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Kle
10,000+ Views

빨간-레드컬러 롱원피스 코디 : 여성스러운 느낌의 스타일

강렬한 레드컬러의 롱원피스를 활용하여
여성스러운 느낌을 살린 스타일을 소개해드릴게요 :)

색상이 돋보이는 만큼 패턴(무늬)이나 신발이나, 가방, 선글라스 같은
액세서리를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다양한 느낌의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어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레드티셔츠를 활용한 여름코디법
안녕! 패션과 함께하는 픽클 등장이야! 이번엔 레드 티셔츠를 활용한 코디들을 모아왔어. 빨간색 만큼 여름과 잘 어울리는 색도 없으니까말야! 혹시라도 빨간색은 부담스럽다고 생각한 사람이 있다면 이번 코디를 보고 이런 조합은 도전해 볼 만 하겠다 하고 생각해 보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어! 그럼 같이 확인하러 레츠 고! 레드티셔츠에 흰색 팬츠의 조합은 정말이지 깔끔하지 않아? 스카프와 구두도 빨간색으로 맞춰서 통일감은 물론이고 더욱 시선을 끄는 코디 완성! 티셔츠를 꺼내 입으면 또 느낌이 다르지? 좀 더 편안한 느낌이 든다구. 잘 보이는 금색의 커다란 목걸이로 포인트를 줬어. 유광재질의 스커트를 코디해서 여성스러우면서도 힙한 느낌이 들지? 코디에 잘 어울리는 우아한 귀걸이도 코디템으로 잘 고른 것 같아. 앞 쪽을 넣어 입은 빨간색 티셔츠와 쨍한 하늘색 청바지의 색 조합이 상큼한 느낌이 들지? 거기에 빨간색 가방과 끈을 벨트대신 허리에 묶어 톡톡튀는 느낌의 포인트를 더했어. 일반적인 기장의 티셔츠를 꺼내어 슬랙스와 로퍼를 함께 코디하니 빨간색의 상의를 입음에도 불구하고 단정한 느낌이 들지? 포인트로는 펜던트도 점잖은 느낌을 더해줘. 상하의 둘다 빨간색으로 통일해서 강렬한 느낌을 주고 있어! 거기에 허리부분을 묶어서 시선 집중 효과까지~ 딱 맞는 빨간색 티셔츠에 하얀색 숏팬츠의 조합. 발랄한 느낌이지? 정장 슬랙스 같은 느낌의 하의는 상의의 색이 빨간색임에도 불구하고 편안하고 격식있는 느낌을 주지. 전혀 다른색의 벨트가 허리를 강조해서 날씬하게 보이게 해줘. 빨간색 루즈한 티셔츠를 원피스 대신 입은 코디야! 망사스타킹이 섹시한 느낌을 주네. 빨간 티셔츠와 청바지의 조합! 흔한 조합인것 같은데도 신선하지? 운동화도 잘 어울릴 코디야. 시원하게 찢긴 디스트로이드 진에 빨간색 티셔츠를 넣어 입어서 시원하고 여유가 넘치는 여름코디 완성! 불타는 여름에 어울리는~  레드 티셔츠를 이용한 코디를 함께 확인했어! 생기발랄한 에너지가 뿜뿜 넘치고 싶다면! 위에서 본 코디를 응용해서 입어보는 걸 추천할게! 다음 스타일링은 어떤 내용일까?! 그럼 다음 글에서 만날 때까지 안녕~
모델들보다 더 모델같은 패션 디자이너들
1. 입생로랑 태초에 입생로랑이 있었다 내가 생로랑 쓰는거 입는거 둘 다 얹짢아할 상  1936년생 2.에디 슬리먼 그리고 이 브랜드 디자이너로 들어온게 에디 슬리먼   내가 매장 들어오면 이렇게 쳐다볼 상 어릴때부터 남자치고 너무 얇고 긴게 컴플렉스였어서 사회분위기를 바꾸고자 스키니패션을 창조했다는 그 분 기럭지.. 3. 톰포드 이 배우같은 사람은  톰 포드 실제로 모델 경력 있음 지금은 존나 꽃중년 4. 그렉로렌. 잡지 화보같은 이 사람은 랄프 로렌 조카 그렉 로렌 금수저에 능력도 쩌는데 잘생김 수트만 입을것같은데 존나 누더기같은 옷만 만듦 첫번째 사진에 소매도 존나 뜯겨있는데 얼굴만 보느라 눈치 챈 새람? 5.크리스토프 르메르. 크리스토프 르메르 유니클로 U, 르메르 디자이너이고 올해 54세 참고로 이 사람은 사라 린 트란이라는 연인/동업자가 있는데 둘 다 스타일이 엄청 좋고 커플이 그림같이 이쁨 6. 피비파일로 이 유명한 사진의 주인공은 전 셀린느 디자이너 피비 파일로 거의 요즘 여성 패션의 틀을 만든 사람 개 멋져 패션쇼보면 항상 운동화 신고나오는데도 존나 길쭉하고 마름 개멋있음 7. 시몬 포르테 자크뮈스. 이 사람은 요즘 핫한 디자이너 시몬 포르테 자크뮈스, 브랜드명은 자크뮈스  요즘 남성복+여성복 다 엄청난 영향을 주고있는  젊은 디자이너  이 사람은 매우 해맑음 해맑음 키즈모델이였는지 인스타에 어릴때 찍은 광고들 자주 올리는데 이때도 해맑음 해맑+관종임 인스타보면 맨날 장난치거나 웃고있음 8.니콜라스 게스키에르 ㅎ 또 내가 자기 제품 쓰는걸 경멸할것같은 불안한 예감이 드는 이 사람은 니콜라스 게스키에르 루이비통 여성디자이너, 전 발렌시아가 디자이너 이 사람도 레전드로 불리는 엄청난 재능충임 요즘 루이비통 컬렉션 반응이 잠잠한데 얼굴은 여전히 잘생김 9. 마크 제이콥스 포스 개쩌는 이 사람은 워낙 유명해서.. 마크 제이콥스  존나 레전드  사실 난 마크 제이콥스  꽃중년 모습보단 어릴때 머리길고 풋풋한 또라이같은 모습을 좋아함 개멋져... 이런 모습 내 취향이다.. 이 사람들 특징은 쇼 보면 다 자기같이 생긴 모델들 데려다 씀 (ㅊㅊ - 더쿠) https://theqoo.net/index.php?mid=square&filter_mode=normal&page=4&document_srl=1280936413
(no title)
독특한 감성의 디자이너 고샤 루브친스키와 클래식으로 다시금 주목받고 있는 브랜드 필라 그리고 최근 뒤늦게 알게되고 빠져버린 콜라보 바로 필라X고샤 입니다 이미 우리나라에 얼마전부터 유행했던 필라 클래식 베이직 티에 단순히 이상한 영문 몇글자 더 추가된거같은데.. 샘572 닮은 외국인도 입고 이 친구도 이렇게 입고 이형도 안에 슬쩍 입고 예뻐진 황보도 입고 산다라박도 입는 이옷.. 대체 무엇이 이런 매력을 뿜뿜하기에 셀럽의 초이스를 받는걸까요 바로 그 단순한 노어 프린팅에 있었던거 같습니다 러시아 출신의 디자이너 고샤는 단순히 러시아어를 적는것만으로하나의 새로운 느낌을 전해주었는데요 한때 이렇게 영문사이에 한글이 들어간 이 글자들이 유행했듯 자연스럽게 녹아든 두개의 언어가 색다르게 매력을 보인것같습니다 그렇기에 그 두가지의 조합이 왠지 심플하면서도 어딘가 유니크한 느낌을 주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저는 해쉬스완을 보고 이 옷을 첨 알았는데 보고 뭔가 삘이 빡 오더군요 어떻게든 구해보려했지만 원하는 모델도 없을뿐더러 가격도 꽤나 부담스럽더라구요ㅜ 요녀석이 가장 탐나는데 뒤늦게 알아챈것이 한입니다ㅜ 필라와의 콜라보말고도 아디다스,카파등과도 콜라보를 진행했던 고샤이기에 앞으로도 한번쯤 더 이런 콜라보를 해보지 않을까 예상해봅니다 그때는 늦지않고 구할 수 있길 바라며 소개 마칩니다!
지난 서울패션위크 스트릿 패션 돌아보기
Editor Comment 런던, 뉴욕, 밀라노, 파리 등 해외 패션위크를 거쳐 다가오는 3월 20일, 19 F/W 서울패션위크가 시작된다. 이 시기 동대문 DDP는 내로라하는 패션 피플과 이를 구경하려는 인파들로 인산인해를 이룬다. 매 시즌 패션에 열광하는 이들로 가득한 DDP에 입성하기 전, 그 서막을 열기 위해 지난 1년간 <아이즈매거진>이 만나온 패션위크 패피들의 리얼 웨이를 돌아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2018년 봄에 열렸던 18 F/W부터 가을에 열렸던 19 S/S 런웨이까지. 지난 1년간 스트릿신에서 포착한 패피들의 오오티디 중 눈여겨보아야 할 포인트를 구분해 준비했다. 과연 두 시즌 동안 어떤 트렌드가 강세를 이루고 어떻게 변했을지, 지금 바로 아래의 슬라이드에서 확인해보자.  1년 전 봄, DDP를 장식했던 18 f/w 시즌 패피들의 룩은 유난히 하이브랜드와 스트릿 & 스포츠 브랜드로 맥시멀 하게 연출한 스타일링이 강세를 띄었다.루이비통(Louis Vuitton)과 슈프림(Supreme),고샤 루브친스키(Gosha Rubchinskiy)와 버버리(Burberry)등의 협업이 패션가에 화두로 떠오르면서 어울릴 것 같지 않던 브랜드 사이의 믹스 매치가 또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매김한 것. 인상적인 스타일링이 있다면 트렌치와 보머 재킷, 트랙 팬츠와 힐을 매치한 인물로 전혀 다른 느낌의 아이템을 완벽하게 연출하며 레이어링의 즐거움을 제안했다.  작지만 강한 아이템. 데일리 룩의 화룡점정은 액세서리가 좌우한다. 이 시즌은 유난히 패턴과 컬러감을 입은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준 인물이 많았다. 특징이 있다면 강렬한 잔상을 남기는 네온 컬러가 대거 등장했다는 점. 일상에서는 쉽게 활용하지 못할 네온 컬러 슈즈들이 이날은 너도나도 등장하며 굵직한 존재감을 보였다. 현재까지도 독보적인 우위를 차지하고 있는 청키, 어글리가 메인 실루엣으로 자리했다는 것도 놓치지 말아야 할 부분. 백은 캐주얼한 백팩과 힙색이 주를 이뤘다.    반년 만에 다시 시작된 19 S/S 시즌 컬렉션은 가을의 정취를 머금은 듯 지난봄보다 한층 차분한 무드가 현장을 채웠다. 대표적인 아이템은 트렌치코트와 숄더가 강조된 오버사이즈 재킷 등. 여기에 마린 세르(Marine Serre), 발렌시아가(Balenciaga)의 레깅스 열풍을 따라 다채로운 스타일의 스타킹도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또한 이 시즌은 귀여움으로 무장한 키즈 모델들이 두각을 나타내기도.  특히 액세서리 라인의 활약이 돋보였던 19S/S 패션위크현장. 당시 디올(Dior)의 클래식 패턴 오블리크와 ‘D’ 셰이프를 복각해 제작된새들 백이 핫한 인기를 구가하던 중. 이 유행의 선구자였던 킴존스가 이 아이템으로 히트를 치자 곧바로 다른 하이 브랜드에서도 클래식 라인의 시그니처 백들을 부활시켰다. 이 영향이 고스란히 전해진 걸까. 엄마의 옷장 속에서나 볼 수 있었던 고전 모노그램 패턴을 입은 루이비통, 구찌(Gucci) 백들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