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yurin05
1,000+ Views

#2.너라면 괜찮았을까

약 1달전 일이다 .
To. 진혁이에게 진혁아 , 우리 왜이렇게 어긋났을까 . 너가 내가 좋다고 3년동안의 3번 고백 끝에 우리 사귀게 되었잖아 ? 어 .. 우선 3년동안 지치게 해서 미안해 . 해야할일도 많았고 , 그땐 남자친구가 있어서 그랬지 . 그렇지만 난 너가 날 많이 좋아하는줄 알았어 . 그래서 3년동안 그렇게 잘해줬다고 생각했고 , 그래 그래서 우리 예쁘게 잘 만났잖아 . 항상 연락 잘되고 미리미리 말해주고 매일 사랑한다 고맙다 말해주던 너가 고마웠어 . 그러고 보니 난 너한테 고맙다는 말만 했지 . 먼저 사랑한단 말은 많이 안한것같다 . 사랑했어 . 많이 . 그랬던 너가 언젠가부터 연락이 안되고 5시간씩 안읽다가 한번 단답 보내는 너가 적응이 안되더라 . 난 우리가 권태기인줄 알았어 . 내가 더 잘해야 겠다고 생각했어 . 내가 잘해야겠다고 마음먹은 그 행동들이 말들이 연락이 너에게 집착이 되는줄도 모르고 말이야 . 그러다가 어느날 널 봤어 . 그래 애들이랑 피시방 간다는 너를 내친구랑 다정하게 손잡고 노래방에서 나오는 너를 봤다고 . 난 너에게 연락했어 . 넌 핸드폰 보고있으면서도 내 연락에 답장은 안해주더라 ,, 그날 있잖아 난 이별한 느낌이었어 . 혼자 밤새도록 울다 겨우 잠들고 다음날도 울고 . 그렇게 연락안하고 지낸지 일주일 됬나 . 난 참 바보같아서 늘 사랑한다고 나밖에 없다고 말해주던 널 보내기 싫어서 아직 헤어진게 아닐거라 생각했어 . 그날 저녁 , 헤어지자 . 라고 했잖아 기억나 ? 그냥 페메로 . 그땐 무슨 생각으로 그랬는지 너에게 이유를 물었어 . 넌 그 다음말들은 읽지도 않았고 . 그리고 난 너와 그친구의 연애중을 봤다 ? 그때 그 기분은 참 잊혀지지가 않아 . 나 진짜 궁금한게 있는데 , 왜 왜 그랬어 ? 바람핀건너잖아 . 왜 .. 왜 내가 먼저 폈다고 말하고 다녔어 ..? 아직도 너에게 하고싶은 이 많은 말들을 썼다 지웠다 해 . 너가 행복하지 않았으면 좋겠어 .
Comment
Suggested
Recent
아니미친... 진혁이색기 나쁜색기네요... 이게 2편이죠? 3편 기다릴게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너라면 괜찮았을까
난 평범했다 . 친구도 적당했고 누구에게도 미움받지 않으려 노력하며 , 공부도 노는것도 적당히 잘해나가며 지냈다 . 딱 너를 만나기 전까지는 말이다 . 띠링 -띠링 시끄러운 알람소리에 겨우 눈을뜨고 학교를 갔다 . 학교가는것이 무척이나 괴로웠지만 , 오늘이 금요일이라는 사실을 한번더 생각하며 교문을 지나쳤다 . 내가 지나치는 순간 , 교문앞에 서있던 애들은 누구 먼저 할것 없이 저마다 손으로 입을 가리고 수군대기 시작한다 . 처음에는 미칠거 같았지만 지금은 꽤 적응이 되었는지 견딜만 하다 . 그리고 누군가 내 이름을 부른다 . £김도은 !! 서윤이었다 . 최서윤 . 세상사람들이 다 나를 욕하고 등 돌려도 지금껏 내 옆에 있어준 앞으로도 그럴거라고 믿는 친구 . #일찍왔네 ?! £응 ㅋㅋ 오늘 일찍일어났어 !! 난 이제 곧 마주칠 위기에 대비해 서윤이를 먼저 반으로 보냈다 . 평소 같으면 서윤이네 반 앞 화장실에 박혀 서윤이와 얘기를 나누겠지만 , 오늘은 느낌이 다르다 . 고개를 숙이고 교실로 향했다 . 반 친구들은 나에게 애써 웃으며 인사를 건넨다 . 가식적인 것들 . 그때였다 . 쟤야 ? 남자가 3일에 한번씩 바뀐다는 ? 조용히 반을 빠져나왔다 . 아무렇지 않은척 화장실로 들어갔다 . 그리고 조금씩 삐저 나오는 눈물을 꾹꾹 눌러담았다 . 그럴때마다 생각한다 . " 너 왜그랬어 "
썸인듯 썸아닌 썸같은 썸 ?
안녕 . . ? 편하게 반말쓸게 ! 나는 오늘 이거 처음 써봐서 약간 좀 서툴러도 이해해줘 ! 나는 몇주전에 다른고등학교 다니는 고3오빠랑 어떻게 하다보니 썸을 타기 시작했어 ( 솔직히 이걸 썸이라 해야되는지도 모르겠어서 그냥 썸이라할게.. ? ? ) 아무튼 그래서 저번주 일요일날 만나서 영화를 봤단 말이야 ? 근데 이 오빠가 계속 영화보는데 손을 잡을려고 하는거야 그래서 내가 조용히 "나 다한증 있어서 손에 땀 많이 날텐데.."라고 했다 ? 그래도 오빠가 괜찮다고 해서 손잡고 봤지 . . 이렇게 영화도 보고 손도 잡고 포옹까지 했단 말이야 집에오면 전화도 자주하고.. 전화는 40분 정도 하는거 같아.. 근데 요새 들어서 그오빠가 나보고 나 많이 좋아하냐고 , 얼만큼 좋아하냐고 묻고 자기는 너 많이 좋아한다고 막 그런 말을 나한테 한단말이야 . . ? 근데 솔직히 나는 이런 말들이 좀 귀찮을때가 있어. . 하지만 이런점도 귀엽단 말이야 ㅠ 하지만 좀 자주 삐져서 문제이긴 하지만 내가 그오빠를 정말 많이 좋아한단 말이야 ㅠ 요번주 토요일날에 만나기로 했는데 만약 고백을 하게 된다면 어떻게 말을 꺼내야 할지 모르겠어 ㅠㅜ 조언좀 해줘ㅠㅠㅠ 댓보고 참고해가지고 고백하고나서 어떻게 됐는지 후기도 올려줄게 ㅠㅜㅜㅜㅜㅜㅠ 나 진짜 이 오빠랑 잘해보고 싶어 ㅠ
인간극장 아들 네쌍둥이 10년 지난 최근 근황.jpg
2011년 방영된 인간극장 네쌍둥이 영웅호걸 첫째 둘째 일란성, 셋째 넷째 이란성인 아들 네쌍둥이 태영, 태웅, 태호, 태걸 아이가 생기지 않아 시험관을 했는데 네쌍둥이라는걸 알게됐고 병원에서는 힘들거라 유산도 권유 했지만 낳기로 결정한 부부 첫째는 일찍 나와 병원에 있음 아이들을 낳고 몸이 안좋아진 아내 그런 아내를 대신해 아이들 옷과 이불등을 재봉틀로 만드는 남편 병원에서 보호사로 일하는 남편, 일하는 중에도 아들보기 직장동료에게 자랑하기 ㅋㅋㅋ 허리가 아파서 집게로 물건을 집는 아내..ㅠㅠ 그리고 묵묵히 부부를 도우는 아이들 친할머니 아빠가 직접 그려준 아이들 백일옷 각자 캐릭터가 다름ㅋㅋㅋ 좋은아빠가 되기위해 아버지학교를 다니는 남편 어릴때 집을 나가 행방불명된 아버지를 보며 자람 아버지의 정을 느낀적이 없는 수일씨는 아이들에게 더 잘하고 싶어졌다 쉬지도 못하고 아이돌보기와 일을 병행하는 남편 돈을 절약하기위해 아이들옷 나눔을 받은 아내 그것을 보는 시어머니는 마음이 편치는 않고, 드디어 첫째 퇴원 한곳에 모인 영웅호걸이 시어머니, 이모가 교대로 아이를 봐주고 있음 시어머니가 몸이 아프신데도 도와주는게 감사하다는 아내 돈을 벌수 있다면 무슨일이든 하러 나가는 남편 농사 보조일도 묵묵히 하러간다 이제 앉아서 밥도 먹는 아이들 돈이 너무 많이 들어서 힘들긴하지만 아이들을 보면 행복하다고 이제 말썽꾸러기가 된 아이들 + 작년 (2020년) 근황 벌써 초등학생이 된 아이들 딸이 이뻐죽는 아빠 요즘 굴삭기 자격증을 공부하는 아빠 코로나로 병원이 닫고 일을 쉬게되서 집에서 주부로 4개월, 그동안 공부도 틈틈히 하고있음 아침이 되면 아이들을 깨우고 이모집에 놀러온 태웅이 능숙하게 밥상을 차리는걸 도움 밥을 먹고도 자연스레 치운다 할머니가 놀러오시자 아이들이 모여들어 서로 옆에서 자겠다고 ㅋㅋㅋㅋ 할머니 손이라도 잡고 자겠다는 아이들 ㅋㅋㅋ 그리고 몇달후 코로나라 비대면으로 세배 올리기 주부로 살게되면서 요리도 하게된 남편 밥 더해달라는 아이들 남은밥까지 볶음밥 쓱쓱 밥을 먹고 자연스레 정리 그리고는 설거지하는 아빠에게 감 물 절약하기 잠시잠시라도 물을 끄는 습관이 생김 설거지 끝난후 놀기! 다들 건강하게 잘 자라는중 출처 보면서 왜 눈물이나지.. ㅋㅋ 부모님의 사랑과 희생이 정말 어마어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