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kmhan71
1,000+ Views

4차 산업혁명 때문에 생긴 ‘훅업문화’ 아시나요?

4차 산업혁명이 확산되면서 우리에게 닥친 일자리 공포도 현실이 되고 있습니다. 비숙련 노동은 물론 전문직도 자리에서 쫓겨나고 있는데요.
11년 동안 10만 개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비영리기업 ‘벤처 포 아메리카’를 운영했던 앤드루 양이 ‘보통 사람들의 전쟁’(흐름출판)이라는 책을 썼다고 합니다. 이 책에서는 소매업의 종말, 편모 가정 자녀 급증과 훅업 문화 등 4차 산업혁명이 남기고 있는 우리 사회의 생채기를 그대로 드러내고 있는데요.
그런데 더 끔찍한 것은 전문가들이 내놓은 대안이라고 합니다. 앤드루 양이 개탄한 이유를 국내 1위 팟캐스트 ‘경제브리핑 불편한 진실(http://www.podbbang.com/ch/9344/)에서 지금 바로 들어보세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은행에 돈을 갚을때, '원리금 균등상환'과 '원금 균등상환' 무엇이 좋을까?
일반적으로 자동차 할부금융을 이용하면 이자만 내지 않고 이자와 원금을 함께 갚아 나간다.   원리금 균등상환은 원금과 이자를 함께 갚아 나간다는 의미다.  이자만 내지 않고 원금을 함께 상환하는 건 좋은데, 이게 과연 나에게 유리한 방식인지 판단하기가 쉽지 않다.  이를 제대로 판단하려면 ‘원리금 균등상환’과 ‘원금 균등상환’의 차이를 이해해야 한다.  대부분의 자동차 할부금 혹은 다른 물건의 할부금 대출 조건이 대부분 ‘원리금 균등상환’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리고 할부금융회사나 은행들은 이 방식을 좋아한다.  보통 할부금융회사나 은행들이 좋아하는 방식은 소비자들에게 불리할 때가 많다.  · 비슷하지만 다른, 이자 상환 방식 원금과 이자를 함께 상환하는 방식에는 ‘원리금 균등분할상환’ 방식과 ‘원금 균등분할상환’ 방식이 있다. (이하 원리금 균등상환과 원금 균등상환이라 칭한다.)  ‘원리금 균등상환’은 말 그대로 원금과 이자를 합해서 매월 동일한 금액을 갚는 방식이다.  만약 10년을 상환기간으로 본다면 금리가 일정하다고 가정하고 120개월 동안 은행에 내는 금액이 매월 같다.  예를 들어 1억 원을 연 3% 금리로 대출받을 때 금리가 변동하지 않는다면, 이자와 원금을 합해 매월 96.5만 원씩 동일한 금액을 낸다. 이에 반해 ‘원금 균등상환’ 방식은, 원금 상환 방식은 대출기간 내내 균등하지만 이자는 매월 상환된 원금을 제외하고 산정하게 된다.  따라서 초기에 내는 부담은 더 크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매월 납입하는 금액이 줄어들게 된다.  예를 들어 1억 원을 연 3%의 금리로 대출받는다면, 첫 달은 108만 3,000원을 내지만 둘째 달은 108만 1,000원, 셋째 달은 107만 9,000원 … 이런 식으로 내는 돈이 조금씩 줄어든다.  매월 원금이 줄어들면서 부담하는 이자금액이 줄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은행이나 할부금융회사 입장에서는 어떤 방식을 더 좋아할까?  답은 원리금 균등상환 방식이다.  2가지 이유 때문인데, 첫째는 장기간 내는 이자금액이 더 많아 이자 수입이 더 많이 발생하기 때문이고, 둘째는 원리금 균등상환 방식의 경우 매월 동일한 금액을 상환하더라도 초기에는 원금 비중이 적고 이자 비중이 크기 때문이다. 따라서 대출받은 사람이 중간에 여유자금이 생겨 대출을 만기 전에 상환해버리면 이자만 열심히 내고 원금은 별로 갚지 못한 꼴이 돼버린다. 그림에서 볼 수 있듯이 원리금 균등상환 방식은, 초기에는 이자 비중이 크고 중간 이후부터 원금 비중이 커지는 구조다.  따라서 만기를 절반 이상 남기고 여유자금이 생겨서 원금을 상환하려고 보면 원금 상환금액은 적고 열심히 이자만 낸 꼴이 된다.  반면 원금 균등상환 방식은 원금 상환은 매월 균등하게 되고, 시간이 흐를수록 원금이 줄기 때문에 이자가 줄어드는 구조다.  만약 중간에 대출금을 상환할 가능성이 크다면 원금 균등상환 방식을 선택해야 한다. 중도상환 없이 만기 때까지 원리금을 상환한다고 해도 총 이자금액을 따져보면, 원금 균등상환 방식이 유리하다. 원금 균등상환 방식과 원리금 균등상환 방식의 이자 차이는 금리가 높을수록, 그리고 상환기간이 길어질수록 더욱 벌어진다.  예를들어 자동차 할부금리가 8% 혹은 그 이상이라면, 이자 차이는 훨씬 더 커진다는 의미다.  이렇게 보면 원금 균등상환 방식이 훨씬 좋아 보이지만, 처음에 내는 돈이 조금 더 많기 때문에 초반에 부담이 클 수 있다.  따라서 본인 소득과 상환 능력을 고려해서 선택하는 게 바람직하다.  하지만 여력이 된다면 원금 균등상환이 원리금 균등상환 방식보다 이자 부담 면에서나 조기상환 시 원금 상환금액이 더 많기 때문에 유리한 게 사실이다. 안타깝게도 자동차 할부금융의 경우 원금 균등상환 방식은 거의 없고 원리금 균등상환 방식이 주를 이루고 있다.  아예 선택의 기회조차 주지 않는 셈이다.  이런 이유로 자동차를 할부로 사는 것은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  차는 사자마자 중고가 되는데다 이자 부담도 적지 않기 때문에, 자동차를 할부로 사게 되면 금융회사만 돈을 벌게 된다는 걸 쉽게 이해하리라 믿는다.
지붕뚫고 하이킥 신세경 월급 60만원 에바다 vs 적당하다.jpg
시트콤 속 신세경은 학생이지만 가정사로 인해서 동생 신애와 함께 이순재네 집에서 입주가정부로 지내는 중 친척 결혼식 축의금 200 챙기고 가사도우미 세경이 줄 월급 챙기는 현경 월급 주면서 '일 빨리 배우는 것 같아서 지난 달보다 조금 더 줬다'고 생색냄 하지만 봉투가 바뀌어서 세경이에게 축의금 200만원이 잘못 전달됐고 월급 올려줬다고 했으니까 세경이랑 신애는 찐 월급인 줄 알고 개좋아함 해리가 밀면서 괴롭혀도 그저 기분 좋은 신애 세경이도 집안일 하는 내내 기분 개좋음 그러다가 축의금으로 60만원을 받았다는 친척의 전화를 받고 봉투가 바뀌었다는 걸 뒤늦게 알게 된 현경 세경이는 200만원을 돌려주고 60만원 봉투를 받음 현경 : "갑자기 돈이 그렇게 많이 들어왔으면 들어왔다고 얘길 해줘야지. 봉투 바뀐 거 정말 몰랐어?“ 세경 "아니요.. 아줌마가 월급 올려주셨다고 해서..." 현경 "아무리 그래도 한꺼번에 그렇게 많이 올려줄 리가 있겠어?" 세경 "그러게요.. 죄송합니다.." 현경 "자기가 죄송할 건 없고 내 잘못이지 뭐. 미안해. 지난 달보다 10만원 더 넣었어." 10만원 더 넣어서 60만원이면 원래는 50만원 받았다는 소리.. 세경 "감사합니다." 월급이 200만원인 줄 알았다가 60만원으로 훅 줄었으니 기분 좋을리다가.. 그리고 세경이와 신애는 우울해짐... 지붕뚫고 하이킥을 방영했던 2009년 시급은 4천원이었음 그냥 알바를 했어도 하루 8시간 한 달 일하면 83만원은 받던 시기 아무리 입주 가정부라고 해도 60만원은 너무하다, 입주면 출퇴근이 없으니까 더 줘야하지 않냐 vs 먹이고 재워주고 일도 안 하는 동생까지 데리고 들어갔는데 더 받는 게 이상하다, 그냥 시트콤 설정 아니냐 등등.. 여러 갈래로 논쟁 중 출처 월 60은 개 에바라고 보는데!! 님들은 어떻게 생각함? 시트콤 보면 알 수 있는데 진짜 가사일부터 심부름까지 온갖거 다함
[책추천] 경제가 어렵게 느껴질 때 읽으면 좋은 책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금융, 경제 공부는 언제나 어려운데요. 책들은 많고 어떤 걸 읽어야 할지 모르겠는 여러분을 위해 5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돈을 벌 수 있는 비밀, 그 공식이 정말 존재할까? 수학 공식처럼 치밀하고 세세하게 정리된 책 부의 추월차선 엠제이 드마코 지음 ㅣ 토트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N5z3xs 부동산'이 뭐길래 사람들은 열광하는 걸까? 눈과 귀를 트이게 하는 부동산 투자 입문서 당신이 부자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박윤경 지음 ㅣ 잇콘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8oU6CH 누구보다 빠르고 똑똑하게 경제를 습득하고 싶을 때 최신 사례와 데이터로 신선한 정보로 다가갈 책 경제 상식사전 김민구 지음 ㅣ 길벗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8sqqVl 어려운 이야기는 질색인 이들에게 거부감 없이 경제 원리를 익힐 수 있게 도와줄 책 모르면 호구 되는 경제상식 이현우 지음 ㅣ 한즈미디어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etblXa 학교에는 왜 이런 경제 수업이 없었을까? 교과서에서는 가르쳐주지 않는 살아 있는 경제 이야기 미니멀 경제학 한진수 지음 ㅣ 중앙북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l3qfEM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 https://bit.ly/3l6WxyF
[책추천] 투자할 때 읽으면 도움이 되는 책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주식은 오르락내리락 예측하기 힘든 범위 내에 있는데요. 투자를 한다는 건 예상치 못한 변수에 대해 알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나의 씀씀이부터 투자에 대한 혜안을 길러 줄 5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투자에 관한 인생 철학이 필요할 때 80여 년의 경험에서 우러난 덕목을 배우는 책 돈, 뜨겁게 사랑하고 차갑게 다루어라 앙드레 코스톨라니 지음ㅣ 미래의창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ljqvOQ 돈 앞에서 더는 작아지고 싶지 않을 때 태도가 바뀌고, 나아가 미래를 바꿀 책 부의 심리학 바리 테슬러 지음ㅣ 유노북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6GAlX1 나의 씀씀이, 부지중에 굳어졌을까? 책을 통해 자신의 패턴을 살필 기회 머니패턴 이요셉, 김채송화 지음ㅣ 비즈니스북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4DuxLt 주식 시장으로 뛰어드는 이들에게 혜안을 길러주는 작지만 깊은 책 주식시장을 이기는 작은 책 조엘 그린블라트 지음ㅣ 알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6IzGEL 고수익 투자 기법에 관심 있는 이들에게 슈퍼 스톡 찾는 법을 깔끔히 정리한 책 슈퍼 스톡스 켄 피셔 지음ㅣ 중앙북스(books)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3Ctqwf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 https://bit.ly/3li7qwy
사랑스러운 내 연인도 미워지게 만드는 공포의 '스드메'? [친절한 랭킹씨]
사람들은 사랑하는 이와 여생을 함께하기 위해 결혼을 합니다. 결혼을 준비하는 동안 앞으로 펼쳐질 날들을 생각하며 행복할 것만 같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고 하는데요.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기혼남녀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3명 중 1명(여자 37.3%, 남자 33.3%)은 결혼식을 준비하는 동안 연인과 다투는 빈도가 증가했다고 답했습니다. 대체 무엇이 행복감에 빠져 있어야 할 예비부부들 갈등으로 이끌었던 걸까요? ※ 기혼남녀 총 300명(남녀 각 150명) 설문조사 by 듀오 결혼식 준비 중 연인이 다투게 되는 가장 큰 원인은 바쁜 일정으로 인한 스트레스입니다. 대부분 사람들이 바쁜 직장생활(또는 사업)과 결혼식 준비를 함께 해야 하기 때문에 스트레스가 쌓이기 쉽습니다. 그렇게 쌓인 스트레스가 갈등의 원인으로 이어지기도 하지요. 이어 결혼식 품목·비용에 대한 의견 차이, 연인의 가족에 대한 불만, 상대의 무관심에 대한 불만 등이 다툼으로 이어졌습니다. 이러한 원인 중 결혼식 품목이 눈에 띄는데요. 결혼식 준비에 속하는 다양한 품목 중에서 어떤 것이 다툼의 원인이 되는 걸까요? 결혼식은 날짜에 맞춰 예식만 올리면 끝나는 것이 아닙니다. 예식장, 예물, 신혼여행, 혼수, 스드메(스튜디오 촬영, 드레스, 메이크업), 예단, 이바지 음식 등 비교하고 골라야 할 것들이 많습니다. 주요 품목들 가운데 특히 의견 차이가 많은 품목은 스드메입니다. 결혼사진을 찍을 스튜디오, 스튜디오 촬영과 결혼식 당일에 입을 드레스에 메이크업까지 업체도 많고, 가격대 또한 다양해 의견 조율이 쉽지 않은 경우를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예식장을 어디로 잡을지, 혼수는 어떤 것으로 할지, 신혼여행은 어디로 갈지 등도 저마다 성향과 취향이 천차만별이기에 갈등의 씨앗이 되곤 합니다. ---------- 연인이 결혼식을 준비하며 다투게 되는 원인을 알아봤습니다. 갈등을 극복하고 평생 반려자가 되기 위해서는 직면한 문제들을 잘 풀어내는 것이 중요합니다. 때로는 이 시기에 불거진 갈등을 극복하지 못해 헤어지게 되는 연인도 볼 수 있는데요. 다투는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상대방은 내가 쓰러뜨리고 이겨야할 존재가 아닌 앞으로의 삶을 함께하려는 사랑하는 사람이라는 사실을 절대 잊지 마세요. ----------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