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7611
1,000+ Views

뜨거운 여름밤 한 잔의 모히또 보다 더 시원한 음악

뜨거운 여름밤
한 잔의 모히또 보다
우리를 더 시원하게 해줄 음악을 추천한다!


<White T-shirt> -종현

<The ocean> - Mike perry


<Crazy love> - Audien

<All mine> - F(x)

<Free> - Lenka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훌훌 털어라, 부디 편안해라
안녕 내가 오늘 좀 많이 슬퍼 이상하게 자꾸 눈물이 나서 지금도 계속 훌쩍이고 있어 아이돌에 관심도 없고 딱히 좋아하는 아이돌도 없는데 라디오를 좋아하거든 내가 요즘엔 잘 안듣지만 예전에 열심히 듣던 시절에 종현이라는 디제이를 알게 됐어 그냥 여느 어린 디제이들처럼 정신사납겠지 어리겠지 생각하고 디제이 바뀔 때 정말 싫어했었는데, 역시나 첫날 방송은 정말 손발이 오그라들만큼 뭔가 젠체하고 부끄러웠는데 매일 나아지는게 정말 보이는거야 그냥 하는 말이 아니고 진짜 정말 사람들 피드백 하나하나 듣고 그걸 다 받아들이고 고쳐나가는게 보이는거지 그래서 다시 보고 그래서 마음을 열었어 아 이 사람 정말 괜찮은 사람이구나 나보다 어린데 나보다 어른같은 사람이구나 뭐 사실 디제이 아니면 별 관심 없었으니까 라디오 하차한다고 했을 때 좀 아쉬웠지만 그렇구나 하고 말았는데 오늘 본 거짓말같은 기사에 정말 눈을 몇번을 비볐는지 기사를 보고도 믿을수가 없어서 장난 아니냐고 그럴리가 없다고... 노래가 우울한건 그냥 그런 노랠 좋아하나보지- 했어 믿을 수가 없어서 계속 울면서 검색을 했어 이상하게 자꾸 눈물이 주룩주룩 나는거야 그렇게 검색하다가 그런 글을 봤다? 라디오 하차 안하고 계속 디제이 하고 있었다면 힘든거 다들 알아챌 수 있었을텐데, 귀를 기울이고 있는 청취자들이 많으니까 다른때와 다른거 알아채고 요즘들어 침체된거 알아채고 어떻게든 위로해 주려고 노력했을텐데 그러면 이런 일도 없지 않았을까 하는 글을 보는데 진짜 그렇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 더 슬프더라 여태 내가 올렸던 귀신썰들 보면 자살령들은 다들 너무 외롭고 슬프잖아 그래서 자살하는건 안된다고... 그래서 더 서럽다. 얼마나 혼자서 힘들었을까 혼자서 끙끙 앓다가 결국 세상을 놓은걸텐데 그런데 말이야 저 위에 말한 글처럼 누군가에게 조금이라도 마음을 열고 이야기했으면 누군가는 작은 위로가, 또 누군가는 큰 위로가 될 수도 있었을텐데 함께 돌파구를 찾으려고 노력할 수 있었을텐데 무슨 말 하는건지도 모르겠다 내가 이렇게 슬픈데 팬들은 어떨까 검색하다 본 기사 사진에는 병원 앞에서 팬들이 모여서 떨고 있더라구 그게 또 울컥하더라 자살령들은 외롭다고 하지만 나는 자살령들이야 말로 다음 생이 있다면 정말 다음 생이 있다면 조금은 편하게, 훌훌 털어버리고 조금은 편하게 살았으면 싶어. 혼자서 버틸 수 없는 사람들인거잖아. 약하다고 뭐라고 할 게 아니라, 그냥 남들보다 더 큰 아픔이 있었거나 같은 아픔을 남들보다 더 크게 느낀다거나 하는건거잖아 그게 나쁜 건 아니니까, 그건 슬픈거니까... 부디 다음 생에는 조금은 더 편안하길 귀신썰이 아니라서 미안해 많이들 기다릴텐데 오늘 너무 슬퍼서 그래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너가 좋아할 만한 남다른 음색 여성 보컬 음악을 준비했어 듣던가 말던가
👆🏻너 언제봤다고 반말이냐? 제가 제 싸가지 대신 사과 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오늘은 음색이 심상치 않은 여성 보컬들로 모아 봤습니다! 막 소개할테니 골라들으세요! *님 의견이 중요한 만큼 제 의견도 중요합니다. *”야 얜 왜 없냐 음알못 글 거른다” 하지말고 톡이나 댓 올리시면 추가안해드릴겁니다. (해드릴거에요 옆에 애가 이상한거임;;) *이미 유명하신 분들은 따로 추가 안했습니다! 1. 모트 - Tickin’ 첫번째 음색 쩌는 여성 보컬은 모트입니다! 담담하게 마음에 휙 던지듯 부르는 그 오묘한 감정선 섞인 보컬이 가끔 어떤 보컬 보다 마음에 퍽 와닿게 만드는 보컬입니다. 무슨 말이냐구요? 뭘 물어요 아는척 한거에요 최근 여러 드라마 OST에 참여하며 유명세를 얻고 있는 여성 보컬러입니다. 2.가은 - Candle 두번째 음색 쩌는 여성 보컬은 가은입니다! 산이의 마치 비행기에 나오는 그 매력적인 여성 보컬이 누구 였는지 궁금하셨을텐 아 안 궁금하셨다구요? ㅎ 어쩌라구요 거기 여성 보컬이 이 분입니다! 재즈를 연상하게 하는 목소리로 부르는 이 곡은 마치 유혹하는 듯한 느낌이들어 금요일밤 남사친 여사친이랑 단 둘이 와인에다 치즈큐브 먹으며 들으면 그 순간 부터 남사친 여사친은 없다. 그러니 혼자 들으세요 제발 ㅠ 3.민수 - 민수는 혼란스럽다 세번째 심상치 않은 음색 여성 보컬은 민수입니다. 토요일 오후 처럼 나른한 목소리의 민수는 레트로 느낌의 음악과 보컬로 다른 보컬과 큰 차이를 둔 보컬로 2016년 유재하 음악 경연대회 동상을 수상한 실력자 보컬입니다. 토요일 오후 하니까 오늘이 토요일이었음 좋겠다 하... 4.로시 - Stars 네번째 심상치 않은 음색 여성 보컬은 로시입니다. 인디 쪽엔 핫한 쪽에 속하는 보컬인데요 뷰티인사이드 OST에도 참여 해 눈길을 끌었었죠! 근데 뷰티인사이드는 영화버전을 더 좋아해요 안 물어봤다구요? 새똥 맞아라; 5. 후디 - 하나만 해 이미 유명한 아티스트인 AOMG의 유일한 여성 보컬이죠! 이 분을 넣을 지 말지 한참 고민했는데 제가 너무 좋아하는 보컬이라 혹시나 모르시는 분을 위해 추가했습니다! 후디 너무 좋아... 음색 한국 힙합이든 알엔비든 다 먹어... 6. 맨디 (Mendy) - Light (Feat. Wilcox) 저번 인디 음악 추천 리스트에 넣지 말지 엄청 고민했고 사실 이번에 넣을때도 조금 있다 추천할까 많이 고민한 제가 너무 좋아하는 맨디입니다! 제가 너무 좋아하는 음색인데요 나만 알고 싶은 아티스트지만 우리 빙글러를 위해 꽁꽁 숨겨놨던 아티스트 대 방출합니다! 7. 황소윤 (So! YoON!) - HOLIDAY 마지막 심상치 않은 음색 여성 보컬은 황소윤입니다! 처음 들었을때 이게 여성 보컬인지 남성 보컬인지 햇갈렸는데요 그 정도로 매우 보이쉬한 매력의 가수입니다! 기존 새소년이라는 인디밴드에 황소윤을 포함한 세명이 소속되어있다 나머지 두명의 병역 의무로 탈퇴하고 첫 솔로곡 인데요 유희열 스케치북에 나와 1997년 생이라고 밝혀 큰 주목을 왜 받았지...? 오늘도 플레이리스트가 굶주린 당신을 위해 플레이리스트 두둑하게 채워 드렸습니다! 취향 저격한 아티스트도 있고 딱히 내 취향 아닌 아티스트가 있다 하더라도 너그럽게 이해해주세요! 그럼 또봐요 자기💐 💕하트와 인정 버튼은 사랑합니다 사랑해주세요.💕 💐팔로우는 다음 게시물을 당신의 피드에 똭! 박아드립니다! 팔로우 많이 눌러주세요! 💐 👉🏻당신의 의견 또는 추천해줬으면 하는 노래 주제를 톡이나 댓글에 남겨주세요 어떤 얘기든 다 수긍 및 반영합니다.👈🏻 인디곡 좋아해? 인디곡도 한번 들어볼래? 👇🏿너가 좋아할 만한 인디곡 준비해봤어 듣던가 말던가👇🏿 https://vin.gl/p/2599081?isrc=copylink 노래 다들었는데 할 거 없다고? 그럼 웹드라마 봐볼래? 👇🏿플레이리스트 웹드라마 전체 정리 및 다음 시즌 떡밥👇🏿 https://vin.gl/p/2598938?isrc=copylink 👉🏻Prologe👈🏻 당신을 입덕하게 할 여자아이돌 입덕 노래 기타 딩가딩가만 쳐도 감미로운 기타와 보컬 캐미 노래 드라마 정주행 하게 만드는 OST 모음 노래
[MAPSSI Place] 도심 속의 럭셔리한 루프탑 바 8곳
안녕하세요 맵씨의 '돠니' 입니다 네. 대놓고 귀척하는 Nick네임입니다 ㅎㅎㅎㅎ; 앞으로 남자 패션부터 스타일 까지 모든 것을 책임지는 MAPSSI 에서 조흔 콘텐츠들을 빙글에 써보려 합니다 이미 우리 만난적 있습니다. (소름) 색 조합만 알아도 잘입는단 소리 듣는다 그땐 심슨이었는데.. 다들 저를 심슨이라고 부르더라구요 제 오랜 친구 별명이 심슨이라 싫어서 ㅎㅎ; 바꿈 잡소리가 길었네요. 돠니 출발한당 ^_^☆★ 명동 L7 호텔의 최고층인 21층에 '존재' 하고 있는 '플로팅' 남산과 명동 도심이 조화를 이루는 야경은 몽환적인 뷰를 선사한다는.. 남산 타워를 바라보며 샴페인과 진토닉, 칵테일은 당근빠따 치맥까지 크으-- 할 수 있다는 특색있는 문화 공간 주소: 서울시 중구 퇴계로 137 L7 호텔 21층 문의:02-6310-1097 서울의 문화,상업이 융합하는 동대문에 위치하고 있는 'THE GRIFFIN BAR' (더 그리핀 바) 퇴근길에 여유롭게 위스키나 칵테일을 즐길 수 있는 루프톱 바! 흥인지문을 비롯한 동대문디자인플라워가 한눈에 보이는 곳에 위치 거기다 금,토,일 에는 특별한 폴댄스 공연까지... 주소: 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279 11층 문의: 02-2276-3344 샤이니 키와 낸시랭도 발도장을 찍은 '아방가르드' 에이메스 호텔 꼭대기층에 있는 루프톱 바 회사 빌딩 숲들 사이에 위치한 힐링 공간 다양한 전시, 이벤트도 많이 하니 알아둘 것. 주소: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10길 11 문의 : 02-766-1019 열대 휴양지를 연상케하는 흰 천과 나무 인테리어를 지닌 '피피서울' 이 이국적인 공간에서 맞는 석양과 음식은 어떤 아름다움, 맛일런지... 예약을 받을만큼 사람들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니 어서... 어서... 가봅시다... 나..도 가고싶다 주소: 서울시 용산구 소월로 44가길 3 2층 문의: 02-749-9195 '웜홀' 이 존재한다는 '더 버뮤다' 버뮤다 삼각지대 아시지요? 1층에서 먹거리를 주문한 뒤 비밀번호를 눌러야만 웜홀을 타고 3층으로 나올 수 있다는!!! 분위기와 맛을 동시에 잡아가는 핫 플레이쓰! 주소: 서울시 용산구 녹사평대로 168-6 문의:02-749-9447 이비스 스타일 앰배서더 는 서울 명동에 위치한 비즈니스 호텔- 21층에 위치하여 남산이 한눈에 들어오는 '르스타일바' 아예 야경 보라고 배려 해놓은 모던한 쇼파의 위치가 눈에 띈다 저런 곳에서 여자친구와 와인 한잔 한다면... 크으- 취한다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302 21층 문의 : 02-6020-8800 루프톱 바로 유명할뿐만 아니라 BBQ 맛집으로도 통하는 곳 '스탠다드 아이덴티티' 홍대입구역 8번 출구 방향, 동교동 먹자골목에 위치하고 있다 BBQ를 주문하면 테라스에 있는 BBQ 그릴에서 바로 구워준다는 하긴.. 바로 구워주는게 당연하긴 하지.. 여튼 색다른 BBQ 파티를 원한다. 분위기도 챙기고 싶다. ㄱㄱㄱ 주소: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18안길 22 문의: 070-7762-5599 로맨틱 야경 명소, 잡지 촬영하기 좋은 바로 유명한 머큐어 앰배서더 강남 쏘도베 호텔 21층에 위치한 '클라우드' 클래식 바의 묵직함이 가장 큰 무기 성공한 멋진 중년 남성이 찾을꺼 같은 느낌이랄까... 왜냐. 비싸니까 ㅎㅎㅎㅎ 하지만 클래식인 만큼 멋짐을 자랑하는 곳 주소: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25길 10 21층 문의: 02- 2050-6035 후우... 이렇게 8곳 다 살펴보았는데요. 커플이 가기 진짜 좋은 곳인거 같아요. 물론 동성, 이성 친구간에 가서 즐겨도 충분히 좋은 곳이지만요.. 저는 언제 여자친구 만들어서 가볼까요.... 하 .... 어찌 되었든 생기면 꼭 가고 싶으니 클립 클립.... + 갈 곳도 없고 갈 사람도 없다하면 그냥 맵씨가 위치해있는 롯데 엑셀러레이터 건물 옥상으로 모입시다. 는 나도 초대 받지 못한 손님 끗 참조 ARENA HOMME , 우먼센스
한없이 부족해 보이는 날 보며 괜한 시간만 원망하는, Colouring 의 "Time"
https://www.youtube.com/watch?v=VM-EkLGudG4 이 노래가사 속 “We(우리)”라는 의미는 나와 누군가가 아닌, 내가 나 자신의 말을하며 뜻하는 “We(우리)”가 아닐까 생각한다. 무언가 하고싶은 것은 많고, 이루고싶은 것은 많은데. 분명 무언가 하기 위해 열심히 걸어오고 살아왔는데. 세상과 나를 비교하자니.. 막상 이뤄낸 것은 하나 없고 한없이 부족해보이는 내 자신을 보며 괜한 시간을 원망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지금 정말 똑같은 처지, 기분을 느끼고 있는 나로서는 이 노래가 너무 공감이 되었다. 무언갈 하는데도 한없이 부족한 것 같고, 남들보다 너무 못한 것만 같다. 근데 딱히 원망할 수 있는게 없다. 나를 원망하기엔 너무 내가 무능해보이니까 괜히 핑계만 대며 시간을 원망하는거다. 시간만 많았으면 다 할 수 있었을 텐데, 시간만 좀 더 주면 더 나을 수 있었을텐데. 생각은 많아져서 잠이 올래야 오지않는다. 시간은 어느덧 새벽 4~5시, 해가 뜨고 하늘은 밝아오는데 내 머릿속은 정리가 되지않아 근심을 한가득 껴안고 누워만있는다. Colouring 의 "Time" Time it takes to break my heart if only I could figure out 시간은 내가 해결책을 찾을 때 마다 내 마음을 아프게 해 Time it takes to make your mark on the man that's running out 시간은 점점 지쳐가는 사람한테 성공의 이름을 강요해 I wish I could've turn the clocks around 내가 시간을 돌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But the weight of the world is pulling me down 하지만 이 세상의 무게는 날 무너뜨리지 And everything was easy, only didn't know how 모든게 너무 쉬웠지만 방법을 몰랐어 You don't know what you got until you fall into the ground 너도 너가 땅에 곤두박질쳐보기 전까진 무엇을 얻은지 몰랐잖아 Time, time, time 시간.. 시간.. 시간... Oh, I can't sleep at night, every second counts 모든 일분 일초에 도저히 잠들 수 가 없어 Holding the wheel so tight, are we breaking down? 나라는 운전대를 너무 꽉 잡고있는 나머지 우리 망가지고있는거야? I never thought I would want us to turn back around 난 내가 우리를 되돌리고 싶어하는진 꿈에도 몰랐어 Are we out of time, time? 우리 지금 시간이 없는거야? Just give me more time, just give me more time 내게 시간을 조금만 더 줘, 조금만 더 Time it takes to break my heart 시간은 내 마음을 아프게 해 Just tell me how we could make it out 어떻게 도망쳐야하는지 좀 알려줘 And look this way we've come so far 여태 우리가 이 멀리 걸어온 길 좀 봐 But then your eyes come with the doubt 하지만 너의 눈은 의심으로 가득차보이네 And I wish I could've seen the stars align 내게 기적이 일어난다면 좋았을텐데 Oh it was never gonna happen any other time 아, 물론 어느 순간에조차 절대 일어나지 않을 일이지 And everything was easy, oh when I didn't know you 내가 널 몰랐을 때 모든건 참 쉬웠어 You don't know what you got until it's gone into the blue 모든게 우울해질 때 까지 넌 너가 뭘 가졌는지도 몰랐어 Time, time, time 시간.. 시간.. 시간… (Just give me more time, just give me more time) 내게 시간을 조금만 더 줘, 조금만 더 Oh, I can't sleep at night, every second counts 모든 일분 일초에 도저히 잠들 수 가 없어 Holding the wheel so tight, are we breaking down? 나라는 운전대를 너무 꽉 잡고있는 나머지 우리 망가지고있는거야? I never thought I would want us to turn back around 난 내가 우리를 되돌리고 싶어하는진 꿈에도 몰랐어 Are we out of time, time? 우리 지금 시간이 없는거야? Just give me more time, just give me more time 내게 시간을 조금만 더 줘, 조금만 더 Just give me more time, just give me more time 내게 시간을 조금만 더 줘, 조금만 더 I wish I could've turn the clocks around[x3] 내가 시간을 돌릴 수 있다면 좋을텐데.. But all the weight of the world was pulling me down 하지만 이 모든 세상의 무게는 날 무너뜨려버리지.. Oh, I can't sleep at night, every second counts 모든 일분 일초에 도저히 잠들 수 가 없어 Holding the wheel so tight, are we breaking down? 나라는 운전대를 너무 꽉 잡고있는 나머지 우리 망가지고있는거야? I never thought I would want us to turn back around 난 내가 우리를 되돌리고 싶어하는진 꿈에도 몰랐어 Are we out of time, time? 우리 지금 시간이 없는거야? Just give me more time, (just give me time, just give me time) 내게 시간을 조금만 더 줘 Just give me more time, just give me more time 내게 시간을 조금만 더 줘.. 그냥 조금만 더 줘
내가 좋아하는 Game OST
BATTLE FIELD MAIN THEME 어떠한 상황에도 이 노래만 입혀놓으면 밀리터리 액션으로 바뀔 것 같은 포스의 게임음악입니다. 다른 경쟁작들과는 다르게 일관성있는 OST 제작으로 하나의 이미지가 된 케이스죠. 굵직굵직한 메인 게임만 해도 1942, 배틀필드2, 2142, 배틀필드3, 배틀필드4. 이 외에도 수 없이 많은데 모든 게임의 메인테마가 동일한 멜로디를 응용하여 각 게임의 시대적인 분위기에 맞게 각색되어있습니다. 탱크부터 전투기까지 타고다니며 남다른 스케일의 전장을 구현해내는 시리즈의 특징을 아주 잘 살려낸 노래로서 제가 개인적으로 무척 좋아하는 노래입니다 :D 문명 분명 문명4에서만 나온 노래인데 인기는 문명5와서도 여지없이 폭발. 하지만 이 악마의 게임(?) OST의 정체는 스와힐리어로 부른 성경의 주기도문. 이제는 문명이 바바예투고, 바바예투가 곧 문명이라고 해도 이상할게 없을 것 같습니다. 급하신 분들은 01:30초부터 보심이... 마비노기 지금의 넥슨을 만들어낸 대표적인 게임들 중 몇개를 꼽으라면 마비노기를 빼놓을 수 없겠죠. 지금까지도 무병장수(?)하시는 이 게임에도 상징에 가까운 노래가 하나 있는데, '어릴 적 할머니가 들려주신 옛 전설'이 그것입니다. 로그인화면에 무려 5년간 쓰였다고도 하며, 넥슨에서 게임 홍보영상을 만들 때마다 넣어주는 노래이기도 했습니다. 파이널 판타지 10 원곡은 ‹素敵だね›(스테키다네)로서, 한국에서는 발라드의 여왕으로 유명한 이수영씨가 불러서 화제가 된 노래입니다. 아마 게임은 안해봤어도 노래는 들어본 분들이 많지 않으실까 하네요. 시적인 느낌의 아름다운 가사와 애절하면서도 부드러운 느낌의 멜로디는 지금 들어도 편안해집니다. 개인적인 추측 + 카더라 통신이지만 우리나라에서 게임음악하면 제일 유명했던 노래가 아니었을까 싶네요. 믿거나 말거나 말이죠(?) 테일즈 위버 그냥 게임에 들어가있는 노래 전체가 명곡이죠. 그 정도로 BGM에 공을 많이 들인 게임이었고 지금도 방송이나 유머글에 첨부되는 BGM등으로 간간히 들려오고 있습니다. 부드러운 선율로 편안함을 주기도하고, 때론 에너지가 가득한 활기찬 항구도시를 떠올리게 하는 노래도 있습니다. 블레이드 앤 소울 - 바람이 잠든 곳으로 풍제국 황실에 들어온 막내는 궁에 돌아다니며 부탁을 들어주는 도중 죄인들을 가두는 뇌옥에서 이때만 되면 음산한 피리소리가 들려온다는 정보를 입수합니다. 뇌옥으로 간 막내는 궁중악사들의 일기장을 찾아내게 되는데 그 일기장엔 '황후마마의 제가 다 끝나지도 않았는데 연일 벌어지는 연회는 무슨 말이며 사신접대는 또 웬말이며 황후마마를 위해 연주한게 죄가 된단 말인가 억울하도다.'라는 내용이 쓰여져 있었습니다. 이후 당시 사정을 알고 있던 궁녀에게서 자초지종을 듣게되는데 풍제국 초대 황후 남설린이 군마혜를 낳다 난산으로 붕어한 뒤 남설린의 장례는 국장으로 치뤄집니다. 문제는 이 시기 풍제국에서는 타국 사신이 머무르고 있었고, 운풍 전쟁의 공로로 태사직에 오르며 제국 실권을 틀어쥔 진서연은 사신을 위해서 국장을 치르고 있던 궁중악사들에게 즐거운 음악을 연주하라고 명령합니다. 그러나 황후가 사망한 판국에 즐거운 음악이 말이 되냐며 궁중악사들은 당연히 진서연의 명을 거부했고, 그대로 뇌옥에 투옥되어 옥사하였습니다. 이들의 영혼은 지박령이 되어 황후의 기일과 가까워지면 음산한 피리소리를 냈던 것입니다. 그 뒤 그들의 넋을 성불시키기 위해 신해원을 거쳐서 경희루로 가면 바람이 잠드는 곳이 흘러나오며 남설린의 영혼이 나와 궁중악사 영혼들의 절을 받으며 천천히 걸어가는 이벤트가 나옵니다. 남설린이 다리를 건너가 최종적으로 사라지면 악사들의 대표가 막내에게 감사를 표하며 사라집니다. 다른 퀘스트는 몰라도 이 퀘스트 만큼은 다들 초집중해서 스토리에 빠져서 한다는 전설이... 영웅의 군단 OST - 레테 (Lethe) 게임은 진짜 재미없는데.... OST는 진짜 좋음.... 내가 좋아하는 Game O.S.T II https://www.vingle.net/posts/1022933
11
Commen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