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궁색한궁둥이 "만.또.아.리 네"
할말없게 만드는.... 아옹궁둥이 ㅜㅜ 우리 또동씨께서 아옹이때문에 힘듬을 매일 호소해요 ㅎ 아옹: 난 그냥 똥이횽아가 좋을뿐이야~ 너도 그닥 편해뵈진 않은데?ㅎ 아옹: 횽아야~ 형아도 내가 좋짐?! 또동: 야!!!!!끄죠~~ 또동: 집사누나야!! 내말좀들어봐라냥~ 저 냥아시키 좀 떼줘어~ 나 힘들어!! 또동아~ 이것또한 너의 운명이니라~~ 어쩔도리가 없어 .... 집사가 미안해...근데 받아들여~ㅎ 또동: 세상만사 내뜻대로 되는게 하나도없냥!! 또동:ㅜㅜ 아옹이의 괴롭힘의 끝은 언제나 피곤함만 남는 또동쓰~ 야시키야!!!!! 너 이시키!!! 냥아치짓 계속 할거야??? 아옹: 난 사랑이야! 횽아사랑!!! 내마음 표현인데 왜그대? 천성이 냥아치라,,, 못고치는 옹이씨~ 또동이는 빙구냥이고 아옹이는 냥아치고......... 넌 누구냐!? 우리집냥이씨들 다 이럴거야?ㅋㅋ 교태부리지마 ㅎㅎㅎ 우리 아라리씨 교태는 니꺼 아니야< 스물스물 본색드러내는 우리집 반항아 아라리~~ 제발 집사 좀 할퀴지마~~ㅎㅎ 언제나..집사 앞에선 천사냥이 코스프레하는 만만듀~~^^ (만듀는요~ 집사에게 성질내는 냐옹씨가 있음 뱀파이어냥이로 변해서 혼쭐내러다녀요~) 만듀: 다댐벼~ 내가 다 쓸어버리겠엉~~ 대신, 건당 츄르한포씩 오때? 만듀만 나타났다하면 또동이도 도망~ 아리도 도망~ 아옹이는 기겁하고 도망가요~~ㅎㅎ 만또아리네는 탈없이 아주아주 잘지내요~^^ 요아이 기억하시나요!? 지난번 입양글 올렸던 "깜이"예요~~ 입양간후 중성화수술도하고 터줏대감 누나횽아냥이들과도 저리 잘 지낸다고 소식이왔어요~^^ 살도 오르고~ 네냥이 모두 사이좋게 너무 잘 지낸다고 하네요~ 덩치는 좀 밀리지만,, 사이좋게 지낸다고하니 그건 문제가 아니죠~ 아님 조만간 같은 덩치가 될지도 모르구요 ㅋㅋㅋ 입양보낸 냥이 "깜이"가 너무 좋은분을 만나 행복한나날들로 채워간다고하니 너무 기분이 좋아서 좋은소식은 또 함께하고싶은 마음에 끄적여 봅니다~~^^ 무더운 7월 빙글러님 모두 행복하게 보내세요~ 2019/07/10
후쿠오카_마린월드
최근에 일본 후쿠오카를 갔다 왔어요. 다녀오고나니 한일관계가 더 악화되어있어 글을 올릴까 말까 고민하다 올립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후쿠오카에서 제일 좋았었던 마린월드에 대한 내용을 담았어요. 요금 대인 및 고등학생: 2,300엔, 중학생: 1,200엔, 초등학생: 1,000엔, 유아: 600엔, 만4세 미만 무료 이제 내부의 모습을 보여드릴게요. 아쿠아리움에 딱 들어서자마자 보이는 수조에요. 빛에 투영되는 물의 번짐과 색이 이뻐서 보자마자 와 하는 탄성이 나왔어요. 갯벌을 재현해놓은 곳도 있구요. 바다거북이도 자세히 볼 수 있어요. 푸른빛을 배경으로 한정적인 움직임을 보일 수 밖에 없는 이들을 보며 웃고있는 역설 구마모토 산간부의 샘물을 재현한 곳으로 아소물의 숲이라는 공간이에요. 아쿠아리움의 구성이 비슷하다고는 하지만 전반적으로 구성 및 관리가 잘 되어 있다고 느껴졌어요. 특히 대형수조는 아, 너무 좋았어요. 푸른빛이 몸에 스며드는 것도 맑은 웃음을 지을 수 있는것도 그 모든게 다 말이죠. 파란색이 우울을 상징한다면, 하늘도 바다도 파란색인 이 지구에서 우울하지 않은 게 오히려 이상한 거네요. 그렇죠? 아, 그래 우리는 우울해도 이상하지 않은 행성 지구에 살고 있다. -우주의 방 (by 여태현 작가)에서 발췌한 내용 정어리 태풍쇼의 모습 중 일부에요. 먹이통을 흔들어 정어리를 유인한 뒤 그 속에 사람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와 싶었어요. 가오리는 먹이를 달라고 자꾸 오는데 상어는 시크하게 지나가는 일련의 모습들을 보는게 재밌었어요. 이번에는 해파리를 보여 드릴게요. 사회적으로 피해를 주고 있는 생물체라지만 아쿠아리움에서의 해파리는 아름다움 그 자체였어요. 유영하는 해파리 자체발광하는 해파리는 처음 봤어요!!!! 해파리 넌 너무 매력적이야 해파리에 빠져 황홀해있다가 얘네 보고 빵 터졌어요. 모래 속에 몸을 박은 채로 계속 저러고 있는데 귀엽기도 하고 뭐랄까...웃음을 자꾸 유발해요. 해파리 다음으로 좋았던게 말미잘이었어요. 하나하나의 세포들이 각기 다른 움직임으로 공존한다는 것, 물 속에서 자유로이 흔들린다는 것. 니모를 찾아서 어둠 속으로 삼켜지는 빛의 가오리떼 내부 구경을 다하고나서 바다표범과 돌고래쇼를 보러 나왔어요. 아이스크림(400엔)을 먹고나니 쇼가 시작되었어요. 돌고래쇼가 시작하기 전 바다표범의 장기를 볼 수 있어요. 제자리에서 돌기, 박수치기, 고개 돌리기, 무게 중심 잡기 등을 보여줘요. 돌고래 쇼 중 공 던지기도 있었구요. 빠른 속도로 헤엄치던 돌고래들이 동시에 딱 올라왔다가 내려가는 모습도 있었어요. 이렇게 높이 뛰어오를 수 있다니 놀라울 뿐이었어요. 특히 360도 회전하는건 진짜 신기했어요!!!! 감탄의 감탄을 연발했던 돌고래 쇼였어요. 동물에 대한 자유 억압과 학대에 의해 쇼가 폐지되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이 모든 걸 다 떠나서 아무 생각없이 편히 시간을 보내고 싶으시다면 마린월드에 가시는 걸 추천드려요. 오랜만에 편히 웃으며 즐겁게 시간을 보냈던 아쿠아리움에서의 시간을 기록하며 글을 마칩니다.
못난이들 "만.또.아.리 네"
아니 이게 뉘신가!!?ㅎ 또동: 날세~집사냥반!!!! 내가 검은머리가 나고있다네~ 또동이는 뭘해도 왜저리 웃길까요~?ㅎㅎㅎㅎ 냥아치아옹이는 모델냥이로 아주 적합해요~ 뭘해도 포즈는 꼭 취해줘요 ㅎㅎㅎㅎ 오늘도 화가 몹시난듯한 "아라리씌~~" 우리옹이의 표정은 왜 저럴까요??? 장난감만 흔들어주면 최선다하는 옹이라서 이래요 장난감을 바라보는 자세!!!! 아옹: 난 뭘해도 귀엽지!?? 나도 알아~~ 그렇게 까불고놀던 아옹이는 넘지말아야할 선을 넘으려~ 만듀에게 도전합니다!!! 하지만, 만듀 눈빛하나에도 움찔하는 아옹이는 어쩔수없죠 ㅎㅎㅎ 역시나 만듀여왕이 자리를 차지하고, 만듀: 집사온니만 내가 살려주께!!!!!! 라고, 눈빛으로 말해요~ 또다른 , 미치괭이 아리는 놀때에는 물불안가리고 덤비는 바람에 싸움이 번지곤하죠 ~ 아라리: 나 그런뇨니 아니거든!!? 억울함을 호소해봅니다~~!!^^ 만또아리는 아주아주 이쁘게도 건강하게 잘지내요~^^ 또다른, 소식은 급식소를 찾아와 눈치보며 밥을먹던 "아이언"이예요~ 첫만남부터 큰 거리감은 두지않았던 아인데~ 한참을 잘 안보이다 갑자기 급식소에 나타나서부터는 상주하며 누워있길래~ 이상하다는 생각을 할즈음.... 이유를 알게됐어요~ 담벼락 건너편에 뭔가 번쩍하는것이보여 봤더니~ 아기냥이들이있었어요~^^ 낮엔 담벼락 넘어가서 아이들을 보고있기도 하더라구요~ 담벼락 건너 건물이 교회인듯한데~ 앞쪽 출입구 철문이 꽉 닫혀있고 들어가질 못해서 일단 저렇게 주고있어요~ㅜㅜ 물, 사료,통조림도주고있는데,,, 냥이들이 사료도 잘 먹네요~^^ 어미냥이 "아이언"이 어찌나 교육을 잘시켜놨는지 사람기척소리만나면 빛의속도로 사라지곤해요~ㅎ 잘 성장할때까지 저렇게라도 챙겨줘야겠어요~ 제가 넘어갈수가 없어서 저렇게 챙겨주는 중이거든요~^^ 혹시 챙겨주는데 좋은방법 있으시면 알려주세요-!!참고할께요~^^ 길친구들의 편안히 살아가는세상이 오길바래봐요-; 2019/07/20
[책추천] 추리 소설을 좋아하는 사람들을 위한 책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여러분은 추리소설을 좋아하시나요? 시간이 어떻게 가는 지도 모르게 그 분위기에 흠뻑 빠질 수 있는것이 추리소설의 매력이죠! 결국 누가 범인일까. 어떻게 된 것일까. 이야기 속 감춰진 실마리를 풀어나가는 묘미를 가진 책 5권을 통해 추리 소설의 세계에 빠져보시는건 어떨까요? 모두가 모두를 감시하고 밀고하는 나라 러시아의 작은 도시에서 일어나는 의문의 살인 사건 상처받은 영혼들 알리사 가니에바 지음 ㅣ 열아홉 펴냄 만약 세상 사람들 아무도 모르게 복수를 할 수 있다면? 우리가 믿어온 선과 악, 인간성의 경계를 허무는 이야기 죽여 마땅한 사람들 피터 스완슨 지음 ㅣ 푸른숲 펴냄 최고의 인기를 누리던 추리 소설가의 죽음, 사라져버린 미완의 원고에 감춰진 진실과 거짓 맥파이 살인 사건 앤서니 호로비치 지음 ㅣ 열린책들 펴냄 우리는 얼마나 도덕적이고 상식적인 사람인가? '비행기'라는 밀실에서 벌어지는 일곱 개의 사건들 살인 현장은 구름 위 히가시노게이고 지음 ㅣ 재인 펴냄 죽은 청년은 왜 그녀에게 유품을 남겼을까? 그의 죽음이 되살려낸 20년 전 그날 밤의 기억과 진실 아무도 문밖에서 기다리지 않았다 매슈 설리번 지음 ㅣ 나무옆의자 펴냄 지금 플라이북에서 신청하기 >> http://me2.do/5l8b1k0O
10
Commen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