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o0888
50+ Views

고민 있는 사람 들어줄게요!

고민 있는거 들어줄게요~
아무 고민이나 상관 없으니까
주변 사람들한테 차마 못 말할 고민 있으면
한번 들려줘요. 제가 들어줄게요

(채팅 걸어주세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전문직 아들이 레이싱걸과 결혼하겠다고 하면 어떻게 하실건지요
아들은 여태까지 속 한번 썩인적 없는 아들입니다. 제가 이른나이 19살에 낳아 꽤 힘들게 키웠는데 그 세월 보상받았다 싶을만큼 자랑스런 아들입니다 자기 고집이 쎈거빼고 공부도 항상 전교 일등 어릴때부터 영특해서 모든이들 부러움 사게 만든 아이고 진로도 아들생각과 저희 생각이 같아서 의과대학을 나왔어요. 지금은 피부과 전문의 따고 사촌형이 하는 병원에서 2년째 일하는데 내후년쯤 개원 예정입니다. 나이도 벌써 혼기가 꽉 차다못해 넘치고요 한가지 남들에게 이렇다 내세우지 못할 취미가 하나 있는데 아들이 사진 찍는걸 좋아해서 장비에도 수천을 들입니다. 처음에는 예술이라고 생각해서 받아들였는데 가만히 보니 경기장을 꼬박꼬박 찾아다니고 거기서 유독 한 레이싱걸 사진만 찍는것 같더군요. 헐벗은 옷을 입고 카메라 앞에서 자신의 신체를 드러내는 여자 사진을 찍는데 선입견이 있었고 항상 수면부족이면서 경기장을 꼬박꼬박 찾아다니는 아들이 이해가 안됐지만 술담배 안하는 아들의 유일한 취미겠거니 술집 안다니면 다행이겠거니 했지요. 그렇게 좀 잊고 살 무렵에 아들이 만나는 여자가 있다고 하면서 경기장을 찾는 일이 없어지더군요. 그러다 프로필 사진을 수시로 바꾸는데 예전에 한참 찍고 다닌 그 레이싱걸이더군요. 제가 너무 답답해서 사진 관련된 모싸이트에 들어가서 이여자 누구냐했더니 유명 레이싱걸도 아니고 그냥 별로 유명하지도 않은 말하자면 삼류레이싱걸이라더군요 취미로 사진모델도 한다네요. 말이 사진 모델이지. 늙은 남자들 앞에서 헐벗고 사진 찍게 해주는 일을 하는거겠죠. 학교는 제대로 나왔으며 어떤지도 모르는 상태인데 나이도 아들에 비해 너무 어리고 (26세) 20살부터 레이싱걸 했으면 학교 안나왔을게 뻔하고요. 집은 먼 지방인데 혼자 서울서 자취한대고 이 고민을 토로하니 저희 언니가 그냥 놔두면 알아서 헤어진다해서 놔뒀더니 그냥 좀 사귀다 말겠지 했는데 결혼하겠다고 하네요. 남편은 처음에는 그건 아니지 하다가 만나보고 둘이 좋으면 시켜라 주의입니다 제 남편으로 말할것같으면 외모지상주의의 끝을 달리는 사람이고 어떤 좋은 혼처여도 아가씨가 키작고 인물 없으면 아들한테도 만나지 말라하는 사람이예요 레이싱 직업이 마음에 안든다하니 어차피 그만둘거라 합니다 아들이 그러네요. 어차피 결혼날짜 잡은 은퇴하기로 했다고 하는데 은퇴라... 그 바닥에서 유명하지도 않고 십년 넘게 사진 취미인 사람들도 누구냐할 정도인데 은퇴라니... 참 뭐라 해야할지 집은 먼 지방인데 그나마 아버지만 계시고 어머니는 없고 형제 자매도 없이 혼자더군요. 키는 아들보다 더 커요 아들이 171인데 아가씨가 175는 되어보입니다. 물론 외모는 예뻐요. 제 남편도 레이싱걸이라해서 어디 그런데 여자들 상상하면서 나갔다는데 참해서 마음에 들어하는데 세상 살다보니 제가 이런일을 다 겪네요 제 아들은 안그럴줄 알았고 저랑 항상 보는눈이 비슷해서 좋은 여자 고를줄 철석같이 믿었고 기다렸는데 그래서 좋은 혼처 있어도 거절한건데 정말 이럴줄 알았으면 제가 좀 더 부지런을 떨어야했습니다. 여자는 여자가 보면 안다고 보통내기 아닌걸로 보였어요. 아들이 대체 무슨 생각인지 모릅니다. 동기가 별볼일 없는 여자랑 결혼한다 했을때 저에게 이야기 하며 한심하다고 했던 아들인데 믿는 도끼에 발등을 찍힌다더니... 어찌할바를 모르겠네요 ㅊㅊ
[연애의참견] 알고보니 다 계산된거였던 소름돋는 남친의 행동 ;;
남친은 목공방을 운영하는 사장님임 바쁜 남친을 대신해서 종종 남친 대신 장도 봐줌 ........... 심지어 지각을 한 번 하기 시작하더니 점점 지각하는 횟수가 늘어남 그리고 지각할 때마다 계산은 고민녀가....;;;;;;;; 영화보기로 한 날 도착하니까 남친이 버정에 앉아있길래 모른척 뒤에서 보고있는데 전화로 늦는다고 거짓말을 함 그러고는 먼저 표 끊어달라하고 팝콘까지 미리 사다 놔달라고 함;;;;;;;;; 재밌게 잘 놀고나서 친구들한테 대뜸 정산하자고 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깔끔하게면 18000원만 받아야하는거 아니냐고 정산도 모자라 돈 더 받아가려고 하는 남친 ; 고민녀가 너무 창피해서 단톡을 나가버림 그 뒤로 연락하기 싫어서 잠수를 탐 손 다쳤다고 연락한 남친 다친걸 보니 마음이 안좋아서 나을 때까지 같이 지내자고 함 매일 붙어있다 보니 좋았던 때로 돌아간 느낌이 들었지만.............. 점점 고민녀한테 요구하는게 많아짐 ;; 어느 날 갑자기 고민녀한테 말도 없이 네일샵 회원권도 몰래 쓰고 피부 관리까지 알차게 받으신 남친 ;; 심지어.. 이게 결정적 사유가 아니었음 ;;;; 고민녀가 고양이를 키워서 집에 펫캠을 설치했는데 그 펫캠보다가 남친이 붕대 풀고 밥먹는걸 봄 ;;;; 다 나았는데 아닌척 한듯........; 화난 고민녀는 바로 집으로 가서 남친한테 당장 나가라고 함 변명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구차해 진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같이 있으니까 좋아서 그랬지~ 하면서 난방비랑 생활비도 절약되고 좋잖아 하는거 보고 기겁을 함 ;;;;; 그게 서로 아끼는게 아니라 걍.. 자기 돈 아끼는거잖어 ;; 저렇게 거짓말까지 하면서 맨날 지각하는거 너무 계획적이고 치사함.. 알고보니 저렇게 계산적으로 행동한거면 진짜 정떨어질듯 진짜 연참에서 별의 별 사람 다 봤지만 이번 사연은 너무 영악해서 더 어이없었음 ;;;;;