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s68
1,000+ Views


☆나의 삶을 살 거예요☆  
 
나는 나대로 살 거예요. 
내가 원하는 대로 살 거예요.  
 
당신 삶의 잣대를 
나에게 대지 마세요.  
 
내가 어떤 삶을 살든 
당신과는 상관이 없어요.  
 
잘 사는 삶과 못 사는 삶이란 없어요. 
기준도 없고 법칙도 없고 정답도 없어요.  
 
나는 나답게 살아가고 있어요. 
나는 이런 나의 인생이 좋아요.  
 
내 삶을 자신있게 살 거예요. 
최선을 다해 나를 위한 삶을 살 거예요.  
 
당신은 당신 삶을 사세요. 
나는 나의 삶을 살 테니.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드라마 <검블유> 12화, 싸이월드 떠오르는 과거의 영광과 현재의 삶
드라마 <www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이하 검블유 12화 좋았던 장면들 데리고 왔어여. 드라마 속 마이홈피라는게 마치 싸이월드 떠올리게 하는... ---------------- (포털에서 서비스 종료를 앞둔 마이홈피, 과거에는 그 인기가 대단했지만 이제 다 과거의 일.. 그 소식을 듣고 급하게 달려온 미니홈피 담당 총괄 부장.) "마이홈피를 없앤다니 말이 됩니까? 이게 'Barro'한테 어떤 서비스였는데 어떻게 일군건데. " "그러게요 아쉽게 됐네요." "아쉽게 됐네요? 그게 다에요? 이따가 대표님께 같이 가요 전 용납 못해요." "마이홈피는 대표님이 없앤게 아니라 시대에 버려진거에요.며칠전에 들은 오디오 북에서 그러더라고요. 때론 상황이 변해서 다시 예전으로 돌아갈 수 없다고. 지금이 그런 것 같아요. 삶은 움직이고 우리도 그래야해요." "스칼렛은 정말 마이홈피가 없어져도 괜찮아요? 그 때 우리가 얼마나 열정적이고 얼마나 치열했어요. 얼마나 미친듯이 일했었냐고요. 우리 청춘을 갈아만든 서비스에요. 대한민국을 흔들었어요. 우리가 그렇게 했었다고요." "자부심, 열정. 좋죠. 근데 그 시절을 그렇게만 기억하는 건 너무 기만이에요. 난 그 때 너무 힘들었고 죽고 싶었고 건강도 다 망가졌고. 좋기만 했던 기억, 아니에요. 매일 매일 많은 것들이 생겼다가 사라지잖아요. 마이홈피는 바로의 빛났던 과거이자 잊혀진 영광이에요. 나는 내 영광이 현재이고 싶어요. 과거이고 싶지 않아요." (마니홈피 서비스 종료 안내 공지 쓰는 다희선배) 과거 생각에 잠김... "팀장님 저 3일 동안 집 못들어갔는데 집 좀 들어가도 될가요.." 갑자기 또 일 터져서 비상 걸린 마이홈피 코피 흘리면서 일함... 이제는 병원에서 링겔 맞으면서 일하는 다희선배.. “그 일은 우리 선에서 해결 안된다고 몇 번을 말씀 드렸잖아요." (계속 울리는 전화) "우리 마이홈피 가입자 수가 드디어 1500만을 돌파했습니다. " (별로 안기쁨) 다시 현재 너 우울하지? 술 마시자. “우울할 땐 소주가 혈관을 타고 콸콸 흘러야돼!!!" 뻗음 "너무 힘들었다가 성취감에 짜릿했다가 그러다 또 실패하고 좌절하고 죽겠다 한숨쉬고, 또 그러다 웃긴거 보면 웃고 밥먹으면 맛있고, 좋아하는 사람 보면 좋고. 이런게 다.. 삶이겠지? 근데요 언니, 때론 이 모든게 너무 고단해요. 이 모든게 힘에 부쳐." "그럼에도 삶은 계속 되잖아." "맞아 삶은 징그럽게 성실하고. 게으른 난 뭘 어떻게 할 수가 없죠."
14
Comment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