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7310godqhr
5,000+ Views

■ 271.엄마집사 장난감 성공적 -☆


정신산만 행운이 ㅎㅎㅎ
박스 뚫어서 만들어줬더니 구슬 잡겠다고
왼발.오른발 두발 ㅎㅎ급기야 코까지 박고 ㅎㅎ
아주그냥 정신을 못차립니닷 >..< ㅎㅎ
며칠뒤에 LED볼 넣어주니 색다른 맛에
잘 갖고 놀았네요 ㅎㅎ



□ 아이들과 초코 행운이 이야기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오호호 ㅋㅋㅋㅋ 신났구만요 저도 예전에 왜용이준다고 피자박스를 뚫어봤는대요 왜용이가 박스위로 자꾸만 올라가서 내려앉았어요 ㅋㅋㅋㅋㅋㅋㅋ
이집은심심하진않을듯!ㅋ
귀여워~♡행운이랑놀면시간가는줄모르겠네요ㅎ 니가이기냐내가이기냐한번해보자냐옹~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집사의 심장이 3초간 정지한 순간들
꼬리스토리는 침대에 누울 땐 먼저 손으로 시트 위를 더듬어보곤 합니다. 여동생이 먹던 뼈다귀를 종종 제 침대 위에 두고 가곤 하는데요. 그 위에 누웠다가 지옥을 맛본 적이 있기 때문이죠. 그러던 어느 날, 침대 위에 있는 뼈다귀를 바닥에 내려놓는 순간 벽 뒤에 숨어 얼굴을 반만 내밀고 저를 보고 있는 여동생과 눈이 마주쳤습니다. 사랑하는 여동생을 의심하고 싶지는 않습니다만, 이미 전 세계에는 저와 같은 의구심을 품은 집사들이 증거를 제보하고 있습니다. 01. 립스틱 짙게 바르고 집사는 조명을 켠 순간 3초간 심장이 멈췄다고 해요. 우리 비숑 어린이, 집사 쓰러질 뻔한 거 알아요? 02. 호랑이 출몰 사건 왜 하필, 이 시각 그 각도 그 위치에서 나와 마주친 걸까. 심장아 진정해. 별일 아니야. 03. 황금을 발견했다! 맙소사! 녀석이 땅을 파헤치더니 세밀하게 조각된 딱정벌레 모양의 황금을 찾아냈어요! 근데 왜 이렇게 가볍죠. 마치 진짜 벌레인 것처럼. 04. 이해해요 가끔은 하반신도 혼자 있고 싶을 때가 있는 법이거든요. 05. 속았나? 속았군 속았어 집사는 이 장면을 본 순간 롤러코스터를 탄 것처럼 심장이 철렁했다고 해요. 어휴. 그냥 빵이라고 합니다. 왜 하필 한쪽 팔만 잡은 건데. 집사가 속길 기다린 것처럼. 06. 수진아 잘 지내니 가끔 자다 깨면 네 얼굴이 떠올라. 못해준 것만 자꾸 떠오르고. 네가 많이 그리운가 봐. '어 나 맞아. 잘 지냄?' 07. 침착해요 집사 우선 경찰에 신고부터 하고, 주변에 냉정히 살펴야 해요. 문은 잠겨 있고 다른 사람의 흔적은 보이지 않아요. 옆에 떨어진 이건...그냥 파프리카 즙이군요? 어어? 집사가 심장을 부여잡고 쓰러졌어요! 08. 너무 배고파서 그만 우리 집 댕댕이가 어디선가 핼러윈 소품을 물어온 게 아닌가 싶어요. 에이 그런 말 마세요. 설마 진짜겠어요? 거기 경찰서죠. 우리 집 개가 사람을 잡아먹은 것 같아요. 09. 너의 정신세계가 궁금해 토한 줄 알았잖아요?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입에 휴지를 물고 낮잠 자는 거예요? 뭐래는 거예요. 잘 안 들리니까 그것 좀 뱉고 대답해봐요. 10. 아무도 모른다 집사가 말티푸를 가리키며 중얼거리고 있어요. 아무리 세어도 다리가 다섯 개인데요.  다리 한 개는 어디서 난 거죠? P.S 진실은 저 너머에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DIY명화그리기~♡
언니네 작은 조카가 선물해준 DIY 명화그리기 '고흐 밤의 카페테라스 ' 를 받고 몇년동안 지인들의 소개를 받고도 어른용 색칠공부?!라는 어줍짢은 생각으로 등한시하던 명화그리기에 드디어 손을 댔어요~^^;; 오만하기 짝이없었던 생각이라는걸 시작하면서 절실히 깨달았고 생각보다 더 즐거운 기분도 만끽하고 넘 좋았던 터라 저녁한나절이나 가끔은 두아들과 신랑이 집안일도 대신 해줬던 덕에 꼬박 한달이 걸려서야 완성했던 첫 그림~♡ 혼자 도안부터 컬러까지를 책임지는 창작화엔 오랜시간 손을 거두면 처음의 느낌이 사라지거나 중간에 시들해지면 포기하는등등의 여러 난제가 있었지만... 요녀석들은 지정된 컬러만 찾아서 칠하다보니 시간차가 생겨도 부담도 없고 생각보다 정말 흡족해지더라구욤~ 간간히 아프면 2~3일씩 앓아누웠다 일어나 다시 붓을 잡아도 전혀 부담도 없고 맘에 드는 작품을 선택해서 컬러링 하다보니 지치기보다는 묘한 성취감도 주더라구요~^^ 그렇게 고흐와의 데이트는 한달간 유효했답니다~♡ 조카덕에 시작해본 명화그리기가 은근한 매력이 있어 바로 두번째 작품들을 선별해서 구매하고 있는 제가 있었다는 웃픈?!!현실속에서 첫 컬러링 작품과 일주일이 걸린 두번째 작품을 공유해요~ 요즘 같은 때는 꾀나 적절한 취미생활이 되더라구요~^^ 한동안 푹 빠져있던 미니어처는 두아들의 알러지를 유발시키는 본드향으로 손을 놓고 있는 실정이라 무지 심심했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