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경청의 힘
제임스 버릴 엔젤은 1871년부터 1909년까지 38년간 미국 미시간 대학의 총장을 지냈습니다. 보통 대학의 총장 자리는 상황에 따라 민감한 자리이며, 압력 또한 많이 받는 곳이기 때문에 오랜 기간 유임하는 것이 매우 힘든 자리입니다. 그러나 엔젤은 직원들과 학생들의 요구사항을 잘 조율시켰고, 모두를 만족시키며 학교를 운영했습니다. ​ 그가 총장 자리에서 물러나기로 했을 때 기자들이 몰려와서 그토록 궁금했던 질문을 던졌습니다. ​ “총장 자리는 명예롭지만 그만큼 지키기가 어려운 자리인데 오랫동안 유임을 하실 수 있었던 비결이 무엇입니까?” ​ 그러자 엔젤이 대답했습니다. ​ “주변 사람들에게 나팔보다 안테나를 더 높이 세웠던 것이 비결입니다.” ​ 말하기보다 듣기를 더 중요하게 생각하라는 뜻으로 아랫사람에게 나팔처럼 계속 떠드는 것보다는 안테나가 전파를 잘 잡아내는 것처럼, 사람들의 의견을 잘 경청하는 것이 유임의 비결이었던 것입니다. ​ 그의 이런 경청 습관은 아들에게도 이어져 그의 아들도 훗날 예일대학의 총장을 맡게 되었고 16년간 유임을 하며 많은 사람들의 존경을 받았습니다. 올바른 경청이란 무조건적인 수용을 의미하는 것이 아닙니다. 상대방의 말을 잘 들은 후 좋은 의견은 잘 받아들이고, 나쁜 의견은 그것이 왜 나쁜지 상대에게 이야기하고, 서로 조율하는 것이 훌륭한 경청의 자세입니다. 많은 이들에게 존경받는 명예로운 사람은 어떤 일을 할 때 독단적으로 결정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 그들은 오히려 안테나처럼 타인의 의견을 존중하고 수용하며, 조율하는 올바른 경청의 자세를 취하기 때문에 바른 판단과 결정을 내릴 수 있습니다. ​ ​ # 오늘의 명언 남의 말을 경청하라. 귀가 화근이 되는 경우는 없다. – 프랭크 타이거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판단#조율#존중#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혐 주의) 1900년대 성형수술
*** 사진 주의 해럴드 길리스 라는 의사는 1차세계대전 당시 전쟁속에서 겨우 목숨을 건져 귀국한 병사들이 얼굴의 부상으로 인해  고통스러워 하는것을 보았다. 누구보다 당당해야 할 참전용사들이 전쟁으로 망가져버린 얼굴로 인해 삶의 의욕을 잃자 그들의 무너진 자존감과 존엄성을 되찾아 주기위해 나서기로 결정했고 1916년 1월 햄프셔에 있는 케임브리지 군사 병원에 안면부 손상을 입은 환자들을 위한 전용 병실을 만들었다. 그 이후 수많은 전쟁으로 많은 피해자들이 생겨나자 얼굴 재건을 위한 전문 병원을 설립하였고 안면부상에 따른 성형수술 기법을 개발하는데 성공하였다. 아래 등장할 사진속 인물의 이름은 Willie Vicarage로 세계 1차대전에 참전한 군인이다. 그는 1916년 5월 31일, 유틀란트해전(Battle of Jutland)때 얼굴에 심한 부상을 당했다.  아래는 당시 성형전문의 Sir Harold Gillies가 개발한 'tubed pedicle'을 이용한 치료로 다친 군인의 가슴이나 이마에서 얻은 피부판을 튜브형으로 치료부위에 붙임으로서 기존 혈류를 유지하고 오염의 위험을 줄인 수술 진행 과정이다. [tubed pedicle ] 그외 치료 받았던 환자들의 사진  기록에 따르면 해롤드 길리스는 1만건이 넘는 수술을 집도했고 최소 5천명의 참전용사들의 얼굴을 복원해주었다. 출처 항생제도 없던 시절에 이런 수술이라니.. 정말 이런 사람이야말로 신이라 불릴 수 있는 것 아니겠소. 감탄밖에 안 나오는구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