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mypuppy
1,000+ Views

소망이 마당에서 뛰놀수 있게 스님법당에 휀스작업 했습니다

#봉사활동 #소통 #축복봉사단 #휀스공사
#유기견.유기묘
#웃으시는스님
#찡가네쉼터

비가 그치고 시원하고 깨끗한 수요일 아침입니다
저번주에는   유기견돌보시는 스님댁 휀스 작업을  마쳤습니다
토요일부터 휀스 견적내고  이동하고   .....
날이 더울까  걱정했는데 다행히 도  간간이 소나기에 바람까지 불어줘  별고생없이 마무리 했습니다
바닥 수평이 고르지 못해  초보둘이  시간은 종 걸렸지만  그럴듯하게  마감했습니다
스님께서 점심공양에  감자.옥수수.  부처님께 올려진 수박 까지 
연신 먹을것을 가져 오셔서  집에 돌아와서는 저녁을 못먹었네요ㅎㅎ ^^;;
이웃분들  도 오셔서 관심보이시며  도와주셨습니다
스님은  얼굴에  웃음꽃이 피셨습니다
모든 것은 소통에 있는것같습니다   이제이렇게  이웃과 소통하시며 밝고 건강하게  생활하시도록 더욱더노력 해야겠습니다 
 
현재는 축복봉사단장님 소개로 마석 의료기 에서
임시 청력 검사 받으시고 저렴 한 보청기 두개 구매 해드렸습니다 잘들린다며 표정이 밝아 지셨네요
차로 모시고 다니며 식사도 대접하고 이동봉사도 해드리고
있습니다   

소망이도 이제 마당에서 뛰여 놀수있습니다
뒷곁에  울타리 작업도 해드려야 하고 보일러도
손봐드려야 합니다
여러분에 많은관심과사랑이 필요합니다
소망이 입양하실분 과 도움에손길주실분
연락주세요 
010-8448-9652 
 울서방 연장정리 폼종 나나요? ㅎㅎ^^;; 모냥은 프론데 아직 초보여요 재능기부해주실분 연락주세요
점심공양 받고 공사 개시~^^홧팅
운반비 절약 하느라 이고 가요~^^
일단 재료 마당에 투척~~^^
이웃과 소통하기위해 누더기 합판과그물 철거
시원하게 뻥 뚫고 자유롭게 생활 하세요
어떠세요? 시원하시죠~스님~!!
마당이 완전넓어요

수평않맞어 시공이 쉽지 않네요 ㅜㅜ
울서방고생이많어요
평탄작업이 않되 바닥 까부수기 로 몸살났슈ㅜㅜ
와우~~^^ 그럴뜻하네요 다음에는 더잘할수 있겠어요
뒷다리 불편한 소망이와 눈이 않보이는 심바가
마당에서 뛰여놀고 있네요~^^ 이젠 안전합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정말 고생하셨습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서울에서 입양된 강아지, 대구에서 다시 버려진 채 발견
서울에서 입양된 강아지, 대구에서 다시 버려진 채 발견 by꼬리Story 2018년 11월, 너무 예쁘고 사람 잘 따르고 순한 4개월로 추정되는 강아지 한 마리가 안산 보호소에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입양 홍보를 통해서 다행히 가족을 만나서 입양을 가게 되었습니다. 아직 어리고 너무 순한 강아지라서 주인을 만나서 다행이라고 구조자들은 모두 좋아했습니다. 그로부터 한 달. 대구보호소에서 유기견 공고가 올라옵니다. 우연히 발견한 구조자 중 한 명이 혹시 지난달 입양 간 강아지가 아닌가 의심합니다. 아무리 봐도 눈 색상부터 털까지 맞는 것으로 보입니다. 입양 양식을 작성한 기록을 찾아 입양자에게 물으니 강아지를 대구에 있는 부모님께 데려다주었다고 합니다. 구조자는 설마 하는 마음에 유기된 장소를 수소문하다 더 기가 막힌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대구에 산다는 입양자의 어머니가 강아지를 유기한 것이었습니다. 그 이유는 강아지가 똥과 오줌을 잘 가리지 못하고 실수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심지어 안락사를 시키라는 말까지 했다고 합니다. 구조자는 입양자에게 연락하여 '본래 입양했던 곳인 안산 보호소로 당장 돌려놓으라'고 연락을 취한 끝에, 입양자는 대구보호소에 있던 강아지를 다시 안산 보호소로 데려갔다고 합니다. 하지만 입양자가 강아지를 안산보호소에 맡기며 남긴 마지막 말이 더 구조자들을 마음 아프게 했습니다. "감시당하는 것 같아 기분 나쁘니 연락하지 마세요. 이제 개를 돌려놓았으니 우리 불이익이 생기는 일은 없는 거죠?" 이제 막 5개월 넘은 강아지는 벌써 2번이나 버림을 받았습니다. 보호소 관계자는 '작은 강아지가 무슨 죄가 있어 이런 삶을 살아야하는 지 지켜보는 게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 강아지의 이름은 달콩이입니다. 달콤한 공주님처럼 예쁘고 행복하게 살라는 뜻이 담겨 있습니다. 달콩이의 앞으로의 견생을 응원하며, 앞으로는 이름처럼 행복한 앞날만이 있기를 바랍니다. 달콩이의 모습은 아래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자료제공: 유튜브 댕냥티비
웜뱃을 돌로 쳐 죽인 경찰에 호주 사회 분노
몇 주 전, 호주에 웃통을 벗은 한 남성이 웜뱃을 돌로 쳐 죽이는 장면이 공개되자 엄청난 충격에 휩싸였습니다. 영상 속 남성은 웜뱃을 향해 온 힘을 다해 돌을 던졌습니다. 충격을 받은 웜뱃이 달아나자 그 뒤를 끝까지 쫓아가며 수차례 돌을 던져 위협을 가합니다. 웜뱃이 죽자 남자는 양손을 번쩍 들며 승리의 자세를 취합니다. 놀랍게도 이 남성의 정체는 경찰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사람들은 영상 속에 담긴 잔인한 장면에도 엄청난 충격을 받았지만, 동물을 잔인하게 학대하고 환호성을 지르며 좋아하는 남자가 경찰이라는 사실에 다시 한 번 충격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이름을 밝히지 않은 가해자의 한 지인은 인터뷰를 통해 "호주 남부지역의 원주민들 사이에서 수천 년 동안 이어져 온 사냥 관습일 뿐"이라며 가해 남성을 옹호하자, 국민 정서에 반하는 답변에 여론의 분노는 더욱 커졌습니다. 동물보호 운동가들은 이 영상을 보고 깊은 슬픔에 빠졌다며, 일부 사람들은 이 영상을 끝까지 보기가 너무 힘들다고 덧붙였습니다. 야생 웜뱃 보호 단체의 브릭트 스티븐 씨는 인터뷰를 통해 "영상의 내용도 가해자의 신원도 충격적이었으며, 끝까지 보는 게 너무 힘들었다"고 말하며 분노와 슬픔을 표현했습니다. "웜뱃이 얼마나 순하고 또 사람들에게 친근한 동물인지 알기 때문에 충격과 공포 그 자체였습니다." 야생 웜뱃 보호 단체는 "호주 남부 지역 원주민들이 웜뱃을 죽이지 못하게 법으로 막아달라"며 온라인 탄원을 냈고, 현재 10만 명의 사람들이 서명하며 이번 잔인한 사건에 함께 분노하고 있습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