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10,000+ Views

손흥민, EPL 선수 중 시장가치 17위 기록

+ 아시아 역사상 최초 1천억 원 돌파
토트넘 홋스퍼 FC(Tottenham Hotspur) 소속 손흥민 선수의 시장 가치가 EPL 선수 중 17위를 기록하며 아시아 역사상 최초로 몸값 1천억 원을 넘겼다. 유럽 축구 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에 따르면, 손흥민의 몸값은 EPL 시즌 중반 기록했던 한화 약 870억 원에서 약 200억 원 상승한 1,07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흥민은 2018-19 시즌 48경기 20골 10도움을 기록하며, 토트넘 사상 첫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에 큰 공을 세웠다. 이에 손흥민의 몸값 또한 점차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손흥민의 팀 동료인 해리 케인(Harry Kane)과 모하메드 살라(Mohamed Salah), 에덴 아자르(Eden Hazard)가 2000억 원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
후덜덜...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손흥민과 친목친목한 유일한 맨유 선수
경기 시작전 경가장 입장을 기다리고 있던 인싸흥, 맨유 선수들이 나오는 복도에서 누군가를 기다리는듯 한 곳을 응시하고 있습니다. 몇몇 유나이티드 선수들이 지나가고 마침내 손흥민이 누구를 기다렸는지가 밝혀집니다. 그는 바로 므키타리안 ㅋㅋㅋㅋㅋㅋ 처음엔 저도 의아했는데 그러고보니 므키타리안 전소속팀이 분데스리가의 도르트문트죠. 분데스 시절에 나름 친분이 있었던듯 하더군요. 므키 나오는거보고 계속 시선고정 ㅋㅋㅋ '인사할거야 인사할거야 인사할거야' 눈빛보내고 있었던 모양인데 므키도 확인하고 바로 손흥민이랑 악수때림 ㅋㅋㅋ 어제 경기에서도 발휘된 손흥민의 고유스킬 '친목'입니다 ㅋㅋㅋㅋㅋㅋ 그리고 거짓말처럼 언제 친목했냐는듯 등돌리는 인싸흥 ㅋㅋㅋㅋ 맨유에서는 므키말고 잘 아는 선수는 없는 모양이네요 ㅋㅋㅋ 그러고보니 손흥민은 지난 시즌에도 분데스리가 출신인 데 브라이너와 친목친목하던 모습도 잡힌적이 있었습니다. 슬금슬금 다가가는게 킬링 포인트 ㅋㅋㅋㅋㅋ 아무래도 분데스 시절 선수들끼리 따로 동아리가 있는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분데스 친구들은 만나면 꼭 인사하는 손흥민이네요 ㅋㅋㅋ 뭐 친목은 친목이고 어제 있었던 경기에서 손흥민이 친목만 했던건 아닙니다. 비록 팀이 0:1로 지긴 했지만 전후반 팽팽하던 양팀 양상에서 열심히 수비를 해줬던게 손톱(SonTop)이었습니다. 특히 이 태클은 박지성 맨유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태클이었어요 ㅠㅠㅠㅜ 공격수로서 날카로운 모습을 보여주는데 실패하긴 했지만 그래도 적극적인 수비가담으로 경기 양상을 팽팽하게 가져가는데 한 몫 했습니다. 제일 처음으로 교체 아웃되긴 했지만 주중에 있을 레알 마드리드와의 일전이 있기 때문에 교체를 그렇게 부정적으로만 볼 필요는 없을듯 하네요. 이번 주중경기에서는 제대로 실력발휘 할 수 있길 바랍니다!
이번 시즌 손흥민이 저돌적인 돌파를 못보여주는 이유
좀처럼 지난시즌의 모습을 찾지 못하고 있는 토트넘입니다. 어쩌면 당연한 결과일 수도 있습니다. 홈구장이 달라졌으니 적응할 시간이 필요할테고 특별히 공격을 강화한 영입도 없었습니다. 그래도 주전급 선수들을 모두 지킨 토트넘인데 안풀려도 너무 안풀립니다. 손흥민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첫 선발출전이었지만 지난 시즌에 보여줬던 폭발적인 모습은 보이지 못했습니다. 이는 지난 경기에서 교체 출전했을때도 마찬가지입니다. 손흥민은 돌파보다는 연계나 침투에 집중했습니다. 처음엔 롤의 변화로 봤는데 오늘 경기를 보니 다른 부분에 문제가 있어보였습니다. 저돌적이고 적극적인 드리블을 하는 손흥민이 소극적이 된 이유는 뭘까요? 저는 팔골절 부상을 이유로 들고 싶습니다. 시즌 시작을 앞두고 부상에서 완치해 돌아온 손흥민이지만 아직 부상 후유증이 남아있을 가능성이 큽니다. 이는 경기에서 고스란히 보여집니다. 지난 시즌의 손흥민이었다면 왼쪽 공간으로 파고드는 돌파가 가능했겠지만 이번시즌 들어서는 유독 드리블 돌파를 아끼고 있습니다. 오히려 더욱 머뭇거리는 느낌이 강하게 듭니다. 아무래도 오른쪽 팔골절이 모든 플레이에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ㅠㅠㅠ 1:1 돌파 상황이 왔음에도 손흥민은 어정쩡한 플레이로 일관합니다. 지난 시즌의 손흥민은 조금 무리라고 생각되는 상황에서도 저돌적인 돌파를 시도했습니다. 오히려 저돌적이고 공격적인 손흥민의 돌파는 빛을 봤고 성공적인 시즌을 만드는데 일조했죠. 하지만 이번 시즌엔 팔골절 부상의 여파를 안고 있기에 아직 이런 저돌적인 돌파를 못보여주고 있는 상황입니다 흔히 말하는 달리기에서는 하체 뿐 만아니라 상체 역시 중요합니다. 특히 양팔은 추진력에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손흥민처럼 폭발적인 스피드를 무기로 하는 선수들에게는 더욱 쓸 일이 많습니다. 더군다나 공격적으로 적진에 침투하다보면 어쩔 수 없이 몸싸움이 있을 수 밖에 없습니다. 자연스레 팔을 쓸 일이 많아지는데 손흥민은 이 부분에서 오른팔에 약점을 안고가게 됐습니다. 어제 경기에서도 그다지 강하지 않았던 몸싸움에도 힘없게 볼을 뺏기던 손흥민입니다. 그 부위가 오른팔쪽이었기 때문입니다. 앞에서 말했다시피 이 오른팔의 부상이 꽤 여러 부분에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슈팅 매커니즘 뿐 만 아니라 자신감에도 큰 영향을 끼치게 되죠. 아시다시피 손흥민은 자신감이 생가면 그 누구도 막을 수 없을 정도로 날뛰는 선수입니다. 팔부상으로 소극적인 플레이가 나오다보니 자연스레 플레이에 자신감이 없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팔부분의 붕대가 완치가 덜 됐기에 하고 나오는 것인지 미관상 보기 흉하기 때문에 하고 나온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습니다. 중요한건 손흥민 선수가 지난 시즌처럼 리그 탑클래스 윙어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선 하루 빨리 팔부상에 대한 후유증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간 손흥민 선수는 모두가 무리라고 생각했던 일들을 깨부수며 살아왔습니다. 당분간은 저돌적인 돌파를 못볼 수도 있지만 손흥민 선수가 이겨낼 것이라 굳게 믿고 있습니다!!!
마지막 순간 이광연 골키퍼의 소름돋는 장면
진짜 풀타임 보신 분들은 이 장면에서 다들 'X됐다' 생각했을 겁니다. 이게 사실상 에콰드로의 마지막 공격이었습니다. 이미 추가시간은 주어진 4분을 넘겼고 5분을 넘어가고 있었죠. 그런데 아시죠. 우리에겐 이광연이 있는거 ㅠㅠㅠㅠ 진짜 이거 막는거보고 온몸에 소름이 ㅠㅠㅠ 한준희 해설 위원이 그러더군요. "이것은 야신!! 이것은 부폰!!! 그러나 이것은 한국의 이광연입니다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저는 개인적으로 더 소름돋는게 있었습니다. 이광연의 선방으로 코너킥이 이어졌는데 바깥쪽으로 공이 나가면서 곧바로 주심은 휘슬을 불었습니다. 그리고 동시에 에콰도르 선수가 에라모르겠다하고 슛을 때리죠. 이미 휘슬이 울린 후 슛을 때렸기 때문에 이 슛은 골이 되어도 인정되지 않는 슛이었습니다. 그런데 이광연은 그것마저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휘슬 울리자마자 손을 번쩍 들었지만 슛이 골대로 날아오자 곧바로 깔끔하게 막아냅니다. 그리고는 끝까지 자신이 쳐낸 공이 흐르는 곳을 주시하죠. 아무리 주심이 휘슬을 불렀어도 일말의 껀덕지도 남겨두지 않겠다는 무자비함이 보입니다 크으 ㅠㅠㅠㅠ 그리고 그제서야 좋아하는 광연리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하 우리 국대 골키퍼 계보가 아주 밝습니다 ㅠㅠㅠㅠ
최정상에서 인성 드러난 손흥민
최근 연일 개쩌는 활약을 하고 있는 손흥민 입니다 아쉬운 올림픽 이 후 토트넘에서 한풀이하듯 잉글랜드를 씹어먹고 있는데요. 보통 선수들은 이렇게 최정상을 달리고 있을때 조심해야 합니다. 그게 부상이 될 수도 있고 구설수가 될 수도 있죠. 아무래도 유명해진만큼 이를 시기하고 질투하는 주변인들이 많아지는건 어쩔 수 없는 일이니까 말입니다. 하지만 손흥민은 오히려 그 반대의 상황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지난 맨시티전 이 후 손흥민 선수의 팬서비스에 대한 글이 올라왔습니다. 경기가 끝난 후 먼 한국땅에서 손흥민을 보러온 팬들에게 손흥민 선수가 직접 사인도 해주고 사진도 찍어주는 등 팬서비스다운 팬서비스를 해줬다는 것입니다. 모든 프로 선수들에게 이런 팬서비스는 당연한 일이지만 이를 실천으로 옮기는 사람들은 많지 않습니다. 더군다나 자신이 한창 잘나갈때 겸손함을 잃고 겉멋만 들어가는 선수들이 부지기수 입니다. 하지만 손흥민 선수는 이미 이전부터 멀리서부터 응원 온 우리나라 팬들에게 깍듯하게 팬서비스를 했다고 합니다. 사실 그러고보면 인터넷에서 손흥민 선수의 팬서비스에 대해 악평을 봤던게 없었던거 같습니다. 이렇게 잘해주니 썰이 나올게 없었던 모양입니다. 중국전에서 물통을 걷어차는 등 축구팬들의 눈쌀을 찌푸르게 했던 행동들로 손흥민 선수는 얼마전 슈틸리케 감독에게 쓴소리를 들었습니다. "불손한 태도를 고쳐야 한다!" 이렇게 말이죠. 이에 손흥민 역시 빠르게 피드백을 했습니다. "감독님 말이 맞다. 내가 잘못한 것이다" 자신의 잘못을 빠르게 인정하는 모습 정말 보기 좋습니다. 여기서 인성까지 100퍼 갖춰지면 ㅎㄷㄷㄷㄷ
Sheffield United in Premier League restart preview
What was the issue difficult than as soon as the league was suspended on 13 March? Supposed certainties for relegation, Chris Wilders Sheffield United team were the most heartening gloss of the season until the pause. Seventh in the table gone the knowledge that winning their game in hand would raise them to fifth. European qualification is a conclusive and glorious possibility and they as ably as have a FA Cup quarter-massive at stop adjoining Arsenal. Whom they have already beaten at Bramall Lane in the league this season. Sheffield United have a amassed armoury of players who are plentiful to an extent not seen at their previous clubs and their associated completion within Wilders inventive system is reflected in the fact that they have the second meanest defence in the league, an wonderful execution for a team contesting their first season after sponsorship. They have sustained their hermetic form throughout the toss taking into account suggestion to. When their unaccompanied defeats in their last 13 matches to the guide the lockdown monster to Liverpool and Manchester City. What on the subject of now? The squad is harm-general pardon and Wilder may have welcomed the rapid mid-season crack insofar as it enabled him to flaming a team that seldom changes (four of the mitigation five have played all go along in the middle of of the season, though John Egan has missed and no-one else one). There were more harmonious news at the weekend as the club reached a arbitration in principle as soon as Manchester United for the goalkeeper Dean Henderson to stay future than 30 June. What needs to be curtains to have a gymnastic fade away to the season? Although the Blades tightness is due to much anew a sociable goalkeeper, keeping Henderson is important. United could profit your hands re taking into account more brusqueness going on front. They are totally not a negative team no side can be sensibly called that bearing in mind their center-backs regularly suit every single one single one along the wings but they have mustered fewer shots than anyone else in the league, appropriately there is a oppressive onus to present a appreciative get together between on the few chances they forge. That is not just all along to their forwards, whose contributions to the team upon the go conscious opinion much upon peak of scoring. But astern canny midfielder Robert Fleck their joint-leading scorer in the league at the by now five goals, an increased strike rate from Lys Mousset (adjacent-door upon five goals), Oli McBurnie (four) or David McGoldrick (tantalisingly stuffy to above zero) would be a boost. Have the players and staff behaved during lockdown? Yes. Any unsung/community heroes Sheffield United? In swell to joining his teammates in contributing to the Players Together fundraising intention, Enda Stevens, formerly of Shamrock Rovers, donated to a fund set taking place in his almost flare country for League of Ireland players left in financial rough conditions by the lockdown. Stokes James McClean and Burnleys Kevin Long, both of whom in addition to started their careers in the League of Ireland, did likewise. Key artist in the control-in? Ollie Norwood. Sheffield United mammal the Premier Leagues best example of the high flier of a perfectly calibrated and populated system, it is hard to identify one performer who is more important than the others. Henderson obviously performs a unique role but ample of others along considering have valuable specialities. Norwood is a vital cog in the heart of midfield, an ever-produce a result whose realization to knit hobby-court encounter together explains why he has completed more passes than any auxiliary artist in the side this season even even if moreover winning more tackles than any of his midfield teammates. End-of-season-prediction Seventh in the league and a Wembley deem in the FA Cup. Test your luck and predictions. Open the https://www.cakra88.com/ website and place your bets now. Achieve your victory Follow the latest news related to football unaided in the https://dunia3d.com/
손흥민에게 가장 먼저 손을 내민 유벤투스 선수
사실 손흥민이 우는게 한 두번은 아니지만 이번 손흥민의 눈물에는 유독 많은 사람들이 감동을 받은거 같습니다. 아무래도 최고의 활약을 한 손흥민이 팬들에게 미안하다는 말과 함께 눈물을 흘렸으니 그럴만도 합니다. 누군가는 눈물을 흘린다면 누군가는 환호하는게 스포츠입니다. 손흥민이 눈물을 힘들게 참고 있을때 유벤투스는 원정팬들과 기쁨을 만끽하고 있었습니다. 50퍼센트도 안되는 8강 진출 확률. 게다가 선제골을 먹히고 역전승을 거뒀기에 누구보다 승리에 도취되어 있었을 이 때. 상대편에게 다가가 위로의 말을 건넨 이가 있습니다. 유벤투스의 콰드오 아사모아가 손흥민에게 다가가 위로의 말을 건넨 후 일으켜 세워줍니다. 사실 콰드오 아사모아는 선발도 아니었고 손흥민과 정면으로 부딪치는 방향도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장 먼저 다가와 위로의 말을 전했습니다. 그 후 귀신처럼 독일 사람인 케디라도 다가와 손흥민을 위로해줬고 디발라도 리스펙의 의미가 딤긴 악수를 건냈습니다. <영상 출처 - 이건의 발품 스토리TV> 패자를 챙기는 승자의 모습만큼 훈훈한 장면은 없습니다. 바르잘리가 손흥민을 밟은 일로 한국인들은 바르잘리 인스타에, 이탈리아인들은 손흥민 인스타에 테러를 감행하고 있지만 아사모아처럼 착한 친구들도 있다는걸 알아뒀으면 좋겠네요!
김신욱이 말한 대표팀에서 박지성의 입지
이번에 김신욱 선수가 봉준이라는 BJ 방송에 나와 여러가지 썰을 풀었는데 그 중에서 박지성 선수랑 조광래 감독 이야기가 재밌어서 가져와봅니다 ㅋㅋㅋ 김신욱 : 근데 (지성이형이) 대표팀에서 어느정도 입지였냐면 원래 주장이 밥을 다 먹고 감독님한테 가서 내일 스케줄 듣고 얘기해주는거야. 근데 지성이형이 재밌는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어. 조광래 감독님은 밥먹은지 30분이 지났는데 이제 선배들은 다 올라가고 싶은데 지성이형이 이야기하고 있으니까 조광래 감독님이 말을 못하더라구. 지성이형이 이야기를 딱 끝내니까 그제서야 조광래 감독님이 '어 지성아 얘기 다 끝났나'이러는거야. 그리고 지성이형이 스케줄 얘기하고 다 갔어. 그때 밥 1시간 더 먹었어 그때 ㅋㅋ 인터넷에 유머로 떠돌아다니던 짤인데 실제 입지도 별반 다르지 않았군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실 저 이야기만 보면 박지성이 감독 위에 군림했네 뭐네 말이 나올 수도 있지만 다음 이야기를 들어보면 생각이 바뀔겁니다. 김신욱 : 그리고 지성이형 또 썰이 하나있는데, 조광래 감독님이 어느정도였는줄 알아? 개인적으로 조광래 감독님하고 친한데, 패스가 오잖아. 박지성 선배가 슈팅을 하려고 발을 뒤로 빼잖아. 그때 조광래 감독님이 뭐라고 한줄 알아? "나이스 슛!"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차기도 전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미 나이스슛이야. 믿으니까 ㅋㅋㅋ 이것만 보면 조광래 감독이 박지성 선수를 얼마나 좋아했는지 알 수 있습니다. 하긴 본인이 원하는 축구를 가장 잘 보여주던 선수였으니 얼마나 예뻐보였을까요 ㅋㅋㅋ 재밌는 이야기할때 기다려준것도 예뻐하는 선수이니 둥기둥기 봐준 느낌 ㅋㅋㅋㅋㅋ 김신욱 선수 말로는 그렇게 잘하는 선수인데 일상생활에서 하도 겸손하고 조용해서 티가 안났다고.. 경기장에서만 빛나는 빛지성 ㅠㅠㅠㅠ 아마 홍명보 이후로 박지성 선수만한 주장은 앞으로도 나오기 힘들지 않을까합니다 ㅠㅠ
세네갈 상대로 나온 이강인 스루패스의 과정
연장전 잠시지만 너무 행복했던 조영욱 골장면입니다. 이강인의 스루패스가 들어가는 것만 봐도 찌릿찌릿하지만 좀 더 뜯어보면 더 대단합니다. 1차로 오렌테가 이강인한테 패스할때 이강인이 뒤(조영욱)를 슬쩍보고 자신에게 패스를 달라고 표현합니다. 역습 상황이었지만 이강인은 스피드를 올리지 않습니다. 타이밍을 재고 있었거든요. 조영욱이 최종 수비를 지나가길 기다렸다가 딱 지나가는 그 타이밍에 정확하게 조영욱에게 스루패스를 찔러넣습니다. 사실 스루패스는 타이밍이 생명이라 골로 연결되는 스루패스들은 그 타이밍 하나가 아니면 모든게 어그러지기 마련입니다. 그렇게 만들어진게 바로 이 골장면입니다. 현대축구에서 미드필더에게 가장 많이 요구하는 덕목 중 하나가 바로 고개돌림입니다. 다비드 실바, 외질, 이스코, 마타 등 플레이메이킹이 되고 좁은 공간에서 탈압박을 잘하는 선수들은 수시로 주변을 살핍니다. 본인이 패스 받을때든 패스를 안받을때든, 받을때면 본인이 어디로 볼터치를 해야하는지 패스를 해야하는지, 안받을때는 어디로 뛰어들어가야 좋을지 끊임없이 주변을 살핍니다. 요즘은 모든 선수들에게 이런걸 가르키지만 생각보다 이걸 제대로 구사하는 선수는 많지 않습니다. 아마 U20대회에서도 이런 스킬을 구사할 수 있는 선수는 많지 않을 것입니다. 해외 스카우터들한테도 이강인이 대회 최고 재능으로 꼽히는 이유겠죠.
쉽게 배우는 축구전술 -공수전환 (1편)
공수전환 공격과 수비가 정해져있지 않고 자유롭게 공격, 수비가 이루어지는 스포츠 종목에서 공격과 수비가 전환되는 순간, 즉 공수전환의 순간은 매우 중요한 요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공수 전환의 순간은 플레이가 가장 불완전하게 이루어 질 수 있는 시간이고 이 순간을 먼저 효과적으로 사용하는 쪽이 불완전한 상대를 향하여 공격을 하거나 공격을 진행하기 전에 미리 단단한 수비를 구축하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에 공ㆍ수 양면에서 매우 큰 전술적인 포인트가 된다. 이는 축구에 있어서도 적용되어진다. 105 x 68m 의 큰 경기장을 사용하는 축구는 11명으로 큰 그라운드를 모두 이용할 수 없다. 공격과 수비를 하는 동안 비어있는 공간이 발생할 수밖에 없고, 공수전환을 빠르게 하는 팀이 빈공간과 상대방이 수비망을 구축하지 못하는 틈을 활용하여 상대방의 저항을 적게 받으며 효과적이고 결정적인 공격을 할 수 있으며, 반대로 빈 공간을 메우고 수비망을 구축하여 상대의 공격에 안정적인 상태로 방어와 볼탈취 후 재역습 기회까지 얻을 수 있다. 때문에 공수전환의 순간은 가장 득점과 가까운 장면으로 이어지기 쉬운 상황인 것이다. 특히 체계적이고 조직화된 수비전술이 발달하고 있는 현대축구에서는 수비가 구축되면 그것을 붕괴시키기가 매우 어렵기 때문에 공수전환의 순간에 공격이 얼마나 빠르게 상대를 효과적으로 공격하는가, 수비가 그것에 얼마나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가가 전술의 큰 테마가 된다. 축구 전술 용어로는 transition이라는 용어가 쓰이고, 수비에서 공격으로 전환되는 순간을 positive transition, 공격에서 수비로 전환되는 순간을 negative transition이라고 한다. Transition 지금까지 왜 공수전환이 이루어져야하는지에 대하여 살펴보았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살펴보아야 할 것 같다. 공수전환을 어떻게 빠르게 하는가는 단순하게 팀의 밸런스와 관련해 생각해 볼 수 있다. 공격에 많은 비중을 두고 있는 팀과 수비에 비중을 두는 팀의 공수전환을 비교해보면 간단하다. 공격에서 수비로의 전환은 당연히 수비에 비중을 두는 팀이 빠를 것이고 공격에 비중을 두는 팀은 수비에서 공격으로 전환되는 속도가 빠를 것이다. 더 쉽게 생각해본다면 선수의 숫자로 비교해 볼 수 있는데, 공격가담의 숫자를 6, 수비에 치중하는 선수를 4명으로 배치한 팀과 공격, 수비의 비율을 4:6으로 배치한 팀은 공 수 전환에서 다른 속도를 가지게 될 것이다. 그러나 이것은 너무 단순한 접근방식일 뿐이다. 공격 숫자가 더 많더라도 공격에 참여하던 선수가 수비로 빠르게 전환할 수 있다면, 수비 숫자가 더 많더라도 선수들이 공격으로 빠르게 전환할 수 있다면 선수의 숫자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렇다면 어떻게 공수 전환의 속도를 빠르게 가져갈 수 있을까? 1차적으로는 물리적 스피드가 필요할 것이다. 볼 위쪽에서 공격하던 선수가 상대에게 볼을 빼앗긴 시점부터 빠르게 볼 밑으로 내려와 수비에 가담해 주는 것에 있어 선수의 체력, 스피드는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선수의 체력은 무한하지 않다. 경기시간이 갈수록 선수의 체력은 떨어질 것이고 공수 전환의 속도가 떨어지게 된다. 이에 따라서 선수의 체력소모를 적게 하는 효율적인 방법이 필요했다. 여기서 크루이프와 사키는 간격을 유지하는 것에 중점을 두어 공수전환을 멋지게 이루어내면서 축구전술에 큰 영향을 끼쳤다. 두 감독이 팀 전체의 위치를 설정하는 것에 있어서는 차이가 있지만 팀 전체의 간격을 촘촘하게 유지 시키면서 공수 전환의 속도를 높이는 것에서는 공통점을 갖는다. 두 감독은 선수들의 이동거리가 넓게 되면 체력 소모가 크다는 것을 극복하기위해 선수간격을 촘촘히 유지시켰고, 공수전환을 하는 순간 선수들이 빠르게 전환 할 수 있게 되면서 빠른 공수 전환을 이룰 수 있게 되었다. 특히 사키는 105x68m 의 넓은 공간을 너무 넓지도 않게 너무 좁지도 않게 선수들을 배치하면서 효율적인 공수 전환을 가능하게 하도록 팀 전체의 간격을 40m 이내로 설정하였고, 큰 성공을 거두게 된다. 압박축구의 창시자로 불릴 만큼 사키의 축구는 볼을 그라운드 어디서 빼앗겨도 선수들이 곧바로 접근할 수 있는 거리에 위치하도록 간격을 유지시키면서 볼을 빼앗겼을 때 빠른 수비 전환이 가능하도록 하였다. 또한 볼 탈취 후에도 패스를 받을 수 있는 선수가 가깝게 위치하면서 빠른 연결을 통해 공격으로의 전환도 빠르게 가져갈 수 있었다. 사키의 축구는 현대축구에 큰 영향을 미쳐 많은 감독들이 40m 이내로 팀의 간격을 유지시키려 노력하고 있고 훈련에 있어서도 많은 부분을 간격유지에 할애하고 있다. 이처럼 현대축구에서 중요한 요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공수전환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도록 하는 간격유지는 많은 감독들의 과제가 되고 있다. <두 팀의 간격을 살펴보자. 좌측의 진영보다 우측의 좁은 진영이 진영 사이에 위치하는 상대에게 접근하는 속도가 훨씬 빠르게 이루어 질 것이라는 것을 볼 수 있다. 좁은 간격을 유지하면서 볼 주위에 선수들을 많이 위치시킬 수 있고, 볼을 향하여 달려가는 거리가 짧아지면서 체력 소모도 적어지게 된다. 이처럼 좁은 간격은 공수전환에 큰 역할을 하게 된다. > negative transition(수비전환) 공 -> 수의 전환은 볼을 빼앗긴 후 볼을 가지고 있는 상대보다 빠르게 수비조직을 갖추는 과정이다. 상대가 공격상황으로 전환해 공격해오기 전에 수비를 갖추고 조직적인 수비전술을 발동시키는 것이 negative transition(이하 수비전환)의 목적이다. 앞에서 살펴보았듯 공수전환에서 물리적 요소는 매우 중요하다. 수비전환에서도 수비로 돌아오는 선수들의 스피드와 90분 내내 그 스피드를 유지할 수 있는 체력은 기본적으로 필요하다. 그러나 아무리 90분 내내 지치지 않는 체력으로 수비진영으로 돌아온다고 하더라도 공격은 수비보다 유리한 입장에 놓이게 된다. 바로 공을 소유하고 있다는 것인데, 모든 구기종목에서 가장 기본적인 명제인 ‘공은 사람보다 빠르다’라는 명제는 공격자에게 큰 이점을 제공한다. 공격자는 볼을 빼앗음과 동시에 패스라는 무기를 얻게 되고 수비로 돌아오는 상대선수들보다 빠른 패스로 상대수비진영이 갖추어지기 전에 공격을 할 수 있게 된다. 따라서 볼을 상대에게 빼앗겼을 때 수비로 전환하는 팀은 수비진영이 갖추어지기 전에 공격당하지 않기 위해서 상대가 공격으로 재빨리 전환하지 못하도록 저지하는 움직임이 먼저 이루어져야한다. 전방에서 상대방의 전진을 막지 못하여 수비가 갖추어지기 전에 상대가 아군의 진영으로 들어온다면 조직적인 수비를 이루어낼 수 없고, 수비로 돌아오지 못한 선수들의 공간을 허용하게 된다. 상대방의 공격을 수비하는 조직적인 수비전술은 수비에 필요한 선수들이 모두 복귀하여 수비진영이 갖추어졌을 때 시도되지 않으면 공간을 많이 허용하게 되고 그만큼 허술한 수비로 이어진다. 따라서 수비로 전환하는 과정에서는 수비가 갖추어지고 조직적인 수비전술을 완벽하게 발동할 수 있도록 상대방이 빠르게 전진해 오는 것을 견제해주어 수비진영을 갖추는 시간을 벌어주는 것이 우선적인 목표가 된다. 상대방의 전진을 막기 위해서 먼저 이루어져야 하는 것은 볼을 빼앗겼을 때 볼을 빼앗긴 지점에서 주위선수들이 상대가 전진패스를 하지 못하도록 빠르게 압박해주는 것이다. 볼을 빼앗긴 지점에서 압박이 이루어지지 못하고 전진패스를 허용하게 되면 앞서 말했듯 볼은 사람보다 빠르기 때문에 수비로 선수들이 돌아오지 못하고 수비상황을 맞이하게 된다. 따라서 상대가 전진패스를 하지 못하고 백패스 혹은 횡패스를 하도록 빠르게 압박해야하며 상대가 전진하는 속도가 늦어지는 동안 다른 선수들은 재빨리 수비로 복귀하여 수비진영을 갖추어야한다. 상대방의 전진속도를 늦추고, 상대를 전방에서 괴롭히는 움직임에서 볼을 탈취하게되면 곧바로 결정적인 찬스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공격수들의 전방에서의 압박 능력이 중요시 되는 것도 이와 같은 흐름에서 찾을 수 있다. <볼을 잃은 후 주위의 선수들이 전방에서 압박을 통하여 공격지연을 시켜주고 그 사이 다른 선수들은 수비로 돌아온다.> 상대방이 빠르게 전진하지 못하도록 하는 또 다른 포인트는 공격시 공격작업에 관여하지 않고 있는 선수들의 위치다. 상대방이 볼을 탈취했을 때 주위에 패스할 수 있는 선택지가 많다면 상대방은 쉽고 빠르게 전진할 수 있다. 그러나 전진패스의 선택지가 막혀있다면 백패스, 횡패스로 이어져 전진하는 속도가 확연하게 줄어들 것이다. 따라서 상대의 패스루트를 막기 위해서 공격시 수비라인이 전진하게 된다. 수비라인의 전진은 공격하는 선수들과의 간격을 유지시키면서 역습을 준비하고 있는 상대의 공격수들을 수비로 전환 시 라인 사이에 가둬버리게 되면서 상대가 쉽게 패스를 할 수 없도록 만든다. 즉 상대의 공격수들이 공격으로 전환 시 자유롭지 못한 상태에 놓이게 된다. 물론 수비라인의 전진은 뒷공간이 넓게 노출되지만 상대방이 일단 전진하지 못하고 뒤로 물러나게 되면 그때 수비라인을 아래로 움직여도 늦지 않는다. (물론 공격적인 전진압박 시에는 수비라인을 내리지 않고 상대방진영에서 수비전술을 시도하는 경우도 있다.) 이렇게 공격 시 역습에 대비하는 선수들은 포지션을 지키는 움직임 보다 좀 더 유동적으로 움직여서 상대방이 전진할 수 있는 공간에 위치하는 것이 더욱 효율적이다. 그림1 <이해를 돕기 위해 극단적으로 그려놓았지만 첫 번째 그림처럼 수비와 공격의 간격이 넓으면 상대가 자유롭게 전진패스를 할 수 있게 된다. 그러나 수비와 공격의 간격이 좁아지면 상대선수들이 아군에게 둘러싸여 쉽게 전진패스를 할 수 없게 된다.> 그림2 <공격을 위해 올라간 선수들의 공간을 적절히 커버하기위해 유동적인 포지션을 가져가는 것 또한 중요하다> 팀 전체적으로는 간격을 유지하고, 개인적으로는 볼 주위의 선수들이 상대방을 저지하는 움직임을 가져가고, 수비인원은 공격작업 시 적절한 위치에 위치하면서 상대의 패스길을 끊어 궁극적으로 상대의 공격전환보다 먼저 수비진영을 구축하여 수비전환에 먼저 성공한다면 공-수의 전환은 성공적으로 끝났다고 볼 수 있고, 그 시점부터 조직적인 수비전술이 시행되게 된다. 즉 수비로의 전환은 수비의 첫 단계라고 볼 수 있다. 상대방의 진영에서 볼을 빼앗아 공격하기 위해 수비전술을 자신들의 진영이 아닌 상대방의 진영에서 이루어내려는 팀에게는 수비전환이 공격의 첫 단계가 될 수 있으며, 공격전환보다 수비전환을 먼저 살펴본 이유도 이 때문이다. 지금까지 수비로의 전환을 설명했는데, 결국 이 과정의 중요성은 상대의 역습을 막는 것에 있다. 역습은 비교적 수비가 정비되지 않는 상황에서 공격이 이루어지고, 결정적인 상황이 발생하게 되는 공격방법이기 때문이다. http://blog.naver.com/joshuajr/220009172209 -------------2편(공격전환)에서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