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lamia
5,000+ Views

같은 날 개봉하는 영화 저격하는 <사탄의 인형> 포스터


같은 인형끼리 이러기 있습니까?ㅋㅋㅋㅋㅋㅋㅋㅋ
토이스토리 다쥭이는 사탄의 인형 덜덜덜
이제 내가 대세라고요
아.시.겠.어.요???



본래 포스터




+번외

존윅 행님도 다쥭이심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탄의 인형> 개봉일은

6월 20일입니다!!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앗 오늘 개봉이네!
존윅은 1편의 패러디 같네요 ㅋㅋㅋㅋ
존윅머여ㄱㄲ
포스터 재밌네요ㅎ
흥한다 쉘리!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7월 개봉예정 영화 - 제일 끌리는 작품은?
당신의 영화에게 투표하세요! 벌써 7월이라니..!!!! 여름이 성큼 다가왔네요 장마도 곧 시작이고요. 7월 개봉 예정 영화를 모아봤습니다! 확실히 공포장르가 많은 것 같은데 클래식한 공포영화보다는 공포코믹, 미스테리 판타지 같은 영화가 많은 것 같네요. 제 기대작은 <스파이더맨> 입니다ㅎㅎ 여러분은 어떤 영화가 제일 끌리시나요?? 7월 3일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엔드게임 이후 첫 마블영화 평행우주 세계관이 기대됨 귀신의 향기 이엘, 강경준 주연 <오싹한 연애>같은 코믹멜로호러 무비일듯 7월 4일 칠드런 액트 <덩케르크>랑 <블랙미러 밴더스내치>에 나왔던 핀화이트헤드 주연 치료거부하는 소년과 판사 이야기 7월 20일 기방도령 준호 정소민 주연 남자판 기생 코믹드라마 사극 진범 피해자의 남편 VS 용의자의 아내 아내가 죽은 그날의 진실을 찾고 싶은 ‘영훈’(송새벽)과  남편의 무죄를 밝히기 위해 그의 증언이 필요한 ‘다연’(유선). 7월 11일 미드소마 <유전> 감독의 신작 공포미스테리 우리는 언제나 성에 살았다 “더 이상 나쁜 일은 일어나지 않을 거야” 블랙우드 가족은 계속 이 집에 살았고 그 누구에게도 해를 끼친 적 없다. 하지만 변화가 다가오고 있다. 그러나 아무도 모른다. 나 말고는.  목요일. 그 남자가 찾아왔다. 7월 17일 라이온 킹 라이온킹 실사영화가 드디어 개봉하네요!! 7월 24일 나랏말싸미 송강호 박해일 주연 세종대왕 이야기 명탐정 코난: 감청의 권 코난 극장판 23기 7월 25일 굿바이 썸머 김보라 정제원(랩퍼 원) 주연 하이틴 로맨스 영화 레드슈즈 겨울왕국 제작진의 백설공주 각색 애니 과거작품을 이제 개봉하는듯 매니페스토 '다다이즘부터 누벨바그까지 1인 13역 케이트 블란쳇을 통해 표현되는 예술 선언들' 이라고 하는데 어떤 작품인지 너무 궁금하네요 케이트 블란쳇 주연 영화 7월 31일 데드 돈 다이 아담드라이버, 클로에 세비니 주연 짐자무쉬 감독의 좀비코믹 영화 이것도 너므 궁금해요 짐자무쉬의 공포코믹이라니 마이펫의 이중생활2 1편에 이어 2편도 개봉!! 보나마나 엄청 귀여울 것 같네요 사자 안성기+박서준+우도환 구마사제 판타지 세 배우 독특한 조합인듯 엑시트 조정석 윤아 주연 재난 액션 코미디라는 장르가 신선 여러분은 어떤 영화가 제일 기대되시나요?
존윅3 후기
요새 극장가는 상도덕이란게 없었습니다. 치사하게 영화인 몇명이 프랑스휴양지에서 샴페인을 터뜨리면서 영화보고 상받은 영화가 하필 우리나라 영화여서 극장가를 점령하고 무슨 왓치맨 아톰처럼 푸르딩딩한 놈이 나와서 느작없이 노래를 몇곡 부르는 영화가 나오질 않나 포크에 눈붙이고 헝겊인형이랑 희희낙락거리면서 장난감들이랑 여행가는 영화가 나옵니다. 디즈니 노인학대 문제로 대두.......... 세상에 요새 누가 장난감을 가지고 놉니까? 유치원애들도 유튜브 방송을 보는 시대인데 이런 구닥다리들을 가지고 영화를 만들다니 소오름이 돋을 정도였습니다. 이런 상도덕없는 극장가에 구국의 영웅처럼 우뚝 일어서서 정면으로 받아낸 영화가 있었으니!!!!! 늠름하신 위대한 대장님을 보시라! 그렇습니다. 바로 고.질.라.킹.오.브.몬.스.터! 유니버셜 믿고있었다고!!!! 이전의 고질라와 콩 스컬 아일랜드를 재밌게 봐던 저는 의심할 여지 없이 극장으로 기쁜 마음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리고!!!! 대략 중간 부분 즉 3분의 1이 기억이 나지 않는다 흠...............죄송합니다. 제가 영화제목을 잘못 봤군요. 여러분에게 다시한번 구국의 영화를 소개하겠습니다. 키야! 주모!(?) 바로 존.윅.쓰.리(!).파.라.블.럼! 앞에 쓰리라는 숫자를 보십시오. 그 앞전 영화들이 성공하지 못했다면 절대로 나올 수 없는 숫자입니다. 대표적인 예로는 아이언맨3, 조폭마누라3, 토이스토리3 등이 있죠 이상한게 끼어있다고요? 죄송합니다. 쓰잘데기없는 장난감 영화를 넣어버렸군요. 아무튼 저는 부푼 마음을 안고 극장을 들어갔습니다. 그런데.............. 정확히 나 포함 4명이 있었다 아침이라 그런거군요 아침 조조는 누구도 영화보기 쉽지 않습니다. 게다가 월요일이니까요. 그렇다면 이제 구국의 영웅을 맞하러 가볼까요? 대략 영화보고 난 내 반응 존윅.......문제점을 파해쳐보겠습니다. 관객들이 1편 2편의 존윅을 보면서 열광한 이유가 뭐였을까요? 첫번째로 영상미가 기깔나게 잘 나왔었다는 거였습니다. 2편에서 브라질 마피아 두목을 조지러 미술관에 갔을 때 거울과 유리를 이용한 진부해보이긴 하지만 존윅의 특유의 액션과 카메라감독의 노고로 멋있는 영상들이 많이 나왔습니다. 또한 초반부에 나오는 이탈리아 택시회사로 위장한 조직을 조지러 갈때도 액션이 많은 비중으로 잘 찍혀나왔지만 차량씬에서의 카메라가 찍은 모습 또한 매우 좋았습니다. 이렇게 잘 찍었으면서 왜 호텔에선..... 그런데 3에서는 어땠을까요? 뭔가 하나씩 이상합니다. 본격적으로 킬러들이 존윅을 노리면서 들어간 골동품점은 분명히 영상미가 듬뿍 들어갈 수 있는 장소였습니다. 그런데 뭐랄까 너무 뻔했습니다. 카메라가 너무 뻔한 위치에서 잡아줬습니다. 이런것도 존윅의 투박함이라고 커버 하실 분이 있으실 수있는데 제가 봤을 때는 다른 영화에서 볼 수있는 장면처럼 보였습니다. 차라리 공립 도서관에서 거한이랑 싸우는게 날것의 액션을 더 보여준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관객들이 제일로 열광했었던 이유는 바로 액션이었습니다. 안본 사람은 꼭 보시길 영화말고 부기영화 부기영화에서 나온 띵언 "당신이 **을 하는 사이에 존위은 12명을 더 죽였습니다." 이런 명언에 걸맞게 영화 존윅은 토대이자 기본적인 요소인 투박하지만 거침없는 액션입니다. 이런 말로도 해석 할 수도 있겠습니다. 실제로 싸우는 듯한 현실적인 싸움입니다. 그런데.............. 개그를 치는건지 얀데레 인건지 중이병 인건지 셋 다인건지 이분이 다 말아 먹어버립니다. 솔직히 이번 트레일러를 보면서 말을 타면서 오토바이를 조지고 오토바이를 타면서 오토바이를 조지는 장면과 댕댕이들과 같이 적들을 조지는 장면을 보고 이번에는 뭔가 투박함보다는 좀 더 스타일리쉬하게 바뀐가 보다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현실은 투박하고 현실감도 없는 액션씬들이 즐비했습니다. 특히 오토바이씬은 정말 악녀가 훨씬 잘 만들었다고 말 할 수 있습니다. 이럴거면 도대체 왜 오토바이와 말을 집어넣고 생쑈를 했나 의문이 들 정도 였습니다. 대충 댕댕이 짤. 꼽으시면 글 주인 되시던가 그리고 기대했던 댕댕이들과의 전투씬은 적들이 존위과 스톰누님을 향해 총을 겨누면 겨눈 총을 잡은 손을 물어버리는 장면들이 이래서 넣어구나 생각이 들었지만 그리 많은 비중을 차지하지 못한거 같아서 아쉬웠습니다. 그리고 킬러 영화의 기본이자 만국 공통 킬러들의 공통점이 문제였습니다. 비빔밥에 고추장이 빠지면 안되고 고기를 굽는데 허브솔트가 빠지면 안되고 라면을 끓이는데 스프가 빠지면 안되는데 존윅은 빠져버렸습니다. 바로 간지가 빠져버렸습니다. 폭풍처럼 지나가버렸다 아니 무슨소리냐고 멀쩡히 있지않냐고 하시는 분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존윅의 간지는 뭡니까? 바로 망설이거나 질질끌지 않는다는 겁니다. 그리고 콘티넨탈에서의 품격있는 모습 또한 영화의 또다른 간지였습니다. 그런데 존윅이 최고의회 장로에게 빌빌깁니다. 그리고 전세꼐 지명수배 되어있는데 다른 콘티넨탈 주인에게 빚갚으라고 난리난리합니다. 게다가 옛날옛적에 몸담았던 조직에 가서 생떼를 부립니다. 최고의회는 도대체 뭐하는 겁니까? 일이 이런 사단이 나는데도 암 것도 모르고 뒤늦게 ㅈㄹㅈㄹ부리면서 칼이나 쓰는 스시집 사장을 고용해서 처단을 합니까? LA폭동 떄 총들고 가게지키셨던 한인사장님들이 스시집 사장님이 스게스게 거릴때 조직 두개는 더 족칠 수 있었을 겁니다. 다시는 한국의 예비군을 무시하지 마라 특히 러시아 마피아 수장은 최고의회가 그렇게 무서웠다면 적어도 존이 오디로 튀었는지 말이라도 해줬더라면 더 개연성이 있었을 겁니다. 그리고 그 처단자(?)가 직접 존이 브라질 수장 죽이듯이 백에서 엣지있게 총을 꺼내서 직접 처리했다면 적어도 이런 지랄맞은 중이병 감성이 조금은 덜 했었을 겁니다. 그런데 무슨 칼로 손바닥을 찌르고 7발을 줬으니 7번을 베어? 보면서 어이가 없어서 환장했습니다. 초반부만 해도 파문 시간 카운트를 하는 모습에서 긴장감이 넘칠 정도로 간지넘치게 해놓고서 영화를 가면서 간지는 다 버려버렸습니다. 마치 사하라 사막에서 갑툭튀한 최고의회 장로처럼 말이죠. 장로의 등장 장면은 진짜 이게 뭐하는 건가 싶었습니다. ???:이제 디즈니 아니면 영화아님 ㅋ 왜 어떤 영화에서 푸르딩딩한 거인 놈이 노래 한 곡을 떙기면서 주인공을 소개하는지 감독은 까먹었나봅니다. 애초에 현실적일 수 없는 거라면 간지라도 나게 만들어야 하는데 감독은 그냥 까먹어버립니다. 그리곤 마지막 액션에서 느작없이 잔챙이 중간보스 보스 순으로 멘트까지 주면서 등장하게 만들어서 마치 옛날 rpg겜 감성 간지를 보여줘버립니다. 이제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믿어보겠습니다. 이번달 개봉예정작!!!!!!!!! 바로바로 윤아님 조녜려우시다 엑시트!!!!!!!! 저는 소시가 처음 나왔을 때부터 소시에서 최애는 항상 윤아였습니다. 남들이 제시카 티파니를 제일이라고 했을 때 저는 지조있게 윤아가 제일 이쁘다고 당당히 주장했습니다. 그리고 조정석!!!! 제가 이 배우를 눈여겨 본건 오 나의 귀신님 때 부터였습니다. 박보영에게 대쉬를 받던 모습을 보고 부럽다 못해 저주하고 싶을 정도로 연기를 잘하더라고요. 최근에는 녹두꽃이라는 작품에서 뛰어난 연기력을 보여줘서 전라도 출신인 저도 못 알아먹을 정도의 전라도 사투리를 잘하고있더라고요!!!!!!!!!! 저는 믿습니다. 이번만큼은 진짜로.........
21
6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