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azwsx4328
10,000+ Views

신림 양다리 양갈비 양꼬치 맛집 양떼목장

서울특별시 관악구 신림로66길 12
신림역 7번출구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해 있다 오늘 먹은 음식은 양다리 , 개구리 뒷다리, 꿔바로우, 연태고량! 그리고 양다리는 시간이 걸리는 음식이기때문에 방문전에 전화로 예약을 하면 좋다! (40분전 미리 예약)
1. 개구리 뒷다리!
간장에 찍어 먹으면 장어집에서 장어뼈튀김? 주는 식감과 맛이 비슷하다.
생각보다 귀여웠던 ㅋ. ㅋ
2. 꿔바로우
꿔바로우가 서비스라니....!!! 인심좋은 사장님
이 날은 권아솔과 만수르의 경기가 있었던 날이었죱... 또르르
3. 연태고량
4.양다리
중자를 둘이서 다 못먹고 포장해갔는데 사장님께서 배가 작다고 하셨어요 ㅋㅋㅋㅋ 고기는 즉석에서 식지않고 따듯한 상태로 먹을 수 있어서 참 좋았어요

전체적인 분위기는 정말 편하게 갈 수 있는 곳이에요 부담없어서 일단 좋으나 연기가 잘 빠지지 않아서 아쉬웠어요 손님들도 참 다양했어요 연인부터 가족 친구들 다 오는 걸 보면 좋은 곳이란 걸 금방 알게 됩니다 .
마무리는 베라죠! 젤 맛있어 !!
12 Comments
Suggested
Recent
와~~~다리로 하면 개구리 몇마리예요???대박 처음 사진에 눈 띠용😮😮😮
개구리다리가 먹태먹듯이 술안주로 괜찮더라구용 첨 먹어봤는데 나쁘지않았어용 ㅋㅋㅋ
빙글엔 왜이리 잔인한 사람이 많은겨...ㅠ 죄다 아는 맛들이라 더 죽겠음 ㅠㅠ
토마토계란탕 ㅠ 저거 참 별미인데 ㅠㅠ
와우!!!
꿔바로우가 서비스라니 ㅡ..ㅡ
꿔바로우가 테이블마다 기본으로 있었어요~~!
와헐...입맛소수자 관심사에도 올려주십셔...
오! ㅋㅋㅋ 소수자 반가워라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직장인 맥주 배틀용 안주 만들기!
간만에 하루에 카드 두 개 쓰기! 어제 직장인 커뮤니티에서 맥주 배틀이 있었습니다. 무려 8캔의 맥주를 먹는... 대회였습니다... 말이 8캔이지 그럼 4000cc인 셈인데 호프집에서 3000시켰을 때 나오는 양을 상상해보면 정말 어마무시합니다. 근데 이 어마무시한 걸 해내는 사람들이 또 있더군요. 사케 6병 빌런... 블랑 11캔 빌런... 아마도 간이 쿼드코어이신 분들... 담에 또 할 때는 좀 더 분발해보겠읍니다.. 어찌 됐던 안주로 지난 번에 배송시키고 얼려둔 미국산 값싼 치맛살(이 부분 라임 뒤져서 볼드체로 써놓음)을 꺼냈습니다. 근데 분명 한 두 시간은 꺼내놓은 것 같은데 이 미친놈이 여전히 돌덩이였지 뭡니까. 그래서 급한대로 야채손질부터 시작하기로 합니다. 남은 당근과 남은 양파와 남은 대파와 남은 표고를 요로코롬 준비해줍니다. 표고는 물에서 불리는 중~ 그 사이에 이미 8시가 지나버려서 급하게 야채 손질을 하다말고 맥주를 까서 참전했습니다. 요리하면서 술을 마신다니... 마치 재야의 요리고수같지 않습니까? 얼어붙은 저주의 붉은 광석은 이렇게 적당한 크기로 길게 썰어줍니다. 더 얇게 썰고 싶었지만 정말 저주받은듯이 딱딱했기에... 이렇게만... 기름 두르고 후추와 다진 마늘 왕창 넣고 무조건 제일 쎈 불에서 볶아줍니다. 좀 질겨져도 상관 없습니다. 꽤 오래된 고기기도 하고 술안주는 원래 씹는 맛이 강한 편이 좋으니까 차라리 불맛을 내는게 더 이득입니다. 적당히 볶아주다가 제일 안 익는 당근을 투척하고 좀 볶아주다가 양파도...(흔들) 투척해줍니다. 물기 쫙 쫘준 표고버섯도 이맘때 투척해줍니다. 요로코롬 달달달달달 볶아주다가 진간장을 살짝 쪼로록 넣어주고 숨겨왔던 비장의 무기를 꺼내줍니다. 캬... 아시는 분은 다 아는 양꼬치 소스... 진짜 이 가루가 너무 먹고 싶어서 벼르고 벼르다가 쿠팡에 있길래 냉큼 샀습니다. 원래 아예 쯔란(큐민)만 있는 걸 사려다가 범용성이 너무 떨어질 것 같아서 패스...! 쯔란, 고수 씨앗, 후추, 고춧가루, (msg) 등등이 들어간 그야말로 이국적인 맛 한 번에 확 내주는 놈입니다. 심지어 그냥 맨밥에도 뿌려먹어봤는데 후리가케 저리가라입니다. 미쳐 아주... 그렇게 짠 편이 아니기 때문에 이렇게 잔뜩 쏟아부어줍니다. 마치 백종원 설탕 부어버리듯이 나 자신을 놓아버립시다. 이거 하나만 있으면 이제 별 다른 간이 필요 없습니다. 진짜 마스터피스. 여러분 꼭 가정에 하나씩 구비해두세요 식탁의 평화가 먼 곳에 있지 않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어---슷썰기한 파도 잔뜩 넣어줍니다. 이렇게 숨이 죽을 정도로만 아주 쎈 불에서 졸라빠르게 볶아내주면 이렇게 안주 완성입니다 하 사진보니까 또 먹고싶어지네요 양고기 소스만 있다면 그다지 어려운 요리도 아니니 여러분들도 꼭 한번 도전해보셨으면 합니다 진짜 맛있거든요 그리고 그렇게 꽐라가 되었고... 4캔에서 리타이어... 담에도 이런 이벤트 있었으면 좋겠네요 뭔가 랜선술집 느낌도 나고 좋은디?? 단 다음에는 주종 정해놓지 말구 달립시다 왜냐면 내 주 종목은 소주니까...! 지난 밤의 참혹한 현장은 이 곳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압구정 골든피쉬 딤섬퀴진
분위기 좋고 음식 맛이 좋은 곳! <골든피쉬 딤섬퀴진> 저녁 7시 30분 기다리지 않고 바로 자리를 안내 받았다 사람들은 그 뒤로도 꾸준히 들어왔다. 주문한 순서대로 음식 나열 1. 전세계적으로 알려진 "칭따오" 맥주 뜨겁게 덥힌 음식과 궁합이 찰떡이다. 고기진 딤섬 한 입과 삼삼한 맥주 한 모금은 그 날의 피로를 날려준다. 2. 탱글탱글한 "새우 딤섬"과 부추향이 가득한 "구채교" 장어에 생강 먹듯이 즉석에서 간장에 생강을 절여 찍어먹거나 딤섬위에 얹어 먹으면 된다. 3. 피부에 좋은 콜라겐 스프가 듬뿍들어간 "소룡포" 소룡포를 드실때는 육즙이 흐르도록 젓가락으로 살짝 터트린 다음 먹어야 입천장이 데이는 꼴을 면할수 있다. 4. 돼지고기도 탱글탱글한(새우도 들어감) "쇼마이" 정말 모든게 꽉찼다. 한 입 베어 속을 보면 공간이 없다. 짓눌리지 않고 살아있는 식감이다. 5. 아시아에는 새우 토스트가 있다 골든피쉬 오리지날 "멘보샤" /고수들어감 골든피쉬 멘보샤는 일반 적인 멘보샤와 다르게 빵/새우/빵이 아니다. 빵/새~~~~~우다. 다진 새우가 아니라 탱글탱글한 새우가 듬뿍 올려져 식감을 많이 신경 쓴걸로 보여진다. 6. 골든피쉬 "시그니처 볶음밥" 쌀알을 자세히 보면 한국의 쌀이 아니란걸 알 수 있다. 동남아시아에 가면 흔히 먹던 안남미 길쭉한 밥알을 떠올리면 된다. 중식 볶음밥에 어울리는 볶음밥이라 생각하면 되겠다. 볶음밥에 탁월한 쌀알이다. 시그니처 볶음밥에는 소이소스로 간을하여 기본적으로 타이 자스민 쌀과 새우 그리고 계란이 들어간다고 설명되어있다. (소이소스(간장): 콩의 추출물과 설탕, 소금, 향료를 섞어 만들어진 액체형태의 소스. 이것은 주로 일식과 한식요리에 사용.) - 후기: 골든피쉬는 젊은 감각의 내부 인테리어 그리고 음식과 어우러진 식기가 재밌는 중식레스토랑이다. 딤섬은 기본3pcs 소룡포만 4pcs다. 추가가 가능하다 . 골든피쉬는 식감이 8할이라 천천히 즐겨 먹어야 한다. 맛을 보면서 다른 것들은 무슨 맛과 식감을 줄 수 있을지 재방문을 생각케 한다. 메뉴판
23
12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