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brielBarbosa
10,000+ Views

오늘자 반다이크 밀어버리는 스털링

스털링 170cm, 69kg
반다이크 193cm, 92kg

스털링 코어힘이 오지게 좋긴 하군요...ㄷㄷㄷㄷ

하지만 금방 진압되어버린 3초 천하 ㅠㅠㅠㅠ 그래도 놀랍네요. 신장 차이 23cm에 몸무게 차이도 거의 20kg 차이나는데 몸싸움으로 밀어버리는게 가능하네요 ㄷㄷ

이런거보면 요즘엔 그냥 키작으면 몸싸움 약하다고 단정짓기 어려운거 같아요. 승우도 코어힘만 좀 더 키우면...ㅠㅠ
17 Comments
Suggested
Recent
달리는 방향과 같은방향으로 뛰면서 부딪혀서 그방향에 가속 더 받고 움직인건데? 저걸 코어힘으로 본다고??
않 좀
작은고추가 맵다
매우심?
메시가 몸싸움 잘 안지는 이유
코어힘이라기보다 방향성에 지능적으로 밀은거 아닐까요 ~^^?
반다이크 코어힘이 떨어졌다면 저 키에 넘어졌어야죠 ㅋㅋㅋ
스털링 개털링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뮌헨에서 정우영에게 새롭게 테스트하고 있는 롤
U20 월드컵에서 봤으면 좋았으련만 뮌헨 B팀 소속인 정우영은 팀이 4부 리그에서 우승을 하며 승강전때문에 팀에 남게 됐습니다. 우승을 확정했지만 마지막 경기에도 정우영은 선발이었습니다. 인상적이었던건 정우영이 롤 변화였습니다. 후반전 연달아 2골을 먹히자 정우영의 롤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당초 오른쪽 윙으로 나왔던 정우영은 좀 더 후방으로 내려와 빌드업을 돕고 경기를 조율하는 흡사 플레이메이킹을 보여줬습니다. 특히 인상적이었던건 정우영의 활동폭이었습니다. 위치상 4231에서 3의 중앙 공미였지만 좌우 가리지 않고 움직이면서 빌드업부터 경기 조율까지 섭렵하더군요. 사실상 프리롤에 가까웠어요. 아무래도 정우영이 오프더볼도 좋다보니 프리롤로 놔둬도 위협적인 위치에 가있더군요. 그러다보니 떨어지는 볼에 기회가 찾아오기도 했고 골까지 기록했죠. 흡사 국대에서의 박지성을 보는거 같았어요. 박지성도 운이 좋아보이지만 기가막힌 위치선정 능력이 있었죠. 정우영도 꽤 유사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아무래도 정우영이 오프더볼도 좋고 볼간수도 잘하다보니 B팀에서 프리롤에 플레이메이킹도 시험한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그리고 심지어 그것도 곧잘 하더라구요 아니 근데 이렇게 되면 차세대 국대에 플레이메이킹 되는 선수만 몇명입니까 ㄷㄷ 흥민이는 이제 말년에 꿀패스들 많이 먹을 수 있는겁니까??ㅋㅋㅋㅋㅋㅋ
마지막 순간 이광연 골키퍼의 소름돋는 장면
진짜 풀타임 보신 분들은 이 장면에서 다들 'X됐다' 생각했을 겁니다. 이게 사실상 에콰드로의 마지막 공격이었습니다. 이미 추가시간은 주어진 4분을 넘겼고 5분을 넘어가고 있었죠. 그런데 아시죠. 우리에겐 이광연이 있는거 ㅠㅠㅠㅠ 진짜 이거 막는거보고 온몸에 소름이 ㅠㅠㅠ 한준희 해설 위원이 그러더군요. "이것은 야신!! 이것은 부폰!!! 그러나 이것은 한국의 이광연입니다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저는 개인적으로 더 소름돋는게 있었습니다. 이광연의 선방으로 코너킥이 이어졌는데 바깥쪽으로 공이 나가면서 곧바로 주심은 휘슬을 불었습니다. 그리고 동시에 에콰도르 선수가 에라모르겠다하고 슛을 때리죠. 이미 휘슬이 울린 후 슛을 때렸기 때문에 이 슛은 골이 되어도 인정되지 않는 슛이었습니다. 그런데 이광연은 그것마저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휘슬 울리자마자 손을 번쩍 들었지만 슛이 골대로 날아오자 곧바로 깔끔하게 막아냅니다. 그리고는 끝까지 자신이 쳐낸 공이 흐르는 곳을 주시하죠. 아무리 주심이 휘슬을 불렀어도 일말의 껀덕지도 남겨두지 않겠다는 무자비함이 보입니다 크으 ㅠㅠㅠㅠ 그리고 그제서야 좋아하는 광연리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하 우리 국대 골키퍼 계보가 아주 밝습니다 ㅠㅠㅠㅠ
세네갈전 PK 관련 조영욱이 푼 썰 (feat.이강인)
어제 조영욱이 배거슨 라이브 나와서 푼 썰인데 웃겨서 가져와봅니다 ㅋㅋㅋ 조영욱 : 강인이가 자기가 공격수인데 미드필더들도 골을 넣는데 자기가 공격수로서 골을 못넣고 가면 안된다면서 혹시나 PK나면 자기가 차면 안되냐고 물어봤었어요. 그래서 자신있으면 그렇게 해라~ 라고 그랬죠. 그래서 세네갈전때 제가 어디다 찰거냐고 물어봤어요. 외국 선수들은 우리말 모르니까 한국말로 어느쪽에다 찰거냐고 오른쪽에 찰거냐고 왼쪽으로 찰거냐고 물어봤어요. 왜냐면 그래야 선수들이 그쪽에 가있어요. 혹시나 리바운드 나오는거 보고 그거를 넣어야하니까요. 그런데 강인이가 하는 말이 조영욱 : 강인아 어느쪽에다 찰거야? 이강인 : 아니 나 무조건 넣을거야 조영욱 :(????????????????????????????????????) 아니 어디.. 어디다 찰거냐고!!! 이강인 : 아니 나 무조건 넣을거라고 조영욱 :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때 그 얘기했나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중에 물어보니 이강인이 그때 PK만 집중하고 있어서 뭐라고 물어봤는지 제대로 못들었다고 하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리바운드 따위 나올 일 없을거라는 막내형의 배려는 아니었을까...
이강인이 똑똑하게 축구한다는 증거
전반전 막바지로 다가설 수록 일본의 공격이 거세졌습니다. 기세를 봤을때 분명 전반전 끝나기전에 기어코 1골 먹힐거 같은 분위기였거든요. 그런데 이때 이강인이 그라운드에 갑자기 주저앉아버립니다. 사실 갑자기 저렇게 주저앉길래 햄스트링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보통 햄스트링 걸린 선수들이 저렇게 주저앉거든요. 그러더니 아니나 다를까 이강인이 딱 햄스트링 쪽을 만지더군요. 사실 어린 선수들의 대회이고 또 이강인이 대회에서도 주목 받는 선수다보니 곧바로 주심이 경기를 중단시키거든요. 리플레이를 봤더니 일본 선수의 무릎에 허벅지를 가격당하긴 했더군요. 그런데 정말 다행스럽게도 햄스트링 부상은 아니었습니다. 단순 타박상이었던거죠. 그렇게 큰부상이 아니었는데 이강인이 큰 부상인것처럼 보이게 한거죠. 경기의 흐름이 굉장히 안좋게 흘러가쟈 이강인이 흐름을 끊고자 주저앉아버린 것입니다. 그럼에도 효과는 좋지 않았습니다. 계속해서 일본의 공세는 거세졌고 급기야 정말 위험한 순간까지 맞이했죠. 추가시간이 다가오고 있었고 분명 0:0으로 전반전을 끝내면 후반전엔 엄원상이라는 카드가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강인은 다시 한 번 흐름을 끊으려 희생을 자처했습니다. 볼경합 상황에서 몸을 아끼지 않은 플레이로 이강인은 팔꿈치에 얼굴을 가격당하며 다시 한 번 그라운드에 쓰러졌습니다. 이때 이강인은 또 다시 흐름을 끊기 위해 한참을 그라운드에 누워있었습니다. 혹자에 따라서는 시간끌기라며 싫어할 수도 있지만 분명 경기를 읽는 눈이 탁월하단걸 알 수 있었습니다. 사실 2살이나 월반한 대표팀이라 이강인이 뛰기엔 버거울 수 있었는데 오히려 축구를 이해하고 전체를 보는 눈은 경기장의 그 누구보다 뛰어나 보입니다. 이게 사실 플레이메이킹 하는 선수들에게는 꼭 필요한 자질인데 확실히 이강인 선수에게는 그 무엇인가가 있는듯 합니다. 이강인이 어떻게 크게 될지 갈 수록 기대가 됩니다.
세네갈 상대로 나온 이강인 스루패스의 과정
연장전 잠시지만 너무 행복했던 조영욱 골장면입니다. 이강인의 스루패스가 들어가는 것만 봐도 찌릿찌릿하지만 좀 더 뜯어보면 더 대단합니다. 1차로 오렌테가 이강인한테 패스할때 이강인이 뒤(조영욱)를 슬쩍보고 자신에게 패스를 달라고 표현합니다. 역습 상황이었지만 이강인은 스피드를 올리지 않습니다. 타이밍을 재고 있었거든요. 조영욱이 최종 수비를 지나가길 기다렸다가 딱 지나가는 그 타이밍에 정확하게 조영욱에게 스루패스를 찔러넣습니다. 사실 스루패스는 타이밍이 생명이라 골로 연결되는 스루패스들은 그 타이밍 하나가 아니면 모든게 어그러지기 마련입니다. 그렇게 만들어진게 바로 이 골장면입니다. 현대축구에서 미드필더에게 가장 많이 요구하는 덕목 중 하나가 바로 고개돌림입니다. 다비드 실바, 외질, 이스코, 마타 등 플레이메이킹이 되고 좁은 공간에서 탈압박을 잘하는 선수들은 수시로 주변을 살핍니다. 본인이 패스 받을때든 패스를 안받을때든, 받을때면 본인이 어디로 볼터치를 해야하는지 패스를 해야하는지, 안받을때는 어디로 뛰어들어가야 좋을지 끊임없이 주변을 살핍니다. 요즘은 모든 선수들에게 이런걸 가르키지만 생각보다 이걸 제대로 구사하는 선수는 많지 않습니다. 아마 U20대회에서도 이런 스킬을 구사할 수 있는 선수는 많지 않을 것입니다. 해외 스카우터들한테도 이강인이 대회 최고 재능으로 꼽히는 이유겠죠.
25
17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