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10,000+ Views

‘맥알못’에게 추천하는 여름 맥주 TOP 10

Editor Comment
이 계절에 마시는 맥주는 왠지 모르게 특별하다.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날, 야외에서 마시는 맥주 한 잔만큼 심신의 위안을 주는 것은 없을 터. 봄과 가을이 너무 짧아진 탓에 지금 이 날씨를 맘껏 즐길 수 있는 때는 1년에 몇 주밖에 되지 않는 듯하다. 그래서 준비한 <아이즈매거진>이 추천하는 여름 맥주 TOP 10. 간편하게 편의점에 구매할 수 있는 제품부터 수제 맥주까지 수많은 종류와 브랜드에 어떤 제품을 선택해야할지 모르는 ‘맥알못’들을 위해 알기 쉽게 모아봤다. 이제껏 다 비슷하다고 생각했던 맥주의 새로운 세계, 지금 바로 확인해보자.

편의점
스타로프라멘
전 세계에서 1인당 맥주 소비량이 가장 많은 나라 체코. 그중 국민 맥주라고 불리는 ‘스타로프라멘(Staropramen)’은 한 모금 마시기도 전에 감도는 향과 부드러운 거품이 완벽하게 어우러진 제품이다. 향긋한 허브향과 라거다운 맥아의 진하고 적당히 쌉싸름한 맛이 조화롭게 담겨있어 호불호 없이 가볍게 마시기 좋다.
도수ㅣ5%
가격ㅣ500ml 2,500 원
애플폭스 
사과를 발효해 만든 과실주이지만 도수와 음용법 등이 맥주와 유사한 ‘애플폭스(APPLE FOX)’. 밝고 투명한 컬러와 적은 거품량에 기존의 맥주와는 사뭇 다른 느낌이지만, 싱그러운 사과향이 서늘한 밤공기와 제법 잘 어울린다. 사과 주스가 26.6% 함유된 덕에 상큼한 풍미로 단 주류를 선호하는 ‘알쓰’들에게 추천한다. 
도수ㅣ4.5%
가격ㅣ500ml 3,000 원
테라
톡 쏘는 탄산의 청량감과 깔끔한 맛이 특징인 라거는 어떤 안주와도 잘 어울리는 맥주다. 하이트 진로에서 새롭게 출시한 ‘청정라거-테라(TERRA)’는 기존 맥주와 완전히 차별화된 원료와 공법을 적용한 제품. 발효 공정에서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리얼 탄산만을 담아 부드러운 목넘김을 선사하고, 녹색 패키지를 사용해 세련되면서 시각적인 신선함을 더한 점이 특징이다. 
도수ㅣ4.6%
가격ㅣ500ml 2.700 원
칭따오 퓨어 드래프트
중국의 대표 맥주인 칭따오가 여름을 맞이해 생맥주처럼 비열 처리한 신제품 ‘칭따오 퓨어 드래프트(TSINGTAO PURE DRAFT)’를 출시했다. 부드럽고 신선한 풍미를 그대로 병입한 제품은 일반적인 제조 방식과 달리 본연의 맛은 살리고, 불순물을 제거해 갓 생산된 듯 차별화된 매력를 선사한다. 어디서나 간편하게 생맥주를 즐기고 싶다면, 이만한 맥주가 없을 것.
도수ㅣ4.3%
가격ㅣ500ml 3,000 원

주류 전문 판매점
듀체스 드 부르고뉴
와인 애호가들을 맥주의 세계로 인도한 ‘듀체스 드 부르고뉴(Duchesse de Bourgogne)’. 와인을 연상케 하는 산뜻한 산미와 풍부한 체리향 그리고 매혹적인 붉은빛이 감도는 레드 에일 제품은 사워 맥주에게 익숙하지 않은 이들은 위한 입문용으로 적절하다. 지금껏 경험해본 적 없는 시큼한 과실향에 맥주가 맞는지 의심이 될 정도. 하지만 새콤달콤한 풍미로 한두 모금 음미하다 보면 어느새 나도 모르게 빠져들게 된다.
도수ㅣ6.2%
가격ㅣ750ml 21,000 원
라 트라페 블론드
‘수도원 맥주’라 불리는 트라피스트 비어는 초기 수도사들이 단식 기간 중 영양을 보충하거나 손님을 접대하기 위해 탄생했다. 처음 트라피스트를 접하는 이들에게 추천하는 제품은 바로 ‘라 트라페 블론드(La Trappe)’. 가벼운 보리 풍미에 상큼한 홉과 깔끔한 뒷맛으로 여름 날 즐기기 이만한 맥주가 없다. 고소함과 단 맛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비록 낮지 않은 도수지만 부담 없이 마시기 제격.
도수ㅣ6.5%
가격ㅣ750ml  7천 원대
세종 듀퐁
‘계절’을 뜻하는 세종은 여름에 농사일을 하며 고단함을 해소하기 위해 만들어진 맥주다. 꽤 강한 탄산감과 시큼한 향, 상큼한 과일이 혼합된 ‘세종 듀퐁(Saison Dupont)’은 혀끝에 은은하게 감도는 홉의 효모감이 사뭇 매력적이다. 벨기에의 막걸리라 일컫는 제품은 절제된 쓴맛과 청량감에 무더운 여름철 갈증 해소에 안성맞춤. 
도수ㅣ6.5%
가격ㅣ750ml  1만 4천 원대

수제맥주
이화 진저비어 in 독립맥주공장
덕수궁 돌담길을 지나 정동길에 위치한 ‘독립맥주공장’. 7천 년 역사의 맥주를 다른 시각에서 바라보자는 철학을 담은 이곳에는 알싸한 생강이 가미된 ‘이화 진저비어’가 있다. 어릴 적 따뜻한 어머니의 위안을 추억하며 탄생한 맥주는 칼칼한 향과 따뜻한 속을 달래기 위한 재료로 다소 겨울철에 적합한 제품이지만, 속 쓰림 없이 한잔 하고 싶은 이들을 위해 추천한다.
도수ㅣ5.5%
가격ㅣ450ml  4,800 원
모카 스타우트 in 핸드앤몰트
풍부한 맥아와 커피 그리고 초콜릿 향이 가미된 흑맥주 ‘모카 스타우트’는 크리미한 거품에 부드럽고 달달한 맛이 특징이다. 은은한 향과 탄 맛으로 그윽한 풍미에 커피인 듯 맥주인 듯 가벼운 스타우트로 일품. ‘핸드앤몰트’에서 제조된 제품은 일부 마트 및 카페에서 캔으로도 손쉽게 접할 수 있으며, 서서히 더워지는 날에는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띄워 먹는 방법인 ‘스타우트 플로트’로도 즐겨보길 바란다.
도수ㅣ5.0%
가격ㅣ355ml  7,500 원
성수동 페일에일 in 어메이징 브루잉 컴퍼니
핫한 성수동에 자리 잡은 ‘어메이징 브루잉 컴퍼니’에는 자체적으로 양조한 맥주와 게스트 탭으로 무궁무진한 종류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그중 이곳에서만 맛 볼 수 있는 ‘성수 페일에일’. 오묘하게 조합된 자몽과 오렌지향에 무수히 많은 선택지 중 첫 잔으로 가볍게 즐기기 적절하다. 성수동 주민들과 함께 만든 뜻깊은 의미와 더불어 거주자들에게는 특별한 할인 혜택까지.
도수ㅣ4.5%
가격ㅣ400ml  7,000 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12 Comments
Suggested
Recent
하, 테라가 들어가다니 ㅡ.,ㅡ
@prada1006 머 입맛이 다 다르겠지만 넘 밍밍하더라구요. 전, 혹시나하고 캔맥, 병맥 다 마셔봤는데 아니더라구요 ㅡ..ㅡ
@Justin 와우 ㅋ
테라 진짜 별로입니다.....그냥 카스마시시던지 ...저는 국내껀 클라우드만한게 없다고 봅니다
이런 정보 고마와요!😄😄😄👍🏻👍🏻
파울라너와 바이엘슈테판이 없다니ᆢ
모카 스타우트가 여름 맥주라니.... 핸드앤몰트 모카스타우트는 분명 훌륭한 맥주지만, 제가 볼땐 좀 이상한데요 ^^;;
듀벨 어디갔어?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You'll Never Guess What People Eat At The Movies Across The Globe
Yuck. There are hundreds of countries around the world sitting in movie theaters across the globe. One big difference is the food they eat while in the audience. From dried bugs to salted candies, world customs really have their own distinct palette. Though Americans believe there's nothing in the world that could be better than a nice bag full of buttery popcorn, they are in for a huge surprise. Check out the movie theater snacks from around the world. You're going to be shocked. USA: Salted, Buttery, Popcorn It's crunchy. It's addicting. It's SO American. Popcorn is a very traditional snack without a ton of calories...that is, if you don't drench it in a pool of butter and salt. Popcorn has had a long standing reservation in our culture, primarily since corn is such in abundance within our country. We've muti-purposed corn to be just about anything but popcorn is still our favorite creation. Just remember, a small popcorn won't get you through intermission. A large popcorn will make you feel fat. But who cares, right? Great Britain: Sugared Popcorn Why am I not surprised that Great Britain would have a seamlessly more proper snack? Compared to American, the Brits always seem to do the exact opposite. From my personal view, I just don't understand the thrill of sugary popcorn. However then again, kettle corn and caramel corn is a huge success in the States. Brits are notorious for their bitter drinks such as coffee and tea paired with a very decadent and sweet dessert. I guess it's only fitting, pinkies up. Japan: Iwashi Senbei The first idea that popped into your mind was probably not that these are sardine rice crackers. The crisps are baked in sugar and soy sauce to give them their distinct taste. Rice is a very traditional food within the country so it's no surprise it is a snack as well. And with Japan being a very dependent country on its seafood industry, it's obvious that a leading snack brand would be fish based. Still interesting. Brazil: Roasted Ants Okay GROSS. As an American, I will never understand the love for eating bugs. We get it, they are packed with a ton of protein and have a nice crunch. But it's so taboo in American culture. On the other hand, Brazilians loves them. It's an aphrodisiac, or food that stimulates sexual desire, which could be the reason for why Brazilians are such a fan. Talk about a passive aggressive way to show your date that you want to hook up. Norway: Dried Reindeer Meat Somewhere in the North Pole, Santa is crying. This food seems so fitting though for the region. Reindeer meat is cut and then dried for a chewy taste. Very similar to beef jerky in the States. Reindeer meat boasts very low fat and high protein. However, I can't seem to feel sympathy for Rudolph & his gang once they find out that the Norwegians are snacking on their friends. Guess Norway is going to become the land of misfits toys soon enough... South Korea: Dried Cuttlefish I guess this goes hand in hand with popcorn in the Asian nation. With a meaty texture and briny flavor, apparently South Koreans can't get enough. It can be seasoned in a variety of flavors. Though they're also fans of roasted chestnuts, dried cuttlefish still frequently comes out as the fan favorite. I still don't know what a cuttlefish is. Russia: Beluga Caviar This is reserved for the rich and only the rich but a very common wealthy delicacy. Though the average folk may not be accustomed to eating the beluga caviar themselves, they know exactly who is receiving it when they attend the movie theater. Apparently movies in Russia are a more fancy affair, something Americans and other world countries would gawk at. With Russia being known to have extreme customs, this one tops the cake. Greece: Souvlaki Okay, this looks delicious. Lamb or beef souvlaki will be a fit for an Grecian attending an outdoor movie. They're tender and savory and it's already making my mouth water. Grecians are notorious for having the best food in the world and it's no surprise that their movie theaters also come with a wide delicious variety of choices. Please fly me to Greece because I'm starving. Netherlands: Salty Licorice This could be the most hated snack in America. Black licorice is a very distinct taste that very few people enjoy. In America, our black licorice contains a lot of sugar. However in the Netherlands, they salt their licorice with ammonium chloride which gives eaters a tongue-numbing sensation. Is this candy a drug? No thank you. India: Samosas This is my favorite. Look how good that looks! Bollywood theaters are all the rage in India far more popular than any Western movie. Samosas are potato stuffed pastries that taste as good as they look. With Bollywood movies comes a delicious combo of chutney and cheese sandwiches and vada pav, potato fritters in a bread bun. I could definitely ship this idea in the USA.
Vegan Restaurants In Malta
Malta is a city quaking with beauty, beaches, and marine life. Though Malta is small, it's a very famous and recognized city throughout the world. Malta has a lot of tourist attractions like the popular Secrets of the Manoel Theatre, Scuba diving, beaches, and not so familiar The Typical Taste of Malta. As Malta is a worldwide attractions tourists from throughout the globe visit, but it becomes challenging for many vegan lovers or eaters to find vegan restaurants that will suit their eating habits and experience their food there. Malta has a range of vegan restaurants as well. Let's browse some of the best vegan restaurants in Malta. 1. Naan Bar: Naan bar is one of the best restaurants in the city of Malta. Naan bar has a lot to provide to its clients. As they intend it, it's a vegan restaurant that blends modern with an ethnic Indian taste. They have chefs from all over India, bringing taste to their food. They claim that their chefs are all more than ten years experienced and bring an aspect to food. The best thing about this place is they have private dining places as well as a commonplace. They have designed private dining for families, couples, and groups. With music and food, this place is recommended as one of the best vegan restaurants. The speciality of this place is its cocktails, and they serve the best cocktails throughout the town. They also have deeply examined authentic recipes. Their recipes are the most different and tasty around the Maltese islands. If you ever visit Naan Bar, do try their cocktails. 2. U & CO Social Café If you've been looking for something different, U &CO gives a luxurious experience. In this great vegan restaurant, guest experiences are located at the centre, and all their needs are requirements are being thought about first. It's an outstanding place for wine and food lovers to meet new people and blend and knowing other people without any devices. They also have a diverse vegan menu with exciting and delicious food choices. They offer a fusion of dishes from breakfast, pasta, snacks, burgers, and ending with desserts. One of their most wondrous dishes to try could be quinoa salad, with feta cheese, cherry tomatoes, seasonal leaves, beetroot, black grilled zukkini, olives, chickpeas topped with tahini. To complete the meal, they have a lot of drinking options like coffees, tempting mocktails, and craft beers to give you an amazing and unforgettable experience. They have an amazing authentic breakfast every day, and they are open from 8 onwards. These are one of the best vegan restaurants to visit in Malta.
The Harry Potter World Food Seems As Magical As It Looks
You'll never believe what's on the menu. It may not be full of magic potions and jumping chocolate frogs but its pretty darn close. The Wizarding World of Harry Potter in Universal Studios L.A. has rolled out its menu for the Hogsmeade village including the Three Broomsticks Pub. Ultimately, the food is your typical American grub with British charm. After all, Americans don't need an exact British menu because we already have an American wizarding school for our magical students or what the kids in the states call now-a-days "no maj". To win over any tourist, one must be impressed by food presentation, atmosphere, and service. J.K. Rowling will not let any of these circumstances go to waste as she continues to boast her billion dollar brand. Below is the list of things the menu entails and it looks pretty promising. Obviously there will be alcohol for adults and butter-beer for the kids. In my opinion that sounds like a pretty fun time and I'm sure the food has been tested by many gourmet chefs to make for perfect results. You'll be able to chow down starting April 7th. Breakfast I dare you to figure out which is the American inspired dishes and which are the British inspired dishes. "Traditional" is a key word in their breakfast presentation. You've got plenty of syrup and bacon. However there's also potatoes, eggs, sausage, croissants, and some hardy meats. Obviously you've seen these foods a million times before but its more for the atmosphere of waking up and enjoying the most important meal of the day in Harry Potter's world. Kid's Menu Automatically, the only thing that I want are the chicken fingers in this picture. Obviously the grapes look pretty appetizing and the potatoes wedges are a nice touch. And if you're going for a more Brit lunch, you can get some fish and chips. I'm sure the macaroni and cheese is delicious because if kids are eating this, it better be tolerable because they are not one to hold back their opinion. Lunch Your generic soup and salad lunch combo. Though they are presented very Panera like, they're probably named something goofy. A fish and chips dinner is always a viable fried choice if you're into that type of thing but a chicken pot pie is definitely your better option. I have to admit that the food styling of the chicken salad is absolutely stunning and definitely something that I would gawk at if served to me. Dinner Very hardy, very meaty, and very traditional. There's a lot of incorporation of vegetables and sauces to make it more authentic. The portions do seem rather large and definitely fresh. I'm not sure if I'm too impressed with the dinner since it seems almost too stereotypical American but I guess it does fit the pub atmosphere. I guess we'll just have to wait and see what people think. Dessert Yes, just go for it. Enjoy!
뜨거운 이 계절이 주는 행복, 서울 냉면의 모든 것
Editor Comment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찜통더위가 찾아왔다. 뜨거운 뙤약볕이 내리쬐는 여름철, 우리나라 사람들은 보양식으로 원기를 북돋거나 시원한 음식으로 떠나간 구미를 되찾곤 한다. 여름이면 빠질 수 없는 ‘냉면’. 담백하면서 슴슴한 매력의 평양냉면부터 자극적이고 새콤한 맛의 함흥냉면 등 지역마다 면과 육수, 고명 등 맛이 가지각색이다. 본격적인 ‘냉면 성수기’ 시즌을 맞이해 <아이즈매거진>이 다양한 입맛에 골라 먹을 수 있도록 서울 곳곳에 숨은 냉면 맛집들을 모아봤다. 취향별로 즐기는 서울 냉면 가이드 TOP 15. 지금 바로 아래에서 확인해보자. 청량리 할머니냉면 청량리역 재래시장 안쪽 위치한 할머니냉면은 매운맛 마니아라면 한 번쯤 가보길 권하는 곳이다. 메뉴는 오로지 하나, 비빔냉면으로 단출하게 보이지만 그 안에 자부심이 느껴진다. 처음 한 입에 맵지 않다고 생각하면 오산. 먹다 보면 어느새 시원한 육수를 찾게 될 것이다. 자극적인 캡사이신과는 다른 매콤함에 설탕의 단 맛이 어우러져 어릴 적 할머니가 손수 만들어주신 새빨간 냉면이 떠오르기도 한다. 저녁시간만 되면 얼큰한 맛을 찾는 손님들이 붐벼 웨이팅은 기본이지만, 회전율이 빨라 오랜 시간을 기다리지 않아도 된다. 주소 ㅣ 서울 동대문구 왕산로37길 51 영업시간 ㅣ 매일 10:00 – 21:30 메뉴 가격 ㅣ 냉면 5,000원 / 곱빼기 6,000원 / 면사리 2,000원 강서면옥 압구정에 떠오르는 랜드마크 준지 도산 플래그십 스토어 바로 옆에 자리한 이북식 냉면집, 강서면옥. 1948년 평남 강서에서 시작된 반세기의 전통을 가진 이북진미의 명가는 심심한 평양냉면에 심심하지 않은 다채로운 식사류와 밑반찬이 눈에 띄는 냉면집이다. 냉면에 곁들일 음식으로 가장 인기가 많은 메뉴는 만두알. 개당 3,000원의 가격이 다소 부담스럽다고 생각되지만, 성인 남성 손바닥 크기의 두툼한 크기와 꽉 찬 속으로 빚어진 만두에 푸짐한 식사가 될 것이라고 자부한다. 여유가 된다면 국내산 한우 암소 고기로 만든 석쇠 불고기를 추가해서 싸먹는 이북식 육쌈냉면도 먹어볼 것.  주소 ㅣ 서울 강남구 언주로164길 19 영업시간 ㅣ 매일 11:00 – 21:30 메뉴 가격 ㅣ 평양물·비빔냉면 13,000 원 / 김치말이냉면 13,000 원 / 만두 3,000 원 동아냉면 힙한 젊음의 거리 홍대에서 대한민국의 소박하고 꾸밈없는 맛집을 찾기란 쉽지 않다. 이에 걸맞은 가장 클래식한 함흥냉면집 ‘동아냉면’. 주머니 사정이 어려운 학생들부터 한국의 매운맛을 알고 싶은 외국인까지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는 이곳은 미니멀한 메뉴와 합리적인 가격이 돋보인다. 냉면 종류는 물. 비빔 딱 두 가지이며, 곁들일 만두가 전부다. 맵기 정도는 본인의 취향에 맞게 조절 가능하고 불타는 혀를 식혀줄 육수도 준비되어 있다. 매콤한 양념과 고소한 참기름이 어우러지는 냉면에 푸짐한 고기만두는 별미 중 별미. 홍대에 방문했다면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냉면집으로 제격이다. 배탈은 책임질 수 없으니 과한 맵기는 금물. 주소 ㅣ 서울 마포구 홍익로6길 46 영업시간 ㅣ 매일 10:00 – 22:00  메뉴 가격 ㅣ 물·비빔냉면 8,000 원 / 만두 6,000 원  연희동 진보 뻔한 함흥냉면, 평양냉면에 질렸다면 올여름 색다른 중식 냉면을 즐겨보자. 갖은 해산물과 고소한 땅콩 소스를 섞어 먹는 중화 냉면은 차이니스 레스토랑에서 여름 별미로 판매되곤 한다. 연희동에 자리 잡은 중국음식점 진보는 독특한 녹색 면이 특징인 비취 냉면을 선보인다. 일반 중국 냉면과는 다르게 얇고 보들보들한 면은 야채와 함께 했을 때 다양한 식감을 느끼게 해주며 함께 나오는 땅콩 소스는 기호에 맞춰 양을 조절할 수 있다. 땅콩 소스가 섞인 육수가 느끼하게 생각될 즈음에 겨자를 넣어 먹는 것도 하나의 방법. 삼선 짬뽕밥과 고추 간짜장도 진보의 대표 메뉴 중 하나이니 다양한 차이나 푸드를 냉면과 함께 즐겨 보기를 바란다. 주소 ㅣ 서울 서대문구 연희맛로 9 영업시간 ㅣ 매일 11:30 – 21:30 메뉴 가격 ㅣ 비취냉면 11,000 원 / 삼선짬뽕밥 11,000 원 / 고추간짜장 10,000 원 오장동 함흥냉면 2017년부터 올해까지 미쉐린 가이드에 선정된 맛집 오장동 함흥냉면. 자리를 잡고 주문을 하면 음식이 굉장히 빨리 제공되는 이곳은 기본에 가장 충실한 냉면집이다. 테이블마다 온육수 주전자가 있고, 기본 반찬으로는 무채와 간장. 새콤달콤하게 매운맛이 훌륭한 회 냉면은 식당의 빼놓을 수 없는 대표 메뉴다. 간재미 무침, 절인 오이와 배를 면과 한 번에 먹으면 오독오독하면서 아삭하고 쫄깃한 식감을 모두 맛볼 수 있다. 회 냉면이 조금 맵다면 온 육수를 약간 부어 섞거나 혹은 약간의 설탕을 함께 첨가하면 기분 좋은 매운맛을 느낄 수 있기도. 주소 ㅣ 서울 중구 마른내로 108 영업시간 ㅣ 매일 11:00 – 20:30 화요일 휴무 메뉴 가격 ㅣ 회냉면 11,000 원 / 물·비빔냉면 11,000 원 / 만두 8,000 원 남포면옥 냉면과 만두도 좋지만, 냉면과 빈대떡의 조합은 어떨까. 고기 육수에 숙성된 동치미 국물이 어우러진 남포면옥은 특유의 깊고 시원한 육수를 맛볼 수 있다. 기본 반찬으로도 제공되는 동치미는 식당의 시그니처. 취향에 따라 동치미 국물을 냉면에 추가로 넣어 먹어도 좋다. 도톰한 크기의 빈대떡은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우며 촉촉하다. 시원한 동치미가 더해진 냉면과 빈대떡을 함께한다면, 비 오는 날 막걸리에 빈대떡만큼이나 흔쾌한 궁합을 즐길 수 있다. 주소 ㅣ 서울 중구 을지로3길 24 영업시간 ㅣ 매일 11:30 – 22:00 명절 당일 휴무 메뉴 가격 ㅣ 물·비빔냉면 12,000 원 / 빈대떡 (2장) 16,000 원 북악정 조용하고 공기맑은 서울 평창동에 위치한 전통 한식당 북악정. 소갈비가 대표 메뉴인 북악정은 살짝 심심한 듯한 육수가 일품인 평양냉면 역시 유명하다. 시원하고 진한 고기 육수에 북악정만의 특별한 수제 식초, 바나나초를 살짝 뿌려 먹으면 무더운 여름철 가슴 속까지 시원함을 선사한다. 점심때 방문 시 달짝지근하고 맛있는 궁중갈비와 냉면을 세트로 보다 더 저렴하게 먹을 수 있으니 이왕이면 낮에 가는 것을 추천한다. 주소 ㅣ 서울 종로구 평창36길 6 영업시간 ㅣ 매일 11:30 – 22:30  메뉴 가격 ㅣ 평양물·비빔냉면 13,000 원 정인면옥 세지 않은 간에 맛도 밍밍하지만 사람들의 입맛을 자꾸 끄는 평양냉면. 그중에서도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맛을 자랑하는 정인면옥을 소개한다. 면이 두껍고 쫄깃해 입안에서 서로 엉키지 않고, 탱글탱글한 질감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이곳은 진한 고기 풍미의 육수 덕에 그릇째 들고 마시게끔 만든다. 국물이 너무 심심하게 느껴진다면 겨자와 식초를 풀어서 먹는 것도 제격. 또한 냉면과 함께 곁들여 먹을 만두는 자극적이거나 느끼하지 않아 먹고 나서도 속이 더부룩하지 않다. 평양냉면을 처음 도전해본다면, 비빔냉면도 준비되어 있으니 주저 말고 방문해보자. 주소 ㅣ 서울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0 영업시간 ㅣ 매일 11:30 – 21:30 토요일 휴무  메뉴 가격 ㅣ 평양물·비빔냉면 10,000 원 / 접시만두 9,000 원 (반접시 5,000 원) 서북면옥 어린이 대공원 후문을 50년 넘게 지키고 있는 냉면집이 있다. 개업 당시의 메뉴를 유지하며 메밀면을 직접 제조하는 서북면옥이다. 한껏 ‘로컬’ 분위기를 풍기는 간판과 인테리어는 냉면 맛을 배로 올려준다. 다른 식당보다 굵은 면발의 쫄깃함은 주목할 만한 특징. 냉면과 함께 먹기 좋은 편육을 시키면 보기 좋은 한 상이 나온다. 혹시나 평양냉면이 질린다면 비빔냉면을 시켜보는 건 어떨까. 서북만의 특별한 매콤함이 이곳을 다시 찾게 할 것이다. 주소 ㅣ 서울 광진구 자양로 199-1 영업시간 ㅣ 매일 11:00 – 21:00 일요일 휴무 메뉴 가격 ㅣ 물·비빔냉면 8,000 원 / 편육 10,000 원 봉피양 허영만 화백의 만화 ‘식객’에서 60년 경력의 김태원 장인을 그리며 소개된 바 있는 봉피양. 삶은 계란 반쪽 대신 얇게 썬 계란 지단을 올리는 것이 포인트인 이곳은 삼삼한 맛의 일반적인 평양냉면보다 국물이 진하고 깊어 평양냉면 입문자들이 도전하기 좋다. 평일 런치 한정으로 판매되는 평양냉면과 한우 사태 수육 세트는 냉면에 고기를 함께 곁들이면 맛이 더 뛰어나다. 비빔냉면은 새콤달콤한 매운맛이 아닌, 달달하고 매콤하면서 고소한 향이 더해진 맛. 가위로 자르지 않아도 부드럽게 끊기는 메밀 면에 식초와 겨자는 냉면의 감칠맛을 돋우기도 한다. 주소 ㅣ 서울 강남구 삼성로 147길 36 영업시간 ㅣ 매일 11:30 – 21:30  메뉴 가격 ㅣ 평양냉면 14,000 원 / 비빔냉면 13,000 원 / 한우사태수육 평냉세트 22,000원 (평일 런치 한정) 남도식객 대한민국의 사회, 정치적 중심지인 인사동의 고즈넉한 골목. ‘남도식객’이라 칭하는 이곳은 옛 정취를 느낄 수 있는 한옥을 현대식으로 개조해 손님들의 발길을 절로 이끈다. 식당에 도착해 보리차로 목을 축이고 음식을 주문하면 식전에 나오는 가지나물, 양파 장아찌 등 할머니의 정성 가득 차려준 찬들이 입맛을 돋운다. 남도식객의 진미 냉면을 맛보기 전, 조금은 자극적인 김치찜을 먼저 먹어보길 추천한다. 부드러운 갈비살에 묵은지와 아삭거리는 콩나물이 일품인 매콤하면서 달짝지근한 묵은지 김치찜. 김치찜을 먹은 뒤 텁텁한 입안을 휘감는 육전냉면의 시원함이란. 면 위 올라간 색다른 육전 토핑에 깊고 시원한 육수 맛은 한여름의 무더위를 금세 잊게한다. 주소 ㅣ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47-6 영업시간 ㅣ 매일 10:00 – 21:00 일요일 휴무 메뉴 가격 ㅣ 묵은지 갈비찜 9,000 원 / 육전냉면 8,000 원 우래옥 이미 많은 미디어로부터 인정을 받은 우래옥은 주말 식사 시간에 맞춰 가면 40분 이상의 긴 대기 시간은 필수다. 평양냉면 입문 주자인 만큼 다른 집 보다 국물의 간과 육수의 향이 강한 편으로 누구나 부담 없이 도전하기 쉬운 맛이다. 특히, 참기름의 향긋함을 가지고 있는 겉절이는 냉면과 최고의 궁합. 혹시나 다른 곳에서 맛보지 못한 새로움을 경험하고 싶다면, 자극적이지 않은 풍부한 맛을 경험할 수 있는 김치말이 냉면과 육개장을 즐겨보자. 주소 ㅣ 서울 중구 창경궁로 62-29 영업시간 ㅣ 매일 11:30 – 21:30  메뉴 가격 ㅣ 평양냉면 14,000 원 / 김치말이냉면 14,000 원 / 비빔냉면 14,000 원 / 육개장 13,000 원 련남면옥 연남동에 자리한 세련된 인테리어의 련남면옥. 어느 시간대를 가더라도 웨이팅이 있을 정도로 인기가 많지만 기다린 보람이 느껴지는 곳이다. 일반면과 순면을 고를 수 있고 냉면과 함께 제공되는 조개 육수는 취향에 따라 간을 맞출 수 있다. 다른 곳에선 볼 수 없는 4가지 평양냉면을 고를 수 있는 것도 이곳의 매력 중 하나. 단품을 1인 세트로 업그레이드를 한다면 합리적인 가격으로 수육까지 맛볼 수 있다. 혹시나 동행이 평양냉면을 싫어하는 이가 있다면 업진곰탕을 주문하자. 육수의 담백한 하고 깊은 풍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주소 ㅣ 서울 마포구 성미산로 190-4 영업시간 ㅣ 매일 11:30 – 21:00 일요일 휴무 메뉴 가격 ㅣ 평양냉면 9,000 원 – 10,000 원 / 업진 곰탕 9,000 원 / 1인 세트 16,000 원 – 18,000 원 선비옥 냉면도 먹고 싶고 고기도 먹고 싶다면 종로 3가의 송해거리를 향해보자. 이 둘을 모두 만족시킬 만한 곳, 선비옥은 보라색의 특이한 외관으로 고개가 다소 갸우뚱해지지만 음식을 먹는 순간 금세 끄덕임으로 바뀌게 된다. 평양냉면과 함흥냉면은 후식보단 고기와 함께 먹는 것을 추천한다. 깔끔한 맛을 좋아한다면 평양, 매콤한 걸 즐긴다면 함흥. 고기가 느끼해질 때쯤 냉면 한 입을 맛보면 선비옥에 또 한 번 방문할 완벽한 이유를 알게 될 것이다. 주소 ㅣ서울 종로구 종로17길 32 영업시간 ㅣ매일 09:00 – 24:00 메뉴 가격 ㅣ 평양냉면 9,000 원 / 함흥비빔냉면 8,000 원 / 돼지갈비 12,000 원 을밀대 염리동 마포 KT 지사 앞 누가 봐도 맛집의 포스를 풍기는 냉면집이 있다. 시간대를 잘 못 방문하면 기본 20분의 웨이팅은 감수해야 하는 을밀대. 식당 안 대부분의 손님들은 평양냉면을 기본으로 수육 혹은 녹두전을 추가로 주문한다. 익히 평소 알고 있는 것과 달리 굉장히 얇게 썬 수육은 고기 자체의 맛을 온전히 느낄 수 있는 심심한 간과 곁들어 나오는 파채, 마늘의 향이 신기한 조화를 이룬다. 메인 메뉴 평양냉면 역시 다른 식당에 비해 더욱 깔끔한 맛을 자랑하며, 메밀 특유의 향이 느껴지는 면의 툭툭 끊기는 식감은 여름철 별미로 그만이다. 이곳의 한 가지 팁은 주문 시 냉면과 함께 비빔냉면 양념장을 요청하는 것. 쉽게 두 가지 맛을 즐길 수 있으니 이보다 더 좋을 수 있을까. 주소 ㅣ 서울 마포구 숭문길 24 영업시간 ㅣ 매일 11:00 – 22:00 메뉴 가격 ㅣ 물·비빔냉면 12,000 원 / 회냉면 16,000 원/ 수육 (小) 30,000 원 / 녹두전 9,000 원 by eyesmag supporters  강지민 / 김건호 / 김민성 / 김보미 / 박한준 / 배명현 / 이영준 / 정예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