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7310godqhr
5,000+ Views

■ 676-달라도 너무 다른 둘

행운이 ?? ㅎㅅㅎ
크흡;;;
ㅎㅎㅎㅎ 행운이는 안마받는중 입니닷 ㅎㅎ
시.원.하.다.냥~
안마잘받는 뇨석의 모습에 빵터진 큰집사 ㅎㅎㅎ
안마 안하고 뭐헌다냥~~!!!
뽀뽀는 거부 ㅡㅅㅡ ㅎㅎㅎ
초코는 넘 싫어해서 안마 못받음요 ㅎㅎㅎ

둘이 달라도 너~~무 달라요 ㅎㅎ


□ 아이들과 초코 행운이 이야기


3 Comments
Suggested
Recent
뽀뽀를질색하는행운이 초코는날그냥내비둬~ㅋ
@qpzl32501 행운이는 평소에 뽀뽀를 들이대는 뇨석인데 이날은 뽀뽀보다 안마를 선택한거여용 ㅎㅎ 초코는 안마를 온몸으로 거부 했습니닼 ㅎㅎ😆😆
행운이 지.못.미 사진 대방출!😂😂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부산IN신문] 금정구, 공동주택 ‘찾아가는 현장 맞춤형 컨설팅’ 신청대상 확대
금정구는 올해 1월부터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추진하고 있는 ‘찾아가는 현장! 맞춤형 컨설팅’ 신청대상을 ‘임의관리대상 공동주택’으로 확대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라 금정구 소재 20세대 이상의 공동주택은 언제든지 컨설팅을 신청할 수 있게 됐다. ‘찾아가는 현장! 맞춤형 컨설팅’은 공동주택에서 원하는 분야의 컨설팅을 신청하면 해당 분야 전문가가 현장을 직접 방문하여 문제점 및 궁금증에 대한 컨설팅과 공동주택의 보다 나은 관리방향을 제시해 주는 서비스다. 공동주택 시설물 관리에 있어 각종 공사의 필요성 및 시기 적정성을 검토하고자 할 때, 장기수선계획을 조정하고자 할 때, 회계 처리 기준에 따른 적정 자금 관리를 검토하고자 할 때 등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한 경우 언제든지 컨설팅을 신청할 수 있다. 컨설팅 분야는 △관리·회계(회계, 주택관리, 장기수선계획, 법률), △건축공사(건축, 토목, 방수, 도장, 조경), △설비 공사(승강기, 기계, 전기, 소방, 통신) 총 3개 분야의 14개 항목으로 공동주택 운영 전반에 관한 사항이다. 최근에 컨설팅을 받은 아파트의 경우, 28년째 사용 중인 소방배관의 부식이 너무 심해서 교체를 검토 중이었는데, ‘공동주택 관리지원단’의 컨설팅 결과 아직 상태가 양호하여 교체 시기를 늦춰도 된다는 진단과 소방배관을 안전하게 연장사용할 수 있는 방법 등을 통해 불필요한 공사비를 줄일 수 있었다. 금정구가 부산 최초로 추진하고 있는 공동주택 찾아가는 컨설팅은 현재까지 총 21개 분야에 11개 공동주택이 참여했다. 컨설팅에 참여한 공동주택 입주자대표회는 “전문가가 아파트를 직접 찾아가서 현장을 꼼꼼히 체크하고 주민들에게 상세히 설명을 해주니 신뢰가 간다”며 “아파트 재정 상태를 고려해서 아파트 실정에 맞는 적정 제품의 사양 및 공사방법을 제안해 주니 관리비 절감에 큰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참여를 희망하는 공동주택은 입주자대표회의의 의결을 거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입주자대표회의가 구성되지 않은 공동주택은 입주자 등의 과반수 동의서를 첨부하여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신청서는 금정구청 홈페이지▶정보공개▶공시/입찰/고시▶공지사항에서 다운받아 작성하면 된다. 이후 금정구청 건축과 공동주택관리지원팀에 방문 또는 우편 접수하거나 이메일(bom@korea.kr)로 접수 가능하다. 정미영 금정구청장은 “공동주택 맞춤형 컨설팅은 전문가와 공무원이 현장을 직접 찾아가서 입주자대표회의와 관리주체와의 소통으로 투명하고 건전한 아파트 관리·운영에 도움을 드리고 있다”며 “앞으로도 구민의 요구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여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행정서비스 제공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부산광역시 금정구청] 천세행 기자 / busaninnews@naver.com #공동주택 #금정구 #찾아가는현장맞춤형컨설팅 #시설물관리 #주택관리 #공동주택회계 #법률 #건축공사 #설비공사 #승강기 #소방 #통신 #방수 #조경 #아파트관리
사자를 죽인 기념으로 뽀뽀한 커플 '역겨운 올해의 사진'
트로피 헌팅이란 단순 오락을 위해 사자, 코뿔소 등의 대형 야생동물을 사냥하는 행위를 말합니다. 수많은 동물보호단체와 언론은 '재미로 생명을 앗아가는 것은 윤리의식과 생명존중이 결여된 거만한 행위'라며 강도 높은 비난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국제적인 비난에도 불구, 트로피 헌터들은 이러한 비판을 전혀 신경 쓰지 않는 듯 보입니다. 몇 차례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트로피 헌터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재차 기념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최근에는 두 커플이 죽은 사자 앞에서 키스하는 사진을 페이스북에 공개하며 많은 네티즌과 보호단체로부터 비판을 받았지만 오히려 자신들을 '열렬한 동물애호가'라며 뻔뻔하게 맞섰습니다. 그러자 트로피 헌팅 폐지 운동의 관계자 에두아르도 곤칼베스 씨는 이들을 격한 어조로 이들을 비판했습니다. "저 사자는 트로피 헌팅만을 위해 길러진 사자입니다. 태어날 때부터 인간들에게 사냥당하기 위한 목적으로 사육된 거죠. 세상에 이거보다 잔인한 학대가 어딨습니까?" 아프리카 국가들 대부분은 사냥(트로피 헌팅)을 허가제로 허용함으로써 불법 밀렵을 줄이고 야생동물 개체 수를 조절할 수 있다고 대변합니다. 그리고 트로피헌터를 하기 위해선 적게는 수천만 원에서 많게는 1억 원가량의 참가비를 사파리 업체에 내는데, 이 비용은 아프리카의 빈민들을 돕고 사회기반 시설을 늘리는 데 사용된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관점 대해 에두아르도 곤칼베스 씨는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트로피 헌팅의 논리가 얼핏 보기엔 그럴싸한 말처럼 들릴 수도 있지만, 동물을 죽이면서 동물을 보호하는 데 기여한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궤변에 가깝습니다." 그의 말에 따르면, 트로피 헌터 참가비에 대한 사용 내용은 공개되지 않아 그 사용에 의혹이 짙은 상황이며 결국은 부자들의 사냥 놀이에 '명분'만 쥐어주었다는 것입니다. 이 뉴스를 접한 네티즌들은 '요즘 같은 시대에 돈을 주고 동물을 사냥하는 행위가 합법이었다니'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부산IN신문] 부산시, 반려동물 문화교실 8월 운영
부산시 반려동물복지문화센터는 오는 8월 어린이 및 청소년에게 동물 관련 직업체험을 제공하는 ‘여름방학 반려동물 문화교실’을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문화교실은 여름방학을 맞아 초·중학생 및 가족이 함께 반려동물에 대한 올바른 지식을 습득하고 동물을 사랑하는 마음을 키우기 위해 마련됐다. 프로그램은 △수의사체험, △캣 커들러(고양이 보모)체험, △경찰견 핸들러 체험 3개 분야로, 총 5회 진행될 예정이다. 먼저, ‘수의사 체험’은 8월 1일과 22일에 열린다. ‘수의사 선생님들은 어떻게 진료할까’라는 부제로 우리가 알지 못한 동물 이야기를 들려주고, 동물 혈액의 구성원리를 통한 수의사 체험이 제공된다. 프로그램을 수료한 어린이들에게는 부산시에서 제작한 명예 어린이 수의사 면허증도 주어진다. 8월 8일에 진행되는 ‘캣 커들러 체험’에서는 ‘당신을 캣 커들러로 임명하노라!’를 부제로 고양이 집사가 갖춰야 할 덕목을 배울 수 있다. 자격요건 테스트와 함께 체험 후 센터에서 캣 커들러로 활동할 수 있는 자격도 부여된다. 캣 커들러란 2015년 미국에서 생긴 신종 직업이다. 고양이를 껴안아 스트레스를 완화하는 일을 하는 사람으로 일종의 보모 역할을 뜻한다. 마지막 ‘경찰견 핸들러 체험’은 8월 2일과 16일에 운영된다. ‘나는 경찰특공대 경찰견 핸들러’라는 부제로 과거 마약탐지견이었던 ‘큐’와 함께 활약상도 알아보고, 실습도 하며 경찰견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는 시간으로 구성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반려동물 문화교실을 통해 여름방학을 맞는 초·중학생들에게 행복한 미래설계를 위한 흥미로운 직업체험과 함께 올바른 동물 사랑 가치관 확립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부산시가 선진 동물복지 도시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참가 신청 및 기타 자세한 문의는 부산시 반려동물복지문화센터(☎853-1335, 888-5002)로 하면 된다. [사진제공=부산시 반려동물복지문화센터] 천세행 기자 / busaninnews@naver.com #반려동물 #부산시 #반려동물복지문화센터 #직업체험 #수의사체험 #캣커들러 #고양이집사 #경찰견핸들러체험 #어린이 #청소년 #여름방학 #동물사랑 #초등학생 #중학생 #동물교육
22
3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