스틱 페스트에서 화제를 모은 호러 스릴러다. 과거 첼로 신동으로 불렸던 샬럿이 어린 시절 스승인 앤턴을 찾아가지만, 이들의 만남은 불길한 여정으로 이어지고, 끝내는 충격적인 운명을 향해 치닫는 내용. 우아하면서 섬뜩한 이 영화는 뜻밖의 전개와 기막힌 반전으로 관객을 압도한다. 욕망과 집착이 크레셴도로 변주되며 예측불허의 전개가 펼쳐지는 심리 스릴러가 5월 24일, 넷플릭스에서 전 세계 공개된다.

<그들이 우리를 바라볼 때>
개봉일: 31일
출연: 마이클 K. 윌리엄스, 베라 파미가, 존 레귀자모
장르: 사회 문제 TV 드라마, 범죄 스릴러
미국 전역을 들끓게 한 악명 높은 사건이 미니 시리즈로 부활한다. 억울하게 강간 누명을 쓴 다섯 명의 십대 소년, 일명 센트럴파크 파이브의 이야기를 다룬 4부작 시리즈, <그들이 우리를 바라볼 때>. 앤트론 매크레이, 케빈 리처드슨, 유세프 살람, 레이먼드 산타나, 코리 와이즈는 할렘 출신의 유색인종이라는 이유로 법의 희생양이 된다. 이 시리즈는 그들이 사건 조사를 받기 시작한 1989년 봄부터, 무죄판결을 받은 2002년을 거쳐 뉴욕시로부터 보상을 받아낸 2014년까지, 25년의 세월을 조명한다. 누가 소년들을 범죄자로 만들었는가. 1989년 센트럴파크 파이브 사건을 통해 미국의 무너진 사법 정의를 되묻는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미 너무 많이 담아놔서...
라스트썸머 땡긴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해리포터 위즐리 쌍둥이 비하인드 이야기 모음
프레드와 조지가 태어난 날은 1978년 4월 1일, 만우절이다. 마법사의 돌에서 프레드와 조지가 퀴렐 교수의 터번에 눈덩이를 던졌을 때, 그들은 자신들도 모르게 볼드모트의 얼굴을 맞추었다는 것을 알아채지 못했다. 영화 해리포터의 위즐리 쌍둥이 역을 맡은 펠프스 쌍둥이는 제작진 몰래 서로 역할을 바꿨다가 걸렸다고 한다. 해리가 불의 잔에서 트리위저드 시합의 우승 상금으로 받은 1000갈레온을 위즐리 쌍둥이의 신기한 장난감 가게 사업의 자금으로 투자해주었다. 그래서 조지와 프레드는 해리에게 장난감 가게 안의 모든 상품을 무상으로 제공해준다고…. 위즐리 쌍둥이의 신기한 장난감 가게에는 120종류의 상품이 있다고 한다. 위즐리 부인이 유독 *보가트 하나를 처리하지 못했던 무력한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그 이유는 그녀가 가장 무서워했던 것은 가족들과 해리의 죽음이었다. *어떤 모양으로도 자유자재로 변신할 수 있는 괴물. 사람을 보면 가장 무서워하는 모습으로 변하여 겁을 주는 습성이 있다. 그 가운데에서도 늘 함께한 위즐리 쌍둥이가 서로 떨어지는 것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었다고…. 프레드와 조지가 서로 늙은 모습을 볼 수 있었던 건 불의 잔에서 자신들의 이름을 넣으려고 노화약 먹었던 순간 뿐이었다. J. K. 롤링은 프레드가 그녀가 가장 좋아하는 등장인물 중 한 명이었으며, 그의 죽음을 쓰는 동안 울었다고 말했다. 호그와트 전투 이후, 조지는 불의 잔에서 트리위저드 무도회 때 프레드의 파트너였던 안젤리나 존슨과 결혼했다. 그 사이에서 첫 아이로 아들이 태어났는데, 프레드를 평생 그리워했던 조지는 첫 아이의 이름을 '프레드'라고 지었다. 조지 위즐리에겐 모든 거울이 소망의 거울이다. 조지 위즐리는 전투가 끝난 후 호그와트를 방문했을 때, 소망의 거울을 발견했으나 그저 평범한 거울이라고 생각하고 무심결에 지나쳐버렸다. 그는 거울 속에 비친 '자신'의 양쪽 귀가 모두 멀쩡하다는 것을 알아차리지 못했다. 제임스 펠프스(프레드 위즐리 역)는 프레드의 죽음이 마치 오래된 친구가 죽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올리버 펠프스(조지 위즐리 역)는 프레드의 죽음 씬을 딱 다섯번만 찍었다. 그의 형제가 죽은 척 하는 것을 보는 것은 그를 감정적으로 힘들게 한 것이었다. 죽음의 성물에서 해리가 죽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졌을 때, 조지는 그 사실을 그의 쌍둥이와 나누기 위해 돌아섰으나 말 할 사람이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놀라는 위즐리家, 기뻐하는 헤르미온느, 그리고 프레드 이름을 부르는 조지) 조지는 프레드가 죽은 후 다시는 패트로누스를 불러내지 못했다. 그 이유는 조지의 행복한 순간에는 항상 프레드가 함께 했기 때문에 과거의 행복한 기억을 떠올릴 수 없었다고…. 내용 출처 - 포터모어, J. K. 롤링 인터뷰, 영화 해리포터 관련 인터뷰 출처ㅣ더쿠
New Death Note Live Action Film Poster, Release Date
The new Death Note live-action film has finally released a poster showing key visuals for the film as well as the title and release date. This new film will focus on events that have occurred 10 years after the plot of the original manga and anime, with characters who have inherited the legacy of L and Light. From ANN: In the new film's story, a highly advanced information society is beset by global cyber-terrorism in 2016. New charismatic figures, who "inherited the DNA" of Light (previously played Tatsuya Fujiwara) and the detective L (Ken'ichi Matsuyama), emerge. The successors of the two geniuses will wage a war over six Death Notes on Earth. A crucial plot element will be the "Six-Note Rule": Only six Death Notes are allowed to exist at a time in the human world. Of course, the Shinigami (Gods of Death) themselves are limited to the number of Death Notes. Therefore, up to six Shinigami may exist in the human world. This rule existed in the original manga, but previous adaptations in the franchise have not used this rule thus far. I always get weird when it comes to live-action adaptations of popular anime and manga. I feel like there are just some things that don't transition well from the small animated screen to the large living one. I also don't know much about Japanese actors and actresses, so I can't really attest to the strength of the casting here. Really, all I can do is hope that it doesn't suck.
야생속에서 죽은 금수저
크리스토퍼 맥캔들리스 (1968-1992) 명문대 출신 엄친아. 아버지는 나사 연구원 출신의 사업가 우리들이 흔히 말하는 천재. 성적은 항상 최상위권 유지 사업 수완도 좋아서 젊은 나이에 돈도 은행에 2000만원넘게 저축. 어느날 갑자기 사회에 질렸는지 아니면 대인관계에 질렸는지 은행에 2000만원 기부하고 별다른 준비없이 알레스카로 떠나버림. 그곳에서 먹고 살기 위해 온갖 3d일 다함. 노숙도 하고 깡촌 농장에서 드러운 일도하고.. 당연히 부모는 최고 사립 탐정 고용해서 찾으려고 했지만 땅덩어리 넒은 미국이기에 찾지도 못함. 그러면서 크리스토퍼는 간간히 살아가다 알래스카 섬에 정착. 근데 아직 사회초년기 학생인지라 야생스킬이 떨어져 몸이 점점 야위어져감. 그래서 돌아가려고 하니 얼었던 강은 이미 녹아서 강으로 변해 길은 없어짐 그러면서 100일동안의 생존기를 펼치다 독이 든 씨앗을 먹고 몸이 극도로 허약해짐. 위의 사진은 죽기전 찍은 마지막 사진 죽기전 웃고 있는 모습에서 그래도 세상에 한없이 떠나간다는 마음이 보여지는듯.. (근데 사실은 그 버스에서 불과 500m 떨어진곳에 강을 건너는 도르래가 있었음) *번외* 위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 'in to the wild' 속 장면 (연기 개 잘함...) 자신의 인생에 있어서 행복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면 강력추천하는 영화 출처
각종 영화 스포) 알면 재미있는 영화 디테일들 -5-
1. 코코 영화에서 대다수의 시간을 좌측처럼 넝마와 맨발로 지낸 핵터는 후반부 오해를 풀고 다시 리베라 페밀리로 돌아오며 신발과 복장이 복원됨 2. 슈렉3 빨간망토가 빌런들과 악당들 클럽에 모여있는것을 볼수 있는데 왜 쟤가 저기있나 의문을 가질수 있지만 슈렉 3편에서 빨간망토의 할머니를 잡아먹은 악당늑대가 슈렉편이기 때문에 이해 가능함 나라도 할매 죽이고 그 옷 입고있는 미친 괴물 있으면 복수하고 싶을듯 3. 데드폴 2 데드폴 2 삭제신 중에 엑스맨 하우스에 엑스맨들 코드네임이 적힌 벨크로가 있는데 그 중 휠체어(Wheels)가 있음 이는 엑스맨 1편에서 프로페시아x에게 울버린이 당신은 휠체어라 불러야 하냐고 비꼰 걸 나중에 데드폴 2에서 표현한것 4. 킬 빌2 페이메이는 엘르 드라이버에게 자신의 죽음에 대한 복수를 간접적으로 함 페이메이는 브라이드(우마 서먼) 을 처음 만났을 때 너의 오른팔은 나의 것이라고 하는데 이후 페이메이가 죽고 브라이드가 엘르의 눈을 뽑을때 오른팔을 사용함 5. 해리포터와 불사조 기사단, 신비한 동물사전: 그린델왈드의 범죄 불사조 기사단에서 헤리에게 아빠 위즐리가 마법부 부서간 마법메모가 사용되기 전에는 부서간 문서 이동을 부엉이를 통해서 했다고 말하는데 11년뒤 프리퀄 영화인 그린델왈드의 범죄에서 실제로 마법부 내부에서 부엉이들이 문서를 배달하는 장면이 있음 6. 다시 또 장고 극중 초반에 누렇고 더러운 이빨을 가지고 있던 장고는 마지막에는 비교적 깨끗한 이빨을 보여주는데 이는 같이 다니던 닥터 킹 숄츠가 치과의사로써 실력을 발휘해 줬을것이라고 추정 가능함 7. 스파이더맨 3 찐따파커의 스파이더맨 3의 시작점에 파커의 손을 보면 거미에 물린자국이 있음 8. 알라딘 자스민이 도둑질을 하다 걸린 상황에서 알라 율법에 따라 도둑질을 하다 걸린놈은 손모가지를 자른다는 형벌을 하려는 장면인데 도마를 보면 얼마나 많은 손모가지들이 여기서 잘렸는지 알수 있음 9.주토피아 교통국애서 나무늘보에게 증명사진을 찍으려던 돼지는 엔딩에서 보면 교도관이였음 10. 마다가스카 3 (2012) 영화에서 뉴욕을 그리워한 동물친구들중 마티는 그 특유의 미친 강박관념 덕분에 뉴욕의 스카이라인을 전부 기억해서 진흙으로 만들었는데 2006년 지어진 원 월드 트레이드 센터는 이 스카이라인에 포함되지 않음 왜냐면 애네들이 뉴욕을 떠난 날짜가 2005년이기 때문에 마티는 모르는것 11. 007 스카이폴, 007 스팩터 007 스펙터에 나오는 M의 복장은 스카이폴과 동일함 스카이폴 직후 M은 자신이 죽을때를 대비해 비디오 유언장을 안전망에 올려놨다고 추정 가능 이후 본드가 그 비디오를 보고 자신이 죽고난 뒤에도 지시를 받을수 있게 함 12. 월E 오프닝 신에서 쓰레기 더미 위에 핵발전소와 풍력 터빈이 있는것을 볼수 있는데 인류가 쓰레기더미에 파묻히면서 뒤늦게 친환경 에너지를 이용하려 했지만 너무 늦어버렸다는것을 암시함 13. 업, 카2 서양 잼민이가 발견한건데 업에서 사용한 정글부분 인트로를 카2에서 재활용함 14. 6 언더그라운드 라이언 레이놀즈가 SNS에 영화 촬영중인 배경으로 노가리 까는 동영상을 올렸는데 영화 14:42에 노가리 가는 라이언 레이놀즈 뒤통수 확인 가능함 15. 라푼젤 마녀가 "널 세상에서 가장 사랑한단다" 하며 라푼젤에게 키스하는데 자세히 보면 이마가 아닌 머리카락에 키스중임 (출처) 이제 마지막인가봐영! 덕분에 재밌었당 +_+
코로나 19 사태를 예견한 영화 <감기> 재조명
영화 속 현실이 코앞으로? 정부가 오늘 코로나19 대응 위기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했다. 심각 단계를 발령한 것은 2009년 신종인플루엔자 사태 이후 11년 만이다. 한편, 몇일새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국민들의 우려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감염’을 소재로 만들어진 과거 영화들이 역주행 하고있다. 바이러스 확산 우려로 외출을 꺼리면서 영화관 대신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로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시청자가 급격하게 늘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 영화에서는 한국 영화 최초로 바이러스의 감염 공포를 다룬 영화 <감기>가 재조명되고 있다. 영화는 평소 가볍게 받아들였던 감기라는 질병이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는 치명적인 바이러스가 될 수도 있다는 점을 모티브로 제작됐다. 놀랍게도 현재 중국 우한에서 벌어지고 있는 상황들이 영화 속 대한민국의 현실과 맞닿은 점이 아주 인상적이다. 또한, 극한의 상황에 치달으며 식료품을 확보하기 위한 갈취 또는 폭동을 일으키는 인간의 이기심이 그려지면서 이번 코로나19 양상에서 드러난 현시점의 모습들을 연상시키고 있다. 영화 <감기>속 이야기를 따라가 보며 더 큰 재난사태에 미리 대비해 보는 건 어떨까.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영화 '페어웰'(2019) - 각자의 진실한 거짓들
"'우리는 모두 연결되어 있다'는 말을 매일 실감하며 요즘을 지낸다. 명상 센터에서나 할 법한 말이라고 생각해왔는데 사실은 매일 아침 양치질하며 명심해야 할 생활의 당부라는 걸 깨달았다. 모호하고 뜬구름 잡는 비유가 아니라 1 더하기 1은 2가 되는 것처럼 군더더기 없이 명백한 연산 같은 말이라는 것도, 위 아 더 월드 식의 낭만이 아닌 살벌한 경고의 말이라는 것도 알게 되었다." (요조, 『실패를 사랑하는 직업』에서(마음산책, 2020)) ⠀ 거짓말을 하기를 원하지 않으면서도 어떤 것에 관해서는 늘 거짓말을 하고 있는 주인공. 그것을 두고 그가 진실하지 못하다고 과연 단언할 수 있을까. 룰루 왕 감독의 <페어웰>(2019)은 쉽게 정의 내릴 수 없고 재단할 수도 없는 가족 구성원 각자의 '선의의 거짓말'과 그것의 전후 맥락과 사정, 그리고 결국은 사랑의 감정에 해당되고야 말 어떤 진실함을 곁에서 지켜본다. 울고 난 얼굴로 억지로 지어 보이는 웃음과, 모든 종류의 감정들이 한데 모여 이상하고 화목한 앙상블을 이루는 풍경. 우리는 결국, 언젠가 찾아오고야 말 상실감을 끊임없이 유예하며 어제와 내일 사이를 되새기고 거짓된 진실함과 진실된 거짓말 사이에서의 형언할 수 없는 머뭇거림으로 오늘을 버텨내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페어웰>은 그래서 다음과 같은 자막으로 시작된다. "Based on an actual lie." 그게, 이 영화만이 아니라 인생 자체인 것만 같다. 인생의 모순을 가득 담고 있는 이런 종류의 영화와는 그래서 쉽사리 작별을 고할 수 없다. 이야기는 계속해서 시작된다. 인생이란 무엇을 하느냐가 아니라 그것을 어떻게 하느냐에 달린 일이어서. https://brunch.co.kr/@cosmos-j/1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