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sae7561
1,000+ Views

강원도 #카페트를깔아드립니다와집에서먹는 물회 맛 끝내준다 #진양물회 동해바다의 싱싱한 회에 37년 진양횟집 노하우의 수제비법소스!#명품물회#먹스타그램美味しいムルへトンヘイの海を味わって下さい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창업에 ‘쓸모없는 경험’은 없어요. 어떤 의미를 부여하는 가가 문제죠”
직접 꾸민 수제맥줏집으로 불리한 전통시장 입지 극복한 김성현 ‘성수제맥주 슈가맨’ 대표 인터뷰  윤태호 작가의 만화 ‘미생’에서 주인공 장그래는 자신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 정규 교육도 받지 않은 채 바둑에만 몰두했지만 끝내 프로 기사가 되지 못한 그에게 사회가 허락한 건 ‘인턴’ 자리 뿐이었다. 자신의 모든 것을 바쳐 익힌 ‘바둑 기술’이 무용지물이 될 지경에 놓였지만 정작 직장인으로서의 그를 경쟁력 있게 만든 건 ‘바둑을 통해 배운 삶의 기술’이었다. 그런 장그래를 향해 직장상사인 김동식 대리는 이런 말을 던졌다. “성공은 자기가 그 순간에 어떤 의미를 부여하느냐에 따라 달린 문제가 아닐까.” 각자가 그리던 꿈을 이루지 못했을 때 우리는 이를 ‘실패’라 부른다. 그러나 장그래의 삶은 과거의 실패가 마냥 실패로만 귀결되는 건 아니라고 말한다. ‘그 순간에 어떤 의미를 부여하느냐’에 따라 과거의 실패가 훗날 성공의 밑천이 되기도 하는 것이다. 예술가를 꿈꿨지만 현재는 수제맥줏집을 운영하고 있는 김성현‘성수제맥주 슈가맨’(이하 ‘슈가맨’) 대표(만 36세・사진)도 비슷한 말을 한다. 예술가로서의 삶이 꼭 캔버스 안에만 있는 건 아니라고. 수제맥줏집 곳곳이 예술을 펼치는 공간이 될 수 있다고. 자신의 미적 감각을 녹여낸 인테리어로 가게 경쟁력을 높이고, 이를 통해 전통시장이라는 불리한 입지를 극복해 나가고 있는 김 대표를 비즈업이 만났다.  김 대표는 예술을 전공한 자신의 재능을 살려 슈가맨을 직접 꾸몄다. 식탁 하나부터 메뉴판, 벽에 걸린 포스터까지 그의 손을 거치지 않은 곳이 없다. 전통시장 내 허름한 닭갈비집이었던 공간이 김 대표의 손을 거치면서 독특하고 우아한 콘셉트를 갖춘 수제맥줏집으로 거듭난 것.  “대학에서 조각을 전공했어요. 저의 예술적 재능을 살리기 위해 선택한 첫 직장은 가구 공방이었죠. 그곳에서 쌓은 경험을 발판으로 이후엔 가게 인테리어를 직접 하는 프리랜서 생활을 했고요.”  프리랜서 시절 김 대표는 한 수제맥주가게의 인테리어 공사를 하며 자연스럽게 가게 사장님과 많은 얘기를 나눴고, 문득 그 가게에서 일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 그래서 인테리어 시공이 끝난 뒤 가게 매니저로 3년간 더 일을 했고, 당시의 경험이 슈가맨 창업에 결정적인 도움이 됐다. “주변 사람들이 다들 한마디씩 하더군요. 미술만 하던 사람이 무슨 재주로 맥줏집에서 일 하느냐고. 그런데 오히려 수제맥줏집이 지난 시간 제가 쌓아왔던 것을 발현할 수 있는 공간이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단순히 인테리어 뿐 아니라 식탁 배치부터 수천가지가 되는 수제맥주를 공부하고, 손님에게 알맞는 맥주를 권하는 방법 등도 배울 수 있는 시간이 됐죠.”   김 대표는 사람들이 쉽게 접하지 못했던 맥주를 맛보게 하고 싶어 수제 맥주를 창업 소재로 택했다고 한다. 한국의 수제맥주시장이 최근 급격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것도 사업엔 긍정적인 부분. 젊은이들의 발길이 드문 전통시장에 문을 여건 부족한 초기 자본을 감안한 현실적 선택이었다.  “젊은이들이 몰리는 번화가에 가게를 차리면 좋겠죠. 하지만 초기 창업비용이 막대하고 들어가요. 높은 임대료를 감당하기도 힘들고요.”  그러나 김 대표는 전통시장이라는 ‘불리한 입지’를 현명하게 활용하는 방법을 찾았다. 우선 그는 임대료가 싸다는 장점을 활용해 두 개의 점포를 빌려 서로 다른 콘셉트의 공간으로 운영하고 있다. 한 곳은 수제 ‘생맥주’를 파는 탭 하우스(Tap House)로, 다섯 발자국 떨어진 곳은 유럽과 미국으로부터 수입해 온 100여 가지의 수제 ‘병맥주’를 즐길 수 있는 보틀 숍(Bottle Shop)으로 꾸렸다. 나아가 전통시장 상인들로부터 공수해온 시장 음식을 ‘상생 메뉴’라는 이름을 붙여 안주로 판매하고 있다. “맥주는 공부를 많이 했지만 직접 요리를 해서 안주를 팔 수 있는 여력까진 없었거든요. 그래서 전통시장 상인들이 십 수 년 동안 팔고 있는 음식을 맥주에 곁들여 팔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해 냈죠. 오랫동안 동안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다는 건 그만큼 맛이 보장이 되어있다는 것이잖아요. 상인들이 파는 순대, 떡볶이, 홍어, 육회 등을 어울릴만한 맥주를 권하면서 팔고 있어요.” 김 대표의 시도는 현재까지 성공적이다. 지난해 8월 문을 연 슈가맨은 1년 만에 수제맥주를 즐기는 인근 사람들의 핫플레이스가 됐다. 매출 또한 창업 초기에 비해  현재 30~40% 성장하고 있다고 그는 전했다. 많은 자영업자들이 실패의 쓴 잔을 들이킨 채 떠나고 마는 전통시장에서 김 대표가 나름의 성공 방정식을 개척해 나가고 있는 것이다.  김 대표는 영화 ‘서칭 포 슈가맨’에서 가게 이름을 따왔다. 영화에서 가수 슈가맨은 앨범 6장도 팔지 못한 채 무대에서 내려와 평범한 삶을 산다. 그런데 우연히 남아프리카공화국으로 흘러들어간 슈가맨의 노래가 남아공 젊은이들의 마음을 뒤흔들어놨고, 반정부시위에 노래가 쓰이면서 슈가맨은 혁명의 아이콘이 됐다.  “(영화의) 슈가맨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전혀 예상치 못했던 공간에서 스타가 됐잖아요. 제 가게 슈가맨에 오는 손님들도 일상은 힘들지만 어디선가, 또 언젠가는 반짝이는 사람이 될 수 있다는 걸 알았으면 좋겠어요.” /기사·사진 비즈업 안원경 기자 letmehug@bzup.kr 비즈업의 영상 포트폴리오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펌] 20대 중반 여자의 현실적인 자취밥
20대 중반 여자사람임 톡을 보다보면 혼자 멘붕이 옴 현실적인, 소소한, 평범한 의 뜻을 사람들이 모르는 것 같음 아니면 내가 여태 뜻을 잘못 알고 있던가...(나..만 그래?) 능력자뿐이 없는 것 같아서 내 집밥도 올려봄 ㅋㅋㅋㅋ 심지어 초딩이 나보다 더 잘해먹엌ㅋㅋㅋㅋㅋㅋㅋㅋ.....ㅠ ㅠ 지금부터 보이는 사진은 음.... 입맛을 돋구거나 맛있어보이거나 하지않은 ...허접한 밥상 (아니 상도 과분함..) 그냥 밥임 ㅋㅋㅋㅋㅋㅋㅋㅋ 무언갈 기대했다면 뒤로가기 ㄱㄱ 자취생의 기본원칙 1. 그릇과 수저는 하나이상 나와선 안된다 (설거지를 최대한 줄여야하니깐) 2. 음식을 남겨선 안된다 (다 필요없고 처리가 힘듬) 3. 식사는 컴퓨터 앞 혹은 티비앞에서 (혼자 먹으면 외로우니깐) 바로 스따뚜 라면 오늘도 라면 내일은 먹다 남은 반찬 투척한 라면 당신은 자취생인가요? 그렇다면 당신도 될 수있습니다 라면 끓이기 고수의 길에 접어드셨습니다 오늘은 내가 요리사 하나 끓이면 반개같고 두개끓이면 세개같은 짜짜짜짜~파 띠링 뭔가 더러워 보이지만 괜찮 이미 내 배속에서 소화됐으니깐 김밥전 1. 집에 갈때 김밥을 산다 2. 야식으로 먹고 남은 김밥을 아침에 계란에 풀어서 부친다 3. 이 날은 아침먹고 출근하는 날 계란반숙+간장+참기름 밥 안질림 일주일에 한번은 꼭 먹음 볶음밥 단골메뉴임 김치 볶음밥. 햄볶음밥 , 막 볶음밥 집에 남은 반찬 다 볶아볶아 음식물 쓰레기가 나올 수 없어요 언제사다놨는지 모를 햄 오뎅 등등 마찬가지로 다 볶아볶아 사진으로 보니깐 무슨 깨가.....분명 조금 넣었던것 같은데 번식했나.. 이렇게 생각없이 다 투척하면 일주일동안 입에서 햄비린내가 나요 콩나물을 넣고 끓여요 콩나물이 익으면 절반은 꺼내서 무쳐요 콩나물국+콩나물무침 국과 반찬이 !! 일타이피 달래무침+스팸 사실 이거 실패작 달래무침 내가 한건데 맛 없음 강된장 바지락이 싸길래 한번 해봄 나름 성공작 죙일 밥 비벼먹어서 이제 안해먹을...거 하면서 또 해먹음 나란 여자 된장녀 카레 전 3분만있으면 인도식 카레와 중국식 짜장을 만들 수 있어요 동생이 놀러왔을때 분식이 먹고싶었어요 다른건 없냐구요? 네 없음 이게 다임 식판을 샀어요 나름 장도 봤어요 근데 이 날 이후 안써요.............. 반찬 세가지와 국은 제게 사치였던거죠 < 전날 보쌈을 시켜먹었을때 > 1. 청양고추 많이 달라고 해서 냉동실에 넣어둔다 2. 보쌈 어느정도를 덜어 냉동실에 넣어둔다 고기향이 나는 김치찌개를 먹을 수 있어요 라면에 청양고추를 넣는 호사를 누릴 수 있어요 < 전날 치킨을 시켜먹었을때 > !?!?!?!?!?!? 치킨이 남을리 없어요 치킨은 1인 1닭이 원칙이니깐요 끗 [출처 - 네이트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