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saying
10+ Views

내려놓으세요


어떤 사람이 영험하다는 스님을 찾아가 물었습니다. 
 
"스님, 저는 사는게 너무 힘듭니다. 매일 같이 이어지는 스트레스로 인해 너무나도 불행합니다. 제발 저에게 행복해 지는 비결을 가르켜 주십시오.” 
 
이 말을 들은 스님은 "제가 지금 정원을 가꿔야 하거든요. 그동안에 이 가방 좀 가지고 계세요.” 라고 부탁을 합니다. 가방 안에는 무엇이 들었는지 모르지만 그렇게 무겁지는 않았지요. 
 
그는 행복의 비결을 말해주지 않고 가방을 들고 있으라는 부탁에 당황하기는 했지만, 정원 가꾸는 일이 급해서 일 것이라고 생각 했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무겁다는 생각이 드는 것입니다. 30분쯤 지나자 어깨가 아파옵니다. 하지만 스님은 도대체 일을 마칠 생각을 하지 않고 있었지요.  
 
참다못한 이 사람이 스님께 물었습니다. "스님, 이 가방을 언제 까지 들고 있어야 합니까? ” 
 
이 말에 스님은 한심 하다는 표정을 지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아니, 무거우면 내려 놓지 뭐하러 지금까지 들고 계십니까? ” 
 
바로 이순간 이 사람은 커다란 깨달음을 얻을 수 있었다고 합니다. 행복하기 위해서는 바로 자신이 들고 있는 것을 내려 놓으면 되는 것이었습니다. 내려 놓으면 편안해지고 자유로워 지는데, 그 무거운 것들을 꼭 움켜 잡고 가지고 있으려고 해서 힘들고 어려웠던 거지요. 
 
우리는? 혹여 내가 내려 놓지 못하는 것이 너무 많은 것은 아닌지요?  
 
모두 내려 놓으세요. 그래야 행복이 바로 내 옆에 있음을 발견 할 수 있습니다. 내려놓고, 더 내려놓고 사는 여유롭고 행복한 당신이었음 좋겠습니다. 
 
-인터넷 행복 메시지-
 
#세상의좋은글 #좋은글  #감동 #위로 #힐링 #좋은글귀 #명언 #짧은글 #행복 #성공 #희망 #건강 #인생 #자기계발 #사랑  #우정  

♥ 좋은글을  주변 분들께 전해보세요.  안부와  마음을 전하는  가장 좋고 쉬운 방법입니다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경북] 예천 용궁 \ 일상
내가 태어난 곳 4학년1학기때까지 살고 엄빠손을 잡고 기차타고 청량리역에 내렸었다 난 그날이 아직도 생생하다 맥도날드를 처음 접한날 ㅎㅎ 치즈버거 먹고 그땐 휘시버거를 판매했는데 휘시버거 주문해서 또 먹었다 ㅎㅎㅎ 지금은 청량리엔 맥도날드가 없어 짐 휘시버거 먹고싶다 ㅜㅜㅜㅜㅜㅜ 100주년이.넘었구나 저 동상은 내가 학교 다닐때도 있었다 얼마나 학교가 아담해졌는지 ㅎㅎㅎ 한바퀴 도는데 금방 다 돌아봤다 이 쓰레기통..... 위치는 좀 바뀌었지만 내가 학교 다닐때도 있었던것 같다 이제 2개.남아있더라 쪼기 저 낙타 ㅎㅎ 위치가 바뀌듯 아주 어릴때 옛날 사진 찍은거에 있던건게 기억남 운동회날 친할머니가.내 남동생을 안고 앉아서 사진찍던 그곳 그대로있었다 추억은 참 따뜻한것이다 이곳도 그대로 있어서 너무 반가움 내가 어릴때 기억은 숲이 우거져 여름에 시원하고 앉을 곳이 많았다 해지는.하늘 어플별로 하나씩 찍어 봄 ^^v 이제 오징어볶음이랑 순대국 포장하러 갈 타임~~~ 언덕 올라가는 길 오른쪽 조각상이.없어진거구나 혼혈아님 ㅎㅎ 아직도 가끔 외국인으로 오해 받지만 내 인생 최고의 사진이다 아빠가 니콘으로 이때 사진 15첩 이상 찍어주심 ㅎㅎㅎ 첫째 사랑 알 수 있음 내 남동생이 서운한것 중에 하나임 어릴때 사진 10장도 없어서 ㅎㅎ(농담)
척박한 환경 극복하기
척박한 환경인 사막에서도 꿋꿋하게 살아가는 대표적인 식물로는 선인장이 있습니다. ​ 사막이라는 곳은 매우 덥고, 한 달 이상 비가 내리지 않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물을 구하기가 정말 힘든 곳입니다. ​ 선인장은 어떻게 사막에 적응하여 살게 됐을까요? 선인장의 가시는 본래 잎이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사막의 뜨거운 햇볕으로 살아가기에 잎은 너무 많은 수분을 필요로 했고, 최소한의 수분으로 살아남기 위해 잎을 작고 좁게 만들다 보니 차츰 가시로 변했다고 합니다. ​ 딱딱하고 가느다란 가시는 수분을 거의 빼앗기지 않기 때문에 사막에서 살아가기에 안성맞춤인 형태로 변한 것입니다. ​ 또한, 사막에서는 동물들도 물이 부족하여 식물로부터 수분을 섭취하기도 하는데 뾰족한 가시 동물의 습격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는 역할도 해준다고 합니다. ​ 이러한 변화로 선인장은 사막이란 척박한 환경을 대표하는 식물이 된 것입니다. 주변이 열악할 수 있습니다. 출발선이 다를 수도 있습니다. 능력도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모든 것이 뒤처진다는 자책을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난 안 돼, 절대 할 수 없어.’라고 오늘을 혹은 내일을 멀게는 미래를 미리 포기해 버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 만약 나를 환경에 맞게 변화시키거나 발전시킬 생각을 먼저 했다면 어땠을까요? ​ 환경이 열악하면 뭐 어때? 맞추면 되지. 출발선이 다르면 또 어때? 한 발만 빨리 뛰면 되지. 능력이 뒤처지면 어때? 조금만 더 노력하면 되지. ​ 주어진 환경에 맞춰 나를 바꾸고, 꾸준한 노력으로 발전해 나간다면, 누구도 견줄 수 없는 최고가 될 수 있습니다. ​ ​ # 오늘의 명언 비록 환경이 어둡고 괴롭더라도 항상 마음의 눈을 넓게 뜨고 있어라. – 명심보감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환경 #노력 #긍정적사고 #인생 #삶
가장 아름다운 손
톨스토이의 동화 ‘황제와 청소부’의 이야기입니다. 어느 왕국의 황제가 큰 잔치를 베풀며 이날 참석자 중 가장 아름다운 손을 가진 사람에겐 왕과 왕후 사이에 앉게 하고 금과 보석 등 푸짐한 상품을 준다고 하였습니다. ​ 이 소식을 들은 사람들은 손톱을 다듬고 향수를 뿌리고 손에 좋은 것들을 덕지덕지 바르며 자신이 뽑히기 만을 기다렸습니다. ​ 드디어 왕이 그 영광의 주인공을 뽑았고 그는 다름 아닌 궁전의 청소부 할머니였습니다. ​ 하지만 평생 일만 해온 청소부의 손은 보기 민망할 정도로 거칠고 주름졌습니다. 그 손을 본 사람들은 모두가 이상하게 생각했고 왕은 그들에게 대답했습니다. ​ “이 손은 땀과 수고 그리고 성실로 장식된 가장 아름다운 손이다.” 지금 당장 눈앞에 결실이 보이지 않더라도 인내와 성실로 견딘다면 마침내 아름다운 결실을 볼 수 있을 것입니다. ​ 높이 나는 새가 멀리 보고 새벽에 일찍 일어나는 새가 더 많은 먹이를 먹을 수 있듯이 우리에게 여전히 중요한 덕목은 바로 ‘성실’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백 권의 책 보다 하나의 성실한 마음이 사람을 움직이는 힘이 더 클 것이다. – 벤자민 프랭클린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성실 #근면 #인생 #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