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ozynx
1,000+ Views

[일상] 편의점.뽀개기

이번주 토요일 잠실 직관 가는데
친구는.한번도 안가봤다고
따라간다며
유니폼까지 주문 함 ㅎㅎ
잠실.구장가서 친구 분실할.일은 없을 듯
(  ̄ ∇ ̄)∠ )) (  ̄ ∇ ̄)∠ ))
배송오면
편의점 뽀개기.해보고 싶다고
노래 부르던 친구 위해
퇴근 하고 대학로 갔다
수유로 다시.이동
앗!! 김현수는.내꺼 유니폼 ㅋ
다.먹을지는.미지수 ㅎ
틈새라면과 신라면 끓여 줌
한강도 라면이.진리
편의점도 라면 진리라며 ㅋ
그.사이.난.건너편 타코야끼 파는.가게 있길래
라무네랑.같이.주문
친구.구슬 떨어지는거.보여줄랬는데
구슬.넣다 ㅋㅋㅋㅋ
샴페인.터지듯.분수쇼 함
o(〃^▽^〃)oo(〃^▽^〃)o
ㅋㅋㅋㅋㅋㅋ

삶은.가끔 의도 한것과 다르게 흐를때가 있다
얼음컵.큰사이즈
세상에 뙇!!!!~~~~~!!!
한병 들어가자나???
이것도 신나가지고
둘이서 까르르까르르 ㅋㅋㅋ
나 혼자.다.먹고
친구가.닭강정.먹고 싶데서
친구 남친이.사오심
그러더니 친구...남친에게 ㅎㅎㅎ
본인 유니폼 입혀 보심 ㅋㅋㅋㅋ
터지지마라 터지지마라.ㅋㅋㅋㅋㅋ
ㅎㅎㅎ 하라는.데로.잘 해줘서
고맙습니다.ㅎㅎㅎ
수다 안주가 더해져
신나게 맛나게.먹음
오늘도 고맙습니다
ヾ(๑╹◡╹)ノ"
내가.긔엽당.막.신나서 사이트 보다 말했는데
칭구가 선물.사옴
히힛
고마와~~~
물병.아니죠 노노
물주머니
귀여워서 못 뜯을듯 ㅋ
20 Comments
Suggested
Recent
부산 사직은ᆢᆢ''젖ᆢ데'' 라고 붙이면 됨😜😜
@pram0924 아....롯데.....는.야구를 끊어지게 하는......팀..ㅜㅜㅜ
@soozynx 그러게요 유독 야구를 끊는다고 하는 사람들을 보면 ㅋㅋㅋㅋ 롯데팬더라구요
조ㅅ때 라고읽습니다ᆢ😭😭😭
이름을 ''꼴ㆍ지'' 이럼 난리 날껀데요ᆢ아쉬움ㅎㅎ
@Ryunwu 꼴지 ㅋㅋ 그런거 등판에 붙임 ㅋㅋ 잠실 구장 ㅋㅋ 안 데리규 갈꺼예요 ㅎㅎㅎ
라무네 분수쇼는 첨보네요 ㅋ
@vladimir76 그러니까요🤣🤣😅😅 제가 엄청 깜놀하고 옷 다 젖고....분수쇼에 ㅎㅎ 어이가 없었어요 ㅎㅎㅎ
엘지는 칠쥐 ㅋㅋㅋㅋ
@pram0924 아 ㅎㅎㅎ 칠?? 모지 하다 이해했어여 ㅎㅎ
야구장에서 먹는 술은 술이어나러 움료자요 암
@pram0924 암요~~~~음료 드링킹 타임이죠 ㅋ 응원하다.목 마름 마시귴ㅋㅋ 볼 잘.맞으면 신나수 마시규 ㅋㅋ 주말 스트레스.풀기.넘 좋아요( ⁎ᵕᴗᵕ⁎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상한 곳에서 자는 고영희 씨들
고양이들은 하루에도 여러 번의 사냥을 하기 때문에 체력을 아끼기 위해 틈날 때마다 잠을 잡니다. 그래서 언제, 어디서든지, 어떠한 상황에서도 잘 준비가 되어있습니다.  마치 술 취한 사람처럼 말이죠! 01. 천장에서 물이 새요 앗 영희 씨였군요. 철조망이 몸을 압박해서 불편하지 않나요? 영희 씨. 영희 씨? 이런, 벌써 잠들었어요. 02. 누가 아이스크림을 쏟았어 앗. 이번에도 영희 씨였어요. 영희 씨, 이런 데에서 자지 말고 편한 곳으로 가서 자요. 아니 이건... 코 고는 소리 같아요. 03. 재능 있는 영희 씨 요가 자세를 배우던 영희 씨가 그만 잠들고 말았어요. 그런데 잠든 자세가... 고급 요가 자세인 고양이 자세잖아요! 영희 씨 소질 있는데요? 04. 내일 다시 올게요 방석을 하나 사려고 했는데요. 그냥 내일 다시 올게요. (소곤소곤) 05. 말 좀 물을게요 안녕하세요 슈퍼 아저씨. 혹시 여기 찜질방이 어딘가요? 아, 여기라고요. 06. 아무리 날씨가 좋아도 그렇지 누구예요. 여기다 빨래를 널어놓은 사람이.  07. 술 못한다고 했잖아요 아 선배님. 저 냄새만 맡아도 취한다고 했잖아요(중얼중얼) 제발 회식 좀 강요하지 말란 말이에요! 08. 돈 많은 영희 씨 영희 씨 돈 많은가 봐요? 원목으로 맞춤 침대까지 제작하고. 09. 네 알겠어요 아무 말 하지 않을게요. 드립 잘못 날렸다간 악플 달릴 게 분명해요. 10. 수학 시간이었어요 학창시절, 저 자세로 자다 등짝 많이 맞았어요. 특히 수학 시간에요. 11. 최고의 집사 온종일 꼼짝하지 않는 최고의 무릎이에요. 평범한 집사들은 이렇게 못하거든요. 12. 우는 거 아니었어요? 왜 울고 그래요. 아무리 힘들어도 기죽지 말아요. 영희 씨 옆엔 제가 있잖아요. 제 말 듣고 있어요?  13. 비켜요 저 샤워하고 빨리 나가야 된단 말이에요.  마스크 사야 된단 말이에요. 14. 고떼라떼 한 잔 따뜻한 고떼라떼 스몰 사이즈로 테이크 아웃할께요. 15. 제발 너 땜에 마스크 못 사겠어. 빨리 일어나... 16. 오늘부터 말이죠 계단을 오르내릴 때마다 엉덩이를 통하고 두드려주세요. 17. 미안해... 새가 도와달라는 표정으로 저를 물끄러미 쳐다보고 있어요. 저도 모르게 고개를 돌려 시선을 피하고 말았어요. (내가 해줄 수 있는 게 없어...) 18. 선크림 사야 되는데 직원분에게 선크림 어딨느냐고 물어보니까 고양이 뒤에 있대요. 음. 생각해보니 오늘 하루쯤 태닝 나쁘지 않은 것 같아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