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jh921016
5,000+ Views

롤) 다음 신 스킨은??! 일라오이..ㄷㄷ

<저항군 일라오이>

다음 패치 새로 선보일 일라오이 챔프의 신 스킨 '저항군 일라오이' 입니다!
요즘 라이엇에서 롤 유저들이 직접 투표를 참여하여 스킨을 만들고 하다보니 확실히 유저가 원하는 스킨과 임팩트의 퀼리티가 좋아진것 같아서 훨씬 낳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이보다 더 큰 문제는 자주 서버가 터져서 게임을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는데.. 이 문제는 얼른 개선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영상>

앞으로도 다양하고 멋진 스킨들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게임 #리그오브레전드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롤) LOL 세계관 최강에 대해..(Story)
<아우렐리온 솔> 별의 창조자의 설정으로서 태어날때부터 초월적인 존재입니다. 별을 만들고, 그 별에서 생명이 태어나 살아간다는것에 대단한 자부심과 낭만을 갖고 있는 아우렐리온 솔은 창조신과 비견되기는 하나 사실 신적인 존재는 절대 아니고 오래 살긴 했지만 불사의 존재는 아니라고 합니다. <바드> 차원 저 너머에 존재하는 우주의 방랑자로서 세계의 균형이 위협 받을 때 마다 나타나서 세계의 균형을 수호하는, 아우렐리온 솔처럼 태어날때부터 초월적인 존재입니다. 여기서 오해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바드는 세계의 균형을 수호할 뿐이지 필멸자(인간, 바스타야 등)을 지키는 존재가 아닙니다. 또, 바드가 세계관 최강의 후보로 많이 거론되지만 사실 바드는 추방되거나 구속될 수 있으며(아우렐리온 솔의 왕관처럼) 그와 동등한 힘으로 죽을 수 있습니다. <킨드레드> 태생부터 초월적인 존재인 죽음의 현신입니다. 사실 수수께끼가 많은 챔피언인데, 단순히 죽음을 인격화한 존재입니다. 필멸자의 끝에는 항상 킨드레드가 있고 킨드레드는 필멸자가 어떻게 죽을것인지 어느정도 배려해주는 모습도 보입니다. 앞서 말했듯 단순히 죽음을 인격화한 존재로 누군가의 도덕적 윤리적인 삶을 판단하여 심판하는 존재는 아닙니다. 단순히 죽음 그 자체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언젠가는 죽게 될 아우렐리온 솔과 바드 역시 마지막에는 킨드레드를 만날 것 입니다. 이렇게만 보면 킨드레드가 세계관 최강일거 같지만 사실 킨드레드는 죽음이 없는 자에게는 손을 댈 수 없습니다. 예를 들어 죽음의 군도에서 '삶과 죽음의 사이에 속박되는 마법'에 걸린 언데드들을 뜻 합니다. 이렇게 보면 아우렐리온 솔과 바드 그리고 킨드레드는 대등한 존재로 보이는데 그러면 롤 세계관 최강은 도대체 누구일까요? 바로 일라오이가 모시는 신 나가카보로스입니다. 모두 나가카보로스가 빌지워터의 바다를 주 배경으로 있는 토착신이라고 생각하는데 사실 나가카보로스는 모든 차원에 동시에 존재하는 훨씬 더 높은 차원의 존재입니다. 나가카보로스의 성물인 '신의 눈'을 가지고 다니는 일라오이도 어마어마한 힘으로 헤로윙 시즌에 빌지워터의 모든 언데드를 전멸 시키고 전멸 직전이었던 빌지워터를 구해낸다고 합니다. (헤카림만 빈사상태로 도주했다고 합니다.) 탐 켄치 조차도 일라오이와 만나는것을 두려워해 피해다닌다고 합니다. 나가카보로스는 모든 차원과 공간에 존재하며 생명을 주관하는 존재입니다. 그 특유의 권능과 힘은 매우 강하여 필멸자의 육체에서 영혼을 분리하거나 언데드의 영혼을 강제로 해방시키는 등 차원이 다른 힘을 보여줍니다. 나가카보로스는 어떤 단일 개체가 아닌 생명의 순환 그 자체인 것에 가깝습니다. 또 설정상 유일하게 다르킨의 영혼을 구할 수 있는 존재입니다. 아우렐리온솔과 나가카보로스를 비교하는 것은 상대성 이론과 쇠똥구리를 비교하는 것과 같다고 하며 확실하게 훨씬 더 높은 차원의 존재라고 합니다. 또 일라오이의 대사 중에 '모든것은 나가카보로스입니다.' 라는 부분이 있는데 실제로 모든 것은 나가카보로스라고 합니다.
오로지 입으로만 팔카오 털어버린 히메네즈
2013년 9월, 월드컵 남미 지역 예선 콜롬비아 대 우루과이 경기에서 호세 히메네스는 전성기의 라다멜 팔카오를 상대로 만났다. 히메네스는 고작 19살이었지만, 팀의 클린 시트에 큰 기여를 하며 우루과이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팔카오는 히메네스가 자신을 어떻게 미치게 만들었는지 설명했다. "전 경기에 집중할 수 없었어요. 히메네스가 절 미치게 했거든요." "히메네스는 질문공세를 퍼부었죠. 처음엔 제가 어떤 차를 갖고 있는지 물었어요. 대답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사라지더니 크로스 막을 준비를 하고 있더군요." "그건 시작에 불과했죠. 다음에는 에콰도르, 콜롬비아, 베네수엘라 국기가 왜 색깔이 같냐고 물었어요." "그 다음엔 이 경기가 자기 국대 데뷔전이라고, 너무 기뻐서 오늘 날짜를 타투로 새길 거라고 했어요. 근데 September에 p가 들어가는지 아닌지 물어보더라구요." "그걸 듣는 사이 크로스를 딸 기회를 놓쳐버렸어요. 그는 정말 날 미치게 했죠." 출처 싸줄 2013년이면 신계 노크시절인데 19살에 입으로 털어버리는 히메네스 ㅋㅋㅋㅋㅋㅋ 놀랍게도 히메네스는 2013년에 AT 마드리드로 이적해와 세계적인 수비수로 성장했고 팔카오는 같은해 AS모나코로 이적해서 떠났음 ㅋㅋㅋ
4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