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1,000+ Views

나의 대출 이자가 줄지 않는 이유는 ‘이것’ 때문?


글로벌 펀드매니저가 알려주는
세계 경제 시장의 원리와 투자 이야기

염재현의 해외투자 이야기
염재현 지음 | 행복우물 펴냄

지금 플라이북에서 찾아보기 > http://me2.do/GVYBRMer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들, 딸에게 들려 주는 좋은 말씀]23
[아들, 딸에게 들려 주는 좋은 말씀]23-우리는 나를 이김으로써... 사랑하는 아들, 딸에게 어제 뒤낮(오후) 소나기가 올 거라고 하더니 참말로 소나기가 내렸지. 그리고 내가 집에 갈 동안에는 해도 났었는데 저녁에 벼락과 함께 비가 올 거라고 하더니 어김없이 그렇게 비가 주룩주룩 내렸지. 그걸 보면서 날씨 알림이 마치 다맞힘이(점쟁이) 같다는 생각을 했단다.  오늘 들려 줄 좋은 말씀은 "우리는 나를 이김으로써 스스로를 나아지게 한다. 나와의 싸움은 언제든 있기 마련이고 그 싸움에서 반드시 이겨야 한다."야. 이 말씀은 잉글랜드(영국)에서 지나간 일들을 깨치는 일을 하신 역사학자 에드워드 기번 님께서 남기셨다고 해.  어려운 쪽보다는 쉬운 쪽으로 가려는 나, 울퉁불퉁 꼬불꼬불 거친 길보다는 반반하고 곧으며 부드러운 길로 가려는 나와의 싸움이 그리 가든한 것은 아니지. 하지만 그런 싸움에서 질 때마다 나는 갈수록 쪼그라들거나 뒤처지는 열매를 낳는다는 것을 느끼거나 보기도 하지.  아침에 잠자리에서 좀 더 누워 있고 싶은 나를 벌떡 일으켜 세울 수 있는 사람도 나라는 것, 배운 것을 다시 익히고 해내야 할 것을 앞에 두고도 노는 쪽으로 가는 내 마음을 돌릴 수 있는 것도 나라는 것을 생각하면서 이 말씀을 되새겼으면 해.  오늘도 나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이긴다는 생각으로 멋진 하루를 만들어 가는 아들, 딸이 되길 바란다. 다른 사람들은 이 말씀을 이어줄 때 '우리는 자신을 이김으로써 스스로를 향상시킨다. (자신과의) 싸움은 반드시 존재하고 거기에서 이겨야 한다.'라고 하던데 나는 '자신'이 곧 '나'기 때문에 그리고 향상시킨다는 말이 나아지게 한다는 말과 같은 거라고 봤어. 그리고 '반드시 존재하고'는 '언제든 있기 마련이고'로 풀어 보았단다.  뜻을 알아차리는 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구나.  4354해 온여름달 스무사흘 삿날(2021년 6월 23일 수요일)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좋은말씀 #명언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에드워드기번
[이심쩐심] 경기도 사는 A씨의 서울 ‘과태료’ 면제 비결
경기도에 살고 있는 40대 남성 A씨는 올해 초부터 몇 차례에 걸쳐 서울시로부터 과태료 납부 고지서를 받았습니다. 이유는 A씨가 소유한 차량이 노후경유차였기 때문입니다. 김포와 파주, 안양 등을 오가는 일이 많았던 A씨가 내비게이션이 알려준 경로로 주행한 것이 문제였습니다. 경기도에 노후경유차 매연저감장치 장착 요청을 해놨기 때문에 경기도에서는 단속이 되지 않지만, 내비게이션이 알려준 경로에는 단속 지역인 서울 구간이 있었던 것. 수차례에 걸친 단속에 과태료는 수십만원이 됐고, 고지서와 독촉장은 쌓여갔습니다. 단, 과태료 고지서에는 오는 11월 30일까지 매연저감장치를 장착하거나 조기폐차 등 저공해조치를 완료하면 과태료 부과가 취소된다고 적혀 있었는데요. 미리 신청해뒀던 매연저감장치 장착을 서두르기 위해 관할 구청에 문의했다가 올해 배정된 예산이 모두 소진됐다는 답을 들은 A씨. 결국 보조금 등 예산이 남아 있는 조기폐차로 방향을 돌렸습니다. 조기폐차 보조금은 자동차기준가액의 최대 80%까지 받을 수 있는데요. A씨의 경우에는 보조금이 109만원이었습니다. 신차구매보조금이라는 것도 있습니다. 조기폐차 신청 후 지급대상 확인서를 발급받은 날짜를 기준으로 이전 2달, 이후 4달 이내에 배출가스 1~2등급 차량을 구입한다면 추가로 최대 90만원의 신차구매보조금을 받을 수 있지요. 단, 폐차한 노후경유차와 새로 구매한 차량의 명의가 동일해야 합니다. 조기폐차 보조금과 신차구매 보조금은 폐차 후 말소등록이 완료된 후, 1달~2달 정도 뒤에 받을 수 있습니다. 노후경유차 조기폐차를 포함해 폐차를 하는 모든 차량은 폐차장에서 지급하는 보상금도 받을 수 있습니다. 폐차 보상금은 폐차하는 차량의 고철 값을 받는다고 생각하면 되는데요. 차량의 종류, 재질 등에 따라 금액이 달라집니다. A씨의 경우 폐차장으로부터 42만원의 보상금을 지급받았다고 합니다. 폐차 시 받는 돈은 또 있습니다. 바로 납부했던 자동차세인데요. 경유 차량은 환경개선부담금도 함께 돌려받을 수 있습니다. 관할 구청(또는 시청) 담당부서에 환급 요청을 하거나 위택스 홈페이지에서 환급 신청을 할 수 있습니다. 이때 환급액은 전액이 아닌 남은 세금 부과 기간을 일할 계산한 금액이 됩니다. 이와 함께 서울시에서 부과한 노후경유차량 운행제한 위반 과태료도 환급받을 수 있는데요. A씨의 경우 과태료를 납부하지 않았기 때문에 환급이 아닌 과태료 취소 처리를 받았습니다. A씨의 사례를 통해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시 받을 수 있는 돈들 알아봤습니다. 노후경유차라고 해도 주행이 불가능한 상태거나, 관할 지방자치단체의 예산이 모두 소진된 경우 앞서 언급한 돈을 지급받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또한 지자체에 따라 노후경유차의 저공해조치 지원을 올해까지만 진행하는 경우가 있으니, 조기폐차나 매연저감장치 부착을 계획 중이라면 서두르세요.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포구 상암동 상암지구 상암 월드컵파크에 1억대 20년 거주가 가능하다고?-sh공사 특별공급 장기전세
안녕하세요^^ 서울주택입주전문가/투자자산운용사/공인중개사 황진경입니다. 드디어 불금입니다^^ 불금은 일주일 중 가장 체력적으로는 힘들지만 또 하루만 버티면 내일이 주말이라는 생각에 힘든 출근길부터 저절로 힘이 생기는 것 같아요!! 여러분들도 모두 저와 같은 마음이겠죠?~~:) 자, 오늘은 모두들 아시겠지만, 인프라, 쾌적한 자연환경, 편리한 교통 게다가 오세훈 시장의 마포구 개발 공약으로 인해 호재까지 만발인!! 투자가치가 너무나 좋은 마포구 상암지구 상암동 상암 월드컵파크에 20년간 거주할 수 있는 특별공급 장기전세에 대해 소개해 드릴께요! 자, 마포구 상암지구 상암 월드컵파크 가장 저렴하게 입주하는 법! 전세가 25평형 -> 6억 5천 33평형 -> 8억 하지만, 장기전세 특별공급 물량으로 입주시, 전세가 25평형(59m2) -> 1억 8천 (약 3억 7천 저렴!!!) 전세가 33평형(84m2) -> 3억 6천 (약 4억 4천 저렴!!!) 마포구 상암 월드컵파크는 아시겠지만, 워낙 대단지라 단지내외 인프라가 완벽합니다. 접근성이 상당히 좋고 인근 둘레길과 공원도 인접해 있어 환경도 우수하죠. 시세보다 80%가까이 저렴하게 특별공급 장기전세로 가능합니다!! * 청약 경쟁 X!!! * 단독 세대주 신청 가능!!! * 소득 제한 X!!! * 차량 제한 X!!! * 자산 제한 X!!! * 2년마다 재계약시 연장의사 확인 심사 X!!! - 20년 동안 안심 거주 가능!!! * 일반 분양 아파트와 동일 품질!!! - GS, 삼성물산, 포스코 등 1군 시공사 정보화 시대에 살면서 좋은 정보를 캐치해내는 능력! 그리고 그 정보를 실천에 옮기는 실천력! 이 두 가지만 겸비하신다면 여러분들도 부자될수 있는 지름길을 걸으실 겁니다^^ 서울에서 내집 마련이 막막하시다면 지금 바로 연락주세요. 서울 주요 지역에서 20년 동안 주거안정을 누리면서, 시세의 60%도 안되는 저렴한 가격으로 내집 처럼 거주가 가능합니다. 집 고민은 전문가에게 맡기세요. https://blog.naver.com/wlsruddl06/222402145277
[책추천] 경제적 여유가 인생의 여유와 같다고 생각할 때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가끔 이런 생각을 하곤 합니다. 마음의 여유는 역시 경제적 여유에서 나오는 건 아닐까라는 생각을 합니다. 조급해지지 않고 넓은 마음으로 생각을 할 수 있는 건 내 상황이 여유 있게 흘러간다는 거겠죠? 여러분의 경제적 여유를 도와줄 5권의 책을 소개합니다. 일기 예보 안 보고 무작정 나가는 것과 그 반대의 차이 대비하는 사람만이 얻을, 투자-경제 안목과 기준 내일의 부 1 김장섭 지음 ㅣ 트러스트북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cGoLy0 블록체인-암호화폐, 막연히 나와 관계없다고 생각하세요? 누구나 평생 달고 살 자산에 대한 개념 업데이트 부의 미래, 누가 주도할 것인가 인호, 오준호 지음 ㅣ 미지biz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cGoN96 가치투자자라면 소장하고 재독할 만한 책 다양한 근거를 들어 쉽게 설명하는 장기투자의 중요성 주식에 장기 투자하라 제러미 시겔 지음 ㅣ 이레미디어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sMy05m 잠재력과 가치를 발견하는, 의미 있는 투자 30여 년 경력 펀드매니저의 위트와 진정성 담긴 핵심 작지만 강한 기업에 투자하라 랄프 웬저 지음 ㅣ 굿모닝북스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3u9u52A 단타에 관심 있거나 고정관념을 가진 개미들에게 단타가 중요한 까닭을 현실적으로 말하는 유용한 책 나의 월급 독립 프로젝트 유목민 지음 ㅣ 리더스북 펴냄 책 정보 보러가기👉 https://bit.ly/2PGM7dD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 https://bit.ly/3rEZcS5
[토박이말 살리기]한바람 작달비 큰물
[토박이말 살리기]한바람, 작달비, 큰물 엊그제 밤에 벼락과 함께 비가 많이 내렸습니다. 이처럼 짧은 동안 비가 많이 내리는 일이 앞으로 잦을 것입니다. 해마다 이맘때가 되면 곳곳에 ‘태풍’ 때문에 ‘폭우’가 내려 ‘홍수’로 하천이 ‘범람’을 하는 바람에 건물이 ‘침수’되었다는 말을 자주 듣게 되지요. ‘뉴스’에서 자주 듣다보니 어른들에게는 눈과 귀에 익어서 그렇게 어렵지 않다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그런데 아이들은 이 말을 얼른 알아차리지 못합니다. 아마 나이가 많으신 할아버지 할머니들 가운데 잘 모르시는 분들도 더러 계실 것입니다. 그런 말을 갈음할 수 있는 토박이말이 있다는 것을 아는 사람이 많지 않다는 것이 슬프고 알고도 쓰지 않는 사람들이 있어서 더 안타깝기만 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앞으로 자주 듣게 될 ‘태풍’, ‘폭우’, ‘홍수’ 같은 말과 아랑곳한 토박이말을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태풍’을 보겠습니다. ‘태풍’은 한자말이기 때문에 ‘태’를 ‘클 태’로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태’자는 ‘태풍 태’ 또는 ‘몹시 부는 바람 태’입니다. 그래서 굳이 풀이를 하자면 ‘몹시 부는 바람이 될 것입니다. 옛날에 고기잡이를 하시던 분들은 그냥 ‘큰바람’이라고 했다고 합니다. 참 쉽지 않습니까? 그런데 이 ‘큰바람’은 말모이(사전)에 ‘태풍’ 옆에 실려 있지 않습니다. ‘싹쓸바람’이라는 토박이말이 있는데 이 말을 살려 쓰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 말이 바람의 세기에 따른 이름으로 따로 쓰고 있더라구요. 그래서 저는 ‘대전’을 ‘한밭’이라고 한 보기를 따라 ‘한바람’이라고 쓰고 있습니다. 어떤 말이 더 알맞은 말이고 좋을지 여러 사람이 슬기를 모아 봤으면 합니다. 다음에 살펴볼 말은 ‘폭우’입니다. ‘호우’라고도 하는데 이 말과 비슷한 뜻을 가진 말에 ‘작달비’라는 토박이말이 있습니다. ‘굵고 세차게 내리는 비’라는 뜻인데 굵은 빗줄기가 ‘작대기’처럼 보여서 그런 이름이 붙었는지도 모릅니다. 비슷한 말로 ‘장대비’도 있습니다. 이렇게 작달비가 내리면 갑자기 냇물이 불어나게 됩니다. 그렇게 갑자기 불어난 물을 옛날 할아버지 할머니들께서는 ‘큰물’이라고 했지요. 이런 큰물이 흐르다가 둑을 넘어서면 ‘둑이 넘쳤다’고 했고, 넘친 물에 논이나 밭이 잠기기도 했습니다. 제가 한 말을 보면 아시겠지만 ‘홍수’, ‘범람’, ‘침수’라는 말을 쓰지 않고도 우리가 알리고자 하는 뜻을 담았습니다. 어떤 말이 누구나 알 수 있는 쉬운 말인지는 바로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작달비’, ‘큰물’, ‘넘쳤다’, ‘잠겼다’가 더 쉽고 얼른 알아차릴 수 있는 말이라고 생각합니다. 날씨나 알거리(정보)를 알려 주시는 분들이 깊이 생각해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말하는 것도 버릇이라고 하는데 우리가 어떤 낱말을 쓸 때 몰라서 못 쓰는 게 아니라 두루 많이 쓰는 말을 쓰게 된다는 것을 새삼 느끼게 됩니다. 어릴 때부터 쉬운 토박이말을 넉넉하게 익히고 배우는 길을 열어서 나날살이에서도 자주 쓰는 날이 얼른 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4354해 온여름달 스무나흘 낫날(2021년 6월 24일 목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한바람 #태풍 #작달비 #폭우 #홍수 #큰물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이 글은 경남일보에도 보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