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lmang
10,000+ Views

비가 엄복동 찍으려고 거절한 헐리웃 영화..ㅎㄷㄷ


와.... 대박....
엑스맨 아니면 데드풀 둘 중 하나였단 거네....
촬영 일정이 겹쳐서 고사된거였구망.....크읍...
4 Comments
Suggested
Recent
비 ... 후회중 ㅡㅠ
비 눈에 비가내려~
바보지
굿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요새 계속 흥행 실패하는 배우의 신작 영화 ㅎㄷㄷ
글씨가 작아 안보이는 분들을 위해 다시 적어드림 ㅇㅇ 감독: 김주호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광대들:풍문조작단'은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흔드는 광대들이 권력의 실세 한명회(손현주)에 발탁되어 세조(박희순)에 대한 미담을 만들어재면서 역사를 뒤바꾸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연기부터 연출까지, 못하는 것이 없는 풍문조작단의 리더이자 연출가 덕호(조진웅)을 필두로 조선시대 금손을 자처하는 기술 담당 흥칠(고창석), 세상의 모든 소리를 표현해내는 음향 담당 근덕(김슬기), 실제인지 그림인지 분간할 수 없을 정도의 그림 실력을 가진 미술담당 진상(윤박), 그리고 사람들의 눈보다 빠른 몸놀림을 선보이는 재주 담당 팔풍(김민석)까지 귀신같은 실력으로 눈을 현혹하고 풍문을 조작하여 민심을 뒤흔드는 광대패 5인방. 이들은 조선 최고의 실세 한명회로부터 "하늘의 뜻이 지금의 대왕에게 있음을 백성들이 알게 하라"는 명을 받는다. 바로 세조의 미담을 만들어 조선 팔도의 백성들에게 널리 퍼뜨리라는 것. 시그널 이후로 본인이 원톱으로 나온 영화는 계속 부진 중..ㅠ 안투라지 - 0% 대... ㅋ 대창김창수 - 36만명 사냥 - 64만명 해빙- 120만명 이번 영화는 재밌을지 궁금하네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배우인디 ㅠㅠㅠ 흥행요정이 강림하길...
강동원이 해외 진출을 하려는 이유
강동원은 진짜 영화와 연기를 사랑하는 사람 같음. 연기욕심도 많고.. 필모 보면 장르도 안 가리고 다작을 꽤 했었음. ‘오컬트-범죄-판타지' 등.. 이 중에서는 강동원이 탑을 찍고나서도 3연속으로 신인감독 입봉작에 출연했었고ㅇㅇ 본인도 티켓파워가 있는 배우인걸 아니까 그걸 이용해서 신인감독들 판을 키워주는 듯. "저도 알고 있어요. 제가 투자가 안되는 배우는 아니니까요.(웃음). 사실 제가 요즘 타율이 꽤 좋아요. 그 전에는 홈런이 없었는데 올 초에는 ('검사외전'으로) 홈런도 쳤어요. 아무래도 제가 작은 작품에 들어가면 투자가 좀 수월해지긴 하는 것 같더라고요." "일단은 시나리오를 보고 선택해요. 제가 잘하는 것보다 재밌는 것이 좋아요. '가려진 시간'도 읽어봤는데 접근 방식이 다르고 재밌을 것 같더라고요. 큰 영화와 작은 영화를 골고루 하고 있는 편이에요. 일부러 섞으려고 한다기보다는 약간 비상업적인 것도 하고 상업적인것도 하는게 내게 맞는 것 같아요. 너무 상업적인것만 하면 저도 지치더라고요. 제가 어렸을 때 부터 기질이 좀 삐딱한데가 있어서 똑같은 것을 하는 것 자체를 엄청 싫어했어요. 극단적으로요. 그게 지금도 계속되나 봐요. 물론 클래식한 것을 더 잘만들어내는 것도 관심이 있지만 새로운 것에 계속 도전하는 것도 재미가 있어요."
실사화의 딜레마, '라이온킹' 영화솔직후기/리뷰/해설/쿠키영상 [5분영화겉핥기]
안녕하세요, 재리예요! 영화관 알바하면서 영화를 더 못보게 된 현실~ 아이러니하게도 돈이 생기니 시간이 없어졌네요! 그래도 보고 싶은 영화는 꼭꼭 챙겨봅니다. 이번에도 화제의 영화 개봉날 바로 확인하고 왔습니다. 오늘의 영화는 디즈니 실사화의 역대급 기대작! 영화 '라이온 킹'입니다. 많은 분들이 개봉전부터 관심을 가지고 있고 옛날 라이온킹을 만화영화로 접했던 분들의 향수를 자극하는 비주얼로 홍보를 했죠. 저 또한 라이온킹의 열렬한 팬으로서 기대를 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그 기대가 충족시켜지지 못했다는 사실입니다. 충실한 재현 일단 예고편만 봐도 알 수 있습니다. 놀라울 정도로 애니메이션과 흡사합니다. 단지 실사화를 했을 뿐입니다. 심바의 귀여움이 치사량을 거뜬히 넘기고 다른 캐릭터들로 추억이 떠오를 정도로 정교하게 구현됐습니다. 그리고 영화를 보는 내내 예전 만화영화의 장면 하나씩 기억이 나더라고요. 하지만 우리가 실사화를 통해 원하고 디즈니에게 바라는 결과는 단지 이뿐만은 아니죠. 충실한 재현이 장점이지만 동시에 단점임을 절실히 느끼실지 모릅니다. 실사화의 딜레마 이번 디즈니의 실사화가 라이온킹에 와서 큰 딜레마에 빠졌다고 생각합니다. 디즈니는 왜 기존 만화영화를 실사화할까? 실사화를 통해 관객들에게 무엇을 전달하고 싶은가? 이쯤에서는 궁금해집니다. 바로 전 실사화가 천 만을 넘긴 '알라딘'이었는데, 분명 이 두 작품은 극명한 차이를 보입니다. 라이온킹이 확실히 CG임에도 실제보다 더 사실감이 넘칩니다. 동물의 왕국을 영화관으로 데려왔습니다. 그리고 애니메이션을 확실히 재현했죠. 그런데 임팩트가 없습니다. 강조점이 부족해서 전반적으로 루즈합니다. 적어도 알라딘은 '퍼포먼스'에 집중했고 '윌 스미스'라는 적절한 캐스팅을 통해 실사화를 성공적으로 이끌었습니다. 우리가 예상하지 못했던 부분을 알라딘은 보여줬고, 라이온킹은 그렇지 못했습니다. 기존의 작품을 실사화한다면 앞으로의 영화도 이 점에 신경을 더 썼으면 좋겠습니다. 동물들의 뮤지컬 뮤지컬영화를 안 좋아하시는 분들은 더욱 힘드실지 모릅니다. 'Sing-Through'(씽쓰루)라고 하는 뮤지컬 영화의 기법이 종종 등장합니다. 대사와 노래 사이를 자유롭게 왕래하죠. 레미제라블의 호불호도 여기서 야기됐다고 봅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심지어 동물들이 뮤지컬을 합니다. 광활한 사파리의 모습을 빼면 퍼포먼스에도 한계가 있습니다. 사람이 해도 어색한 연기가 동물이 하니 이질감이 생기기 쉽습니다. 그렇다고 성우들의 연기력 문제는 아닙니다. 역시 실사화의 딜레마라고 생각합니다. 애니메이션의 디테일 적어도 제가 좋아했던 라이온킹은 적절한 유머와 행동들이 과장되고 코믹했습니다. 예를 들어 스카가 자주를 삼켰다가 퉤 뱉는 장면이라던가, 티몬과 품바가 하이에나를 유인하기 위해 춤을 추며 약올리는 장면이 그렇습니다. 그런데 실사화는 그런 애니메이션의 디테일까지는 구현해내지 못했습니다. 사실적이고 웅장하지만 정감이 가지 않는 이유입니다. 세세한 그 차이들이 만화영화와 실사화의 중요한 간극이었습니다. 애니메이션을 떠올리게는 했으나 우리가 원했던 장면까지는 모두 살리지 못한 이유 또한 실사화의 딜레마였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추세에 맞지 않는 주제 그리고 주제 또한 공감이 잘 안 갑니다. 결국엔 세습제, 계층이 존재하고 가부장적인 세상의 승리입니다. 고귀한 피를 이어받은 후계자가 진정한 통치자로 군림하는 내용이죠 모두가 다 알다시피요. 적어도 최근에는 이런 주제가 큰 일기를 끌기에는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오히려 하쿠나 마타타를 외치며 자유롭게 살아가는 티몬과 품바가 더 정감이 갑니다. 그들의 사상을 더 따르고 싶고 하루하루 행복하게만 살고 싶거든요. 물론 생각의 차이는 있겠지만 소수를 위한 다수의 희생보다 다수 모두가 잘 사는 세상을 원하는 게 요즘의 추세가 아닐까요. 뮤지컬 영화의 특성, 애니메이션의 디테일, 주제의 공감성, 실사화의 이유 등으로 남아있는 디즈니 영화가 어떤 모습으로 탄생할지 걱정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정직한 실사화가 아닌, 새로운 디즈니식 재탄생으로 신선한 즐거움을 기대해보겠습니다. 이상, 영화 '라이온킹'의 솔직한 리뷰였습니다! *아! 쿠키영상은 없어요~
21
4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