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bangstyle
500+ Views

남친이 무서워하는 여친프사(유머)

다들 편안한 현충일 보내고 계신가요???

잠시 시간나시면 보고 웃으시라고 이미지 올려드릴께요~
일상생활 에 조금이라도 웃으며 보내길 바랄게요 :)
그럼 오늘 하루도 화이팅해요!!
(출처 피키캐스트)

커뮤니티 사이트 재능낭비는 그만....
밥통앱은 댓글만 달아도 ~ 후원이 +_+

나도 댓글달기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오늘도 소소한 유머짤방 조각모음쓰.jpg
놀랍게도 아직 화요일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일주일을 매번 똑같이 꾸역꾸역 살아내는 삶이란 정말 지겹지 않습니까? 제 생각에 이 사회의 생산성을 늘리기 위해서는 일주일의 기간을 매번 랜덤박스로 돌려서 정해야합니다 어떤 주는 3일이고 어떤 주는 5일이고 그러면 재밋지 않을까요? 개소리였구요 그냥 짤방이나 보세요...슬프니까... 1. 입는 순간 광인이 되어버리는 옷 ㄹㅇ 이거 입은 쌤 담임 걸리면 1년은 그냥 조졌다고 봐야됨 여기에 단소(or 장구채)까지 들고 있으면 만렙 버서커임 2. 18을 발음하는 법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학교다닐때 항상 지겨울법도 한데 맨날 18만 나오면 저랬음 3. 윈도우에서 가장 쓸모없는 기능 뭐 하나 제대로 해결해주는 꼬라지를 못 봄 ㄹㅇ 4. 전남친한테 철벽치는 방법 이른바 전국구 무당이 되었다. 5. 최불암의 밥상투정 밥그릇 뺏었어도 무죄 6. 30대 무스펙의 대기업 입사 비결 그게 무스펙이냐 씨팔기자놈아ㅠ 7. 며느리 먹을 빵을 개한테 줘버린 시어머니 뜻밖의 고부갈등 8. 뜻밖의 직업병 칭찬스티커도 줄듯 9. 존대쓰는 커플의 싸움 존댓말쓰니까 약간 대사가 중2병 걸린거가틈ㅋㅋㅋㅋㅋㅋㅋㅋㅋ 10. 동네 뒷산 근황 에베레스트 됨 11. 갠적으로 천박해 보이는 글 천박함 1) 엄연히 -> 엄연희 로 쓴거 천박함 2) 칼과 나이프 -> 쌍검충이네 그럼 저는 이만 가보도록 하겠습니다 언젠가 다시 봅시다 그럼 이만...
자취생에 좋은 단백질 공급원. 돼지껍데기 볶음
이전에 장을 보러 가던 길에 갑자기 입에서 돼지껍데기가 싹 끌릴 때가 있었습니다. 사실 돼지껍데기는 뭐... 새마을식당에서나 싼맛에 궈먹었지 집에서 해먹은 적은 없는지라 가격이 얼만지나 좀 볼까 했었습니다. 그런데...가격이... 무려 870그램에 3700원......! 아니 ㄹㅇ 농담아니라 어떻게 돼지 뒷다리보다도 훨씬싸지????? 진짜 너무 깜짝 놀라서 호다다닥 집어왔습니다. (자취생 특 : 가격만 싸면 맛은 신경 안씀) 쨌든 그렇게 사와서 바로 껍데기나 볶아먹을까 했는데... 막상 장보고 오니 넘 귀찮아지는 바람에 두어장만 꺼내서 구워먹은 다음 다시 냉동고에 얼려뒀습니다. 새삼 계획대로 사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느낍니다. 그렇게 봉인해둔지 어언 일주일... 이제 정말 해먹어야 할 때가 아닌가 싶었습니다. 왜나면 반찬이 없었거든요 정확히 말하면 고기반찬이 없었음... 일단 천천히 해동을 시키기로 했습니다. 그동안 야채를 손질해볼까 했는데... 파들의 상태를 보아하니 임종을 앞두고 있었습니다...... 이것으로 냉장고 속 대파는 보름정도 지나면 거의 뒤진다는 것을 알아냈습니다. 쓸만한 것들만 좀 골라내기로 합니다. 그나마 흰 대 부분은 살았군요. 저것도 겉껍따구 벗기면 얼마나 작아질런지 모르겠습니다. 나이가 들수록 겉의 추레함은 늘어나고 소심한 알맹이만 남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이렇게 보니 나름 또 신선해보이네요. 이제 양파를 손질할 차롄데.... 저런 검은 봉투를 놔뒀던 기억이 없는지라 긴장했습니다. 제발 시발 썩어문드러진 과일류만 아니어라 아 졸라 불안해 미친... 는 통마늘이었습니다. 그제서야 집 텃밭에서 직접 키웠으니 챙겨가서 좀 먹으라던 어머니 말씀이 떠오릅니다. 이왕 꺼낸거 얘도 손질해야겠습니다. 양파 클리어 마늘은 으으으... 클리어. 맨날 까져있는 마늘이나 다진 마늘만 사먹어서 몰랐는데 은근 손질이 굉장히 번거로웠습니다. 대체 마트에서 파는 마늘은 누가 다 손질하는 걸까요. 모르긴 몰라도 많은 노고가 있었을 겁니다. 저 도비는 마늘 농가를 응원합니다. 먹어서 응원하자. 사실 당근을 좋아하진 않지만 뭔가 요리할 땐 항상 사게 됩니다. 색감도 식감도 없으면 허전하고 섭섭한 녀석입니다. 마치 젊을 적엔 엉겁결에 결혼해서는 어쩔 수 없이 싫은 내색 못하고 참으며 살다가 막상 늙고 나니 미운 정이 들어버린 노부부같습니다. 심지어 어렸을땐 당근을 너무 싫어해서 커서는 고기와 감자만 들은 카레를 먹겠노라고 다짐하기도 했습니다. 그 때의 저에게 타임머신을 타고 돌아갈 수 있다면 "넌 20대 중반이 되어서 스스로 당근을 돈주고 사게 될거야" 라고 속삭일겁니다. 아마 절망에 빠진 눈빛을 하고 있지 않을까요. 당근 클리어. 아직 돼지껍데기는 넣지도 않았는데 양이 너무 많습니다. 큰일입니다. 돼지껍데기도 너무 많습니다. 게다가 묘한 누린내도 올라옵니다. 큰일입니다. 양꼬치 양념소스에 대체 어떤 누린내가 버틸 수 있을까. 시원하게 싹 쓸어버립니다. 사전에 돼지껍데기를 한번 삶아주는 이유는 1) 최종 조리 시간 단축 2) 누린내 제거 3) 조리 간편 의 이유입니다. 적당히 삶다가 찬 물로 씻궈준 뒤 칼질을 시도해봅니다. 전혀 칼이 들어가지 않습니다. 문득 돼지껍데기가 가죽은 가죽이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당황하지 않고 부엌가위로 손질을 시작합니다. 사악 사악 잘리는 소리들이 정말로 레쟈의 그것을 연상시킵니다. 뭐야 양 뭐야 미친 양 왜이래 예상보다 상당히 많긴 하지만 당황하지 말고 양념장을 만들어줍니다. 양념장에는 뻔한 재료가 들어갑니다. 고추장, 국간장 조금, 진간장 좀 더 많이, 설탕, 후추, 굴소스, 고춧가루.... 그렇게 넣고 나면 이런 색깔이 나옵니다. 아 뭔가 부족하다. 도비셰프의 킥 : 남은 스프와 페페론치노 양념장 투하. 한층 더 검붉어진 색과 군데군데 보이는 고추씨들이 공포를 느끼게 해줍니다. 요리에 자신이 없다면 무조건 맵게 하면 됩니다. 맵고 짜면 입 안에 고기가 들어갔는지 걸레가 들어갔는지 모르게 됩니다. 냄새요? 어차피 매우면 콧물때문에 코가 막히니 걱정할 필요 없습니다. 쓰다보니 엽떡 디스같습니다. 이렇게 넘치기 직전의 돼지껍데기를 어찌어찌 잘 믹스해준 뒤에 중약불에서 찬찬히 볶아주면 완성입니다. 여친님께서 강릉에서 공수한 동해쐬주와 함께하니 아주 술안주로 제격입니다. 맛은 뭐 그냥 예상 가능한 맛입니다. 그도 그럴게 사실 오늘 만든 소스는 제육볶음도, 오징어볶음도, 닭도리탕도 다 할 수 있거든요. 가끔 한식이 앤디워홀의 작품처럼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똑같은 양념 베이스로 주재료만 달리하면서 요리들을 만들어내는게 뭔가 같은 그림에서 색구성만 바뀌는 앤디 워홀을 떠올리게 합니다. 하지만 질린다기 보다는 최소한의 변주로 다채로운 맛을 이끌어내는 방법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쓰고보니 개똥철학같네요 뭐 어쩌라고요. 쨌든 맛있게 먹었습니다. 아직 한 빠께쓰는 남았다는게 좀 절망스럽긴 하지만요.
1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