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1,000+ Views

일월풍면 멸치 쌀국수

어머니의 손맛, 멸치쌀국수라는 단어에 끌려서 데려왔습니다.
도시락 사발면처럼 생긴 아이들이 10개 들어있네요.
튀기지 않은 건면... 튀기지 않아서인지 컵누들면이나 베트남 쌀국수면과 비슷해 보이네요. 당면처럼 생겼어요 ㅋ
국물을 칼칼하게 만들어줬던 스프들...
해물블럭은 끓는물에 닿으니 금새 녹더라구요.
4분 동안 끓는물에 담궜더니 살짝 많이 익은듯한 느낌이더라구요. 4분보다 미리 오픈해서 드시는게 좀더 꼬들한 면발을 즐기실 수 있을것 같았어요. 국물은 칼칼하고 맵싹한 느낌이었어요...
6 Comments
Suggested
Recent
맛잇겠다 마트가면 스틸각
@wens 베트남 쌀국수랑은 확실히 다른맛인듯요...
와 건더기 실하네여... 건면 컵라면이라니 꽤 오래 익어야겟네요 ㅋㅋㅋ
@real896pc 금방 익더라구요. 4분 지나 먹으니 면이 왠지 살짝 떡국 식감이 ㅡ..ㅡ
점심 든든하게 먹었는데 면 배는 따로 있는거 같아요 ㅎ 국수 먹고싶네요 ㅎㅎ
@soozynx ㅋㅋ 진짜 따로 있는게 맞는것 같아요 저도...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회사째고 맛집투어 - 사당역의 인도, [깔리]
반차는 언제 써야 가장 효율적인가? 직장인들을 항상 괴롭혀온 난제일 것입니다. 물론 내 맘대로 쓰고 싶다고 쓸 수 있는 것도 아니지마는 이왕이면 가장 기깔나는 시간에 쓰고 싶은 것이 반차입니다. 불금을 길게 누리기 위해서는 금요일 오후 반차가 적당하며, 한 주를 안정적으로 보내기 위해 리프레쉬가 필요하다면 수요일 오전 반차가 적당합니다. 하지만 직장인을 가장 고통스럽게 하는 끔찍한 질병인 월요병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아무래도 오후 반차가 제격 아닐까 싶습니다. 그렇습니다. 월요일 오후 반차. 그 힘든 걸 제가 해냅니다. 물론 목적은 데이트. 여친님이 인도요리가 땡기신 관계로, 못 이기는 척 신나서 인도 요리집을 찾아본 결과 회사 근처 사당역에 [깔리]라는 기깔나는 인도집을 찾아냈습니다. 역에서 나온 후 혹시 못 찾을까 걱정했지만 보다시피... 무시하기 힘들 정도로 강렬한 존재감을 가졌습니다. 마치 애매한 관광지의 이상한 컨셉 잡은 모텔 간판같네요. 고놈의 타지마할 모양... 들어가자마자 은은한 인도 향신료의 냄새와 함께 이것저것 잡다한 인도 장식품들이 우릴 맞아주었습니다. 어느 인도요리집을 가도 보이는 평범한 풍경이지만 또 요런 게 하나의 재미지요. 메뉴판을 찍진 못했지만 이번에 시킨 건 48,000원 짜리 2인 VIP세트입니다. 그린 샐러드와 탄두리 모듬 구이, 난과 밥, 커리 2종류(자유 선택), 라씨 2잔 요렇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첫번째로 나온 그린 샐러드와 밑반찬 그린 샐러드는 생긴 그대로의 맛이었습니다. 어디 시들거나 한 구석 없이 골고루 다 신선했네요. 오리엔탈 드레싱이어서 좀 의외였습니다. 인도집 샐러드는 드레싱도 향신료 뿜뿜할줄 알았는데 적당히 로컬라이징 된 걸까요 신기한 건 밑반찬 중 저 감자볶음같은 녀석이었습니다. 진짜 커리가루에 감자 볶은건줄 알았는데 식감이 굉장히 아삭아삭하면서 짭짤하고, 큐민향도 은은했습니다. 음...비유하자면 커리에 무쳐낸 짜샤이 같은 느낌?? 딱 적당한 표현인 것 같습니다. 근데 저게 은근 개꿀맛이라 한 두 번 더 받아먹은 것 같네요. 탄두리 모듬 구이입니다. 탄두리 치킨 2쪽, 양꼬치 2쪽, 크림치킨 2쪽, 양송이 4쪽, 새우 2쪽 메뉴에는 '티카'라고 써있던데 찾아보니 양념에 숙성시킨 뒤 구운 음식을 말한다고 하네요. 탄두리 치킨은 뭐 그냥 익숙한 맛이었고, 새우는 등부분이 뚜따돼있어서 껍질 벗기기 편했습니다. 재밌었던 건 크림치킨 이었습니다. 사실 메뉴명이 기억 안나서 크림치킨이 맞는지도 모르겠는데 되게 신기한 맛입니다. 저 하얀게 우리가 익히 아는 달콤 짭잘한 크림소스가 아니라 아마 냄새로 봐서는 양젖으로 만든 것 같은데 이게 진짜...존맛임... 익숙한 비쥬얼에서 예상치 못한 맛이 나와서 더 그런가 봅니다. 양송이도 저렇게 구워내니까 너무 맛있었습니다. 여친이 야채를 별로 안 좋아함에도 호평할 정도. 부모님께서 아이의 편식을 해결하고 싶다면 이렇게 맛있게 해주시면 됩니다. 라씨 말이 필요한가? 새콤달달하고 찐한 요거트 맛 소화 잘되는 기분 이윽고 커리가 나왔습니다. 양고기 빈달루와 치킨 마살라 양고기 빈달루는 매콤하면서 새콤한 맛이 있는 커리라길래 고민고민 하다가 시켰습니다. 생각보다 새콤한 맛이 강하진 않고 딱 은은하게 신 맛이 있어서 오히려 맛이 지루하지 않은 느낌? 게다가 먹다보니 얼얼하기까지 해서 딱 제 취향이었습니다. 치킨마살라는 무난무난한 커리지만 그만큼 확실히 맛있는 커리인것 같습니다. 누가 먹어도 호불호 갈리지 않을 훌륭한 맛. 그다지 맵지도 않고 맛도 풍부하고 부드러웠습니다. 이건 여친님의 초이스...! 그리고 나온 강황밥. 쌀은 그냥 한국 쌀입니다. 모양이 귀엽네요. 보다보니 생각나는 만화가 있습니다. 요리킹 조리킹. 내 동년배들은 다 저 볶음밥 대가리 보면서 자랐다. 그리고 난. 저희가 시킨 건 버터난이었는데 살짝 아쉬워서 난 하나 더 추가해야겠다 싶었던 참에 마침 직원분이 'VIP세트는 난 계속 리필돼영:)' 해주시더라 진짜 그 말 듣자마자 속으로 ㅋㅋ 다뒤졌다 존나 커리 다 뿌셔버린다 ㅋㅋ 이 생각함 그렇게 해서 버터, 갈릭, 플레인 순으로 한 번씩 더 털어버린 후에야 우리의 식사는 끝이 났습니다. 이 정도는 돼야 "잘 먹었습니다." 라고 말할 자격이 있는 겁니다. 사당역 근처 사시는 분들은 꼭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사당역 깔리...개쌉존맛 그자체... 비록 면식수햏 카드는 아니지만 현재 면식수햏 관심사 이벤트 중이니 홍보좀 하겠슴다. 많은 관심 부탁한다.
대륙st 면식수햏 - 기깔나는 [마라탕면]
현재 [면식수햏] 관심사 론-칭 이벤트 중입니다! 상품은 졸라 가볍지만 그래도 좋지 않습니까? 어떤 면요리도 좋으니 당신이 먹은 면을 올려주세요! 요즘 세상이 마라에 미쳐 돌아가는 것 같습니다. 마라탕, 마라롱샤, 마라샹궈야 그렇다 치더라도 요즘엔 마라 라면, 마라 떡볶이... 심지어는 마라 참치 김밥까지 나왔습니다. 바퀴벌레 새끼마냥 끝도 없이 창궐하는 마라들을 보자니 우리들을 스쳐지나갔던 수많은 유행들이 생각납니다. 마라 열풍도 언젠가 대만 카스테라처럼 힘없이 스러질 것 같습니다. 그러다보면 누군가는 또 쫄닥 망해 빚쟁이가 되겠죠. 아마 개중에는 지하실에 갇혀 리스펙트만을 외치고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쨌든 그런 마라 열풍에 편승해 나온 제품인 듯 싶습니다. 가격은 정확히 기억 안 나지만 이런 라면들이 으레 그렇듯 꽤 가격이 나갑니다. 그래도 제 경험적 추론에 의하면 전자레인지 조리 컵라면은 무조건 맛있습니다. 다만 이 제품의 경우 포인트는 맛있음보다는 마라의 맛을 얼마나 잘 살렸느냐에 있겠습니다. 구성품은 생면과 함께 비싼 라면 3신기가 들어있습니다. 액상스프, 후레이크, 향미유 믿고 먹어도 된다는 증거. 소스가 아까워 남은 봉투를 쪽 빨았더니 매콤한 감칠맛이 올라옵니다. 역시 짭짤한게 제일 맛있습니다. 다만 이게 마라향인지 그냥 매운맛인지는...잘 모르겠습니다. 역시 이런 부족함을 보충해주기 위해 향미유가 있는 것이겠지요. 이제 물을 붓고 전자레인지 앞에서 인내할 시간입니다. 전자렌지에서 꺼내고 향미유까지 뿌리고 나니 제법 시진핑스러운 냄새가 납니다. 진짜 마라탕만큼 붉진 않지만 제법 불그스래한 국물색이 인민의 소울푸드임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은은하게 뿜어져나오는 마라향은 가히 혁명적... 이것은 컵라면 계의 문화대혁명 내 혀의 미뢰를 폭격하는 홍위병들의 미친 탭댄스 마라향으로 입 안을 찢어발기는 모택동의 흉포함 ... 마라맛이 제법 난다는 이야기입니다. 엄청 맵거나 "아 ㅆ발 못먹겠다!" 하는 정도는 아니고 그냥 적당히 매콤하면서 마라 특유의 혀가 아려오는 맛이 좋습니다. 걱정한 것 치곤 퀄리티가 좋습니다. 적어도 국물만은 마라탕을 제대로 구현해낸듯 싶습니다. 트름할 때마다 마라향이 계속 올라오는 걸 보면... 다만 단점은 면이 두껍고 푸석하다는 점일 겁니다. 좀 더 쫄깃한 식감을 기대했는데 약간 오래 끓인 수제비마냥 탄력없이 후두둑 끊어집니다, 생면이라 좀 더 괜찮을 줄 알았지만...아니면 제가 오버쿡했을지도 모르는 일 입니다. 근데 고작 전자렌지 조리인데 오버쿡이고 지랄이고... 쨋든 10점 만점에 7~8점 정도 주고 싶은 라면이었습니다. 그리고 앞서 얘기했듯 현재 면식수햏 관심사 이벤트 중입니다. 걍 소소한 이름알리기 이벤트이니 라면 뿐만 아니라 면요리를 즐겨먹는 모든 분들은 함 들어와서 둘러나 보고 가슈 둘러보는 김에..면요리 인증 카드도 써보면 좋고... 이벤트도 참여하면 좋고... 헤헤...
먹고야 만다...
경주여행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양산으로 빠져서 메밀소바를 먹으려고 삼정메밀소바를 찾아갔습니다. 제발 오늘도 먹을수 있게 해주소서... 잽싸게 주차하고 줄을 섰지만 저희 앞에서 짤렸습니다. 화가난다 화가 나... 하, 세번 와서 두번을 실패하는 순간입니다 ㅡ..ㅡ 집 근처까지 와서 돼지국밥으로 아쉬움을 달랬습니다... 하지만 소바 생각이 너무 나더라구요... 그러다 찾아낸 이 아이... 하코네 갔다가 데려온 아인데 까먹고 있다가 이날 갑자기 생각이 나더라구요. 아쉽긴 아쉬웠던 모양이네요 ㅋ 면을 삶아서 이 소스에 찍어먹는건가 보네요... 4인분을 다 집어넣고 삶았습니다. 꽤 오래 삶아야 되더라구요. 물을 몇번이나 더 채워넣어야 했습니다. 나중에 보니 웍 아래에 면이 제법 눌러붙어 있더라구요. 면이 다 삶기자마자 찬물에 열심히 식히고 물을 짜냈습니다. 일부는 방금 그 소스에 넣어 맛봤는데 소소하네요. 아들이 맛나게 먹어주네요. 나머지는 양푼에 넣고 양파와 오이를 넣고 마침 비빔면 소스가 있어서 마구마구 비벼줍니다. 챔기름 한방울과 얼음도 약간 넣어줬습니다. 어라, 먹을만한데요. 다행히도 맛있네요 ㅋ. 제가 대충 얼렁뚱땅 만들어도 와입과 아들이 맛나게 먹어주니 너무 기쁩니다 ㅎ 살짝 매콤한 맛을 칭따오가 잡아주네요 ㅋㅋ
❤❤면식수햏 커뮤니티 이벤트 공지❤❤
예, 도비입니다. 지난 3월? 4월? 뭐 언젠가 기억은 안나지만 면식수햏 관심사를 만들었습죠. 음... 뭐하는 관심사냐면 라면먹는 관심사입니다. 만들어놓고 쫌 컨셉질하다가 한 두달 버려뒀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랬는데... 제가 안하던 동안에도 꾸준히 올려주시는 분들(이래봤자 한 두분?)이 계셔서 와 이거 좀 꾸준히 살려봐야겠다 이런 맘이 좀 들어서 프레지던트까지 하게 됐습니다. 무려 직접 만든 5분컷 포스터...훌륭하지 않습니까? 면식수햏에 들어오시면 이제 대문에서 저 이미지가 보입니다. 첨하는 거라 긴장도 되고...는 구라고 뭣도 없길래 대문도 꾸미고 공지도 쓰고 해보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전부터 쭉 보니까 딴 분들 막 이벤트도 하고 그러대??? 그래서 나도 이벤트 해볼라고 ㅇㅇ 큰건 아니고 예전에 가끔 시켜먹던 쿠팡산 컵라면 묶음입니다. 이번에 제꺼 시키는 겸 하나 더 시켜보겠습니다. 너무 별거 아니지 않냐고요? 땅을 파봐라 컵라면이 나오냐? 쨌든 상품은 신라면 블랙 6개 상자 (1명) 김치 사발면 + 육개장 사발면 2상자 (1명) 요렇게 되겠습니다. 허허 (1등이 선택 가능) 쫌생이 새끼 그걸 또 2명으로 나누네.... 그냥 면식수햏 홍보 목적의 소소한 이벤트라고 생각해주시면 되겠습니다. 네. 뭐요. 뭐. 배송비가 더 깨지겟네... 참여 방법은 간단합니다. 두 가지가 있습죠. 1. 내가 사먹은 면식 중 가장 존맛인 면식 인증 내 삶 속에서 너무 역대급인 나머지 남들에게 기꺼이 츄라이츄라이 하고 권해보고 싶게 만드는 면요리들을 보여주시면 됩니다. 예시 우하하~^^ 일전에 코엑스 수족관을 들르면서 먹은 딴딴멘입니다~~^^ 어찌나 맛있던지~ 땅콩 빠다 맛과 얼큰한 맛이 아주 좋더군요~~ 2. 내가 직접 해먹은 핸드-메이드 면식 인증 우리 집에서 내 손으로 뚝딱뚝딱한 모든 면요리 다 괜찮습니다. 심지어 그냥 끓인 봉지라면조차도 인정한다...! 예시 우하하~^^ 집에서 짬뽕 파스타를 해먹어봤습니다 하하하! 간만에 요리다운 요리를 했네요! 이태리 쥐똥고추를 넣었더니만 아주 얼얼~~!합니다! 이런 식입니다. 단 카드로 작성해서 올리셔야 합니다! (댓글은 인정 X!!!) 평가기준은 간단합니다. 1. 좋아요 / 클립 / 댓글 합산 2. 내 맴 (재밌으면 가산점) 공평하죠? 어쨌든 복수 참여도 가능하고 카드 자주 많이 올리면 내 맴이 좀 더 커질 것 같습니다. 퀄리티 좋은 리뷰도 그렇고요. 이벤트 기간은 7월 끝날때까지!!!! 부디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제발... 진짜...
10
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