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rtish
50,000+ Views

이미 U20에서 국대감 포착한 국대 수석코치

세르지우 코스타 수코 = 눈치 없이 스포 잘하는 스타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확실히 벤투 산하에서 이강인이 메리트있는 자원이긴 할듯하네요

이번 평가전보니 황인범에게 들어간 후 전진패스가 안들어가던데 2선에서 이강인이 능력을 조금만 더 키운다면 한 자리 가능할 지도 모르겠어요.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강인이 경기 체력이 좀 더 올라오면 국대에서도 엄청 강력한 무기가 될 듯 하네요. 백승호가 수비형 미들 자리에서 잘 버텨준다면 둘 조합 엄청 기대됨
김병지도 이재익 선수 국대로 올 가능성이 높다고 했는데 기대되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세네갈전 PK 관련 조영욱이 푼 썰 (feat.이강인)
어제 조영욱이 배거슨 라이브 나와서 푼 썰인데 웃겨서 가져와봅니다 ㅋㅋㅋ 조영욱 : 강인이가 자기가 공격수인데 미드필더들도 골을 넣는데 자기가 공격수로서 골을 못넣고 가면 안된다면서 혹시나 PK나면 자기가 차면 안되냐고 물어봤었어요. 그래서 자신있으면 그렇게 해라~ 라고 그랬죠. 그래서 세네갈전때 제가 어디다 찰거냐고 물어봤어요. 외국 선수들은 우리말 모르니까 한국말로 어느쪽에다 찰거냐고 오른쪽에 찰거냐고 왼쪽으로 찰거냐고 물어봤어요. 왜냐면 그래야 선수들이 그쪽에 가있어요. 혹시나 리바운드 나오는거 보고 그거를 넣어야하니까요. 그런데 강인이가 하는 말이 조영욱 : 강인아 어느쪽에다 찰거야? 이강인 : 아니 나 무조건 넣을거야 조영욱 :(????????????????????????????????????) 아니 어디.. 어디다 찰거냐고!!! 이강인 : 아니 나 무조건 넣을거라고 조영욱 :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때 그 얘기했나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중에 물어보니 이강인이 그때 PK만 집중하고 있어서 뭐라고 물어봤는지 제대로 못들었다고 하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리바운드 따위 나올 일 없을거라는 막내형의 배려는 아니었을까...
마지막 순간 이광연 골키퍼의 소름돋는 장면
진짜 풀타임 보신 분들은 이 장면에서 다들 'X됐다' 생각했을 겁니다. 이게 사실상 에콰드로의 마지막 공격이었습니다. 이미 추가시간은 주어진 4분을 넘겼고 5분을 넘어가고 있었죠. 그런데 아시죠. 우리에겐 이광연이 있는거 ㅠㅠㅠㅠ 진짜 이거 막는거보고 온몸에 소름이 ㅠㅠㅠ 한준희 해설 위원이 그러더군요. "이것은 야신!! 이것은 부폰!!! 그러나 이것은 한국의 이광연입니다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저는 개인적으로 더 소름돋는게 있었습니다. 이광연의 선방으로 코너킥이 이어졌는데 바깥쪽으로 공이 나가면서 곧바로 주심은 휘슬을 불었습니다. 그리고 동시에 에콰도르 선수가 에라모르겠다하고 슛을 때리죠. 이미 휘슬이 울린 후 슛을 때렸기 때문에 이 슛은 골이 되어도 인정되지 않는 슛이었습니다. 그런데 이광연은 그것마저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휘슬 울리자마자 손을 번쩍 들었지만 슛이 골대로 날아오자 곧바로 깔끔하게 막아냅니다. 그리고는 끝까지 자신이 쳐낸 공이 흐르는 곳을 주시하죠. 아무리 주심이 휘슬을 불렀어도 일말의 껀덕지도 남겨두지 않겠다는 무자비함이 보입니다 크으 ㅠㅠㅠㅠ 그리고 그제서야 좋아하는 광연리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하 우리 국대 골키퍼 계보가 아주 밝습니다 ㅠㅠㅠㅠ
영화 관계자가 모두 천만을 예상했다는 그 영화
미스터 고 미녀는 괴로워와 국가대표로 연이어 히트한 김용화 감독의 신작이자 고릴라를 구현해낸 CG로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으며 영화 배급 대표들이 일부러 이 영화와의 경쟁을 피하며 개봉일을 앞당기거나 연기했다고 밝히기도.. 현실은 2주 전 개봉한 감시자들과 2주 후 개봉한 더 테러라이브 사이에서 고작 130만 관객을 모으며 흥행 참패... 참고로 이 영화의 손익분기점은 약 700만명; 스토리가 너무 뻔해서.. 하지만 김용화 감독은 미스터 고 이후 신과함께1,2로 모두 쌍천만 달성함 .. 아래는 김용화 감독 인터뷰 중, 일부 “‘미녀는 괴로워’ ‘국가대표’까지 대중영화 감독으로서 인정을 받았지만 거기서 멈추고 싶진 않았어요. 우리도 할리우드 못지않은 볼거리를 보여줘야 할 때라고 생각했죠. 중국에서 투자를 유치해 양국 관객을 다 잡아보자는 복안이었지만 결국 ‘미스터 고’는 만용의 산물, 오만 그 자체였고 당시엔 더 이상 감독을 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큰 상처였어요. 하지만 저에겐 엄청난 자산을 남겼죠. 적어도 ‘미스터 고’를 실패로 남겨두고 싶진 않았어요. 거기서 멈추면 실패지만 계속 도전하면 과정이 되잖아요. ‘미스터 고’의 자양분이 있으니 ‘신과 함께’에 도전할 수 있었던 거죠.” 때려치려고 했으나 실패를 자양분 삼아 재기에 성공하심.. 멋지다
26
2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