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laqkfkabb
5,000+ Views

마지막으로 남친 만나는 날

6년정도 만난 남친과 정말 이별하기로 했어요 대신 오늘 마지막으로 얼굴보기로 했어요 막상보면 암말도 못할거 같아요 마지막날 달빛아래 아파트 벤치에서 남친얼굴이나 실컷 눈에 담을예정이에요 이미 폰이나 그어디에서든 남친의 기억들을 싹 지워났거든요 혹시 조언하실분들 얘기 좀 해주세요~
tlaqkfkabb
7 Likes
1 Share
17 Comments
Suggested
Recent
생각과는 다르게 넘 추워서 ㅠ 차안에 나란히 앉아..... 정말 싫었어요 나란히 앉은거 잠깐의 정적..... 음료수가 목구멍으로 넘어가는 소리와 함께 잠깐의 정적은 깨지고 서로 두달동안 있었던 근황과 현재의 심정 이런저런 과거얘기를 툭툭 주고받았어요 만나서 얼굴보고 조곤조곤 얘길하니깐 맘은 훨씬 편해졌네요 제가 남친에게 넘 기대고 의지해서 생긴일이라.... 계속 무한반복으로 남친이 이젠 힘들고 지쳤대요 처음으로 돌아가고 싶어 잠시 이별했던건데...두달간 계속 이어가기가 서로 힘들어져서.....
어떤 이별이든...아파요 이별엔 담담 할 수도 없죠 당신이 그 사람과 함께한 6년의 시간은 지우지 마세요 다시 기억이 떠오를때도 있으니까요 너무 지우려고 애쓰면 다시 떠오를때 너무 슬퍼지거든요
마지막으로 제눈을 그렁그렁하게 한참 보더라구요 그러면서 미안하다네요 자기가 원하는 남자가 못되서..... 그래서 제가 알았다 그랬어요... 자기가 하고 싶은대로 하라고.... 그 뜻에 따른다고.... 그러니깐 답변을 해야하겠지 하면서 한동안 말을 잇지못하더니 연락 안할거 같다고.....
휴~우 어제 달이 차고 넘 예뻤어요 달밑에 반짝이는 별하나마져도.... 내가 머릿속으로 그린 남친과의 마지막 모습은 달빛아래 벤치에서 한동안 마주보며 마지막으로 6년이란 추억 함께 만들어져서 고맙다?!!이런 분위기를 그렸는데......ㅠ
모두들 말씀 고마워요~ 딴생각 안하고 바쁘게 지내려고 일도 운동도 열심히하는데 불면증 ㅠ 아 그러니 밥맛도 없고 며칠사이 체중이 급 줄어들어 어지러워요 ㅠ 빈속에 운동하니 토할거 같고 가슴이 총맞은것처럼 뻥 뚫린 그런상태......의욕이 없긴해요 자꾸 마지막날 한말들이 잠자리에들면 떠오르고 잠깐 자다 깨면 뭐가 꿈인지 생시인지 헤어진게 맞나 싶은게 정신도 멍하고.... 어떻게해야 빨리 진정되고 제자리를 찾을수 있을까요??ㅠ
욕할정돈 아니구요ㅎ 근데 이겨내다보니 든 생각인데요 해답은 내가 가지고있더라구요 이 공허함도 불면증도 그사람과의 관계에있어 당연하게 여기고있던 내자신이 조금 부끄럽기도하고 미안하기도하고 그런생각이 들더군요 남이였던 사람에게 난 왜 당연하게 상대방에게 무얼바란건가..라고..ㅎ
저도 공감되요~ 오늘은 숙면 꿀잠하고 싶네요~^^
그 숙면을 위해 몸을 혹사시키진 마요ㅎ 나도 그래봤지만 할짓이 못됩니다ㅎ 재미난것들 날위한 새로운것들 하고싶던 악기를 배운다던가.. 이런것만 생각하다 보면 언젠간 꿀잠자게 될겁니다 꿈에 박보검도 보일걸요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남친과 헤어진.....몇달후
마지막으로 남친 만나는 날...... 그후 이야기...... 6년 연애...... 쉽게 끊어지는게 말처럼 쉽진 않았어요 5월에 헤어지고 6월에 얼굴볼일이 있어서 잠깐보고 지난주 또 볼일이 생겨서?? 한시간정도 봤어요..... 6월이후 한달만에 봤네요 얼굴은 여전히 수척해보였고 웃음기없는 어색한 모습 우린 헤어짐말고도 저에게 남친이 미안해할만한 일도 있었어요..., 그래서 여전히 제 앞에선 죄인....... 지난달엔 2-3일에 한번씩 제가 꾸준히 문자를 보냈어요 저한테 아직도 맘이 상해있는게 맘이 쓰이더라구요..... 참 이상하죠 아직도 가슴이 먹먹하대요 저한테 서운하고 화나는 맘과 미안한 맘이... 공존한대요...... 자긴 최선을 다했는데......ㅠ 뭐 어쨌거나 나한테 넘 미안해 하지말라고 뭐 솔직히 다시 돌아오면 좋겠다는 맘으로 보낸거긴하지만요 매번 답변을 해주진않았지만 나름 제문자에 신경이 쓰이는지 이따금 답변은 하더라구요 음..... 짐. 딱 현자타임인거 같아요 전 이런저런 사람들을 만나본 경험이 있는데 남친은 첨해본 연애였어요 한두달 만나다 만 그런 경험이 다인..... 그래서 여자에 대해 연애에 대해 모르는거 투성이였죠 전 걍 그넘이 그넘이고 그뇬이 그뇬이다 완벽히 맞는 사람없다 그래서?남친이 마지막 사랑이길 바랬는데.... 남친은 연애를 통해 자유로웠던 영혼에서 사랑이랑 이름에 구속과 저보고 자기를 조인다??그런게 힘들었대요 휴~ 그래서 사람의 차이도 있지만 어느 여자를 만나도 그런건 분명 있을거라고 그래서 결론 전 짐 이상태로는 어떤 사람도 못 만날거 같으니 일과 공부,운동으로 나를 만드는 일에 열중할테니 각자 일년 하고싶은대로 편히 지내보자고 일년뒤에 다시 만나고 싶으면 그때 만나자 정말이지 전 이사람아니면 죽을거야는 아닌데..... 걍 익숙하고 편안 사람.... 구관이 명관이란 말처럼.... 뭐 남친이 친구들과 어울려 술먹고 바람피고 돈 막쓰고 그런 개념없는 사람이 아니라서.... 좀 답답한 부분이 있긴하지만.... 그거야 뭐 제가 대화로 소통하면되는거라... 남친이 제대로 현자타임이 온거라 감정도 무디고 좀 전반적으로 느린편이라 전 감정적이고 조바심에 급한성격이고 남친은 이성적이며 세상급한거 없는 성격이라 ㅋ 서로 상호보완되는게 전 좋았는데..... 이젠 좀 느긋하게 지켜보려구요~~ 일년뒤에나 결과를 올려볼께요~~^^
서로 대화가 안통한대요..pann
안녕하세요. 배우자 중 하나가 너 잘 보는 네이트판에 글 올려보라고해서 올립니다. ㅎ거두절미하고 배우자의 대화 방식에 문제가 있다고 합니다. 이게 정말 문제가 있는 건지 아닌지 다른 분들의 의견이 궁긍합니다. 참고로 저희는 부부입니다. 아이는 없고요. 성별 없이 A, B 대화체로 기재하겠습니다. <대화1>상황 : A가 새벽에 근무를 나가게됨. B가 침대에 누워서 잘가라고 인사해줬음. 그날 저녁밥 먹으면서 새벽에 있던 일에 대해 대화를 함. A: 아침에 나 나갈 때 잠에서 깼었어? B: 아침에 내가 인사 해줬잖아. A: 아니. 잠에서 깼었냐고. B: 인사 했잖아. 기억안나? A: 내가 잠에서 깼냐고 물어봤지. 누가 그걸 물어봤어? B: 잠에서 깼으니까 인사를 했지. A: 니가 깼는지 잠꼬대를 한건지 내가 어떻게 알아. 왜 자꾸 똑같은 질문을 하게 만드냐. 너랑은 대화가 안된다. B: 잠꼬대였는지 궁금했으면 "그거 잠꼬대 아니였어?" 라고 추가적으로 물어보면되지 왜 짜증을 내냐. 니가 똑같은 질문을 똑같이 하니까 똑같이 대답한거다. (A입장) - 그냥 YES or NO의 대답을 하면 되는데 항상 엉뚱한 대답을 한다. 내가 궁금한 건 그게 아닌데 항상 추가적으로 질문을 하게 만든다. (B입장) - 애초에 이게 대화가 안된다고 화를 내는게 이해가 안간다. 본인의 궁금증이 해결이 안됐으면 정확하게 질문을 다시 하면되지 않냐. 이게 뭐라고 사람 밥도 못 먹게 화를 내는지 모르겠다. 이걸로 다투다. 예시로 든 대화가 있습니다.이런 대화도 A는 B가 잘못된 대화 방식이라고 주장합니다. <예시대화> A: 밥 먹었어? B: 김치찌개 먹음. A: 아니 밥 먹었냐고. B: 김치찌개 먹었다니까? A: 내가 밥을 먹었는지 안 먹었는지 물어봤으면, 응/아니 중에 먼저 대답 후에 뒤에 뭘 먹었는지 살을 붙이는 게 맞다. B: 김치찌개 먹었다고 했으면 당연히 밥을 먹었다는 전제 하에 대답을 한거다. 사람이 지능이 있으면 당연히 이해할 수 있는 대화 방식이다. 위 대화를 보시고 누구에게 문제가 있는 건지 의견 부탁드립니다. 추가1) A의 의견을 반영하여 내용 추가합니다.애초에 논쟁은 "잠에서 깼냐?" 이거였는데 보시는 분들이 예시대화에 꽂히신 것 같아요.그래서 사람들이 A를 이상하게 생각한다고 합니다. A는 예시대화에서 B대답을 김치찌개 말고 다른 걸로 했어야 한다고 합니다. <예시대화2> A: 밥 먹었어? B: 케이크 먹음. A: 아니 밥 먹었냐고. B: 케이크 먹었다니까? A: 내가 밥 먹었냐고 물어봤잖아. 왜 딴소리함? A의견(수정): 케이크를 먹었다는 건 밥을 먹고 케이크를 먹었는지, 밥을 안 먹고 케이크를 먹었다는 건지 알 수 없어서 또 질문을 하게 만든다.B의견: 무엇을 대답하던 대화는 가능하다. 대화에서 문답의 방법은 한 가지만 있는 것이 아니다. 케이크를 끼니로 먹었는지 궁금하면 "그걸 밥으로 먹었어?"라고 물어봐도 될 문제. ㅊㅊ 더쿠 모야 둘이 결혼 어떻게 했지 ㅎㄷㄷ 난 a가 왜절; 이라 생각했는데 출처댓 보면 a/b 둘 다 골고루 이상하다는 반응이라 흥미로움 ㅇㅇㅋㅋㅋㅋㅋ 어우 근데 확실한 건 둘 대화 스타일이 너무 안 맞네 연애때는 괜찮았나????
베트남 여자들이 데이트에서 원하는 것! 이거 두개는 꼭 해줘야 베트남 여자친구를 만들수 있답니다. ㅠ ㅠ 한베커플의 하노이 더블 데이트~(하노이 서호, 호안끼엠)
오늘은 한국 베트남 두쌍의 커플과 함께 베트남 하노이 서호와 호안끼엠으로 더블 데이트를 하러 갔습니다. 저는 당연히 솔로구요 ㅠ ㅠ 베트남 커플들의 데이트를 보면 정말 소소하지만 카페를 가거나 길거리 음식을 먹는것 만으로 행복을 느낀다고 하네요!!! 저 혼자 솔로니 불쌍해서 그런지 베트남 여성들과 사귀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이거 두가지를 베트남 여성과의 데이트에서 잘해야 한다고 하더라고요! 1. 아름다운 장소에서 인생샷을 남기기 위하여 사진에 진심인 베트남 여성들의 사진을 잘 찍어 주거나 또는 사진이 완성될때까지 계속 기다려 주는 남자 2. 음식을 많이 먹고는 싶은데 살찔까봐 많이 먹지는 못하지만 대신 음식을 잘 먹어 주는 남자 ㅋ 저는ㅠ 위에 해당사항이 없어서 여자친구가 없는 모양입니다. ㅠ ㅠ 여러분들은 어떤지요? 더운 날씨에 더위 조심하시고 항상 건강 잘 챙기시기를 바랍니다. (베트남 하노이 호안끼엠) 수도 하노이 여행자거리에 있는 작은 호수로 많은 해외 관광객들이 찾는다. 호안끼엠 호수(Hồ Hoàn Kiếm, 還劍湖)는 베트남 하노이의 호안끼엠에 있는 호수이다. 호안끼엠(還劍)이라는 말은 반납한 검이라는 의미로 호금(Hồ Gươm, Sword Lake)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기도 한다. 이 호수는 수도 하노이의 주요 명물 중의 하나이며, 이곳 사람들의 중심지이기도 한다. (베트남 하노이 서호) 베트남어로는 떠이호(西湖, 베트남어: Hồ Tây / 湖西)는 베트남 하노이에 있는 민물 호수이다. 호수의 둘레 길이는 약 17km이며, 이곳은 하노이에서 가장 큰 호수로 주변에 공원, 호텔, 빌라들이 많아서 여가활동으로 인기 있는 장소 중 하나이다. 서호의 일부는 타인니엔 도로에 의해 분할되어 쭉박호를 형성했다. 인접한 떠이호군은 떠이호의 이름을 딴 것이다. https://youtu.be/wTHHBmGzVU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