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mumimi
1,000+ Views

장발이 잘 어울리는 남자 아이돌 모음

장발 아이돌에게 치이는 빙글러들 분명 있으시죠..?
나보다 아리따운 아이돌부터 알 수 없는 상남자 매력까지 뿜뿜하는 장발!
좌우로 찰랑이는 긴 머리에 정신이 아찔해지기도 하죠 껄껄 (변태 아님)
자 그럼 지금부터 장발이 찰떡같이 잘 어울리는 남자 아이돌들을 소개합니다 :)


1. 세븐틴 정한

2. sf9


3. 뉴이스트



4. jbj95 김상균


5. 샤이니


6. 빅스


7. 프듀 연습생 조승연

허억허억.. 개인적으로 요즘 승여니 핥고 있기 때문에.. 사진 조금 더 추가 했습니다..후후... 사랑해....
뭔가 중성적인 매력 풍기는게 매력인듯 핥핥..!!!!!!!!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부산IN신문] 단 하나의 사랑 김보미, 실전 같은 리허설 포착 소름 유발 카리스마!
‘단 하나의 사랑’ 김보미의 소름 돋는 리허설 현장 사진이 공개됐다. 24일 소속사 플라이업 엔터테인먼트 측은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에서 김보미(금니나 분)의 압도적인 춤사위가 빛났던 지젤 주역 오디션 리허설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완성도 높은 장면을 위해 감정을 극한까지 끌어올린 채 실전을 방불케 하는 김보미의 열연 모습이 담겨 있다. 어느 때보다 강렬한 임팩트와 함께 무대 뒤 그녀의 숨은 노력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김보미는 무용 전공자 다운 탄탄한 실력과 아름다운 춤 선을 선보이며, 발레 드라마에 없어서는 안 될 독보적인 존재감을 떨치고 있다. 매 순간 전심전력으로 실제 발레리나를 연상케하는 춤사위는 물론, 금나나 캐릭터의 복잡한 감정선을 빈틈없이 표현해내며 보는 이로 하여금 감탄을 자아낸다. 지난주 방송에서 김보미는 라이벌 경쟁에서 패배한 슬픔을 그려냈다. 그동안 숨겨뒀던 마음속 본심을 표출하며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한편, 대체불가 존재감으로 안방극장을 매료시키고 있는 김보미의 활약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KBS2 ‘단 하나의 사랑’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천세행 기자 / busaninnews@naver.com #단하나의사랑김보미 #리허설 #금니나 #kbs2 #발레드라마 #발레리나 #지젤주역오디션 #수목드라마 #김보미사진 #드라마추천 #무용
[부산IN신문] 박하선, 채널A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으로 파격 변신 예고!
배우 박하선이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으로 파격 변신을 선보인다. 박하선은 오는 7월 5일 밤 11시에 첫 방송되는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서 주인공 손지은 역으로 2016년 tvN ‘혼술남녀’ 이후 약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홍역을 겪는 어른들의 성장 드라마다. 박하선이 맡은 송지은 캐릭터는 가슴 시린 사랑으로 삶이 송두리째 흔들리는 여자다. 앞서 공개된 드라마 티저 영상과 포스터에서 파격 변신을 선보인 박하선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박하선의 관능적인 분위기가 더해져 궁금증을 일으킨다. 박하선은 그간 작품을 통해 다양한 변신을 시도해왔다. 2010년 MBC ‘동이’에서 단아한 인현왕후로 MBC 연기대상 여자 신인상을 수상하며 이름을 알린 후 차기작으로 과감하게 시트콤을 선택했다. MBC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을 통해 엉뚱 발랄한 코미디 연기를 펼쳐 사극에서의 이미지를 완벽히 벗어냈으며, 이로 인해 2011년 MBC 방송연예대상 코미디시트콤부문 여자 우수상과 제48회 백상예술대상 TV 부문 여자 예능상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그리고 2016년 tvN ‘혼술남녀’를 통해 박하선은 다시 한번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 노량진 공무원 학원의 국어 강사 박하나로 변신, 사회 초년생의 고달픈 삶을 현실적이고도 유쾌하게 그려내며 웃음은 물론 공감과 위로를 선사했다. 또한 2017년 영화 ‘청년경찰’에서는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혼술남녀’의 박하나와는 180도 다른 모습으로 제38회 황금촬영상 여우조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처럼 거침없이 연기 변신을 꾀하는 박하선이 이번에는 격정 로맨스에 도전한다. 성실한 공무원 남편과 매일 반복적인 일상을 살아가던 중 걷잡을 수 없는 사랑에 빠지게 된 여자 손지은으로 분해 과감하고 도발적인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격정 로맨스’라는 장르와 ‘금기된 사랑에 빠진 여자’라는 역할을 통해 지금까지와는 또 다른 박하선의 모습으로 올여름 안방극장의 멜로 갈증을 해소해주길 기대해본다. 한편, 박하선, 이상엽, 예지원, 조동혁, 정상훈 등이 출연하는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7월 5일 금요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키이스트] 천세행 기자 / busaninnews@naver.com #박하선 #평일오후세시의연인 #채널A #금토드라마 #격정멜로 #드라마추천 #이상엽 #조동혁 #정상훈 #예지원 #멜로드라마 #오세연 #어른드라마 #금기된사랑
조현 노출 논란?…무엇이 문제인가
CBS노컷뉴스 배덕훈 기자 "게임의 선정성 비판은 말이 되지만 조현 노출 비판은 과하다" 베리굿 조현(사진 가운데) (사진=CJ ENM OGN 제공) 걸그룹 베리굿의 멤버 조현이 연이틀 온라인에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성 상품화와 노출 논란이 그 이유다. 조현은 17일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골든카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게임돌림픽'은 게임을 즐겨하는 아이돌 스타를 초청해 게임 실력을 겨루는 아이돌 e스포츠 대회다. 이날 행사에는 아이돌 그룹 슈퍼주니어의 김희철, 신동 등 평소 연예계에서 게임을 즐겨하는 많은 아이돌이 참석했다. 베리굿 조현과 소나무 뉴썬, 엔플라잉 김재현 등 일부 아이돌은 게임 케릭터의 코스프레를 하며 등장하는 등 레드카펫 행사 자체를 즐기는 모습을 보였다. 유명 코스튬플레이어인 '스파이럴캣츠' 또한 코스프레 복장으로 나왔다. 하지만 일부 대중은 조현의 코스프레에 불편한 기색을 비치며, 비난의 화살을 쐈다. 조현의 의상의 노출이 과하며, 성 상품화를 했다는 것이 그 이유다. 조현이 이날 입은 의상은 유명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에 등장하는 한국형 캐릭터인 구미호 '아리'의 코스프레 의상이다. 일부 대중의 비난은 점차 확산 됐고, 급기야 온라인 상에서는 조현의 의상과 관련해 여론이 완벽히 갈리며 논쟁의 양상을 띄었다. 확산된 논란에 조현은 난처한 상황이 됐다. 조현의 소속사 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에 "주최 측과 협의 후 코스프레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준비된 의상을 착용한 것"이라며 "평소 게임을 좋아하고 즐긴 조현은 게임 유저들과 함께 소통하고 싶은 마음이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조현은 과거 SBS '게임쇼 유희낙락' 등 게임을 다룬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게임 지식을 뽐낸 바 있다. 이번 의상 또한 평소 게임을 즐겨하는 조현이 '게임돌림픽' 행사 자체를 즐기고 게이머들에게 친숙한 모습으로 다가가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 주최 측인 CJ ENM 게임 채널 OGN 측 또한 "소속사와 협의한 후 저희 측에서 의상을 준비한 것이 맞다"면서 "게임 캐릭터 코스프레를 한 것일 뿐이니 과한 해석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이러한 당부에도 불편한 대중들의 비난은 하루가 지난 18일까지 이어지며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이같은 사실에 조현은 이날 자신의 SNS에 안타까운 심경을 내비쳤다. 조현은 자신이 받은 메시지를 캡처한 것으로 보이는 글을 올렸다. 해당 글에는 '아무리 착한 사람이라도 누군가에겐 나쁜 사람이 되고 아무리 나쁜 사람이라도 누군가에겐 좋은 사람이 된다. 그러니 어떤 사람에게 미움받는다고 너무 상심할 필요가 없다. 모든 사람에게 사랑받길 원한다는 그 생각을 버려야 한다'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또 "저는 연예인을 할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항상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저 역시도 사람인지라 비난과 응원에 감정도, 생각도 휘둘리는 대한민국 평범한 여자"라고 썼다. 이어 "가끔씩 얼굴을 보며 제 자신을 한심하게 생각하기도 하고 이 현실을 받아들여야 하나 생각하기도 한다"면서 "여러가지 복잡한 감정들이 섞이고 섞여 버티기 힘들어도 제 스스로 응원하며 이겨내고 있다. 여러분의 따뜻한 응원에 저도 모르게 눈물이 흐른다.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작품을 위해, 방송을 위해 완벽하진 않지만 최선을 다해 노력하여 임하고 있다"며 "성별을 떠나 모두가 각자 다른 환경에서 자랐고 생각 또한 다르기 때문에 모든 사람을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코스프레'란 '코스튬 플레이'를 일본어로 표현한 말이다. 코스튬 플레이는 복장을 뜻하는 '코스튬(costume)'과 놀이를 뜻하는 '플레이(play)'의 합성어다. 시작은 일본이 아니지만 일본에서 만화나 영화, 게임 등의 캐릭터를 흉내내는 복장으로 인기를 끌었고, 한국도 이 같은 문화의 영향으로 게이머들을 중심으로 대중화됐다. 특히 게임 캐릭터를 표현하는 특성상 선정적인 의상도 기본적으로 광범위하게 많이 나타나는 편이다. 유명 코스튬 플레이어들은 이런 모습을 당당하게 표현하며 인기를 누리고 있고, 해외 유명 코스튬 플레이 행사를 보더라도 많은 참가자들이 이를 표현하며 즐기고 있는 모습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높은 게임계 이해도를 바탕으로 게이머들과 소통을 하고자 한 조현이 이렇듯 과하게 비난 받을 이유는 없다는 뜻이다. 하재근 문화평론가는 이날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성 상품화는 맞긴 한데, 게임 코스프레라는 것들이 기본적으로 광범위하게 그정도 수준은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게임 케릭터가 원래 섹시하고 선정적이고 그런 것들이 많은데 그러한 게임의 선정성을 비판하는 것은 말이되지만 조현 사례 하나만 콕 집어서 노출 논란으로 비판하는 것은 과한 측면이 있다"고 전했다.
9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