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nseSoccer
5,000+ Views

[상식축구]Kang-in Lee, The most potential soccer player in South Korea

(2019 U-20 World Cup Best Player, Kang-in Lee, pictured by KFA)

First of all, before writing articles in English, I would like to explain why I am writing a content in English. Actually, I want to develop my English skills as I like to be a good speaker in English. So I decided to write contents in English sometimes.

Anyway, in earnest, I would like to analyze Kang-in Lee, who is the most potential soccer player in South Korea. As you could watch the 2019 FIFA U-20 World Cup, he was a most valuable player. Especially, he was awarded Golden Ball which was given to best player.

Valencia's attacking midfielder history, David Silva, Juan Mata and Kang-in Lee

When we watched his playing, we could imagine David Silva and Juan Mata. In the past, not debuted to EPL, they played for Valencia. They were attacking midfielder at center and side. They can cross exactly to team mates and their passing skills are world class. Free kick, corner-kick and kill pass they can do very well.

Although, not fast, they can keep the ball with fantastic technique. They have something in common. That is they are small and use left foot mainly. The Manchester city and united both of them are 170cm and Valencia's rising star is 173cm. It seems like destiny for them.
(He is taking pictures with fans, pictured by KFA)

He looks like Lionel Messi

If I would like to exaggerate his ability, I want to tell "He looks like Lionel Messi!" When he tries to beat others, after he looks others feet's movement, he played. This seems like Messi's playing. Messi beat others as seeing their playing. It is very hard to play due to they have to observe others' movement, take the timing and decide what they will do quickly.

Messi is from FC Barcelona youth team. He is also small and use left foot. In addition, he was awarded 2005 FIFA U-20 World Cup Golden Ball. These are same with Kang-in Lee. He is not FC Barcelona but Valencia. These two clubs are in La Liga. So Kang-in Lee can be popular and best player at La Liga and globally.

I want to support him not because I'm the same Korean as him. He was recognized as a best U-20 player in the world. The important thing is he is Korean not European. So he is awesome and amazing. Because of these facts, we, Korean, want to support and expect his play at a Korean national team. Furthermore, we want to watch his play at 2022 World Cup with Heung-min Son.

I am very proud of that he is Korean. He has enough time to develop his skills and play on the pitch. So I would like to make a request to people like soccer, "Please support him constantly and do not post malicious comments."
9 Comments
Suggested
Recent
One suggestion :) Instead of “I want to cheer him...” you can say “I want to support him” 🙌
Thank you. I refer it and will revise ASAP
아이고 긴 글 고생하셨네요. 다른 커뮤니티분들은 좀 불편하실 수 있겠네요. 😖 하지만 우리 커뮤니티 #영어공부 에는 대환영입니다. ^^
@SenseSoccer 님, 도움되실까 하여 제가 galinda 를 소환해 오긴 했는데 피드백 불편하시면 알려주세요. ^^
아뇨아뇨 ㅎㅎ 오히려 감사합니다. 영어 공부하려고 이 글을 쓰기 시작한 겁니다 ㅎㅎ 많이 도와주세요
This was a really cool article! Your use of punctuation was really natural :) I don’t know much about soccer but I will cheer for Gang-In for sure!!
I really appreciate to compliment my article!!
대한민국 언제부터 마약 합법화였냐 국뽕 지대로 차오르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현재 팀내에서 이강인의 꽤 구체적인 상황
1. 이강인은 발렌시아를 떠나고 싶지 않다 2. 발렌시아는 이강인을 쓸 생각이 없다 3. 이강인은 임대로 팀을 떠나고 싶지 않다. 4. 이강인은 바이백을 달더라도 임대보다 이적을 더 선호한다 5. 클럽은 이강인 이적에 바이아웃 80M를 고수하고 있다 6. 발렌시아는 이 바이아웃 이외의 금액은 들을 생각이 없다 7. 이강인의 에이전트는 이 요구가 과하다고 생각한다. 발렌시아 지역지의 훌리오 인사라는 사람이 우리나라 시간으로 새벽에 올린 내용인데 (출처 https://twitter.com/julioinsadji/status/1151872446934503426?ref_src=twsrc%5Etfw%7Ctwcamp%5Etweetembed%7Ctwterm%5E1151872446934503426&ref_url=https%3A%2F%2Fwww.fmkorea.com%2Fbest%2F2004273533) 이게 지금 이강인 이적이 지연되고 있는 정확한 이유 같네요. 이강인은 발렌시아를 떠나고 싶지 않지만 자리가 없으니 뛰기 위해선 이적을 해야겠고, 본인 입장에서는 임대보다 이적을 하고 싶은데 팀은 또 임대면 ok인데 이적은 절대 노노인 입장인듯 그러니까 바이아웃 지르라고 하지.... 바이아웃 지르라고 하는건 사실상 못나간다는 이야기이니... 솔직히 저도 한국인이다보니 이강인에 감정이입 할 수 밖에 없네요 ㅠㅠ 발렌시아 입장에서는 이스코도 이렇게 보냈다가 큰 손해를 봤으니 뭐... 그래도 발렌시아 선수들이 이강인이랑 계속 농담도 하고 재밌게 훈련하면서 강인이를 케어해주고 있다고 하네요ㅠㅠㅠ 발렌시아도 아주 강경한 입장은 아니라 충분히 협상의 여지는 있다고 하네요... 에휴 ㅠㅠ
경기후 무리뉴의 표정이 시종일관 좋지 않았던 이유
새벽에 있었던 EFL컵 16강전에서 맨유가 맨시티를 1:0으로 꺾고 8강에 올랐습니다. 무리뉴에겐 지난 주말에 열린 0:4(첼시전) 대패를 반전할 기회였고 과르디올라 감독 역시 최근 무패무패무의 부진을 씻어야할 경기였습니다. 이 경기에선 무리뉴가 일단 한숨을 돌렸습니다. 하지만 안도의 한숨을 내쉴 만도 한데 무리뉴의 표정은 시종일관 좋지 않았습니다. 후안 마타의 선제골이자 결승골이 터졌을때 무리뉴는 잠시 좋아하는 모습을 보이다 이내 고개를 돌립니다. 골장면을 빼놓고 보면 꼭 절호의 찬스를 놓친 후의 모습같아 보입니다. 1:0 간발의 승리, 하지만 최근 대패와 더비전에서의 승리임에도 불구하고 무리뉴는 기분이 좋아보이지 않습니다. 펩과 인사할땐 뭔가 웃을똥말똥 하더니 코치진과 인사할땐 표정이 더욱 굳어집니다. 도대체 어떤 이유에서 일까요? 그 이유는 경기장을 채 벗어나기도 전에 밝혀졌습니다. 터널로 들어가기전 무리뉴는 팬들에게 특별한 제스처를 취합니다. 그의 제스처는 이렇게 해석됩니다. (4:0으로 진거 정말 죄송합니다) 바로 첼시 원정에서 0:4로 대패한 것에 대한 미안함이 여전히 깊게 남아있는듯 합니다. 팬들에게 저렇게 미안함을 느끼는걸 보면 무리뉴가 참 맨유에 애정이 크다는걸 알 수 있습니다. 이미 첼시와의 원정 경기 후에도 무리뉴는 팬들에게 미안함을 표현했습니다. “전세계 수백만 팬들은 오늘 기분이 나쁘셨을 것이다. 유감이다. 라커룸의 리더로서 사과해야 한다. 내가 말씀드릴 수 있는 건 나는 ‘100% 맨유’지 ‘99% 맨유, 1% 첼시’가 아니라는 점이다.” 그리고 며칠 지나지 않은 오늘 홈경기장에서 무리뉴는 팬들에게 다시 한 번 더 직접 사과를 했습니다. 첼시팬들이 왜 무리뉴를 보내기 싫어했는지 느껴지는 대목입니다.
아약스 상대로 손흥민이 못해보인 이유
어제에 이어서 참 이번주는 축구 때문에 일주일이 빨리가는 느낌이네요 ㅋㅋㅋㅋ 박지성에 이어 다시 한 번 챔스 결승을 밟는 한국인 선수가 ㅠㅠㅠㅠㅠㅠㅠ 사실 이번 경기에서 손흥민의 활약상에 대해 반신반의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경기전부터 많은 기대를 받았던건 손흥민이지만 해트트릭은 모우라가 해버리기도 했고 부담감 때문인지 손흥민도 힘이 많이 들어간 모습이었기 때문입니다. 무엇보다 손흥민이 평소에 보여주던 다이나믹한 모습을 억제당한 이유는 바로 이런 집중 견제 탓일 겁니다. 페널티 에어리어는 손흥민이 가장 좋아하는 구역입니다. 오른발 왼발 모두 찰 수 있기 때문에 페널티 에어리어 가운데에서 수비수들은 손흥민 막기를 무엇보다 어려워하죠. 이번 경기에서도 손흥민이 슛팅 가능 지역에서 공을 잡자 아약스 수비수들은 순간 손흥민의 슛각을 좁히기 위해 우르르 몰려옵니다. 무려 5명이나 말이죠 ㅋㅋㅋㅋㅋ 사실상 경험이 많은 블린트 제외하고 모두 어그로가 끌렸고 결국 트리피어에게 넓은 공간이 나버렸습니다. 이 장면은 모우라의 동점골이 터지기 바로 직전의 장면이었습니다. 이 장면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무각에 가까운 위치지만 손흥민의 슛팅 파워를 알고 있는 수비수들은 재빨리 빈자리를 커버합니다. 사실 이런 집중 견제 때문에 손흥민의 장점이 충분히 발휘되지 않은 것도 사실입니다. 그럼에도 손흥민의 기록은 못했다고 하기엔 섭섭한 면이 있습니다. 슛팅 6개에 2골대 패스 성공률 93% ㄷㄷ 드리블 8번 성공 (양팀 최다라네요 ㄷ) 헤딩 경합 1번 성공 평점 7.9 기록상으로 손흥민은 충분히 자신의 역할을 해줬습니다. 하지만 아무래도 집중 견제를 받다보니 우리가 기대했던 골을 못봐서 못해보인다고 보여지는 모양입니다. 사실 예전에는 4강전에 출전만 해도 대단한거였는데 어느새 손흥민의 위상이 골을 못넣으면 못한걸로 보여질 선수가 되버린거죠 ㅋㅋㅋㅋ 여하튼 다음은 결승입니다. 케인의 복귀가 점쳐지고 있는 가운데 아마도 손흥민의 선발은 유력해보입니다. 4강에서 좀 쉬었으니 결승 폭격 가즈아
[생활영어] 여기에 주차해도 괜찮을까요?
■ 하루한문장 Is it all right to park here? 여기에 주차해도 괜찮을까요? *park[동사] : 주차하다 이곳에 주차해도 되는지 물어볼때 쓸 수 있는 표현입니다. 핵심표현 Is it all right ~ ?  을 이용하여 다양한 문장을 쉽게 만들 수 있습니다. ■ 핵심패턴 Is it all right ~ ? ~ 해도 괜찮을까요? ■ 패턴예문 1. Is it all right to call you James? 당신을 제임스라고 불러도 괜찮을까요? *call[동사] : ~라고 부르다 2. Is it all right to handle this myself? 이 일을 제가 직접 처리해도 괜찮을까요? *handle[동사] : (상황사람작업감정을) 다루다[다스리다/처리하다] 3. Is it all right if I leave a little early today? 오늘 조금 일찍 퇴근해도 괜찮을까요? *leave[동사] : 떠나다 *early[부사] : 일찍 4. Is it all right with you if we go now? 우리가 지금 가도 당신은 괜찮나요? *with[전치사] : ~와 함께 5.... 더 많은 예문과 패턴은 100% 무료 패턴영어공부앱 (발음 음성지원도 됩니다!) 1개 패턴문장으로 10개의 문장을 구사할 수 있는 하루 5분 생활영어로 공부하세요! 매일 하루 2번씩 푸시를 보내드립니다. 짬짬히 하루 5분씩 잊지말고 공부하세요! ▶ 100%무료 패턴영어공부앱 무료다운 >> http://bit.ly/2YVg9cO ▼▼▼▼▼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 http://haru5english.5min.kr/detail.php?id=203
손흥민에게 가장 먼저 손을 내민 유벤투스 선수
사실 손흥민이 우는게 한 두번은 아니지만 이번 손흥민의 눈물에는 유독 많은 사람들이 감동을 받은거 같습니다. 아무래도 최고의 활약을 한 손흥민이 팬들에게 미안하다는 말과 함께 눈물을 흘렸으니 그럴만도 합니다. 누군가는 눈물을 흘린다면 누군가는 환호하는게 스포츠입니다. 손흥민이 눈물을 힘들게 참고 있을때 유벤투스는 원정팬들과 기쁨을 만끽하고 있었습니다. 50퍼센트도 안되는 8강 진출 확률. 게다가 선제골을 먹히고 역전승을 거뒀기에 누구보다 승리에 도취되어 있었을 이 때. 상대편에게 다가가 위로의 말을 건넨 이가 있습니다. 유벤투스의 콰드오 아사모아가 손흥민에게 다가가 위로의 말을 건넨 후 일으켜 세워줍니다. 사실 콰드오 아사모아는 선발도 아니었고 손흥민과 정면으로 부딪치는 방향도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장 먼저 다가와 위로의 말을 전했습니다. 그 후 귀신처럼 독일 사람인 케디라도 다가와 손흥민을 위로해줬고 디발라도 리스펙의 의미가 딤긴 악수를 건냈습니다. <영상 출처 - 이건의 발품 스토리TV> 패자를 챙기는 승자의 모습만큼 훈훈한 장면은 없습니다. 바르잘리가 손흥민을 밟은 일로 한국인들은 바르잘리 인스타에, 이탈리아인들은 손흥민 인스타에 테러를 감행하고 있지만 아사모아처럼 착한 친구들도 있다는걸 알아뒀으면 좋겠네요!
10
9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