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masutra7702
1,000+ Views

중년 여성이 섹스하고 싶어 하는 남자는?

폐경이 뭐길래…

중년이 되고
폐경을 앞둔 여성은
자신감이 떨어지고
우울증에 쉽게 걸린다고 하죠?

안타깝게도 이 시기에는
섹스에도 흥미를 잃고,
만족도, 횟수 모두
급격히 줄어든다고 해요.

하지만 좌절할 필요는 없습니다!

펜실베니아 주립 대학
코치 교수의 연구에 따르면
중년이 되어서도 섹스가 즐거운
특별한 방법이 있거든요!

궁금하시다면 정독~!

중년 여성의 비애

코치 교수는
결혼한 중년 여성 307명을 모집해
무려 10년 동안 해마다
남편과의 섹스가 좋은지 물어봤어요.

결과는 역시나…
중년 여성 대부분은
폐경에 가까워지면서
섹스 만족도가 뚝뚝 떨어졌죠.

하지만 놀랍게도
10년 전과 다름없이 섹스가 좋거나
혹은 이전보다 더 만족스럽다고 말한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혹시 남편의 스킬… 이
유독 뛰어났던 게 아니냐구요?

아닙니다. (단호)

여성들의 진술(?)에 의하면
남편에게 특출난 섹스 테크닉이
있었던 건 아니었거든요.

폐경기에도 짜릿한 섹스를 즐기는
그녀들의 비밀은 바로…!

남편의 상냥하고 자상한
성격이었습니다.
사랑하는 아내가 힘들 때…

코치 교수는 결과를
이렇게 설명합니다.

“대부분의 중년 여성은
전업주부인 경우가 많아요.”

“만나는 사람들이 다양하지 않으니
매일 붙어사는 남편의 행동과 말투에
훨씬 더 예민하게 반응하죠.”


“특히, 모든 일에 예민해지는 폐경기에는
사소한 행동 하나에도 신경이 쓰입니다.”

“실제로 인터뷰해봤더니
많은 여성 참가자들이
남편이 섹스할 때 무덤덤하면
자신이 더 이상 섹시하지 않은 것 같아
위축된다고 말했어요.”


“반대로 남편이
변함없이 예쁘다고 말해주고
항상 사랑한다고 표현하는
따뜻한 성격일 경우,
자신은 여전히 섹시하고
남편과의 섹스도 짜릿하다고 느꼈죠.”


“그래서 상냥한 남편을 둔
여성들은 폐경기에도 남들보다
섹스 만족도가 높았던 겁니다.”

폐경, 피할 수 없다면 즐기자!

모든 여성들이 겪게 되는 폐경.

어차피 피할 수 없다면
10년, 20년이 흘러도
나를 변함없이 아껴주는
그런 남자를 만나자구요!

그런 남자가 누군지
도대체 어떻게 아냐구요?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이상형 매칭 테스트>!!

상대가 나와 잘 맞는 사람인지,
내 이상형에 가까운지,
알아볼 수 있는 과학적인 테스트!

텍사스대 심리학 교수
폴 이스트웍 교수의 연구에 따르면
이 테스트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커플은
남들보다 3배 더 잘 살았대요. (소곤소곤)
#연애의과학 #연애 #데이트 #커플 #키스 #뽀뽀 #하트 #사랑해 #데일리룩 #피크닉 #맞팔 #선팔 #소통 #섹스 #상담 #섹스의 비밀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남녀 3만명이 "최고!" 인정한 섹스체위 TOP 3
2030 남녀들의 비밀스러운 취향❤ “남자들이 가장 좋아하는 체위는 뭘까요?” “여자들은 어떤 자세를 좋아하죠? ‘체위 백과사전’에 나오는 무려 105가지 체위.. 자, 그 중 남자들이 가장 좋아했던 체위  TOP 3부터 살펴볼까요? 가장 동물적이고, 원초적 본능을 자극하는 후배위! 뒤에서 내려다보는 애인의 바디라인. 좋아하지 않을 남자는 없을 겁니다. >< 포인트는 ‘어깨’에 올라간 그녀의 다리. 서로 달라붙을 것처럼 밀착되어야 합니다. 난이도가 조금 있는 자세니까 두 사람의 호흡이 중요할 거예요. 이 자세의 중요한 포인트는 바로 ‘부드러움’ + ‘깊이’라고.. 강한 쾌감을 선사하지만 자칫 아플 수 있으니 다들 조심! 여자들은 이런걸! 자, 그럼 여자들은 어땠을까요? 가타부타 할 것 없이 바로 살펴봅시다. 이렇게 익숙하지 않은 자세일 때 흥분은 더해지는 법이죠..! 피스톤 운동도 중요하지만 진짜 디테일은 남자의 손놀림이라고ㅎㅎ 이거 일반 정상위 아닙니다! ‘삽입 정렬 기법’이라는 과학적인 체위죠. 여러 연구로 입증된 최고의 자세! 숨겨진 디테일이 어려울 수 있지만 제대로만 익히면 둘 다 천국에 갈 수 있대요(속닥) 여자부문의 1위는 남자와 같은 V라인!! 이 자세 싫어하는 사람 찾기가 더 어렵겠어요!! 체위 중의 체위 자… 그렇다면 오늘의 ‘종합 우승’ 체위는 바로…! ‘브이라인 자세’!! 오늘부터 ‘최고의 체위’로 인정! (왠지 그럴 것 같아써!) 자, 지금까지 제가 보여드린 건 겨우 5가지 체위입니다.. 그러니까 아직 100개의 체위가 더 있다고요!!!  그냥 하나씩 넘겨보는 것만으로도 너무 야하고 자극적이라 꺄아 소리가 절로 나올 겁니다. #연애의과학 #연애 #데이트 #커플 #키스 #뽀뽀 #하트 #사랑해 #데일리룩 #피크닉 #맞팔 #선팔 #소통 #섹스 #상담 #섹스의 비밀
소개팅 거절했는데 친구가 서운하다네요
안녕하세요 서른살 여자입니다. 소개팅 거절했다가 15년지기 친구랑 다퉈서 좀 어이없기도 하고 속상하기도 해서 객관적인 판단 여쭤보고싶어서 글올려요.. 저는 지금 개인사업 중이고 코로나 여파로 잠깐 주춤했다가 그래도 지금은 안정되어서 감사하게도 장사도 잘되고.. 개인시간이 여유로운 편은 아니에요. 천성적으로 체력이 좋지도 않고 집순이 스타일에 마지막으로 만난 남자친구에게 상처받고 헤어져서 그냥 연애하고 싶긴해도 크게 간절하진 않아요.. 친구는 공기업 다니고있고 직업도 좋고 외모도 예쁘고 집안도 좋아서 뭐하나 빠지는거 없는 자랑스런 친구에요. 거기에 맞게 결혼 생각하고 있는 남자친구도 대기업다니고 둘이 알콩달콩 잘 만나고있습니다. 저랑 워낙 친한친구라서 저희 가게도 자주 오고 저 쉴때 남자친구랑도 같이 자주 보고 했어요. 근데 문제는 친구 남친의 친한 선배가 소개팅을 해달라고 말을 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친구랑 친구 남친이 신나서 멍석을 깔아주는데 객관적으로 말하면 괜찮은분이에요.정말로. 근데 제 스타일이 아닙니다. 대기업다니시고 젠틀하시고한데 취미가 캠핑과 레저 스포츠이시고 되게 낭만적 이시더라고요... 나쁜건 아닙니다만 저랑 성향이 정말 다르고 결정적으로 외모가 너무 제 스타일이 아닙니다.. 제가 눈이 높긴 하지만 제가 이전에 만낫던 남자친구들과 크게 비교 될 정도로 그냥 제 성에 안찹니다 ㅠㅠ 그래서 친구에게 몇 번 거절했더니 친구가 현실을 보라하고 왜 그렇게 따지고 드냐면서 괜찮은 사람이고 너에게 호감이 있어서 본인이랑 남친이랑 그렇게 밀어줬는데 너무 서운하단식으로 말하는거에요.... 솔직히 저는 친구한테 더 서운했거든요.. 현실을 보라는말에 좀 욱해서 현실로 따지면 그 선배가 나보다 학벌 좋은거 빼고는 잘난게 없는데 난 지금까지 주변에서 너 소개 시켜달라하면 너가 아까워서 소개 거절한 적도 많은데 넌 날 잘 알면서 왜그러는지 이해가 안간다라며 쓴소리도 했네요... 예전에 장난으로도 난 아직 결혼생각도 별로없고 남자친구만나도 외모가 되어야 만나는 어린애인가보다 라고도 말한적도있고, 저도 부모님덕에 넉넉하게 자랐고 친구가 몇번 소개팅 권유하다가 제가 싫다하니까 내생각 해줬는데 실망이라고 서운하다며 전화를 그냥 끊어버리네요.. 제가 사회생활을 안해서 정말 현실을 안보고 친구가 생각해줬는데 매정하게 말한건지 ㅠㅠ 솔직히 전 친구한테 서운한데 어떻게 말해야 될지도 모르겠고 답답합니다....ㅠㅠㅠ 조언부탁드려요 긴글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본인이 싫다는데 이건 또 머선 지랄로피테쿠스?????? 그렇게 좋음 지가 사귀던지;; 네이트펌
처음으로 책을 만들어봤습니다.
글을 읽고 쓰면서 책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나의 이야기가 찍힌 활자의 선을 따라 위로받을 수 있는 책을 말입니다. 아직 부족한 수준이라 컨셉진에서 진행하는 에세이 프로젝트를 통해 책을 만들어봤습니다. 매일 한 가지 키워드를 주고, 24개 이상의 글을 작성하면 책 한 권을 만들어서 배송해줍니다. (가격 10만원) 쓴 글 중 일부를 발췌해서 같이 이야기 나눠보려 합니다. https://missioncamp.kr/916046637/?idx=2 담백한 작가 소개입니다. 지향하는 것이 담긴 짧은 문장이 나를 대변하고 있습니다. 직업: 생계를 유지하기 위하여 자신의 적성과 능력에 따라 일정한 기간 동안 계속하여 종사하는 일. 직업에 쌓인 채 살아가는 사람을 봅니다. 자신의 적성과 능력까지는 모르겠지만,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직업이 필요하다는 말에 동의합니다. 직업 위에 생이 있습니다. 어떤 키워드일지 짐작 가시나요? 답은 '애장품'이었습니다. 당신의 애장품은 무엇인가요? 태어나서 처음으로 사랑을 알게 해준 애인을 생각하며 쓴 글입니다. '관계'를 떠올렸을 때, 유일하게 웃음 지을 수 있는 사람이었습니다. 당신을 처음 살게한 사람은 누구인가요? '인간이 살려고 만든 게 예술이지 않을까?' 생각한 적이 있습니다. 책 속 한 문장, 노래 속 그 가사, 그림을 보며 흘린 눈물이 나를 살게 하니까요. 예민하여 일상이 피곤하고 힘들지만, 그렇기에 보고 들으며 느낄 수 있는 스펙트럼이 넓습니다. 이를 녹여 글에 담아 온난한 형태로 만드는 삶을 살고자 오늘도, 살아냅니다. 투박하고 부족한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언젠가 제 이름을 밝히며 책을 낼 수 있기를 소망하며 검은달과 함께 잠을 청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