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saying
10+ Views

복 받고 살아가는 방법  
 
-웃음으로 시작하고 웃음으로 마감하라. 여기가 천국이다. 
-기쁨으로 수용하라. 기뻐하면 기뻐할 일만 생겨난다. 
-힘든 것에는 뜻이 있다. 감사함으로 수용하라. 
-믿음의 열도를 10배로 늘여라.100배의 수확이 보장된다. 
-모두를 위하는 사람이 되라. 그것이 나를 위하는 지름길이다. 
-진리가 아니면 따르지 말라. 길 한번 잘못 들면 평생 후회한다. 
-인연을 소중히 하라. 인연 중에 소중하지 않은 인연은 없다 
-인생 드라마는 스스로 연출한다. 명연기를 보여주라. 
-건강해야 건강한 운을 만든다. 과욕을 버려라. 
-잠에서 깨어나라. 그래야 지혜의 눈을 크게 뜰 수 있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 하늘이 좋아하는 자가 되라. 
-지혜로운 사람이 되라. 어리석은 사람은 길을 두고 모로 간다. 
-자신의 무한 능력을 발견하라. 복된 나날이 펼쳐진다. 
-머리를 써라. 머리는 하늘이 나에게 준 보물창고다. 
-실패를 뒤집어보라. 그 속에 성공이 들어있다. 
-아낌없이 베풀어라. 샘물은 퍼낼수록 맑은 물이 솟아난다. 
-자신의 눈을 믿지 말라. 남의 눈으로 자신을 바라보라. 
-최대의 기쁨으로 하루를 맞이하라. 살아있는 날은 경축일이다. 
-먼저 부모를 공경하라. 자손대대로 번영한다. 
-눈앞의 문제에 집착하지 말라. 문제 뒤에 해답을 찾아내라. 
-나날이 향상하라. 향상하지 않으면 퇴보한다. 
-남의 말을 좋게 하라. 없던 복도 굴러온다. 
-음식만 골라 먹지 말라. 말도 골라서 하라. 
-복을 많이 지어라. 내가 지은 것만이 내 것이 된다. 
-복을 달라고 안달하지 말라. 복을 담을 그릇을 먼저 만들어라. 
 
 
♥ 좋은글을  주변 분들께  나누어 보세요.  안부와  마음을 전하는  가장 좋고 쉬운 방법입니다  ♥   
#세상의좋은글 #좋은글  #감동 #위로 #힐링 #좋은글귀 #명언 #짧은글 #행복 #성공 #희망 #건강 #인생 #자기계발 #사랑  #우정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야기를 들어주는 사람
딸만 여섯 명인 어느 다복한 집이 있습니다. 아이들이 많다 보니 항상 복작복작합니다. 그리고 가지 많은 나무 바람 잘 날 없다고 크고 작은 다툼이 많습니다 아이들의 다툼을 중재하는 사람은 아빠입니다. 아빠는 이 아이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또 저 아이의 이야기를 함께 들어줍니다. 다툰 아이들의 이야기를 이쪽저쪽 상세히 잘 들어줍니다. 아빠는 어느 아이가 잘하고 잘못했는지  잘잘못을 따지는 것이 아니라 다툼 때문에  얼마나 속상하고 마음이 상했는지 그저  잘 들어주는 역할입니다. 그러면 어느새 아이들은 화해하고 언제 다투었냐는 듯이 사이좋게 지냅니다. 어느 날 엄마가 케이크를 사 온 날이었습니다. 가족들이 많아서 케이크를 작게 잘라서  나누어야 합니다. 그런데 케이크 한 조각이 남았습니다. 케이크를 더 먹고 싶은 아이들은 마지막 한 조각을 누가 먹을까 서로  눈치를 보고 있었습니다. 긴장감이 감도는 가운데 엄마가 말했습니다. “마지막 남은 이 케이크는 우리 집에서 가장 착하고 말 잘 듣는 사람 거.” 그 말을 듣자 여섯 딸이 한 목소리로  크게 소리쳤습니다. “에이. 그럼 아빠 거잖아.” 아이들은 시선에서 가장 착한 사람은 자신의 이야기를 가장 잘 들어주는 사람인 것 같습니다. 어른들도 마찬가지 아닐까요. 주변 사람들에게 마음을 열고 이야기를 들어주세요. 상대방의 이야기를 존중하고 이해해 준다면, 당신 주변에는 좋은 사람이 모일 것이고, 행복은 자연스럽게 따라올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랑의 첫 번째 의무는 상대방에 귀 기울이는 것이다. – 폴 틸리히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공정함 #공평함
밥 먹어야지
‘밥 먹어라. 씻어라. 일찍 자라.’ 보통 어머니들이 자녀들에게 똑같이 하는 말이지만 저는 그런 간섭이 싫었습니다. 제가 성인이 된 후에도 어머니의 간섭은  전혀 변함이 없었습니다. 그런 어머니에게서 벗어나기 위해  저는 결국 서울로 무작정 올라가 자취를 시작했고, 직장까지 다니게 되면서는 일 년에 명절 때나 겨우 어머니를 찾아뵙곤 했습니다. 몸이 멀어지면 마음도 멀어진다고 했나요?  그렇게 저에게 어머님의 존재는  점점 멀어져만 갔습니다. 그래서 몰랐습니다. 어머니가 치매에 걸리셨다는 사실까지도요. 오랜만에 만난 어머니는 이미 증상이  많이 진행되어 몸이라는 감옥에  갇혀 계셨습니다. 예전에 그만 자고 일어나서 밥 먹으라며 제 등짝을 후려치던 활기 넘치던 모습은 어디로 사라져 버린 것인가요? 식사 시간이 되어 간호사들이 이끄는 대로 요양원 식당에서 멍하니 앉아있던 저는 어머니에게 음식이 담긴 식판을  가져다 드렸습니다. 그러자 어머니가 당신의 손에 쥐어 준 숟가락을 저에게 불쑥 내밀며 말했습니다. “밥 먹어야지.” 어머니. 어머니. 죄송합니다. 그때처럼 저를 때려주세요. 이 불효자를 때려주세요. ‘다, 너 잘되라고 하는 소리야.’ 어머니의 충고의 결과는 조금 틀릴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 따뜻한 잔소리의 의도에는 언제나 자식을 생각하는 어머니의 진심이 담겨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자녀가 맛있는 것을 먹는 것을 보고 어머니는 행복을 느낀다. 자기 자식이 좋아하는 모습은 어머니의 기쁨이기도 하다. – 플라톤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정직한 경영이란?
6.25 전쟁 중 한 은행원이 당황하고 있었습니다. 지금 당장 피난을 가야 하는 급박한 상황에서 한 사업가가 대출받은 돈을 갚겠다고 찾아온 것입니다. 하지만 혼란스러운 전쟁 중에 그 사업가의 대출기록을 찾을 수 없는 상태였습니다. 빌린 돈을 갚지 않아도 될 수 있다는 상황에 이 사업가는 대출 기록도 없는 돈을 갚겠다고 하는 것이었습니다. 결국 은행원은 돈을 받고 대출금을 상환했다는 영수증을 작성하여 사업가에게 주었습니다. 전쟁이 끝나고 나라 전체가 국가의 회복과 부흥에 다시 힘쓰고 있을 때 많은 사람들이 새로운 일을 시작하기 위해 은행에 몰려와 대출받기를 원했습니다. 하지만 아직 나라 안팎으로 혼란한 시기여서 은행 대출의 문턱은 매우 높았습니다. 역시 대출을 거절당한 한 사업가가 은행원에게 영수증 한 장을 내밀며 말했습니다. “다름이 아니라 제가 예전에 이 은행에 대출금을 상환한 적이 있는데 혼란한 전쟁 중에 잘 처리되었는지 궁금하네요.” 영수증을 받아본 은행원은 깜짝 놀랐습니다. 그 영수증은 전쟁 중 기록도 찾을 수 없던 대출금을 상환한 사업가의 것으로, 그 정직함은 은행 안팎에서 전설처럼 회자되고 있는 중이었습니다. 그리고 은행장까지 뛰어나와 사업가의 손을 잡으며 말했습니다. “당신처럼 정직한 분은 만나 본 적이 없습니다. 이런 신용도를 가진 사람이라면 저희 은행에서 대출을 마다할 이유가 없습니다.” 사업가는 융자받은 사업 자금과 은행권의 신용을 바탕으로 성공적인 사업을 펼쳐 나갔습니다. 이렇게 정직한 성품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존경을 받은 사업가는 한국유리공업주식회사의 최태섭(1910~1998) 회장입니다. 신용이란 어떠한 상황에서도 말과 행동을 거짓 없이 바르게 표현하여 다른 이에게 신뢰를 얻는 것입니다. 그래서 정직한 행동으로 실천한 신용은 삶의 결정적인 순간 당신의 발밑을 단단히 받쳐줄 고마운 발판이 되어 줄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정직을 잃은 자는 더 이상 잃을 것이 없다. – J. 릴리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정직 #신용 #신뢰 #믿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