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nsdud783
10,000+ Views

1장. HOLA SPAIN -9

다들 주말 잘보내고 계신가요 ㅎㅎ 일요일은 늦잠을 잘수있어 좋은것같아요 ㅎㅎ 비도오고 날씨도 선선한게 집에서 뒹굴거리기 참 좋은날이에요
그럼 오늘도 시작해볼까요 ㅎㅎ

그렇게 기대하던 알함브라궁전의 관광날짜가 다가왔다. 어제는 하루종일 타레가의 알함브라궁전의 추억을 들었다. 알함브라궁전은 당일가서 입장표를 구하려면 엄청 기다리거나 표가없을수 있으니 미리 예매를 하고가자. 그리고 야간개장도 표를 예매할 수있으니 관심있으면 그것도 예매를 하고 가는것도 좋다.
새벽의 공기는 상쾌하다. 숙소에서 나와 알함브라를 가는 길은 산길을 한참 올라가야한다. 그렇게 20분을 달렸을까 주차장이 나온다. 이른아침인데도 벌써 사람이 많다.
알함브라궁전은 궁전자체도 아름답지만 주변의 정원도 매우 아름답다.
EOS400D, F4.0, 18mm, 1/50, ISO 200
알함브라궁전은 18세기 한때 황폐화 되기는 했지만 19세기 다시 복원하여 그 아름다움을 지금까지 뽐내고 있다. 에스파냐의 이슬람을 정복했던 스페인사람들 눈에도 아름답게 보이긴 마찬가지였나보다. 덕분에 당시 이슬람의 탐미적인 생활상을 살펴볼 수 있다.
알함브라 궁전에서 티켓을 받고 들어가 가장 먼저 보이는 것은 물의정원 헤네랄리페 니다. 이른 새벽이라 사람이 없어 다행이었다. 우리는 나스르궁 예약이 오후라 예약이 필요없는 공간을 먼저 본 뒤 다시 돌아오기로 했다.
EOOS400D, F4.5, 29mm, 1/20 ISO 200
EOS400D, F18, 18mm, 1/2, ISO 200
EOS400D, F18, 18mm, 1/2, ISO 200
EOS400D, F5.0, 30mm, 1/60, ISO 200
EOOS400D, F5.0, 35mm, 1/25, ISO 200
EOS400D, F18, 24mm, 1/2, ISO 200
EOS400D, F3.5, 34mm, 1/1600, ISO 200
EOS400D, F3.5, 35mm, 1/40, ISO 200
EOS400D, F4.5, 35mm, 1/40, ISO 200
EOS400D, F4.5, 35mm, 1/13, ISO 200
우리는 다시 숙소로 돌아와 아침을 먹는다.
이제 아침도먹고 휴식도 취했으니 본격적으로 알함브라를 구경하러 가보자.
다시 찾은 알함브라의 매표소에는 줄이 매우 길다. 이른 아침부터 움직인 보람이 있다.
알함브라 입구에는 파라도르가 있다. 밤에도 산책을 할 수있다는 이야기가 있으나 확실하지는 않다. 그래도 알함브라 궁전 부지안에서 1박을 할 수 있는것도 좋은 경험일 듯 하다.(아버지가 몇달전에 예약을 하려 해보려했으나 전객실 마감이었다고한다.)
이제 나스르 궁으로 들어가보자.
EOS400D, F5.6, 55mm, 1/30, ISO 200
EOS400D, F4.5, 24mm, 1/20, ISO 200
EOS400D, F4.5, 18mm, 1/160, ISO 200
이슬람 특유의 문장들이 곳곳에 있다. 이들의 문자는 마치 하나의 예술품에 조각되어있는 문양같다. 알함브라 곳곳에서 볼 수 있는 그들의 문자나 다른 조각들은 매우 세밀하여 그들의 기술력과 아름다움에 대한 열망을 엿볼 수 있다.
EOS400D, F4.5, 18mm, 1/3, ISO 200
EOS400D, F4.5, 18mm, 1/80, ISO 200
EOS400D, F4.5, 18mm, 1/80, ISO 200
EOS400D, F4.5, 18mm, 1/400, ISO 200
그 유명한 아라야네스 중정이다. 이곳을 모티브로 타지마할을 지었다고 한다. 그것만으로도 인도 여행에 대해 긍정적인 생각이 든다.
ROS400D, F22, 18mm, 1/4, ISO 100
사자의 정원에는 사자상 8마리가 분수를 엎고 있다. 그저 기둥과 분수조차 예술품이다.
EOS400D, F22, 18mm, 1/4, ISO 100
EOS400D, F4.5, 18mm, 1/6, ISO 400
EOS400D, F4.0, 18mm, 1/20, ISO 400
이제 나스르 궁을 나와 알카사바와 카를로스 5세 궁으로 향한다.
지금은 폐허로 남았지만 거대한 요새를 보면 이 도시가 얼마나 큰 곳이었나 짐작이 된다. 그리고 르네상스 양식으로 지어진 카를로스 5세 궁은 이 공간에서 이질감이 느껴지지만 그 자체로는 매우 아름답다.
내부는 마치 투우장같은 느낌을 준다.
EOS400D, F5.6, 34mm, 1/2000, ISO 400
EOS400D, F3.5, 21mm, 1/10, ISO 200
EOS400D, F3.5, 18mm, 1/40, ISO 200
정신없이 구경하다보니 벌써 시간이 많이 흘렀다. 야간 오픈까지는 시간이 있으니 다시 숙소로 이동해 쉬기로 한다.
이제 야간개장 오픈 30분전. 네비를 켜고 출발을 한다.
근데 계속 네비가 이상한데로 안내를 한다. 아까는 잘했잖아...?
그렇게 도심에서 20분을 보내버렸다... 겨우겨우 길을 제대로 잡고 도착한 알햄브라는 입구가 굳게 닫혀있다... 너무 늦어버린것이었다. 어쩔수없이 알함브라가 보이는 전망대로 이동하여 느낌으로나마 야간개장을 경험해보기로 한다.
그래서 향한 니콜라스 전망대.
EOS400D, F4.0, 28mm, 1/8, ISO 200
EOS400D, F4.0, 25mm, 1/4, ISO 200
한눈에 보이는 알함브라 궁전은 아름다웠다. 야간개장을 못간 아쉬움을 조금이나마 달래주는듯 하다. 혹시 밤까지 그라나다에서 묵을 일이 있으면 한번 찾아가보자.(근데 대부분 오전에 알함브라 궁전을 보고 다른 도시로 이동하는 선택을 하기는 한다는게 함정)
야경을 보고 그 유명한 그라나다 집시들의 플라멩고쇼를 보러간다. 저녁을 가볍게 먹고 나온터라 공연만 볼 수 있는데로 예약을 했고 공연은 만족스러웠다. 보통 공연하는 곳이 전망대 근처이니 참고하자.

3 Comments
Suggested
Recent
해당 카드가 최고의 빙글러만 오를 수 있는 명예의 전당에 등극되었습니다! 축하합니다 :)
잘 보고 갑니다 ㅎ
ㅎㅎㅎ 감사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파도가 바다의 일이라면
'파도가 바다의 일이라면' / 김연수 저 (지극히 주관적인 저의 생각을 쓴 글입니다.) "파도가 바다의 일이라면 너를 생각하는 것은 나의 일이었다." 드라마에서 나와 유명해진 이 문장을 보고 달달한 연애소설이겠거니 생각하고 책을 읽기 시작했다. 하지만 저 문장에는 달콤한 사랑을 속삭이는 연인이 아니라 몇십년간 헤어진 딸을 기다려온 어머니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태어나자마자 한국에서 미국으로 입양된 카밀라는 양모가 죽고 양부는 다른 여자와 만나게 되면서 홀로서기를 시작한다. 그 과정에서 유이치라는 연인의 영향으로 자신의 모든 물건들에 대해 정리한 글을 써보게 되는데 그 글을 보고 한 출판사에서 자신의 뿌리, 한국의 친모를 찾아보지 않겠느냐는 연락이 오고 카밀라는 한국의 진남으로 떠난다. 그 곳에서 자신의 어머니 정지은의 흔적을 찾아가던 그녀는 정지은이 이미 이 세상에 없다는 것을 알게 된다. 그 죽음과 얽힌 진실을 찾아가는 카밀라의 여정과 카밀라, 정희재를 낳기 전 정지은의 예전 이야기가 교차되며 책 속에서 펼쳐진다. "파도가 바다의 일이라면 너를 생각하는 것은 나의 일이었다." 라는 문장에는 생각보다 더욱 묵직한 의미가 담겨 있었다. 아버지는 노동 파업에 참여했다가 현실에 좌절해 자살해버리고 학교 교사와 연인 관계라는 소문이 돌고, 미성년의 나이에 한 임신과 아이의 아버지가 자신의 오빠라는 이야기가 쑥덕거리며 퍼지는 상황에 진남의 여고생, 정지은은 놓여 있었다. 그렇지만 정지은은 삶에 대한 의지를 버리지 않았고 그것은 자신의 안에서 자라나고 있는 생명에 대한 무한한 애정과 사랑 때문이었다. 자신의 날개가 되어 줄 그 아이. 희재라고 이름 지은 그 아이. 그러나 그 아이마저 태어나자마자 아버지를 모른다는 이유로, 미혼모의 자식이라는 이유로 팔려가듯 입양되고 정지은은 진남 바다로 몸을 던진다. 그 검고 차가운 진남 바다 속에서 몇 십년을 기다려 찾아온 그녀의 딸, 카밀라이자 정희재에게 건넨 말인 것이다. 끊임없이 파도가 치는 바닷속에서 나는 바다에 파도가 치듯 너를 생각하였다고 말이다. 이 소설은 친모를 찾는 카밀라의 이야기에서 시작해 자연스럽게 그녀의 어머니, 정지은의 이야기로 넘어간다. 한 사람, 한 사람의 오해와 악의가 쌓여 어떤 일이 일어났는가, 정지은을 죽음으로 몰고 간 것은 과연 누구였는가에 대한 생각을 하게 만든다. 정희재에게 진남여고의 교장, 신혜숙은 이렇게 말한다. "자신이 꽤 용감하다고 생각하는군요. 카밀라 양은." 그만큼 정지은의 죽음과 얽힌 진실은 추악한 비겁함 속에 잠들어 있었다. 과연 그 진실이 정희재에게 어떤 것들을 가져다 주었을까. 진실을 알기 전과 알고 난 후의 정희재는 어떻게 달라졌을까. 소설 속에서도 진실을 알아가며 조금씩 달라지는 정희재의 모습이 나오긴 하지만 후반부의 이야기는 정지은에 얽힌 진실이 중점이라 정희재의 이후 이야기를 알 방법이 없는 것이 조금은 아쉬웠다. 이 소설에서 작가는 정희재의 아버지가 누구인가를 명확하게 밝히지 않는다. 작가의 말의 "부디 내가 이 소설에서 쓰지 않은 이야기를 당신이 읽을 수 있기를." 이라는 마지막 문장처럼 독자가 숨겨진 이야기를 스스로 읽기를 작가는 원했던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유력한 두 명의 인물인 최성식과 이희재 중 결론을 내렸지만 추후에 이 소설을 읽을 독자들을 위해 그 결론을 밝히지는 않겠다. 물론 그 결론이 틀렸을 수도 있고 말이다. 작가는 곳곳에서 힌트를 주고 있는데 이 소설이 워낙 화자도 자주 바뀌고 이야기도 시간 순이 아니라 뒤죽박죽으로 진행되기에 그것들을 알아차리기가 쉽지 않다. 천천히 이야기가 펼쳐지는 시간대를 생각해보며 읽으면 스스로 결론을 내리기가 조금 더 수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마지막 마무리가 참 마음에 들었다. 2012년의 카밀라와 1984년의 정지은의 모습을 한 번에 담아내는 끝맺음이었다. 2012년의 정희재는 이희재와 만나 어떤 이야기를 나누고 어떤 생각을 했을까. 작가는 더 이상 말해주지 않기에 우리가 그 뒤를 써 나가야만 한다. "부디 내가 이 소설에서 쓰지 않은 이야기를 당신이 읽을 수 있기를." 작가의 마지막 말이 머릿속을 맴돈다. 소설 속 한 문장 : 이로써 다시 나는 이 세상 누구와도 연결되지 않는 완전한 자유의 몸으로 돌아왔다. 21년 전에 그랬듯이.
감자튀김의 세계적인 다양성
https://www.atlasobscura.com/articles/french-fry-dips-around-the-world 감자튀김의 원조가 어느 나라인지는 프랑스와 벨기에 간에 이견이 있기는 한데(참조 1), 벨기에 문헌을 보면 1781년에 이미 “100년도 더 전부터 이렇게 먹었음”이라는 기록이 있다고 한다. 1600년대에 벨기에가 감튀를 먹을 가능성은 좀... 원조를 거론하기가 무의마할 정도로 감자튀김은 전세계로 퍼졌다. 감자가 워낙 화성을 비롯하여(…) 아무데서나 잘 자라나고 “튀김”이라는 조리법 역시 고대로부터 이어져 온 유서 깊은 요리 방식이니 궁합이 잘 맛다고 할 수 있겠다. 맛도 당연히 좋고 말이다. 다만 현대식으로 튀기기 시작한 것은 아무래도 19세기 중반부터라고 한다. 그리고 이 감자튀김이 전세계로 확산됐다. (오죽 했으면 가짜 감자도 등장했을까? 참조 2) 게다가 전세계는 감자튀김을 그냥 놔두지 않았다. 온갖 변형을 시킨 것이다. 즉, 어느 감튀를 먹느냐가 당신을 드러낸다. (나는 마요네즈 소스를 선호한다.) 그래서 감자튀김을 나라별로 나누는 것은 별 의미가 없다. 한 나라 안에서도 취향이 다양하기 때문에, 그래서 이 주말 특집 기사는 감튀를 소스 별로 분류해 봤다. 1. 크림 마요네즈와 관련 소스를 가리킨다. 주로 벨기에와 프랑스, 네덜란드에서 많이 곁들이며 북유럽 국가들은 이 마요네즈에다가 각종 양념과 피클을 덧붙였다. 게다가 마요네즈가 다 같은 마요네즈가 아니다. 이를테면 커리 마요(벨기에, 네덜란드)가 있고 머스타드가 들어간 마요(독일)이 있다. 파인애플 푸레와 커리 파우더가 들어간 “브라질 소스”도 있다(벨기에 발명품이다, 응?). 물론 벨기에의 감자튀김 판매소는 온갖 소스가 다 있기에 벨기에는 이거다! 하기가 참 그렇다. 2. 케첩 아무래도 미국이 퍼뜨렸을 것이다. 물론 케첩도 세계 각국은 가만 두지 않았다. 커리 양념이 들어간 케첩(독일, 덴마크, 네덜란드, 벨기에, 응?)이 있고 바나나 케첩(필리핀)도 있다. 칠리를 넣은 케첩(동남아시아)도 있으며 영국의 brown sauce는… 그것도 케첩에 들어간다고 할 수 있겠다. 참고로 케첩의 숟갈 당 설탕량은 바닐라 아이스크림보다 많다고 한다. 3. 식초(vinegar) 대영제국의 유산, 맥아식초(malt vinegar)를 가리킨다. 감튀만이 아니고 정어리 튀김에도 어울리는데, 당연히 구 영국 식민지 국가들에서도 많이들 곁들어 먹는다. 특히 영어권 캐나다가 대표적인데 캐나다에는 영어권만 있지 않다. 4. 육즙(gravy) 불어권 캐나다도 있다. 퀘벡에서 좋아하는 소스가 바로 육즙 기반이다. 다름 아닌 푸틴(poutine)을 가리키는데, 미국 북동쪽(뉴저지)에도 비슷한 소스를 곁들인 “disco fries”가 있다고 한다. 다만 미국 버전은 푸틴의 치즈를 모짜렐라로 바꿨다고 하는데, 소스에 찍는 개념이라기보다는 입히는 것에 가깝다. 그 외 육즙과 칠리치즈, 이태리식 푸틴도 있으며, 감튀에 뿌리기보다는 옆에 다른 접시로 나온다. 추운 곳에서는 아무래도 이렇게 먹어야 하지 않을까. 다만 푸틴은 한 다음 바로 먹어야지, 이튿날 먹으면 안 된다고 한다. 5. 파우다 일본과 인도, 필리핀 등에서 볼 수 있는데, 이미 튀길 때부터 양념을 입히기도 한다. 커리나 고추, 마살라 양념 등이 들어간다. 특히 일본은 김과 콩버터, 깨 등으로 만든 파우더를 감튀랑 봉지 안에 넣고 흔들어서 섞는 것(참조 3)도 있다고 한다. 글쓴이는 파우더를 높게 평가한다. 이미 건조됐기에 감자를 촉촉하게 만들지 않아서이다. 그래서 일본과 인도가 파우더 왕국인 점이 놀랍지 않다. 일본이야 후리카케(振り掛け)와 시치미토가라시(七味唐辛子)가 유명하고, 인도야 덧붙일 게 있을까. 6. 기타등등 위의 범주에 들어가지 않는 형태, 얼마든지 있다. 특유의 치즈(сирене)가 들어간 불가리아식 감튀나 Mujdei라는 마늘 소스가 들어간 루마니아식 감튀가 있고, 고기가 들어간(lomo saltado) 페루식 감튀도 있다. 핫도그 조각이 들어간 salchipapas도 있고 말이다. 그런데 글쓴이가 평가하기로는 베트남이 제일 특이하다. 감자튀김에 버터와 백설탕이 제공되기 때문이다(참조 4). (감튀+설탕/버터가 일반적인지는 잘 모르겠다.) --------------- 참조 1. 감자튀김의 뿌리(2013년 1월 3일): https://www.facebook.com/minbok/posts/307277192726901 2. 소비예트의 구내식당(2019년 2월 10일): https://www.vingle.net/posts/2568674 3. 후루포테(ふるポテ)를 가리킨다. 4. Fries Around The World(2015년 8월 28일): https://youtu.be/lVIShHPpLeo
전시: 부산현대미술관
1.나와마주하기 2.자연생명인간 3.상상의공식 시간이 꽤 지났지만 아직 두 개의 전시는 진행중이라 기록해본다. 하단동에 위치한 공공미술관 부산현대미술관 내가 방문했을 땐 총 3개의 무료 전시 중이었다. 1. 자연, 생명, 인간 2. 마음현상 : 나와 마주하기 3. 소장품 기획전Ⅰ상상의 공식 도슨트 시간에 맞춰갔다. 도슨트: 화-금 3시(1회) / 토,일 11시,3시(2회) 1층의 어둑한 전시공간. 지하 전시공간에 있는 이 하얗고 거대한 풍선은 관람객이 직접 참여하면서 느껴볼 수 있는 작품이다. 시간타임에 따라 선착순으로만 참여가 가능해서 미리 명단을 올려두고 다른 작품들을 보다가 시간 맞춰가서 참여했다. 온통 새하얀 천으로 둘러쌓여 있는 공간 처음엔 공간의 나눔이 없어 어지럽게 느껴지기도 했는데, 살면서 아무것도 없는 무의 공간을 만날 기회가 거의 없기 때문에 정말 신기한 경험이었다. 마치 우주에 있는 것 같기도. 저마다 남겨놓은 이별의 순간들. 마음의 자화상 눈으로는 볼 수 없는 마음의 모습을 사진으로 표현한 것이 인상적이었다. 무분별하고 이기적인 인간에 의해 고통받고 사라져가는 것들.. 늘 생각하는거지만 지구의 주인이 인간이라는 착각이 가장 큰 문제다. 개인적으로 도슨트가 너무 아쉬웠지만 작품수도 많고 그림, 사진, 미디어아트, 설치미술 등 다양한 작품을 볼 수 있어서 흥미로운 시간이었다. 너무 심오하다거나 어렵지 않아 가벼운 마음으로 볼 수 있었던 현대미술전시.
하고싶은건 하고 살자 - 여행편 4. 여행은 여행을 낳고 #체코체고 1탄 (갈준비)
여러분 모두 헬로우입니다!! (헬요일은 존말루 할 때 눈을 깔으라는 뜻😞) 주말과의 생이별 후 맞는 헬요일은 매일 새롭고 짜릿하게 혐오스러울 테지만요, 백수에겐 매일이 헬요일이라는 것을 알아주세요^^!!!!!!!! 이거 눈물 아냐,,, 눈에서 흐르는 땀일 뿐이야...(ddo rue rook...💧) 네~ 한많은 취준생의 세상은 oz경 잘들었구요, 다름이 아니라 빙글러 분들의 핥❤️덕분인지 저의 주절력 때문인지 감사하게도 저의 미천한 Card가 명예의 전당에 등극되며 제 잉여력을 인정받을 수 있는 기회를 얻게되었지 모에요!!!허맛! 빙구머니나!!🤭😨😱 헤..헤헤😳헤헤!!!!! ㅊ..최고의 빙글러라구우우~~? 헤,, ㅎ헤헤헤!! 칭찬은 돼ㅈ 아니 oz도 춤추게 한다는 말이 딱 들어맞도록 잉여춤으로 화답중입니다 헤헤💛 사실 주말을 겪고 나니 포스팅에 대한 마음가짐이 느슨해 지던 참이었는데 이런 차칸 췤!!!!찍질을 해주시니 이만한 동기부여가 읎슴니다☺️ 취준하다 답답한 맘에 써본 여행기인지라 동네 친구와 맥주마시며 털어놓듯 후두두둑 써내려 왔었는데, 관리자 님께서 친히 링크를 직접 첨부해 주시며 빙알못에게 찌인한 가르침 주시어 여윽시 삶은 배움 투성이구나라는 값진 교훈을 또한번 얻어가는 감사한 순간이어쓰미다😍 (빙글러 분들이 호좁한 저의 이전글까지 관심을 가지실까 하는 마음에 철저히 화자주의였던 어리석음에 인사 oz게 박것습니다 행넴들~!!) 따라서! 4편을 조금 더 효과적으로 읽으실 수 있도록! 말잘듣는 몹엄생 oz가 이전글 링크를 첨부해 둘테니 궁금하신 분들은 맘껏!마아아으으음꺼어엇! Explore해주시기 바랍니다!(강요임) <하고싶은건 하고 살자 여행편 이전 시리즈> 프롤로그: https://www.vingle.net/posts/2630466 1편: https://vin.gl/p/2630666?isrc=copylink 2편: https://www.vingle.net/posts/2630988 3편: https://www.vingle.net/posts/2632027 핳.. 본의 아니게 열심히 하는 바람에 역대급 서론이 되어버리고 말았네욥🤐 각설하고 본격 4편 포스팅을 시작해보겠습니다! 부족한 글 열심히 읽어주셔서 다시한번 감사해요🤗🤗🤗 자! 그럼 4편, 여행은 여행을 낳고 #체코최고 1탄 시작해보도록 하거씁니다!😉 “나는 프라하가 정말 잊혀지지가 않아. 오죽하면 프라하 갔다 와서 한달동안 우울증까지 겪었다니까?” 그래. 프라하 좋다는 말은 익히 들어 안다만, 우울증에다가 의욕 상실에다가 온갖 부정적인 수식어는 다 갖다 붙이며 ‘체코 없는 나의 삶은 치킨 없는 한국인이야~’하고 노래를 부를 정도는 아니지 않나? 술자리에서 매번 기승전체코로 끝내는 친구의 말에 ‘이shake it 체코 관광청에서 알바 시작했나’하는 생각에 괜히 체코가 미워질 지경이었다. 뭐만 얘기할라 치면 ‘야, 체코에서는’, ’야, 맥주는 역시’, ’야, 꼴레뇨가 진짜’ 해대는데 정말. 처음에는 ‘아니 이렇게까지 찬양할 일이야?’ 했는데 계속 듣다보니 ‘얘 진짠가..? 진짜가 낙타낳나?!?!!’ 싶은거다. 사실 나도 프라하에 로망이 있었다. 가본적도 없고, 딱 한번 본 것 말고는 인생에 그렇게 큰 접점이 없었는데도 불구하고 마치 첫눈에 반하는 사람처럼, ‘프라하 만큼은 꼭 한 번 가고싶다’하는 생각이 항상 마음 한켠에 잔잔히 자리 잡고 있었다. 누군가에게 맘이 있는걸 내 스스로 알아채는 순간 그 마음이 겉잡을 수 없이 커져버리는것 처럼(감성 앤드 비유 무엇), 나의 짝국(작명 무엇) 프라하를 향한 마음을 인지한 순간 o첨z가 되어 운수좋은날 한편 찍게 될까 무서워 외면해왔다 이말썸. 내 소쯍한 쁘라하인뒝😿😿😿 그렇게 애지중지하는 프라하를, 너어어어무 가고싶어 질까봐 훔쳐만 봐왔던 프라하를! 저놈이 저렇게 쉽게 입에 올리니 배가 아팠던 모양이다(인성 무엇). 근데, 왜 하필 프라하? ‘설마...언제적 프라하의 연인 운운하면서 이 로망이 그때부터 시작되었다는 진부한 발언은 하지 않겠지?’라고 생각 하셨다면 그것은 정말 오예(oh!yeah!)입니다. 맞았다. 그 인간 클리셰가 바로 나란 말이드아!!! 당시 드라마에 관심이 크게 없을때고 이미 파리의 연인이 한바탕 열풍을 일으켰었기에(무슨 상관일지는 알수 없을 무) 출연진이며 스토리며 관심도 없었고 기억도 안난다. 하지만 아직까지도 잊혀지지 않는 까를교의 야경을 담아낸 그 장면, 정말 그거 하나 보고 이 짝사랑의 대서사시가 시작되었다고 단언할 수 있는 것이다! ! ! 그럼 가면 되지, 도대최 외않가🤔? “요번에 프랑스 오면 우리 그 주변 나라들도 여행하자! 가고 싶은 나라 없어!? 난 왠지 영국도 괜찮을것 같고..” 사실 마음속에선 남자친구의 질문과 거의 오버랩 되다시피 ‘난 프라하!!!!’ 라고 외치고 있었지만, 이상하게도 선뜻 입밖으로 외치지 못했다. 너무 오랫동안 마음속으로 그려와서 그랬는지, 이 지나친 기대가 나의 완벽한 프라하를 망칠까 겁이나서 그랬는지, 남자친구를 배려하고 싶어서 그랬는지, 한참을 고민하다가 “글쎄”라고 말해버렸다. (사실 비행기 표값까지 다 보고 있었는데도!) 그렇게 여행일 바로 전 주 까지도 배려왕국 배려왕과 배려왕비인 우리는 ‘어디가고싶어!!’로 핑퐁을 하다가, 바짝바짝 타들어가는 똥줄과 나도 모르는 새에 3단 진화를 마친 프라하를 향한 집념이 결국 ‘우리 오늘 저녁 프라하 해먹을까?’ 같은 식의 소리를 늘어놓게 했다. 그 바람에 결국 센스쟁이 남자친구는 영국? 스위스? 독일? 을 열심히 외치다가 모르는 척 프라하 행 비행기표 두장을 예매하게 되어버린 것이다! 그래서 간다 나. 프라하로. “이제 고민 끝! 나 비행기표 샀다!! 우리 4월 5일부터 6일간 프라하에서 꿀휴식하다 오는거야!!! 괜찮지?!” 괜찮다 마다, 너무 괜찮고 너무 행복해서 현기증이 날 지경이었다😱오 지저스 갓자친구님 날 가져요!!🙀😻😽 티 안내려고 했지만 한껏 상기된 모습으로 “아 뭐야아~! 나는 영국 가려고 했는데에~! 아 진짜아~! 아 그럼 내가 빨리 숙소 찾아보고 예약할께 아 진짜~!” 같은 쓸데없는 앵탤을 부리며 온갖 숙소 예약 어플을 이잡듯 뒤졌다. (비행기표는 역시 만인의 티케팅 어플 스카이 스캐너를 이용하니 새벽시간 출발에 왕복 2인 28만원 정도에 구해씁니당!) ⭐️집념의 사녀이 OZ가 장담하는 숙소 검색 꿀팁⭐️ 1. 아고다를 이용한다. 2. Agoda를 이용한다. 3. Dkrhekfmf dlsydgksek. 그렇다. 답은 아고다에 있었다. 숙소 예약에서 만큼은 의심병 말기환자 oz의 여행폴더의 모섭.jpg 한번 꽂히면 남의집 안방에 수맥 흐르는 자리까지 검색해서 찾아낼 정도의 집념이 있는 나 오처돌은 하루가 다르게 떡상하는 유로환율에 이미 대환장 파티중 이었던 지라 <최저가>가 최대 관심사였고 백만스물 하나, 백만스물 둘의 검색창으로 얻은 데이터 분석을 통해(과장계의 회장님) 내가 누울 곳은 <아고다>라는 역대급의 연구 결과를 낸 것이어따!!! (같은 방인데도 플랫폼 따라 방가격이 차이가 난다는 것이 어이가 아리마셍 입니다. 똑똑한 관광객 되기🤙) 와, 그때만 그런건가 싶었는데 요즘 시즌으로 검색해도 가격이 아직 정신 못차리고 있네요,, 계속 정신 못차려쥬세요~! 그중에서도 내가 꽂힌 숙소는 ‘a&o Prague Rhea’ 라는 곳인데, 여기 진짜 물건이다. 사장님이 땅파서 장사하시나? 싶을 정도로 가격이 진짜 미쳐버린 호스텔. 원체 미국에서 저렴한 맛에 호스텔 다인실 이용했다가 지옥을 경험한 이후로 호스텔은 믿고 거른다!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타숙소보다 너~~무 싸서 한번 들여다 보기나 하자. 하고 왔더니, 왠걸! 심지어 다인실이 아니라 2인용 개인실이었던 것!!!!!!😱😱😱 남자친구랑 둘이 정말 벙쪄서 한참을 들여다 보고, 눈 비비고 다시 보고, 안약 넣고 다시 보고, 우리 장기를 미리 기증을 하고 방문해야 하는거 아니냐면서 한참을 혼란에 휩싸여 떠돌았다. 아무리 두뇌를 풀가동 시켜도 ⭐️이 가격에 2인실이 나올수가 없는 데다가, 지하철 역으로 가는 버스 정류장이 코앞이며, 주변이 주택가와 공원, 마트, 음식점 등으로 구성되어있고, 후기마저 좋아서⭐️ 8대 불가사의가 여기서 나오는구나 싶을때쯤 ‘분명 사진이랑 다르거나 막상 가보니 무너져가는 곳인데 그냥 댓글 알바를 썼나 보구나’로 대충 타협을 하고 그렇다 하기에도 너무 감사한 가격이기에 흔쾌히 결제를 감행하였도다! 간다! 나 진짜 가는거다!! 19만원대에 깨로꼬롬하게 깨로꼬롬한 숙소 예약 완료우~! 숙소 예약까지 마치면 일단 여행 50프로 이상은 성공이라 생각하고 보는 여알못은 생각보다 저렴한 가격이라 괜히 돈 아낀 기분에 여알못 답게 예약시 선택 가능한 유료 택시 서비스를 이용하기로 결정!!땅땅땅 프라하 레아와만 제휴가 되어 있는 것인지 Agoda 자체와 제휴가 되어있는 것인지 모르겠으나, 15.74유로에 공항픽업-숙소 코앞 드랍의 라이드를 제공해주는 차칸 서으비스에 역시나 ‘슈어! 와이낫?!’을 외치며 바로 카드 슬래시!! (워낙 새벽 비행기를 타는지라-아마 4시?비행기 였던걸로 기억-도착해도 비몽사몽 해서 사리분별 극불개능일 것을 느무도 잘알기에... 근데 정말 거리가 꽤 되더라구요! 3,40분 정도? 게다가 게이트에서부터 이름써들고 맞이해주시기 때문에 노헤맴+조용히 운행만 해주셔서 가는 동안 차에서 죽은듯이 숙면 가능한 각입니다 *기사분은 외국분 이십니당) 그리고 마지막으로 프라하 여행 준비의 🤩하일라이똣!🤩 ‘프라하 카드’만들기 프라하 카드가 무엇이냐면요! 대충 이런 카드라고 할 수 있다! (귀찮은거 아님) 개인적으로 ‘00패스, 00 2일권 등등은 돈낭비이고 관광객을 상대로한 장사 술수이다!’라고 생각하는 주의라 구매를 굉장히 꺼려하곤 했는데 ‘꼭 그렇지만도 않구나, 자유 여행 일수록 이런게 더 필요할 수 있겠다’라는 생각이 들게 한 알짜배기 카드라 이말입니다~! ⭐️여기서 프라하 카드의 혜택을 잠시 살펴보자면!⭐️ 1. 버스, 지하철, 트램 할 것 없이 대중교통 이용 가능 2. 프라하성(전부 다 관람 가능한 것은 아니지만 충분합니다), 유대인 박물관, 구시가지 시청사, 페트르진 타워, 동물원 등 60개 관광명소 무료 입장(카드 수령 시 사용 가능처가 적힌 팜플렛을 주기 때문에 선택해서 관람하시면 됩니다-오픈, 클로즈 시간 유념해서 효율적 동선 짜기!) 3. 2시간 관광버스 투어 무료체험 가능 (한국어 오디오 가이드가 제공되어 프라하를 속속들이 알 수 있어서 유익하더라구요!) 4. 유람선, 공연을 포함한 50개 이상 관광명소 할인 한군데 가는데에만 20유로 이상이 드는 것을 본 나는 맘 같아서는 4일권을 우락쟉쟉 끊어버리고 싶었지만 애매한 날짜에 오스트리아 여행 일정을 끼워넣는 바람에 눈물을 머금으며 아랫입술을 깍 깨물고 2일권을 구매해 벌이고 말았다,, 큭흑 ㅜㅜ (여행기간 동안 날짜를 선택하여 카드 사용이 가능한 것이 아니라 연일로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즈이같이 중간에 타국 여행 일정이 낄껴한 경우에는 잘 고민하셔서 선택하는 것이 낭비를 막겠쥬!? +시간별로 적용되는 것이 아니라 일별로 적용되는 것이기 때문에 저녁시간에 도착하시는 분들은 왠만하면 다음날 아침에 개통하셔서 이틀 꽉꽉 채워서 이용하시길 추천드려용!) 자 이렇게 바우처 구매까지 완료했으니 나의 여행은 이제 100프로가 되어 흑화하게 된 거..신.. 가...! 쿸훜... (으이구 인간아 ᕙ( ︡’︡益’︠)ง) *프라하 카드는 시내에 가셔서 골목 깊은 곳에 기념품점으로 위장한 곳에서 받으실 수 있는데 이거 무지 헷갈립니다! 따라서 길눈이 밝은 친구에게 의지하여 카드를 잘 찾도록 하세요!! (???? ㅇㅅㅇ??!!) 농담이고 프라하를 보운격쩌그뤄 즐기기 시작하는 다음 편에서 조금 더 자세한 내용을 전달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백수도 조금 더 힘든 요일인점 인정하는 삼각 사각 보성각 입니다) (막짤은 나의 므찐 프라하 여행기를 예고하는 비행짤) 다음에 또 만나요! A bientot!
6장. Shall we begain? 동유럽 -37
벌써 한주의 반이지나갔네요 ㅎㅎ 2일만 더 버티면 주말!! 다들 조금더 힘내봅시다 ㅎㅎ 이제 한 2주정도 동유럽 이야기 진행하다가 한국여행좀 하고 최종장인 남미여행으로 넘어가려합니다 ㅎㅎ 앞으로도 잘부탁드려요! 오늘은 부원들과 함께 올드타운을 구경하고 저녁에 선셋 카야킹을 할 예정이다. 어제 오랜만에 닭볶음탕을 해먹어서인지 속이 든든하다. 오늘 여행을 힘차게 시작할수있을 것 같다. 우리는 버스를 타고 올드타운으로 이동한다. 다들 성벽투어를 먼저한다길래 나는 도심을 좀더 구경하기로하고 선셋투어 전에 만나기로 한다. 걷다보니 프란체스코 수도원의 약국이보인다. 내일 부원들이랑 꼭 들러야할곳이다. 장미크림이 유명하지만 무엇보다 오래된 약국이란점이 마음에든다. 내부도 아름답다. 산책하기 딱이다. 수도원을 나와서 이번에는 스르지산 전망대로 향한다. 가는 방법은 걸어가거나(!) 케이블카를 타면 된다. 난 왕복으로 케이블카를 이용하기로했다. 스르지산 전망대는 두브로브니크를 조망하기 딱이다. 라벤더가 유명한만큼 곳곳에 라벤더가 보인다. 전망대 근처에는 전쟁박물관도 있다. 과거 유고내전당시를 기억하기위해 남겨둔 요새이다. 이후 선셋투어당시에도 바다에서 보이는 이곳을 바라보면서 가이드의 설명을 듣기도했다. 전망대에는 카페도 있으니 참고하자. 멍하니 두브로브니크 시내와 바다를 바라보다가 다시 케이블카를 타고 내려가기로한다. 정처없이 걸어다니다보니 왠지모를 해안가에 다다른다. 다들 해수욕을 즐기기 여념이 없다. 나는 그 옆의 카페에서 아이스크림을 하나 시켜 여유를 즐긴다. 이제 선셋투어를 참여할 시간이다. 서둘러 모임장소로 이동하니 친구들도 서둘러 날향해 걸어오고있다. 알고보니 어제 내려다봤던 해안가가 출발지다. 다들 대략적인 설명을 듣고 2인 1조로 카얔에 몸을 싣는다. 섬을 한바퀴 돌며 노을을 보고 다시 돌아와 와인한잔하는 코스다. 중간 섬안에 있는 가려진 조그마한 해변가에서 스노클링을 즐기시도 한다. 저 멀리 바다가 태양을 집어심키기 시작한다. 렌즈에 튄 물조차 한장의 작품이다. 다시 돌아온 두브로브니크. 한여름밤의 꿈을 꾼 기분이다. 팔은 좀 아프긴하지만 아름다운 풍경은 다시 이곳을 찾는다면 꼭 또해보고싶은 생각을 가지게 한다. 이제 다시 숙소로 돌아가는길. 오늘 저녁은 뭐먹지.
6장. Shall we begain? 동유럽 -36
오늘하루도 정신없이 흘러갔네요! ㅎㅎㅎ 완전 여름날씨네요. 다들 더위조심하세요 ㅎㅎ 그럼 6장 시작합니다! 이야기의 시작은 5달 전으로 돌아간다. 때는 3월. 새로 신입생으로 3학년들이 들어오고 동아리 가입도 마무리했으니 판을 키워볼까란 생각에 동아리에서 시간나는사람들 모아서 동유럽 여행을 추진하기로했다. 어차피 나는 아프리카에서 바로오니까(이때까지만해도 아프리카에서 크로아티아까지 만 하루가 걸릴줄은 상상도못했다) 거리가 가까운(가까워보이는) 크로아티아에서 시작해서 체코 프라하에서 한국으로 돌아오기로했다. 생각보다 많은 인원이 참여했다. 아무래도 일찍 표를 예매하다보니 왕복 70만원정도? 물가도 매우 싼편이라 숙소도 인당 만원~2만원사이로 해결했다.(숙소는 항상 전날 예약했다) 몇몇은 미리 유럽에서 놀다가 두브로브니크에서 합류하기로 해서 만나는 날만 정해두고 각자의 시간을 보냈다. 그렇게 시간이 가다보니 어느새 하라레에서 비행기에 몸을 싣고있는 나를 발견하게된다. 다시 35편으로 돌아와서. 대부분 짐바브웨에서 출국하는 비행기는 비슷한 시간이라 시간이 다른 친구들과 아프리카 여행을 더 하는친구들(이들은 남아프리카로 이동해서 트럭킹을 하기로 했다)과 작별인사를 하고 남아프리카로 이동한 뒤 이스탄불행 비행기에 몸을 싣는다. 아직은 이른 새벽. 어제 밤늦게 이스탄불에 도착해서 거의 노숙하다시피 시간을 보냈다. 비행기를 타려고 이동하다보니 저 멀리 동이트고있다. 두브로브니크에 도착하니 해가 떠있다. 거의 만 하루를 씻지 못했더니 찝찝해서 공항 인포메이션센터에서 혹시 공항내에 샤워할만한 공간이 있나 물어본다. 그리고 들은말은 화장실에서 샤워하란다. 네...? 그냥 세수만 하고 아직 체크인시간까지 한참 남았으니 올드타운으로 이동한다. 두브로브니크는 왕좌의게임 촬영지로도 유명하다. (사실 크로아티아를 여행지로 잡은건 예쁜것도 있지만 왕좌의 게임에 영감을 받은것도 있다. 최애 미드였으니까. 시즌 8이 망하기전까지는...) 공항 셔틀버스를 타고 이동하다보면 좌측으로 두브로브니크 전경을 바라볼수있다. 그림과도 같은 풍경에 순간 말을 잊는다. 렌트를 했다면 중간에있는 전망대에 한번 들러보자. 올드타운은 성벽으로 둘러싸여있고 성문 앞에는 짐을 맡기는 곳이 몇개 있다. 그중 하나를 선택해서 짐을 맡기고 본격적인 투어를 시작한다. 올드타운 정문. 이 다리를 건너기 전에는 다양한 투어를 알리고있는 사람들이 많다. 개인적으로 선셋 카얔을 추천하고 왕좌의게임 팬이라면 왕좌의게임 투어를 선택해보자. 오늘은 나혼자 돌아다닐 예정이라 그냥 산책하듯이 돌아다니기로 한다. 왕좌의게임에서 봤던 그 우물 맞다! 이름은 오노프리오스 분수이다. 드라마의 주인공이라도 된 기분이다. 아직도 물을 마실수있는곳이다. 산책을 하다보니 항구에 다다른다. 물빛이 너무 아름답다. 바닥이 보일정도로 맑고 깨끗하다. 바닷가에 앉아 멍하니 바라보고있으니 천국이다. 벌써 점심시간이다. 문어가 유명한 곳인만큼 문어요리를 시킨다. 그리고 관광지에왔으니 맥주를 놓칠순없지! 이곳 특산 맥주를 주문한다. 레몬이 들어가있다는데 상큼한게 딱 내취향이다. 더운날에 청량감을 안겨준다. 음식이 나오는동안 두브로브니크에 대해 공부를해본다. 삶은 문어를 올리브유에 버무려놨다. 음! 맛있다. 신선한 문어가 그자체만으로도 맛있다. 밥도 먹고 휴식도 취했으니 다시움직여볼까. 골목골목을 지나며 올드타운 구석구석을 탐방한다. 딱히 목적지를 정해둔건아니고 그냥 정처없이 떠돌아다닌다. 유럽여행의 묘미가 아닐까싶다. 걷다보니 익숙한 계단이나온다. 성 이냐시오성당 앞 계단이다. 서세이가 수치의 행진을 했던 곳이다. 그 장면에 와있는듯한 기분이다. 성당내부는 다른 유럽성당에비해 단촐하지만 단아한 멋이있다. 계단 아래에서 바라본 모습. 지금은 노천식당으로 가득한 골목이지만 드라마촬영당시에는 사람으로 가득했다. 이제 성곽으로 올라간다. 내 눈앞에 킹스랜딩이 펼쳐진다. 킹스랜딩이나 다른 도시들은 CG로 완성되긴했지만 그 분위기는 느낄수있다. 성곽을 걷다보면 중간중간 카페가있다. 난 레몬주스를 시켜본다. 그러니 진짜 레몬을 갈아준다. 레몬 특유의 상큼함과 달달함이 매우 강렬히 느껴진다. 더위를 잊게만들어주는 맛이다. 석벽 위의 카페에 앉아 바다를 바라보고있노라니 행복감이 몰려온다. 성벽을 돌다보니 아까 점심을 먹은곳도 보인다. 성벽을 내려와 올드타운을 벗어나 주변을 돌아보기로한다. 다리를 건너 왼쪽 광장을 지나 조금들어가니 바닷가로 내려가는 길이 나온다. 그길을 따라 조금 올라가니 절벽위 벤치가 눈에들어온다. 바로 밑에는 조그마한 해수욕장이 있다. 벤치에 누워 풍경을 바라보다보니 잠시 잠이든다. 아직 아프리카에서의 경험이 잊혀지지않는가보다. 아프리카에서 오래있다보니 좋은 풍경이 있고 누울곳이 있으면 누워서 풍경을 바라보다 잠들곤한다. 한 30분 지났을까 이제 다들 비행기에서 내렸는지 연락이온다. 나도 짐을 찾고 숙소로 이동하기로한다. 오늘은 체크인하고 장보고 숙소에서 쉬기로한다.
[벨기에] 유럽연합의 수도 브뤼셀 명소 ①그랑 플라스...위고, 장 콕토, 마그리트, 피카소가 극찬한 곳
#트래블아이 http://www.traveli.net/m/page/view.php?no=4082 #벨기에 여행의 주요 도시는 유럽연합과 유럽의 주요기구가 들어와 있는 수도 #브뤼셀을 중심으로 아름다운 고성이 도심에 위치한 #겐트(Ghent), 중세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브뤼헤(Brugge), 패션의 도시로 부각되고 있는 #안트워프(Antwerpen) 등이다. 각각의 도시가 가진 매력을 짧은 여행으로 모두 소개할 수 없지만 핵심 관광지만큼은 유용한 정보가 되리라 생각한다. 벨기에 #플랜더스 여행기는 먼저 3일을 머물면서도 다 #둘러보지 못했던 브뤼셀부터 시작한다. 유년시절 추억을 안겨준 [플랜더스의 개]와 [파랑새]의 나라 [#오줌싸게 소년 동상]으로 유명한 벨기에는 우리에게 [#플랜더스의 개]와 [#파랑새]로 유년시절 추억을 안겨준 나라이다. 약 1040만 명의 인구를 가진 벨기에는 우리나라에 비해 면적이 경상도 크기 밖에 안된다. 하지만 #유럽연합 (EU)을 비롯해 #북대서양 조약 기구(NATO), #서유럽 연합(WEU), #베네룩스 경제 연합, 코임브라 그룹 (유럽의 선도 대학들의 네트워크), #세계관세기구(WCO) 등이 수도 브뤼셀에 모두 모여 있다. 그만큼 유럽에서 벨기에의 위치는 매우 중요하다. 유럽연합의 수도 브뤼셀의 명소 특히, 수도인 브뤼셀은 벨기에의 한복판에 위치해 있으며 #유럽연합의 수도이기도 하다. 브뤼셀의 크기는 서울면적의 4분의1, 인구는 10분의 1수준으로 걷거나 자전거를 이용해 충분히 관광할 수 있는 작은 도시이다. 유럽의 작은 #파리로 불리는 브뤼셀에 도착하면 가장먼저 아름답고 멋진 건축물들이 눈을 사로잡는다. #시청사, #왕의 저택, #길드 하우스 등 수 십개의 고딕양식 건물들로 둘러싸인 [#그랑플라스 광장]은 #빅토르 위고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광장”이라고 격찬한 곳이다. 브뤼셀에서는 #영어도 통용되지만 공용어는 현재 #프랑스어와 #네덜란드어를 사용하는 이중 언어 지역이며, 모든 거리의 표지판이나 각종 공공기관의 명칭은 두 가지 언어로 표기된다. 인구의 구성은 플란데런계, 왈롱계이지만, 최근 #시리아 난민들의 유입과 #터키, %모로코 등 이슬람권 국가 출신 이민자 뿐만 아니라 벨기에의 옛 식민지였던 #콩고 민주 공화국에서 온 #이민자들이 급증하고 있는 추세이다. 그래서 브뤼셀 시내를 걷다보면 #아프리카와 #중동 쪽 사람들을 자주 볼 수 있다. 관광객 중 아시아계는 #중국인들이 상당수를 차지한다. 브뤼셀 기본 정보는 이정도로 마치고 이제부터 브뤼셀에서 가장 핫한 곳과 관광명소들을 하나씩 찾아가 보자. 브뤼셀에서 가장 핫하고 유명한 그랑 플라스 대광장 브뤼셀에서 구글 지도 없이 사람들을 따라 가면 쉽게 찾을 수 있는 그랑 플라스는 1998년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이 광장에는 빼놓지 않고 꼭 봐야 할 유명한 3대 건축물로 #시청사, #왕의 저택, #브라반트 공작의 집이 있다. #트래블아이 http://www.traveli.net/m/page/view.php?no=4082 그 중 하나는 #왕의 저택(현재 시립박물관)인데 1515년에 세운 #고딕 양식의 건물이다.
[홋카이도-도쿄 13] 시부타미(渋民) 산책 – 이시카와 다쿠보쿠 기념관, 호토쿠지(宝徳寺), 시부타미 공원
(IGR 이와테 은하철도 IGR7000계 = JR동일본 701계) 모리오카(盛岡)에서 북쪽으로 20km 정도 떨어진 곳에 시부타미(渋民)라는 마을이 있습니다. 시부타미는 일본의 국민시인으로 불리는 이시카와 다쿠보쿠(石川啄木 1886-1912)가 1살 때부터 시부타미 보통소학교를 졸업하는 9살 때까지 8년간의 유년시절을 보낸 곳입니다. 다쿠보쿠는 시부타미를 고향이라 부르며 평생 그리워했습니다. かにかくに渋民村は恋しかり おもひでの山 おもひでの川 누가 뭐래도 시부타미 마을은 그립구나 추억 가득한 산들 추억 가득한 강들 [‘한 줌의 모래(一握の砂)’ 제2장 ‘연기(煙)’ 둘(二) 중에서] 모리오카 역에서 시부타미 역까지는 IGR 이와테 은하철도(IGRいわて銀河鉄道)를 타고 20분 걸렸습니다. ふるさとの訛なつかし 停車場の人ごみの中に そを聴きにゆく 고향의 사투리가 그리워 정거장의 인파 속으로 그걸 들으러 간다 [‘한 줌의 모래(一握の砂)’ 제2장 ‘연기(煙)’ 둘(二) 중에서] * IGR 이와테 은하철도 홈페이지 http://www.igr.jp/ 시부타미 역에서 자전거를 빌려 타고 다쿠보쿠 기념관 쪽으로 달렸습니다. 흐리던 날씨는 서서히 빗줄기가 굵어지기 시작했습니다. 마땅히 비를 피할 곳이 없어 나무 밑에도 있어보지만 결국 포기하고 계속 달렸습니다. 기념관으로 가는 중간에 아타고 신사(愛宕神社)에 들렀습니다. 다쿠보쿠는 이곳을 ‘생명의 숲(生命の森)’이라고 부르며 즐겨 산책하고 시상에 잠겼다고 합니다. 이 숲 아래에는 다쿠보쿠가 대리 교사로 학생들을 가르쳤던 시부타미 보통소학교(旧渋民尋常小学校)가 있었다고 합니다. 이시카와 다쿠보쿠 기념관(石川啄木記念館)에 도착했을 때에는 물에 빠진 생쥐 꼴이 되었습니다. 다쿠보쿠는 일본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국민시인입니다. 예로부터 일본의 귀족과 가인들이 자연과 계절, 인생을 노래한 것과 달리, 다쿠보쿠는 그냥 자신의 불운한 삶과 서민의 애환을 노래했습니다. 또 이전에 없던 3행시라는 형식으로 노래하여 단가(短歌)의 새로운 영역을 개척했습니다. はたらけど はたらけど猶わが生活楽にならざり ぢつと手を見る 일을 해도 일을 해도 여전히 고달픈 살림 손바닥만 물끄러미 보고 또 본다 [‘한 줌의 모래(一握の砂)’ 제1장 ‘나를 사랑하는 노래(我を愛する歌)’ 중에서] * 이시카와 다쿠보쿠 기념관(石川啄木記念館) 홈페이지 http://www.mfca.jp/takuboku/ 기념관 부지 안에는 다쿠보쿠의 모교이자 대리 교사로 학생들을 가르쳤던 시부타미 보통소학교(旧渋民尋常小学校)와 다쿠보쿠가 대리 교사 시절에 1년간 가족들과 함께 거주했던 집(旧斎藤家)도 있습니다. 물론 둘 다 다른 곳에서 옮겨온 것입니다. 기념관 옆에는 다쿠보쿠의 아버지가 주지로 있었던 호토쿠지(宝徳寺)가 있습니다. 이 절에서 다쿠보쿠가 유년기를 보냈습니다. 일본에서는 묘지(お墓)가 절에 있습니다. 따라서 일본에서 성묘라 하면 절에 가는 것을 의미합니다. 다시 서쪽으로 자전거를 달려서 시부타미 공원(渋民公園)으로 갔습니다. 이곳에는 1922년에 전국 최초로 세워진 다쿠보쿠 시비가 있습니다. 다쿠보쿠는 도쿄나 하코다테에 갈 때 이곳에서 기타카미(北上) 강을 가로지르는 쓰루가이바시(鶴飼橋)를 건너서 고마 역(好摩駅)까지 걸어갔다고 합니다. 당시에는 시부타미 역이 없었다고 합니다. やはらかに柳あをめる 北上の岸辺目に見ゆ 泣けとごとくに 초록 물드는 버드나무 기타카미 강 기슭 눈에 어른거려 나를 울리려 하네 [‘한 줌의 모래(一握の砂)’ 제2장 ‘연기(煙)’ 둘(二) 중에서] 1910년 8월 29일 일제에 의한 조선병합이 발표되고 10여일이 지난 후에 다쿠보쿠는 ‘9월 밤의 불평 (九月の夜の不平)’이라는 애도와 동정을 표현하는 시를 썼습니다. 地図の上朝鮮国に くろぐろと 墨をぬりつつ秋風を聴く 지도 위 조선국에 새까맣게 먹칠을 하며 가을바람 듣는다 또 시인 백석(본명 백기행 1912-1996)은 이시카와 다쿠보쿠(石川啄木)의 시를 좋아해서 자신의 필명을 백석(白石)이라 했다고 합니다. (계속) [오늘 탄 열차] 13:12 모리오카(盛岡) - 13:31 시부타미(渋民) (IGR이와테 은하철도 IGR7000계) 16:06 시부타미(渋民) - 16:27 모리오카(盛岡) (JR하나와센 키하110계) 16:36 모리오카(盛岡) - 17:08 이치노세키(一ノ関) (E5계 신칸센 하야테 新幹線はやて) 17:26 이치노세키(一ノ関) - 17:34 히라이즈미(平泉) (JR도호쿠혼센 701계) (여행일 2017.08.15.)
펄 정육점 식당
세부시티로 넘어와 몬테벨로에 숙소를 잡고 점심으로 저와 아들은졸리비를 와입과 딸 그리고 친구네 가족들은 냉면과 우동을 먹었습니다. 한국사람들이 많이 오다보니 한국식당들이 많이 보였습니다. 세부시티에서의 첫날 저녁은 삼.겹.살... 아니 삼겹살? 그것도 세부까지 가서? 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오늘 가는 펄 정육점 식당은 맛집이었습니다. 솔직히 살짝 반신반의 했지만 저희 둘째날 저녁도 펄 정육점 식당에서 먹었습니다. 이틀 연속으로 세부에서 삼겹살을 먹다니 ㅋㅋㅋ 여깁니다 펄 정육점 식당... 가이사노 몰 바로 옆 1층에 있습니다. 숙소에서 걸어서 3분거리^^ 식당 앞까지 가서도 살짝 머뭇거리고 있으니 사장님같은 한국인분이 나오셔서 여기 고기 맛있다면서 먹어보라고 하시더라구요. 나중에 알고보니 사장님은 아니시고 사장님 지인쯤 되는 분이신데 본인도 여기온지 얼마 안된다고 하시더라구요. 매니저 역할을 하시고 계신듯 했어요. 그런데 가게 안으로 들어가보니 한국인들은 저희뿐이고 모두 현지인들이더라구요. 삼겹살과 목살을 조금씩 시켜서 먹어봤는데 삼겹살이 더 맛있더라구요. 한국에서도 삼겹살 좀 자주 먹으러 가는편인데 어, 여기 삼겹살 싸고 맛있는데요... 다들 맛있어 하더라구요 ㅎ. 아까 봤던 매니저님께서 저희 테이블에 거의 상주하시면서 여러가지 메뉴에 대해서 설명도 해주시고 세부 이야기도 많이 해주셔서 재밌었습니다. 한국말이 그리우셨던듯요 ㅋ. 소주도 시켜먹었습니다 ㅋ. 삼겹살 먹는데 소주가 빠질수 없잖습니까... 아, 그리고 여긴 쌈으로 배추가 나오는데 이날은 상추가 나왔어요. 사장님께서 한국갔다가 한박스 가져온 상추라고 하시더라구요. 다음날 갔을땐 상추가 떨어져서 없다고 하더라구요 ㅡ..ㅡ 그리고 매니저님도 다른 지점으로 가시고 안계셨어요... 둘째날엔 뼈해장국도 맛봤는데 ㅋ 맛있더라구요. 첫날에 매니저님께서 추천해주셨었거든요^^ 하, 이틀 연속으로 삼겹살로 저녁을 때우다니... 그래도 진짜 삼겹살은 맛있었어요... 숙소로 돌아와서 산 미겔로 마무리 합니다. 슈퍼드라이는 괜찮은데 라이트는 제입엔 좀 싱겁네요...
25
3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