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kcoo4789
5,000+ Views

오늘의퀴즈-그분은 호는?

오늘은 어린이날 기념
인물 퀴즈입니다

개인적으로 이런거 싫어합니다

크리스마스니까
크리스마스퀴즈

추석이니까
추석관련 퀴즈

어린이 날이니까
어린이관련 퀴즈

하지만
오늘은 묻어가 볼까합니다

그래서 준비한
어린이날 퀴즈

난이도는 꽤 높습니다
게다가 2단퀴즈입니다.

[ 인물 퀴즈 ]
난이도 ★★★★☆



[1단계]
난이도도 높은데 2단퀴즈입니다.
어린이날을 만든 사람이 누군지도 모르는데
그 사람의 호를 알아야 하는군요
2단퀴즈의 무서움이 그대로
나오는 퀴즈네요

이분은 왜 어린이날을 만들어가지고
퀴즈도 어렵고
어른들을 피곤하게 만드는걸까요?

하지만
우리가 어렸을때
이 분 덕분에
5월달을 신나게 보냈죠

지금은
우리가 베풀차례군요

이렇게 위로하며
3일 연휴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전 어제 새벽부터 시작되었어요
술먹고 알딸딸하게 집에 왔는데
옷도 못갈아입고
어벤져스 보러갔어요
스포일러 하고 싶은데
잠들어서 기억이 안나요

여기서 맞추시는 분은
"어벤져스 천재"이십니다










[2단계]
이분의 호의 뜻은
한글로 해석하면 "작은물결"
이라고 하네요

어린이 가슴에 "작은물결"이되여
나중엔 "큰물결"이 되고 싶다는 의미에서
이렇게 지었다고 합니다

여기서 맞추시는 분은
"작은물결 천재"이십니다












[3단계]
"등받이와 팔걸이가 있는 길고 푹신한 의자"
아 뜬금없는 힌트가 나왔네요

뭐 이 퀴즈의 특징이기도 하죠

이 푹신한 의자의 이름과
이분의 호와 같습니다.

간만에 몇개 던져볼까요?

"의자 방정환"
"걸상 방정환"
"체어 방정환"
"방석 방정환"

과연 이분의 호는 무엇일까요?











[4단계]
초성이 모두 공개되었군요

과연
작은 물결이란 뜻의 이 호는
어린이날을 만드신
방정환의 호로써
푹신한 의자를 뜻하기도 합니다

무엇일까요?
Comment
Suggested
Recent
소파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오늘의퀴즈-휴지 그 다음은?
이번 퀴즈는 새롭게 도전해보는 광고퀴즈입니다. 1단계는 힌트 2단계 광고 3단계 광고 이 광고에 어울리는 물건은 무엇인지 맞추어 보는 퀴즈입니다 처음 시도하는만큼 다소 서툴더라도 이해부탁드리며 서툴게 시작해 봅니다 [ 넌센스 퀴즈 ] 난이도 ★★★☆☆ [1단계] 이 용도의 변천사입니다 아마도 인류 태동기에는 나뭇잎을 사용했을것이며 조선시대까지 볏짚을 사용했다는 학설이 있구요 새마을 운동이 한창일때는 신문지를 사용했었죠 참고로 전 신문지버젼부터 사용했어요. 지금와서 회상해보건대 질감이나 촉감이 굉장히 별루였으며 최대한 많이 비벼서 사용했던것 같습니다 그리고 나서 어느정도 먹고살만할때부터 휴지를 사용했구요 얼마전 까지도 휴지를 사용하다가 최근 이것을 맛본이후로는 휴지마저도 불편함을 느끼게 하는 물건으로 호불호가 확실히 갈리는 물건입니다 여기서 맞추시는 분은 "휴지 천재"이십니다 [2단계] "몸속까지 파고드는 짜릿함" 드디어 나왔군요 광고퀴즈 얼핏보기에는 코라콜라나 사이다쪽에 어울리는 광고 카피문구네요 이것은 가끔 몸속까지 파고드는 짜릿함을 느끼게 하죠 이 짜릿함은 종종 저에게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해주더군요 코카콜라 마시고 트름할때 느끼는 짜릿함과는 또다른 느낌이더군요 이런 제가 변태인듯하군요 여기서 맞추시는 분은 "변태천재"이십니다 [3단계] "먹지마세요. 엉덩이에 양보하세요" 화장품 광고문구아닌가요? "먹지마세요. 피부에 양보하세요"가 오리지널이면 "먹지마세요. 엉덩이에 양보하세요"는 짝퉁이군요 사실 이 물건이 처음 나왔을때 공원에 있는 식수대를 연상시켜 종종 먹었다는 에피소드도 있어요 이 퀴즈를 푸신 분들은 앞으로는 절대 먹지 마세요 사실 저도 처음에는 왜 식수대가 이곳에 설치되었을까? 했었거든요 아마 누가 설명해주지 않았으면 먹었을지도 몰라요 여기서 맞추시는 분은 "우웩 천재"이십니다 [4단계] 초성이 모두 공개되었군요 과연 인류 초창기에는 나뭇잎에서 시작해서 지금은 이것까지 수많은 변천을 해온 물건으로 가끔은 몸속까지 파고드는 짜릿함을 느끼게 해주며 절대 마시면 안되는 이것은 무엇일까요?
싼 집은 이유가 있다
대학다닐때 자취 집을 구했었는데.. 학교에서 좀 떨어진 동네에 산동네가 하나 있었는데 산동네 꼭대기쯤에 방 3개짜리 빌라 옥탑방을 보증금 200에 월 20이라는 엄청나게 파격적인 조건에 집을 구한적이 있어요.산동네였지만 집이 너무 싸고 마음에 들어서 집 본 다음날 바로 이사를 했어요. 그런데 이사한 첫날밤이었어요. 새벽 2시쯤 됐는데 갑자기 어디선가 어떤 여자가 엄청나게 큰 소리로 비명에 가까운 주문을 외우는것 이었습니다. 거의 락커들이 내지르는 샤우팅에 가까운 알아 들을수 없는 아랍어같은 주문이었는데 그렇게 1시간 가까이 고함을 질러대더군요. 그런데 알고보니까 저희 앞집이었습니다. 40대 초중반의 혼자 사는 여자였는데 처음엔 정말 엄청나게 무서웠어요. 가끔 집에 들어가다 마주치게 되면 눈빛만으로 사람을 얼어 붙게 만드는 그런 분이었죠.. 옷차림도 범상치 않았고 딱 보기에도 정상은 아닌데.. 다른의미로는 카리스마가 엄청났습니다. 나중에 안 사실인데 그 동네에서 아주 유명한 미친여자였습니다. 그 앞집 여자분의 존재를 알게된 이후로는 왜 저희집이 그렇게 저렴하게 나왔는지 대충 알겠더라구요. 집에서 가위를 눌리거나 이유를 알 수 없는 병에 걸리거나 그런건 전혀 없었는데 앞집 미친여자의 존재만으로도 집값이 떨어진다는걸 알게되었죠. 그래도 그때는 저도 혈기왕성한 어린 나이라서 그렇게 크게 무서워 하지 않고 그 집에서 용케 몇년을 살았습니다. 그리고 몇년후에 그동네 살면서 친해진 동생을 통해서 알게 된 사실인데.. 그 동네에는 아주 유명한 3대 광인이 살고 있었다고 해요. 그 세명의 광인중에 넘버 원은 항상 동네 입구 어귀에 서서 혼잣말을 하시는 무서운 눈빛의 할머니가 한분 계셨구요. 저희 앞집 여자분이 그동네 넘버 쓰리였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저는 그 대단한 앞집 여자분을 넘버 쓰리로 밀어내고 넘버투의 자리를 차지하는 그 광인이 누구인지 너무 궁금했어요. 왜냐하면 넘버원 할머니는 동네에서 너무 유명해서 딱 봐도 그할머니가 넘버원 이라는데 아무도 이의를 제기하지 못할정도로 엄청난 포스였거든요. 그리고 넘버쓰리의 저희 앞집 여자분도 그 광인의 포스가 대단했습니다. 그런데 제가 알기로는 그동네에 광인은 딱 그 두분인걸로 알고 있었는데 제가 모르는 넘버투가 있다는게 너무 의아했어요... 그래서 그 동생에게 도대체 넘버투가 누구냐고 물었더니.. 그 동생이 우물쭈물 하면서 대답을 못하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너무 궁금해서 그러니까 제발좀 알려달라고 그랬더니.... 손가락으로 저를 가리키면서...그동네 광인 넘버투가.. 바로 저라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는 저도 모르는 사이에 그동네에 광인 넘버투가 돼있었던겁니다..ㅋㅋㅋㅋ 그당시에 홍대에서 인디밴드로 활동하던 시기라서 남자지만 머리를 허리까지 기르고 다녔었거든요..ㅋㅋ 남자가 머리는 엄청길고 맨날 옥상에 올라가서 팬티만 입고 노래부르고 헤드뱅잉 하고..ㅋㅋㅋ 저희집이 산동네 제일 끝에 있어서 저희집 아래에 있던 집에서는 창문을 통해서 옥상에서 발광하는 제가 아주 잘 보였던거죠..ㅋㅋ 게다가 기존에 아주 유명한 광녀가 사는 앞집에 이사온 사람들은 대부분 몇개월 못버티고 바로바로 이사를 나갔는데.. 그 앞집에 이사온 특이한 젊은놈 하나가 몇년을 버티니까.. 저도 기존의 여자분에 못지 않은 미친사람으로 알고 있더라구요..ㅋㅋ 같은 빌리에 사는 아랫층 주민들은 맨 윗층에 사는 미췬년놈들 때문에 집값 떨어진다고 불만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더라구요..ㅋㅋ 그 이야기를 들은 이후로 의도한건 아니지만 저는 얼마 안있어서 다른 동네로 이사를 하게 되었구요..ㅎㅎ 10년이 지난 지금도 그동네에 남은 넘버원과 넘버쓰리의 소식이 가끔은 궁금해 지네요..ㅎㅎㅎ 출처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우리 동네 꼭데기에 팬티만 입고 헤드뱅잉하는 미친놈이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