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mble
1,000+ Views

에어프라이어 요리 이렇게 쉬워도 되나? 새송이버섯 베이컨 꼬치

에어프라이어가 절실해지는 계절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식사 및 간식 등 에어프라이어에 넣고 슝슝 돌리기만 하면 뚝딱이였던 초보시절을 졸업하고 요즘은 다이어트 요리 등 다양하게 요리하고 있어요!

지난번 마트에서 장볼때 전단지에 붙어있는 새송이버섯 베이컨 꼬치가 얼마나 맛있게 보이던지 새송이버섯과 베이컨을 구입해 당장 만들어 보았죠! 쫄깃하고 기름기도 쏘~옥 빠져 진짜 맛있더라구요! 다양하게 요리해본 결과 꿀맛보장 램블부부레시피를 완성했었요.

베이컨은 두툼한것으로 만들었을때 더욱 더 맛있구요, 상큼한 파프리카무침을 곁들여주면 다이어트는 물론 너무너무 맛있는 에이프라이어 요리를 만들 수 있어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식당하는 친정엄마에게 배운 식당에서 나오는 오뎅볶음 만드는 방법
친정 엄마가 식당을 20년 넘게 운영하고 계신데요. 맛집으로 소문이 난 식당이기도 해요.^^ 그래서 오늘은 식당을 하고 계시는 친정 엄마에게 배운 오뎅볶음 만드는 비법 소개합니다. 집에서 오뎅볶음을 만들때는 기름에 오뎅을 볶다가 양념을 하게 되는데요. 엄마가 가르쳐 주신 비법은 우리가 평소 알던 요리법과는 완전 다르네요.^^ 식당에서 나오는 오뎅볶음 만들기 1.오뎅,양파,당근,대파를 한 입 크기로 썰어 소쿠리에 담아줍니다. ※ 매콤한 걸 좋아하시면 청양고추도 넣어주세요. 2. 고춧가루 1, 간장 1.5, 물엿 1.5, 설탕 반 티, 마늘 반 티, 참기름 1, 후춧가루 조금, 소고기 다시다 티 스푼 하나 넣고 양념장을 만듭니다. ※ 고춧가루를 빼면 간장 오뎅볶음 양념장이 됩니다. 3. 프라이팬에 식용유를 넉넉히 두르고 가장 약한 불을 켜 줍니다. 4. 약한 불을 유지한 채 양념장을 붓고 1~2분 동안 고추기름이 나오도록 바글바글 끓여줍니다. 강한 불로 양념장을 끓이면 고추기름이 금세 타 버리므로 반드시 약한 불을 유지합니다. 5. 양념장 위에 미리 썰어둔 야채와 오뎅을 한 줌 넣어주고요. 6. 양념장에 오뎅을 고루 섞어 딱딱한 오뎅이 부드럽게 볶아지면 식당표 오뎅볶음 금세 완성이네요^^ 그럼 집에서도 식당에서 나오는 오뎅볶음 맛있게 만들어 드세요^^
대륙st 면식수햏 - 기깔나는 [마라탕면]
현재 [면식수햏] 관심사 론-칭 이벤트 중입니다! 상품은 졸라 가볍지만 그래도 좋지 않습니까? 어떤 면요리도 좋으니 당신이 먹은 면을 올려주세요! 요즘 세상이 마라에 미쳐 돌아가는 것 같습니다. 마라탕, 마라롱샤, 마라샹궈야 그렇다 치더라도 요즘엔 마라 라면, 마라 떡볶이... 심지어는 마라 참치 김밥까지 나왔습니다. 바퀴벌레 새끼마냥 끝도 없이 창궐하는 마라들을 보자니 우리들을 스쳐지나갔던 수많은 유행들이 생각납니다. 마라 열풍도 언젠가 대만 카스테라처럼 힘없이 스러질 것 같습니다. 그러다보면 누군가는 또 쫄닥 망해 빚쟁이가 되겠죠. 아마 개중에는 지하실에 갇혀 리스펙트만을 외치고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쨌든 그런 마라 열풍에 편승해 나온 제품인 듯 싶습니다. 가격은 정확히 기억 안 나지만 이런 라면들이 으레 그렇듯 꽤 가격이 나갑니다. 그래도 제 경험적 추론에 의하면 전자레인지 조리 컵라면은 무조건 맛있습니다. 다만 이 제품의 경우 포인트는 맛있음보다는 마라의 맛을 얼마나 잘 살렸느냐에 있겠습니다. 구성품은 생면과 함께 비싼 라면 3신기가 들어있습니다. 액상스프, 후레이크, 향미유 믿고 먹어도 된다는 증거. 소스가 아까워 남은 봉투를 쪽 빨았더니 매콤한 감칠맛이 올라옵니다. 역시 짭짤한게 제일 맛있습니다. 다만 이게 마라향인지 그냥 매운맛인지는...잘 모르겠습니다. 역시 이런 부족함을 보충해주기 위해 향미유가 있는 것이겠지요. 이제 물을 붓고 전자레인지 앞에서 인내할 시간입니다. 전자렌지에서 꺼내고 향미유까지 뿌리고 나니 제법 시진핑스러운 냄새가 납니다. 진짜 마라탕만큼 붉진 않지만 제법 불그스래한 국물색이 인민의 소울푸드임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은은하게 뿜어져나오는 마라향은 가히 혁명적... 이것은 컵라면 계의 문화대혁명 내 혀의 미뢰를 폭격하는 홍위병들의 미친 탭댄스 마라향으로 입 안을 찢어발기는 모택동의 흉포함 ... 마라맛이 제법 난다는 이야기입니다. 엄청 맵거나 "아 ㅆ발 못먹겠다!" 하는 정도는 아니고 그냥 적당히 매콤하면서 마라 특유의 혀가 아려오는 맛이 좋습니다. 걱정한 것 치곤 퀄리티가 좋습니다. 적어도 국물만은 마라탕을 제대로 구현해낸듯 싶습니다. 트름할 때마다 마라향이 계속 올라오는 걸 보면... 다만 단점은 면이 두껍고 푸석하다는 점일 겁니다. 좀 더 쫄깃한 식감을 기대했는데 약간 오래 끓인 수제비마냥 탄력없이 후두둑 끊어집니다, 생면이라 좀 더 괜찮을 줄 알았지만...아니면 제가 오버쿡했을지도 모르는 일 입니다. 근데 고작 전자렌지 조리인데 오버쿡이고 지랄이고... 쨋든 10점 만점에 7~8점 정도 주고 싶은 라면이었습니다. 그리고 앞서 얘기했듯 현재 면식수햏 관심사 이벤트 중입니다. 걍 소소한 이름알리기 이벤트이니 라면 뿐만 아니라 면요리를 즐겨먹는 모든 분들은 함 들어와서 둘러나 보고 가슈 둘러보는 김에..면요리 인증 카드도 써보면 좋고... 이벤트도 참여하면 좋고... 헤헤...
토마토스프 만들기
전 페스코 베지테리언이라 치킨스톡도 안 쓰고 고기도 안되서 해물다시팩으로 육수를 냈어요. 해물다시팩이랑 페제스토, 냉동야채 가격만 합하면 제품마다 다르겠지만 만원정도 들었어요. 해물다시팩을 준비해주세요. 이 친구는 꽃게, 바지락, 홍합, 새우, 멸치, 다시마 가 들어있어요. 투하. 약불로 물이 졸아들때마다 물을 추가하며 1시간 정도 끓여주세요. 꽃게가 들어있어 한참 끓였는데 육수는 잠깐 끓인거랑 한참 끓인거랑은 색부터가 다르더라구요. 거품은 한번씩 걷어내 주시구요. 그동안 페제스토를 구경합니다. 음. 빨갛네요. 다 끓인 육수에 페제스토를 넣어줘요. 처음에 물이 많은가? 싶을 정도여야 해요. 야채 익는동안 알맞게 졸아들거든요. 어? 라면 국물 찍은걸 잘못 올렸나? 아니지롱. 참고로 깡통은 씻어주세요. 손 조심!! 부글부글. 난 토마토다!! 해동한 야채믹스예요. 이 친구는 당근, 감자, 그린빈, 양파, 리이크, 완두콩, 콜리플라워가 있어요. 전 야채를 좋아해서 가득 담았어요. 요로케 된 애들이예요. 후추와 생강가루를 뿌려주세요. (중요!) 야채패밀리 투하. 약불에서 익을때까지 끓여주세요. 뚜껑 닫기 금지! 넘쳐요. 푸르르 하고; 옹예. 다 익었다. 입에 맞게 소금간 해주세요. 바게트와 어울리겠지만 화이트 치아바타가 있어서 10년도 넘은 그릇에 담아줍니다. 다 깨지고 쟤들만 살아남았어요ㅋ 이제 먹어볼.. 댕장! 숟가락! 어머. 대박. 너무 맛있어요ㅠ 감동적인 영화 본 기분. 후추와 생강의 풍미가 깊게 남아요. 이렇게 또 한끼 해결! 일일히 칼로리랑 성분 찾아보니 다이어트식으로도 좋겠더라구요. 토마토마토를 좋아하신다면 추천!
❤❤면식수햏 커뮤니티 이벤트 공지❤❤
예, 도비입니다. 지난 3월? 4월? 뭐 언젠가 기억은 안나지만 면식수햏 관심사를 만들었습죠. 음... 뭐하는 관심사냐면 라면먹는 관심사입니다. 만들어놓고 쫌 컨셉질하다가 한 두달 버려뒀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랬는데... 제가 안하던 동안에도 꾸준히 올려주시는 분들(이래봤자 한 두분?)이 계셔서 와 이거 좀 꾸준히 살려봐야겠다 이런 맘이 좀 들어서 프레지던트까지 하게 됐습니다. 무려 직접 만든 5분컷 포스터...훌륭하지 않습니까? 면식수햏에 들어오시면 이제 대문에서 저 이미지가 보입니다. 첨하는 거라 긴장도 되고...는 구라고 뭣도 없길래 대문도 꾸미고 공지도 쓰고 해보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전부터 쭉 보니까 딴 분들 막 이벤트도 하고 그러대??? 그래서 나도 이벤트 해볼라고 ㅇㅇ 큰건 아니고 예전에 가끔 시켜먹던 쿠팡산 컵라면 묶음입니다. 이번에 제꺼 시키는 겸 하나 더 시켜보겠습니다. 너무 별거 아니지 않냐고요? 땅을 파봐라 컵라면이 나오냐? 쨌든 상품은 신라면 블랙 6개 상자 (1명) 김치 사발면 + 육개장 사발면 2상자 (1명) 요렇게 되겠습니다. 허허 (1등이 선택 가능) 쫌생이 새끼 그걸 또 2명으로 나누네.... 그냥 면식수햏 홍보 목적의 소소한 이벤트라고 생각해주시면 되겠습니다. 네. 뭐요. 뭐. 배송비가 더 깨지겟네... 참여 방법은 간단합니다. 두 가지가 있습죠. 1. 내가 사먹은 면식 중 가장 존맛인 면식 인증 내 삶 속에서 너무 역대급인 나머지 남들에게 기꺼이 츄라이츄라이 하고 권해보고 싶게 만드는 면요리들을 보여주시면 됩니다. 예시 우하하~^^ 일전에 코엑스 수족관을 들르면서 먹은 딴딴멘입니다~~^^ 어찌나 맛있던지~ 땅콩 빠다 맛과 얼큰한 맛이 아주 좋더군요~~ 2. 내가 직접 해먹은 핸드-메이드 면식 인증 우리 집에서 내 손으로 뚝딱뚝딱한 모든 면요리 다 괜찮습니다. 심지어 그냥 끓인 봉지라면조차도 인정한다...! 예시 우하하~^^ 집에서 짬뽕 파스타를 해먹어봤습니다 하하하! 간만에 요리다운 요리를 했네요! 이태리 쥐똥고추를 넣었더니만 아주 얼얼~~!합니다! 이런 식입니다. 단 카드로 작성해서 올리셔야 합니다! (댓글은 인정 X!!!) 평가기준은 간단합니다. 1. 좋아요 / 클립 / 댓글 합산 2. 내 맴 (재밌으면 가산점) 공평하죠? 어쨌든 복수 참여도 가능하고 카드 자주 많이 올리면 내 맴이 좀 더 커질 것 같습니다. 퀄리티 좋은 리뷰도 그렇고요. 이벤트 기간은 7월 끝날때까지!!!! 부디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제발... 진짜...
미역 스크램블 볶음밥 만들기 만들기 간단한데 왜 이렇게 맛있어?
만사 귀찮은 날. 요리하기 매우 간단하면서 맛 좋고 건강에도 좋은 미역 스크램블 볶음밥 만든법 소개합니다. 꼬들꼬들 씹히는 식감 좋은 미역에... 참치와 계란까지 어우러져 맛이 없을래야 없을 수 없는데요. 기호에 따라 케첩을 뿌려 비벼 드셔도 맛있습니다.^^ ※2인분 재료 불린 미역 한 줌, 참치 한 캔, 계란 3개 양념: 소금 2꼬집, 후추 티스푼으로 1,참기름 1,진간장 1 본문 https://babayo1.tistory.com/960 불린 미역을 한 입 크기로 썰어줍니다. 2) 썬 미역은 프라이팬에 옮겨 담고 참기름 1큰술 반 넣어주세요. 3) 그리고 중간 불에서 2~3분간 달달 볶아주고요. 4) 기름기 뺀 참치 한 캔 넣어주세요. 5) 그 다음 소금 2꼬집, 후추 티스푼으로 1나 양 넣은 후 참치와 미역을 섞어 2~3분 가량 다시 볶아주고요. 6) 밥 한 그릇 넣어주세요. 7) 그리고 밥과 재료를 섞은 후 참치에서 수분이 어느정도 날아갈때까지 볶아주고요. 8) 볶은 밥은 가장자리로 밀어줍니다. 9) 그리고 계란물을 가운데 부어주고요. (계란 3개 사용했고 소금은 넣지 않았어요^^) 10) 주걱으로 계란물을 저어 스크램블을 만들어 주세요 11) 그리고 밥과 스크램블을 섞은후 진간장 한 큰 술 넣어 간을 맞춰주고요. 마지막으로 접시에 담은 후 통깨 솔솔 뿌려주면 미역 참치 스크램블 볶음밥 금세 완성이에요^^ 그럼 만사 귀찮은 날!! 그래도 만들기 쉽고 맛있는 요리가 먹고 싶을때 오늘의 요리법 참고하세요
5
Comment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